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yeon87
10,000+ Views

벤쯔동생생겼어오~~

어제 퇴근하고 공동현관 비번누르는데
어디선가 냐옹냐옹
엇?우리벤쯔가 이렇게우나?싶었는데 그러기엔 너무가까이서들리길래 현관계단밑에 후레쉬키고보니 아가고양이가 혼자울고있더라구요
어미를잃은건지 아니면 누가데려왔다가 버린건지 ..
일단은 짝꿍이랑 우리는벤쯔가있으니까..더이상은안돼 하며 애써모르는척하고집에들어와서 술한잔하고있는데..
아기냥이 계속 떠오르더라구요~~
짝꿍이가 내가지금내려가봐서 걔가 쫓아나오면 우리가데리고오는거구 갔으면어쩔수없는거구하며 내려갔는데..
이런...
쪼르르와서 막부비적거리고.. ..사람발목을붙잡드라구여ㅜ
어미가주위에있을까 20분정도 아기냥이안고 동네돌다가 결국데리고올라왔네요ㅜ
이게잘한건지ㅜ
급한대로 벤쯔애기때먹던사료불려먹이고 물먹이고 지저분한데씻기고보니 완전미묘~~
혹시나 질병가지고있으면 우리벤쯔큰일나니까 어젠격리시켜놨다가 오늘낮에 동생시켜서 동물병원가서 예방접종맞히고 아픈데없나 확인하고 화장실새로하나 사주고~~~
지금동생옆에서 자고있다는데..
적응력하나는 갑 !인정!
그나저나 울벤쯔가
저건뭔가..?사람외에 다른생명체를 첨본 벤쯔는 하루종일 하악질ㅜ
아가고양이가 놀자고 벤쯔테매달렸다가 벤쯔한테 냥냥펀치 몇대맞았다는..
벤쯔가 당분간은 스트레스많이받아할텐데ㅜㅜ
어쩌죠ㅜㅜ
엄마바라기 벤쯔가 삐졌는지 불러두안오고ㅜㅡ
아가고양이데꼬와서 지 소외감느끼고 질투할까봐 나는 안아주지도않았는데ㅜ
집사님들 벤쯔가 몇일지나면 아가고양이 봐주겠죠..?지금은 낯설어서그러는거겠죠~~??
흐엉..새식구가생겨서 좋기두한데 걱정도크네요 ..
벤쯔가스트레스받아할까봐ㅜㅡ
조만간 두냥이들 사이좋게사진한방찍을수 있길..기대해봅니다..!

