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심해서 써보는 좋은 옷 고르는 법
매우 간략하게만 적어서 더 많은 고급 디테일들이 있겠지만 이정도만 해도 2,3년은 거뜬히 입을 수 있음 ㅇㅇ 물론 여기서 쓰는 옷들은 대부분 10~20 (만원) 이상은 할 것임.. 코트는 100 이상 할 수도 있고.... 그래도 운 좋으면 저렴하게 이런 템 발견할 수도 있긴 함 1. 블라우스, 셔츠 류 + 샤랄라한 원피스류 소매선, 몸통 옆선, 어깨선이 통솔/쌈솔 봉제인 것으로 고를 것. 보세나 저렴한 브랜드(+창렬인 브랜드)는 보통, 이런 오버로크 봉제를 많이 사용함. 그나마 펄럭 (국내) 에서 제작한 제품들은 한번 일자로 박아주고 추가로 오버로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짱깨 제작 타5바5산들은 일자로도 안박고 그냥 여유천도 없이 오버로크만 띡 박은게 많음. 이런 경우는 튿어지면 그냥 바로 구멍이 남. 통솔 봉제는 이런거. 한 번 일자로 박아준 다음에, 뒤집어서 이전에 박은 부분을 또 접어서 일자로 박는 봉제법임. 오버로크는 오버로크 기계만 있으면 드르륵하고 금방 끝나지만, 이런 봉제는 일일이 일자로 두 번이나 박아줘야 하기때문에 시간도 소요되고 그로 인해 인건비도 올라기 때문에 원가 비싸짐. 그래서 싼 옷들이나 마진을 많이 남기고 싶은 브랜드들은 이 봉제를 안함. 쌈솔은 보통 청바지에서 많이 보는 이런 봉제인데, 남성 셔츠나 캐주얼한 자켓에도 쓰임. 근데 보통 하늘하늘한 블라우스에는 이 봉제를 안씀. +) 통솔 처리된 브랜드라고 해도 그래도 겨드랑이는 보통 오버로크되어있을 거임. 겨드랑이까지 통솔처리 되어있다면 매우매우 괜찮은 옷이다. 2. 스웻셔츠(맨투맨), 티셔츠 이건 신축성이 있는 원단이라 오버로크 많이 씀. 나붕은 잘 안입는 템이라 그냥 간략한 것만 사진으로만 올리자면, 이런 식으로 목 부분 겉면에는 두 줄로 박음질 되어 있고, 뒷목 부분에 볼록하게 테이프로 한 번더 덧대어 박아준 옷들을 사는게 좋음. 가격대가 좀 있는 옷들이지만, 비싸다고 다 이 봉제를 쓰는 건 아님. 이런건 앵간하면 사지마.... 환경을 위해서라도... (추가: 더 고오급은 저 테이프가 안쪽 어깨선까지 둘러져 있는 옷이다. 이런 옷들은 잘 안늘어나서 진짜 오래 입어.) 3. 코트 울 70,80 이상 사라는 글 많이 봤을테고 맞는 말이지만 어깨 약한 붕들은 비추. 그리고 당연하지만 보세 울코트보다 브랜드 울코트가 더 좋음. 물론 여기서 말하는 브랜드란 택갈이 브랜드가 아님 (추가: 왜 좋냐면, 밑에 써있는 대로 일단 원단사에 따라 울 퀄리티도 달라지고... 질 안좋은 울은 애초에 울 원사 길이를 짧게 뽑아서 원단을 만듬. 그렇기때문에 보풀도 좀 더 쉽게 난다.) 코트는 가성비란게 없으니 좋은 코트를 사고 싶으면 돈 존나 써라ㅇㅇ 개붕적으론 캐시미어 100 코트를 좋아하는데, 보통 흔한 막1스마라 스타일의 광이 차르르한게 무조건 고급은 아님. (물론 막1스마라는 이태리의 유명한 컴퍼니 원단을 쓰기 때문에 존나 고급이고) 펄럭에서는 그런 지블링들을 고급지다며 더 선호하는 편이긴 한데, 그건 소재의 질에 따라 결정되는게 아닌 단순 '가공법'임. 그냥 싸구려 울로도 그렇게 만들 수 있음. 개붕적으로는 지블링 가공 안된 폭닥한 캐시미어를 오래 입을 수 있어서 좋아함. 왜냐면 지블링 가공은 드라이클리닝 한두번만 맡겨도 광이 확 죽음. ㅇㅇ 광나는 맛에 입는 디자인의 코트인데 광이 죽으면 좀 그렇잖아..? 