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5,000+ Views

‘Exactitudes’, 20년에 걸친 인물 사진 연작 그리고 베트멍

1990년대 초반 네덜란드 로테르담(Rotterdam) 서브컬처 신(Scene)에는 하드코어 테크노 음악 열풍이 일었다. 당시 개버(Gabber, 하드코어 테크노의 하위 장르) 음악을 향유하는 젊은이들은 캔디컬러 트랙수트, 엑스터시, BPM 180, 삭발한 머리로 상징되는 집단으로 불리며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진화하고 있었다.

1994년, 이들의 움직임을 심상찮게 여긴 한 네덜란드 통신 회사는 로테르담 젊은이들을 사로잡는 이 문화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네덜란드 아티스트 듀오 아리 베르슬루스(Ari Versluis)와 엘리 위텐부르크(Eliie Uyttenbroek)에게 개버 컬처(Gabber Culture) 리서치를 의뢰한다. 이들은 개버들(Gabbers)의 진짜배기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방식으로 인물사진(Portrait)를 떠올린다. 파티에서 함께 뛰놀며 섭외한 이들을 스튜디오로 불러 같은 자세와 구도로 찍은 수백 명의 사진에서 무언가 멈출 수 없는 희열을 느꼈을 것이다.
메마른 표정에서 풍기는 건조함이 일률적인 그리드 안에 묶여 배치되는 순간, 누가 누군지 식별하기 힘들 정도로 동질성을 띤다. 거리에 산재한 이들을 하나의 프레임에 담아놓았을 때, 집단이 실체로 드러나는 느낌이다.

A4에 12컷을 담아내는 형식을 갖춘 이 흥미로운 프로젝트는 ‘Exactitude(exact plus attitude)’라는 이름을 달고 20년이 넘게 전 세계에 숨겨진 스테레오 타입(Stereotype)을 찾아 항해한다. 어느덧 154개의 시리즈에 도달한 작업을 들여다보면, 시공간을 넘나드는 장대한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 같다. 서브컬처 집단에 쏟은 애정과 관심, 우스꽝스러운 사회의 이면을 포착하는 위트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한편, 각국 서브컬처의 면면뿐 아니라 성 정체성, 인종, 종교, 나이를 넘나들며 거리의 삶을 포착하는 이들의 작업에 큰 관심을 보인 인물이 있었다.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 베트멍을 이끄는 수장인 그는 학창 시절부터 자신에게 깊은 인상을 준 이 프로젝트를 지난 1월 열린 2017 Fall/Winter 컬렉션에서 새롭게 풀어냈다.

“그가 본인이 준비한 컬렉션 아이디어를 설명했을 때, 우리가 거리에서 매료되었던 지점, 즉 사회에 흩어진 진짜의 삶을 정확히 이해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Ari Versluis

소비에트 연방, 조지아 출신의 뎀나 즈바살리아는 변방에서의 유년을 기억하듯, 중심과 주변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의 캐릭터를 런웨이에 구현해냈다. 노인과 소년, 부자와 빈자, 동양과 서양, 펑크와 포크 등 우리를 구별 짓는 여러 가지 축을 무색하게 만들며, 현대 사회에 파편화된 집단을 스타일이라는 직관적인 요소로 나열했다는 사실, 그들이 거리에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순간, 그가 단순하게 쿨한 이미지로 스타일을 선보이는 패션쇼, 그 이상을 의도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유럽 변두리에서 갈고 닦은 취향을 토대로 주류 패션계를 좌지우지하는 인물이 된 그가 마음 한쪽에 담아두었던 진짜 이야기보따리를 하나씩 풀어놓는 듯한 인상이다. 소수의 부호를 겨냥해 선보이는 오트쿠튀르(Haute couture) 기간에 치뤄지는 베트멍의 컬렉션은 뎀나 즈바살리아의 견고한 부유층 고객을 향해 그가 인식하는 현대 사회의 다양성을 이야기하는 역설적인 모습을 남겨둔 채 베트멍에 열광하는 강력한 팬덤과 마주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