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오스워킹] 생각이 읽히는 세계에서 살아가는 소년
영화 <카오스 워킹>에서 주연을 맡은 톰 홀랜드와 매즈 미켈슨. 둘 다 마블에 출연 중인 배우들이다. 톰 홀랜드는 모두가 알다시피 마블의 귀여움(?)담당을 하고 있는 스파이더맨으로, 매즈 미켈슨은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케실리우스로 막강한 빌런 역을 만났다. 이 영화에서 둘은 한 마을에서 지내는 식구이자 이웃이었지만, 후반에 마을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한순간 적이 되버린다. 톰 홀랜드의 귀여운 모습도 이 영화를 질리지 않게 보게 된 요소 중 하나였지만, 매즈 미켈슨의 조용하면서 악마같은 빌런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 주황색 털 옷을 입고 다니는데도 우스꽝 스럽기 보단 한 마리의 사자같은 빌런의 모습이 눈에 박혔다. 큰 소리를 내지 않고도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뽑내는 매즈 미켈슨의 맬겨을 또 한 번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역시 이분은 빌런으로 나와야 제 맛) 그 외에도 지난해에 이어 주목해야할 배우가 등장한다. 주연을 맡은 '데이지 리들리'이다. 스타워즈 시리즈로 많은 팬덤을 이끌고 있는 데이지 리들리는 레이 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앞으로 스타워즈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지만, 피터 래빗2, 마싱 킹의 딸 등 주연작을 준비 중에 있다. 이번 영화 <카오스 워킹>에서는 노이즈가 없는 당찬 소녀역을 맡으며 오히려 주인공인 토드 휴잇보다 혼자 알아서 해내는 여장부 스타일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