새것처럼 오래 입고 싶으면 지블링 안된거 사는거 추천함. +) 안감 없으면 안에 입는 옷들이 마찰되어 보풀나기 쉬우무로 추천 안함. 핸메 코트는 애초에 보온용이 아니지만.. 입고 싶다면 퀼팅(패딩) 안감이나 최소 일반 안감이 달려 있는 것으로 사라. 니트 망가진다.. 캐시미어말고도 알파카, 카멜 등등이 있음. 알파카도 보통 울보다 가벼운 편. 울도 고급 원단사는 덜 무거운 편임. 가격에 따라 정말 착용감이 달라지는게 코트니까 나붕 말이 100% 정확한게 아니란거 알아조... 무튼, 코트는 아묻따 흐콰점 브랜드 세일할 때 사라 시간, gu호, 막1스마라 등등 이런 급에서. 이런 데는 이태리에서 원단 수입해와서 씀. (막스는 애초에 외국 브랜드니까 뭐..) 이태리에도 구린게 있긴 하겠지만 대체적으로는 펄럭산보다 퀄리티가 좋음. 혹은 이런 브랜드가 아니더라도, 원단사가 콜1롬보, 로1로피아나, 피1아젠차, 세1루티, 톨1레뇨1900 같은 이런 유명 회사라면 기본 이상은 함. 이런 원단 쓰고 봉제를 처참하게 할 확률은..... 좀 적지 않을까 싶음. (보통 봉제 괜찮은 곳들은 밑짤처럼 다른 천으로 감싸서 봉제하는, 바이어스를 두르는 방법을 씀. 주머니, 코트 밑단 접은 부분 등등에.) +) 추가로 안감도 고오급 순서로 대충 써보자면, (순서 약간 다를 수도 있음) 가장 흔한게 1. 폴리 100% (일반 안감보다는 사선으로 된 트윌 안감이 좀 더 고급) 2. 레이온폴리 혼방(이정도만 써도 ㅅㅌㅊ) 3. 레이온(비스코스) 100% (이태리, 독일산 ㅆㅅㅌㅊ) 4. 큐프로(큐프라) 100% (여성복에 이 안감 쓰는데 거의 없을 듯) 5. 실크 100% (보통은 샤네루에서 많이 쓰는 듯. 보통 이런 옷들은 백퍼 드라이클리닝용이지만 나붕은 땀 많아서 실용성 그닥이라고 생각..) 이정도가 있다 솔직히 2만 되어도 산뜻하고 좋음 ㅎ.. 하지만 70% 정도의(정확x) 브랜드들은 1을 쓸 것이다... 옷 내부 퀄리티 자세히 적어둔 브랜드 아니면 직접 봉제 퀄리티 보고 사라. +) 자켓 봉제도 코트랑 비슷함. 린넨 100 자켓은 안감이 반만 있거나 없는 것으로 고를 것. 통풍이 안된다면 린넨을 입을 이유가 없으므로. 이 경우 내부는 위의 바이어스 테이프로 마감을 함. 린넨은 ㄹ1투아니아, bell기에산 등등이 고오급. 정장 자켓, 블레이저류는 오래 입고 싶으면 폴리 비추. 코트와 마찬가지로 싼티나기 쉬움. 울 100 정장지가 제일 간지나긴 함. 130수 정도 추천. 180수도 좋은데 많이 비싸고 구김 쉽게 가서 관리 짜증날 것임. 잉국산 - 튼튼하고 비교적으로 투박함. 가끔 거칠한 것도 있음(극단적인 예로는 해ㄹl스 트위드가 있다... 따가워...) 이태리산 - 섬세한 맛, 색감 이쁜게 많음, 부드러워서 영국산보단 구김이 잘 감. 소매 부분 단추가 실제로 열리고 닫히는 리얼 버튼이라면, 원가는 더 비싸진다. 근데 나붕은 안 열려도 노상관이라 개붕적으로 이걸보고 좋은 옷이라고 판단하기엔 좀 애매하긴 함. 출처 코트는 아묻따 비싼거고 그냥 옷들은 봉제선 잘보라는 소리군 확실히 봉제 잘된 옷들이 내구성 좋고 오래 입어도 잘 안흐트러지는듯 근데 반팔티는 경험상 걍 싼거 사서 한철입다 버리는게 최고
너무너무 예뻤던 프랑스 디자이너 자크뮈스의 결혼식
