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tedu1
5,000+ Views

네이버에 멍드는 소상공인…"매출 절반이 광고비"




온라인 포털 네이버가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포털 검색광고'를 독점해 갖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치솟는 광고비 부담에 브로커업체, 변종광고까지 이어지면서 소상공인들은
최소한의 규제라도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와 네이버는 나몰라라 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네이버의 광고비 순대로 줄을 세우는 파워링크 광고 등이 광고라고 표시하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부터 구체적인 규제 방안을 연구해보겠다"고
느긋한 모습입니다.

관련정보 바로가기 : https://goo.gl/1hPnx1

최신 마케팅뉴스 받아보기

출처 : 실전 온라인마케팅의 중심, 마케팅에듀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자서명에서 화이트박스암호화의 이점이 보이지 않는다.
화이트박스 암호화는 암호 키가 알고리듬에 숨어있어서 키가 노출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가 간다. 개인키를 일단 크랙하기 어렵게 보관하고 사용시에 화이트박스로 복호화하는데 유용하겠다. ​ 그런데 PKI 기반 전자서명에 적용한다면 거래데이터를 암호화하기 위하여 개인키를 메모리에 올려야하는데 결국 개인키가 노출되는 것이다. 이렇게되면 개인키를 암복호화는 대칭키를 노출시키지 않는 이득이 무의미해지는 것 아닌가? 물론 키보드로 비밀번호를 입력받아 암호 키로 사용하는 것보다는 보안적으로 유리하다. 하지만 키보드가 필요없는 방법이 있다면 결국 화이트박스 암호화는 암호키 가 메모리에 노출되지 않는 이점외에는 없는 것인데 문제는 전자서명을 생성하기 위한 개인키가 결국 노출되어 그 마저도 다시 무의미해진다는 것이다. 게다가 룩업테이블이 암호화된 개인키와 함께 누출되면 비밀번호 암호화보다도 불리해지지 않나? ​ 차라리 전자서명을 PKI로 하지말고 대칭키 기반 전자서명으로 간주한다면 안전성이 더 높아질것 같다. 이 경우는 개인키가 별도로 존재하지 않고 화이트박스 암호문을 전자서명문으로 그냥 간주해버리기 때문이다. 대신에 이경우는 PKI전자서명의 이점이 다 사라지고 서버도 룩업테이블에 접근하게되어 영지식증명을 충족할 수도 없다. ​ 화이트박스 암호화는 전자서명 인증에 적합해보이지 않는다. ​ #화이트박스암호화 #전자서명 #인증
6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