mapssikorea
10+ Views

20대 중후반 남자들을 위한 데이트룩!

안녕하세요! 저번 20대 초반 데이트룩에 이어
오늘은 20대 중 후반 남자분들을 위한 데이트룩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MAPSSI에서 데이트룩이라는 주제로 
입점되어 있는 브랜드에 협찬을 받아 촬영을 진행 했는데요!
요즘 같은 간절기(인듯 하나 무척이나 추움)에 딱 입기 좋은 데이트룩인듯해요.
이렇게만 입는다면 참으로 여친들이 행복할텐데 말이죠..

-
Model. 구종근 (인스타: @otolees1234) Photographer. 시나브로 박규성 (인스타:@cinabro92)


Jacket.  SECOND MOVE KNIT.  WHAT9  Pants.  WHAT9 Watch. FROMHENCE Bag.  WILD BRICKS Shoes.  모델소장
(모델이 입은 바지는 SECOND MOVE 제품- 품절)

▶네프사를 사용한 독특한 조직감의 블레이저와 터틀넥의 오묘한 색상 조화 잘 어울리는 코디예요.
남자분들이 블레이저라고 하면 너무 갖춰 입은 느낌이 나거나
꼭 셔츠를 입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셔츠 대신 터틀넥이나 후드, 맨투맨과 코디 시 좀 더 다양하게 스타일링할 수 있어요!
(블레이저를 입을 때 가방에 어깨 끈이 있는 것보다는 토트백이나 클러치백처럼 손에 드는 가방이 좋아요) 



Coat.  BELIER Shirt.  LAYER UNION MTM.  TOFFEE Pants.  OMOOJEANS Bag.  VDR Watch. FROMHENCE Shoes.  SMARTSHOE
▶캐쥬얼하면서도 단정해 보이는 데이트룩!
맨투맨+청바지+운동화에 패딩이나 캐쥬얼한 아우터 대신 코트만 걸쳐도 이렇게 갖춰 입은 느낌이 들어요.
이때 코트는 슬림핏보다는 살짝 오버핏이나 루즈한 핏으로 선택하시는게 좋아요.





어떠세요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오가 육체를 지배한 레슬러
그의 정체는 바로 AEW소속의 오렌지 캐시디 흉폭하고 잔인한 기술로 유명했던 레슬러임 그의 과거를 말해주는 오렌지 캐시디의 AEW 영입당시 리플들 AEW는 하드코어한 곳이라 알고있었지만 그래도 이건 너무 심하잖아 난 이 계약을 지지할 수 없어 그의 킥은 너무 위험해 다른 선수들이 그의 킥에 다리가 부러지지 않길 바라 댓글이 말해주는 그의 경기력 그럼 이제 그의 극악무도한 경기 영상을 확인하자 불곰같은 챱으로 상대방의 가슴을 찢어버리는 오렌지 캐시디 상대방이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로 무자비하게 쏟아지는 킥 남다른 등장으로 자신의 우월함을 드러내는 오렌지 캐시디 그저 쉬고 있을 뿐인데도 넘쳐 흐르는 그의 가오 그의 전광석화같은 킥에 눈이 멀어버린 레슬러 (왼쪽 주의) 저정도의 펀치로는 그를 절대 쓰러트릴 수 없다. 일어날때도 느껴지는 가오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그의 이스케입 친구를 구하러 등장한 오렌지 캐시디 스테이지 장악력이 어마무시하다 단 한번의 점프로 악의 무리를 해치우는 오렌지 캐시디 3단 로프 점프로 적들을 무찌르는 오렌지 캐시디 굉장히 아파보이지만 절대 주머니에서 손을 빼지 않는다 오렌지 캐시디 덕분에 목숨을 구한 친구들. 아름다운 포옹으로 마무리 되는 경기 (격정적인 줌아웃이 포인트) 형. 존나 멋있어. 진짜.
포스터 한 장에 담겨진 영화들 '프로파간다'
다들 영화 좋아하세요 ? 저는 굉장히 좋아해요 *_* 영화를 고르실 때, 다들 다양한 기준이 있겠지만 저는 영화 포스터도 굉장히 신경쓴답니다 :) 취향을 저격하는 포스터를 만나면 두근두근해지고요 ♥︎ 그래서 오늘은 작가가 아닌 디자인 스튜디오를 소개하려고 해요 ! 언제나 제 취향을 빵야 빵야 저격하는 바로 그 곳 스튜디오 '프로파간다'입니다 ㅎ_ㅎ 프로파간다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을거라 생각해요 :) 빛나는, 피그말리온 스튜디오와 함께 3대 디자인 스튜디오라고 불리기도 하고요 ! 프로파간다는 영화뿐만 아니라 공연, 캘리그라피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예요 *_* 그리고 여기서 놀라운 사실! 프로파간다 스튜디오의 디자이너는 총 3명밖에 안된다고 해요 👀 작은 고추가 맵다고 . . 적은 인원이지만 엄청난 퀄리티의 작업물로 많은 사랑을 받는 프로파 간다♥︎ 저는 개인적으로 프로파간다의 타이포 활용을 굉장히 좋아해요 :) '프로파간다 + 캘리그라피 = 끝장'이라는 공식도 제가 만들어봤어요 ! 모르는 영화가 더 많네 . . 뭔가 이런 감성감성한 작업물만 만드나 ? 이런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겠죠 ㅎ_ㅎ 이런 느낌의 포스터도 작업한답니다 *_* 대부분의 빙글러들이 알만한 작품들이죠? 조금 더 제너럴하지만 프로파간다의 특징과 분위기는 잃지 않은 포스터들 ! 특히나 악녀 포스터는 정말 잘 나온 것 같아요 :) 배우의 얼굴을 강조하지 않으면서도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한눈에 들어오고, 푸른 배경과 대비되는 분홍빛 캘리도 멋지지 않나요 8ㅅ8 감동 . . 혹시 여러분도 좋아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나 마음에 쏙 드는 영화 포스터가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_* 프로파 간다의 감각적인 작업물들은 아래 홈페이지에서 더 많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