자크뮈스 니 누긔야 요즘 핫한 프랑스 패션브랜드의 디자이너 입니다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개쩌는 런웨이를 기획하기도 했다죠ㅎ 암튼 이런 사람이 이번에 자기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는데 런웨이도 쩌는데 결혼식은 얼마나 쩔었을까 본인 인스타 스토리 살펴보니 너무 예쁘고 흥미돋이라 써보는 글 자신이 커온 작은 마을에서 올리는 결혼식 (벌써 눈물 흘림) 구경하는 주민들 엄마 손 잡고 남편 등장 할머니 손 잡고 본인등장 소박하지만? 너무너무 예쁜 결혼식 장소. 마 이게 스몰 웨딩이다 가족사진은 국룰이라죠 장소를 조금 옮겨 칵테일 파티장으로 본인이 어릴적 뛰어다녔던 길 위에 끝없이 펼쳐진 만찬 테이블 너무 예뻐요 너무 예쁘고... 뮈스야. 나다. 웨 초대 안했느냐. 연락다오.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는 사람인 할머니와 한컷 영화 속 한 장면 같아 축하공연은 아부지와 형이 자기네 밴드랑 같이 해줌ㅋㅋ 해가 지고 이렇게 저녁식사 시작 디자이너답게 감각적인 사진도 남기고 파티장소로 또 이동 중 롸 숲속에 디스코텍 설치해버림 프랑스 결혼식 대단허네 저도 끼워줘요 스케일 장난아닌 웨딩케이크. 하나씩 집어먹을 수 있음. 손님들이랑 나눠먹기도 좋고 아이디어 넘 좋아보여 그리고 펼쳐지는 드레스 댄스 타임 여남노소 가리지않고 모두 드레스 입고 춤추고 노는데 재밌어보였어 자크뮈스야~ 남편이랑 평생 행복하게 잘 살아야한다~ (동물농장 톤)
여름을 맞아 올리는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고르기
[선글라스코디] 얼굴형에맞는선글라스 - 얼굴형선글라스 요즘 딱 선글라스를 착용하기 좋은계절이죠.. 자외선차단이라는 목적도 있지만 민낯으로 외출해야할때, 화장하기 귀찮을때.. 선글라스만 착용해주면 생얼의 커버는 물론, 단조로운 패션도 스타일리쉬하게 보여주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 선글라스나 이쁘다고 사면 안되겠죠? 브랜드를 먼저 따지기보다는 자신의 얼굴형부터 체크하고 난뒤 어울리는 선글라스 디자인으로 먼저 꼼꼼히 살펴봅시다..:) 최고의사랑 속 공효진의 선글라스코디 컬러가 들어간 프레임도 너무 예쁘죠? 역삼각형 얼굴형 이마가 넓고 턱이 좁은 역삼각형 얼굴은 자칫 V라인 얼굴이라고해서 마냥 좋아해서는 안됩니다. 이마가 넓고 턱이 뾰족한 역삼각형 얼굴은 자칫 없어 보이는 인상이 될 수도 있으니 선글라스 선택에 가장 유의해야 하는 타입이에요. 아래쪽이 넓어 보이게 연출하는 것이 좋은데 굵은 프레임이나 프레임 하단을 따라 장식한 디자인은 빈약해 보이는 얼굴의 하단을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프레임이 얼굴 폭보다 넓은 스타일도 좋지 않아요. 프레임 폭이 넓어질수록 넓은 이마와 뾰족한 턱을 더욱 강조하기 때문이죠. 역삼각형 얼굴과 비슷한 에비에이터형과 프레임이 가로로 넓고 얇은 디자인, 프레임끝이 올라가거나 윗부분에 포인트를 준 스타일 또한 뾰족한 턱을 더욱 강조해 인상을 날카로워 보이게  만듭니다. 소재도 중요합니다. 금속 프레임보다는 조금 더 부드러운 플라스틱 프레임이 좋습니다. 각진 얼굴형 패리스힐튼처럼 각진 얼굴이라면 사각형 프레임을 피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딱딱한 인상을 지닌 각진 얼굴의 결점을 오히려 강조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사각 프레임의 모서리가 둥글려진 웰링턴 스타일은 세련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해 줍니다. 