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ETS
100,000+ Views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바로 그 물건, 생리컵

생리컵이 뭐길래

출처 : allets.com
대부분의 여자들이 한 달에 한 번, 은밀하게 고통받는 그 시간….

출처 : giphy.com
그 괴로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준다는 물건이 등장했는데요. 바로 생리컵입니다.

출처 : giphy.com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너무 좋다’, ‘예전엔 어떻게 견뎠는지 모르겠다’는 후기가 넘쳐나고 있죠.

출처 : giphy.com
하지만 선뜻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 멀고 생소하게 느껴지는 생리컵! 지금부터 천천히 알려드릴게요.

출처 : giphy.com
궁금한 건 못 참는 에디터가 직접 구입해보기로 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정식 수입은 되지 않고, 구매 대행이나 해외 직구로만 살 수 있어요.

출처 : allets.com
인터넷에서 많이 회자되는 3종의 생리컵을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2만~5만 원 정도예요.

출처 : allets.com
먼저 레나컵부터 살펴볼게요. 두 가지 사이즈로 이루어진 세트 상품으로 구입했어요.

출처 : allets.com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생각보다 딴딴한 느낌이에요. 촉감이 보들보들하고 꼬리가 긴 편. 너무 길어서 불편하면 잘라주면 돼요.

출처 : allets.com
다음은 디바컵입니다. 아이허브에서 구입해 집으로 바로 배송받을 수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입문 컵’으로 사용해요.

출처 : allets.com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레나컵에 비해 조금 더 딴딴하고 탄력 있어요. 꼬리도 좀 더 짧고요.

출처 : allets.com
마지막은 페미사이클입니다. 레귤러, 스몰, 틴 사이즈 중에서 레귤러로 구입했어요. 파우치가 특이하네요.

출처 : allets.com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워서 몸속에서 잘 펴지진 않지만, 이 제품은 완전히 펴지지 않아도 새지 않는 게 특징이래요.

출처 : allets.com
매니큐어와 사이즈를 비교해 봤어요. 그래도 감이 안 온다면 소주잔보다 약간 작은 크기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저는 처음 봤을 때, 생각보다 커서 조금 놀랐어요.

출처 : allets.com
생리컵은 탐폰처럼 질 입구를 통해 넣어, 생리혈이 컵 안에 고이도록 위치를 잘 잡아주면 돼요.

출처 : allets.com
바로 이렇게요.

출처 : allets.com
무섭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죠? 이제 내가 쓸 생리컵을 골라볼 차례예요.

출처 : allets.com
하지만, 길이만 맞춘다고 꼭 맞는 생리컵을 찾을 수 있는 건 아니에요. 너무 말랑하면 샐 우려가 있고, 너무 단단하면 사람에 따라 방광이 자극받을 수 있어요. 내가 사용할 생리컵을 꼼꼼하게 조사해 볼 필요가 있겠죠?

출처 : allets.com
몸속에 들어가는 거니까요. 자 이제 사용해볼게요!

출처 : allets.com
말은 참 쉽죠? 정답은 없어요. 에디터는 화장실 타일 무늬에 집중하며 멍 때리기 신공으로 극복. 일자로 세워 넣기보다 엉덩이 쪽으로 비스듬히 넣으면 더 쉽게 들어가더라고요.

출처 : allets.com
컵 형태 그대로 몸속에 넣는 건 당연히 아니에요. 몇 가지 접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첫 번째는 C자 접기(C FOLD)입니다.

출처 : allets.com
두 번째는 7자 접기(7 FOLD). 숫자 7을 닮아 이렇게 불린답니다.

출처 : allets.com
세 번째는 펀치다운 접기(PUNCH DOWN FOLD)입니다. 엄지손가락으로 꾹 눌러 그대로 안으로 밀어 넣으면 돼요.