taeyeon87
90 Likes
7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걱정마세요 벤쯔는 별풍선 100개만 날려주면 기분이 좋아질꺼에요♡
ㅋㅋㅋㅋㄹ 밥도 겁나 먹겠죠 ㅋㅋㅋ
벤쯔는 곧 풀릴꺼에요 ㅎㅎㅎ 물고빨고 울로또마냥 빈젖으로 키워줄지도모릅니다 ㅎㅎㅎ 아가냥줍하셨다니 감사하고 새가족이 생긴걸 축하합니다~♡
복받으실꺼예요♡♡♡ 삼색냥이 암컷이네요
감사합니다ᆢ 벤쯔야ᆢ쫌 만 봐주세욤♡♡
좋은일하셨네요^^고양이가넘이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가 신고한 걸까?' 쓰러진 집주인 곁에는 고양이밖에 없었다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사는 로시슨 씨는 몸이 불편한 환자입니다. 그가 발작으로 쓰러졌을 때 누군가 그를 911에 신고해주었는데, 놀랍게도 신고 전화는 그의 집에서 걸려온 전화였으며, 그는 혼자 살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누가 신고해준 걸까요? 2015년도에 로시슨 씨가 겪은 기묘하고도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로시슨 씨는 뇌로 공급되는 혈액의 흐름이 일시적으로 막혀 쇼크 상태에 빠지는 질환인 일과성뇌허혈 증상을 앓고 있어 잦은 발작에 빠집니다. 게다가 골다공증도 있어 휠체어에서 생활하는 등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었죠. 그는 정신적으로 의지할 친구가 필요하여 귀여운 노란색 고양이 토미를 입양했습니다. 로시슨 씨는 항상 목에 비상호출 버튼 목걸이를 걸고 다닙니다. 예기치 못한 잦은 발작 때문에 갑작스러운위험이 찾아오기 때문이죠. 그러던 어느 날, 그가 비상호출 버튼이 달린 목걸이를 잠깐 벗어놓았을 때 이전에 겪지 못한 심한 발작이 찾아왔습니다. 발작으로 휠체어에서 굴러떨어진 로시슨 씨는 선반 위에 있는 비상호출 버튼을 누르려고 했지만 골다공증으로 인한 통증 때문에 일어서는 것조차 힘들었습니다. 그는 발작과 고통을 겪으며 그대로 정신을 잃었습니다. 한참 후 정신을 차린 로시슨 씨는 자신이 병원 침실에 누워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혼자 사는 로시슨 씨는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했죠. 하지만 정작 신고를 받고 출동한 911과 경찰도 자세한 사정을 알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신고 전화에서는 아무 말도 들려오지 않았으며, 자신들은 신고자가 협박 받는 상황이거나 말 못 할곤란한 상황일 수도 있다고 판단해 긴급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로시슨 씨의 집에 출동한 패트릭 경찰관에 의하면, 로시슨 씨는 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으며 그의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누군가 911에 신고한 것으로 보이는 전화기 옆에는 로시슨 씨의 반려묘 토미가 누워있었다는 게 전부였습니다. 로시슨 씨는 이 얘기를 듣는 순간 고양이 토미가 신고했다는 것을 단번에 알아챘습니다. 지난 3년간 로시슨 씨는 자신이 쓰러졌을 상황을 대비해 토미에게 911에 신고하는 훈련을 시도하다가 포기한 적이 있습니다. 전화기를 바닥에 설치하고, 911로 지정된 단축키를 누르도록 훈련시켰지만 아무리 어르고 달래도 토미는이해를 하거나 관심을 갖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로시슨 씨는 토미가 자신을 구한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비록 실패했다고 생각했던 훈련이 자신이 쓰러진 순간 빛을 발한 것이라고 말이죠! "토미가 분명해요. 저는 토미가 제 목숨을 구한 거라고 믿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현란한 안무와 액체 같은 몸놀림" 고양이 TikTok 댄스!
틱톡(TikToc)은 전 세계 사용자 5억 명에 이르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영상 편집 앱으로 특히 10대들이 주로 사용합니다. 이용자들은 자신의 15초 댄스 영상에 배경음악을 삽입하고, 스티커와 각종 영상 효과 등을 적용하여 전 세계 유저들과 공유하는데요. 사용자가 많다 보니 틱톡에서도 끼가 넘치는 스타(틱톡커)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최근 가장 핫한 틱톡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바로 4살 고양이 에드입니다. '호이쨔 호이쨔 흔들어오' 격렬한 안무와 액체 같은 몸놀림  '저는 숨 차지 않아오.' 그리고 흐트러짐 없는 평온한 표정까지. 위 영상이 바로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에드의 댄스 영상입니다. 에드의 강렬한 뮤직 비디오는 영상은 단번에 700만 회의 조회 수와 150만 번의 좋아요를 받으며 틱톡을 이용하는 전 세계 유저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에드의 뮤직비디오 감독이자 집사인 17세 소녀 제이드는 "심심해서 뒹굴다가 만든 영상이 이렇게까지 인기 많을 줄 몰랐어요."라며 얼떨떨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재 에드의 뮤직비디오는 너무 유명해져서 틱톡을 넘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그리고 유튜브 등으로 퍼지기 시작하며 700만을 훨씬 웃도는 사람들이 보았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15초 말고, 전체 노래 영상을 공개하라!' '20분째 보는 중'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는 딱 30번밖에 안 봤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90
1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