프레임 상단이 완만하게 곡선을 이룬 캣 아이형이나 오버사이즈 타원형도 각진 얼굴에 잘 어울립니다. '라이방' 스타일로 알려진 에비에이터형은 렌즈를 연결하는 코 부분의 이중 브리지 라인이 남성적인 느낌이 강하므로 브리지 라인이 둥글려진 디자인이나 밝은 컬러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프레임은 가는것보다는 볼륨있는 것을 선택하고 오버사이즈 스타일은 얼굴이 작아보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긴 얼굴형 긴 얼굴의 소유자라면 각진 선글라스는 피해야 합니다. 샤프한 이미지를 주는데다 얼굴이 더욱 길어보이고 딱딱한 인상을 만듭니다. 전체적으로 곡면을 이룬 디자인의 선글라스는 각진 얼굴에게는 완소 아이템이지만 긴 얼굴형이 경우 얼굴을 더 좁고 길어보이게 합니다. 프레임이 두꺼운 선글라스는 착용시 시선을 분산하기 떄문에 세로가 길어보이는 긴 얼굴형의 단점을 커버할 수 있습니다. 나비형 선글라스는 시선을 분산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렌즈를 연결하는 콧등의 브리지가 낮으면 긴 코를 짧아보이게 하므로  긴 얼굴형 커버에 효과적인 디자인입니다. 둥근얼굴형 귀엽고 어려보이는 인상을 가진 둥근 얼굴은 심한 라운드 형태의 선글라스는 피하도록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둥근 얼굴이 보름달 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프레임이 얼굴 윤곽과 비슷한 로이드형 선글라스는 둥근 얼굴에 잘 어울립니다. 다소 직선적인 디자인이나 각진 프레임이 얼굴 전체의 균형을 맞추기 좋습니다. 가늘고 좁은 프레임은 착용했을 때 광대뼈나 볼살이 더 부각되는 단점이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프레임의 폭을 선택하는 요령은 얼굴의 가장 넓은 부위를 기준으로 해야합니다. 얼굴 폭과 비슷하거나 살짝 넓은 정도가 얼굴이 갸름해 보여 적당합니다.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착용하기! 무조건 예쁘다고 썼다가 얼굴의 단점만 더 부각시킬수도 있으니, 얼굴형을 알아보고 그에 맞는 선글라스를 착용해주면 좋겠어요.. 긴 장마가 끝나고 햇빛 쨍쨍한 날 차도녀 느낌으로 선글라스를 끼고.. 파워워킹을... "행복한 안경사가 알려주는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고르는 5가지 방법" 1. 본인의 얼굴형 파악하기 흔히 잡지책이나 인터넷 기사로 얼굴형에 따른 선글라스 선택법이 올라오곤 합니다. 둥근형, 사각형, 긴얼굴,등등으로 올라와서 서로 반대되는 스타일로 고르라고 말하곤 끝을 맺곤 합니다. 정말 간단하고 무책임한 방법입니다. 물론 얼굴의 모양도 선글라스 선택에 중요한 요소이기는 하지만 사람의 얼굴은 복합적인 형태라 이젠 위와 같은 방식보다는 본인의 얼굴형이 "입체적인지 혹은 평면적인지" 먼저 판단을 해야 합니다.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얼마나 입체적인 느낌이 나는지가 선글라스 성공 여부를 좌우합니다. 입체적인 얼굴형은 어떤 선글라스를 착용해도 잘 어울리는 반면 평면적인 얼굴은 어울리는 선그라스를 찾기 위해 킬리만자로의 하이에나처럼 방황해야 합니다. 얼굴 면적에 맞는 적당한 크기의 선글라스를 찾아야 합니다. 