출처 : allets.com
마지막은 라비아 접기(LABIA FOLD)예요. 부들부들 떨리는 손이 보이시나요? 탄성이 좋은 컵의 경우엔 접기가 어려워 그다지 추천하는 방법은 아니지만, 몸속에서 쉽게 펴진다는 장점이 있죠.

출처 : allets.com
사용 후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생리컵을 비울 때 무턱대고 뽑았다가는 밑이 빠지는 고통(!)을 경험할 테니, 알아두세요. 사실 넣는 것보다 빼는 게 더 어렵다는 사람도 많거든요.

출처 : allets.com
이건 에디터의 경우고, 사람마다 편차가 커요. 하루 날을 잡고 생리대와 함께 착용해서 내 양은 얼마 정도인지를 확인하면 좋아요.

출처 : allets.com
‘진짜 써도 될까?’ 하는 궁금증도 생길 거예요. 하지만 생리컵은 2차 세계대전 때쯤 발명돼 외국에서는 이미 널리 쓰이고 있답니다. 질 건강에 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출처로 이동!

출처 : allets.com
이제 에디터의 짧은 후기로 마무리할게요.

출처 : allets.com
출처 : allets.com
출처 : allets.com
출처 : allets.com
44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 몸을 위해서나 환경을 위해서나 권장할 만하네요. 가성비면에서도 완전 혹합니다. 그치만 그 고군분투가 참 거시기하군요. 능숙해질 때까지 피바다...피칠갑... 그래도 하다보면 잘 되겠죠. ㅎㅎ 가방안에 1회용비닐 장갑은 필수겠어요. 글고 에디터의 뜨끈한 굴 낳는 기분이란 표현. 이마를 탁! 치게 하는~ ㅋㅋㅋ 배꼽 아리게 한참 웃었네요.
화학물질로된 탐폰보다야 당연히좋겠지만 야외사용시 저걸 빼서 어디서 세척하고 처리할것이냐의 고충과, 저걸 잡아빼고 집어넣을때 세균감염 위험 .. 진공상태에서 빼내야 하기 때문에 눌러서 공기를 빼줘야하는데 손가락 넣어서 .. 끙끙.. 뭔짓이란 말인가 .. 갠적으로 특이체질아니시면 그냥 탐폰이 편합니다 ..
전 실제로 이제품은 아니지만 생리컵을 오랫동안 사용중에 있습니다만, 모든사람에게 맞는건 아닙니다. 제친구는 오히려 없던 생리통이 생겨 심해졌습니다. 여성분들 그냥 익숙한거 사용하세요. 그리고 참지말고 약 드세요. 전 생리통이 엄청심한데 병원에서 그러더군요. 세상의 모든 여성의 숫자만큼 PMS증상이 있다고요.
저는 비록 남성이지만, 예전부터 여성 문제에 관심 갖고 살아와서 그런지, 여성의 삶의 질을 위한 이런 상세한 정보나 보도에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됩니다. 최근까지는 일회용 생리대의 단점 때문에 면생리대를 추천하고 알려 왔지만, 일명 생리컵에 대해서는 제대로 정리된 정보도 잘 없고 남성으로서의 접근 한계성 때문에 일단 보류해 둔 선택지였어요. 그런데 이렇게 잘 정리된 정보들이 생산되니까 상담이나 일상에서 편하게 추천하거나 권유해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쁩니다. 번거롭고 힘든 숙명을 거스르기 쉽지 않은 여성분들이 좀 더 편안하고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또 그렇게 만들어 가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좋은 정보 감사해요^^
@violetlee00 공감합니다. 다만, 상황이나(e.g. 수영) 개인에 따라 생리컵이 유용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있는데도 불구하고 보편화되지못한건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좀 불편해도 몸에 뭐 넣고빼고 하는것보단 그냥 밖으로 쏟아내고-.,-버리는게 제일 안전하고 좋은거죠 세균감염이나 삽입 등등...상상하기도 싫네요
생리대 회사 이권때문에 우리나라엔 아직 못들어왔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