너무 작으면 강호동, 하정우 스타일이 되고 너무 크면 다른 사람 선글라스 얻어 쓴 듯한 느낌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어느 순간부터 안경테 제작에도 관심이 가기 시작해서 사람들이 심미적으로 가장 아름답게 생각하는 비례에 대해공부를 좀 해 봤습니다. 그 결과 안경이나 선글라스에도 황금분할을 구할 때 사용되는 피보나치수열이 적용된다는 것을 발견했는데 굳이 공식으로 만들면 다음과 같습니다. 행복한 안경사의 선글라스 크기 구하는 공식 (세계 최초 발표) {PD(동공간거리 mm)+ 10} X 1.618 (피보나치 넘버) = 황금비율의 선글라스 크기 좀 복잡하지요.복잡하게 공부하는 것이 제 특기입니다..^^; 이상한 가면 같은 것에 대고 하니 좀 그렇죠..^^ 실제 사람에게 적용한 모습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가로 길이입니다. 황금비율을 고려해서 큰 사이즈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싶으면 전체크기는 정해 놓은 상태에서 브릿지(가운데 부분)가 짧은 것을 선택하고 사이즈가 작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싶으면 브릿지가 긴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들어 선글라스에 표기되어 있는 53ㅁ16 과 50ㅁ22 는 전체적인 가로 길이는 같지만 실제 모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때 얼굴에 입체감을 부여하는 것은 "코높이" 입니다. 그래서 코가 높고 잘생긴 사람들은 아무거나 대충 써봐도 대부분 잘 어울립니다. 그렇지 못한 경우 가급적 얼굴과 떨어지는 타입(코간격이 좁고 코받침 높이가 높은 제품이나, 금속선글라스)을 선택해서 착용해야 합니다. ▲ 좋지 않은 예 퍼솔 선글라스는 이탈리아 제품으로 코 간격이 넓고 코받침 높이도 매우 낮습니다. 얼굴에 너무 달라 붙어 입체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 선글라스를 잘 고른 예 일본 하우스 브랜드 제품으로 전체적인 크기와 얼굴에서 적당히 떨어져 있는 간격 때문에 자연스럽고 보기 좋은 모습이 연출 됩니다. 구입한 제품이 코받침이 낮아 전혀 뽀대가 안 난다구요?? 그럼 코받침을 부착시키는 방법이 있습니다.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기본 경사각을 유지하는것이 가장 심미적으로 아름답습니다. 기본 경사각이란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기울어진 정도가 10~15도 정도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동양인과 서양인의 기본적인 골격 구조입니다. 서양인들은 동양인에 비해 귀 높이가 매우 낮습니다. 그런 이유로 아시안 핏으로 재 조정해서 나오는 제품들이 많은데 그렇지 못한 제품을 구입하게 되면 정말 볼품없는 선글라스가 되고 맙니다. 본인의 귀 높이에 맞거나 귀높이 조정이 가능한 제품으로 구입해야 합니다. 대충사고 나서 "정 불편하면 안경원가서 조정해 달라고 하면되지."라고 생각했다간 조정이 안되는 제품입니다 라는 말한마디에 멘붕이 될지도 모릅니다. 출처 썬그리 하나에도 이렇게 깊은 과학이!!! ㅋㅋ 진짜 썬그리 잘어울리는 사람 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