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0+ Views

한글을 사용한 해외 브랜드

한반도를 ‘국뽕’과 ‘애국심’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2002년 월드컵 스테디셀러 붉은 악마 티셔츠, 그 티셔츠엔 영어로 ‘be the reds’ 라 적혀있었다. 한국인에게 한글은 부담스럽기 때문일까? 우주에서 유일하게 한글을 사용하는 한국에서 한글로표현한 세련된 제품을 찾는 것은 꽤나 힘든 일이다. 대외적으로 널리 알려진 이상봉 디자이너가 한글을 이용한 패션디자인을 선보였을 때도 하나의 이슈메이킹으로 끝났을 뿐. 타투 레터링을 할 때도 한글보다는 다른 국가 언어를 선호하는 것이 현실이다. 오히려 외국인이 새겨넣은 한글 레터링 타투가 유머사이트에 돌아다니는 상황은 아이러니.

한국인이 한글을 사용하지 않는 국내 분위기와는 대조적으로, 적지만 묘한 사례들이 근래 몇 년 사이 해외에서 목격되고 있다. 세계적인 트렌드 선두 그룹에 속한 브랜드에서 가끔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는데, 이번 시간에는 이와 관련된 몇 가지 사례를 찾아 가볍게 산책하면서 과연 이것이 하나의 ‘흐름’이라고 말할 수 있는지 생각해보자.



Anti Social Social Club – Suicide Club Hat

2015년, 폭풍같이 등장해 유행의 중심에 우뚝 선 LA발 브랜드 안티 소셜소셜 클럽(Anti Social Social Club)의 ‘자살 Club’ 볼캡. 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라는 사실이 영향을 미쳤던 걸까? 안티 소셜소셜 클럽의 낯선 분위기와 의미를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자살’이라는 단어가 관심을 불러일으켰는지 상당한 유행 아이템이 되었다. 이 브랜드를 대표하는 하나의 상징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이후에도 안티 소셜소셜 클럽은 태극기를 사용한 재킷과 볼캡도 출시하며 국내 소비자들에게 강하게 각인됐다.



Opening Ceremony – Varsity Collection

2002년에 설립되어 뉴욕, LA, 런던 등 대도시에 편집매장을 둔 오프닝 세리머니(Opening Ceremony). 2017 SS 글로벌 바시티 컬렉션에서 공개된 다양한 바시티 재킷 중 한국판 뒷면엔 한글로 ‘오프닝 세레모니’라 당당하게 적혀있다. 건곤감리, 한반도, 호랑이, 무궁화뿐 아니라 과거 정부 심볼을 단순화한 형태의 태극무늬까지 한국을 상징하는 것들이 잔뜩 들어가 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거나 스스로 애국자라고 생각한다면 500불이 넘는 이 재킷에 투자할 가치가 있을 것.




Vans – 끝없는 빛

반스의 유러피언 스케이터들이 서울에서 촬영한 “Endless Light(끝없는 빛)” 스케이트보드 비디오는 이례적으로 끝없는 빛이라는 한글 텍스트를 타이틀 그래픽에 포함했다. 매우 소소한 사례지만, 글로벌로 발행된 스케이트보드 비디오의 타이틀에 한글이 삽입된 건 과거에는 없었던 일. 언제나 새로운 것을 갈구하는 신(Scene)의 특성이 반영된 건 아닐까.


Nowhere FC – NwFC International Devils Scarf

지금껏 소개한 브랜드만큼 널리 알려지진 않았지만, 노웨어 FC(Nowhere FC)는 마크 제이콥스와 슈프림에서 디자이너 경력을 쌓은 디에고 모스코소가 디렉팅하는, 최근 뜨겁게 타오르는 풋볼 컬처를 기반으로 하는 브랜드다. 매년 발매 제품의 규모를 넓히는 노웨어 FC의 이번 시즌 제품 중 ‘아무데도’라고 큼직하게 적혀있는 스카프가 눈에 띈다. 영어 타이포그래피를 한글에 적용하는 데 무리가 있어 보이지만, 한글을 모르는 사람뿐 아니라 한국인에게도 특별한 디자인으로 인식된다.



Boys of Summer

전설적인 스케이트보더가 죄다 출연한 스케이트보드 비디오 “Boys of Summer”와 전혀 연관이 없는 듯한 이 티셔츠 제품은 LA 편집숍 유니언(Union)에서 발매되었다. ‘Boys of Summer’를 직역한 ‘여름의 소년’이라는 문구가 띄어쓰기조차 틀린 채로 커다랗게 적혀 있는 게 매력 포인트. 함께 발매된 ‘SPA BOSS’ 티셔츠도 눈에 띄는데 한국의 때수건에서 큰 영감을 얻은 듯하다.


앞서 소개한 내용은 하나의 흐름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무게감은 아니고, 활용 사례도 적지만 분명, 이전에는 볼 수 없던 현상이다. 2013년, 슈프림에서 태극기가 박힌 스케이트보드 덱을 출시한 게 그 시작이었을까. 반사적으로 남들과 다른 걸 찾는 성향의 인간들이 동양의 새로운 소스를 찾아 나선 것일까? 그것도 아니면 과거 외국으로 이주한 세대의 2세, 3세들이 해외 패션 산업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모국의 향수가 깃든 호기심 어린 제안을 하는 것일까. 이유야 어찌 됐건, 재미난 일이다. 국내 브랜드가 꼭 한글을 사용할 의무는 없지만, 아직 덜 개척된 분야이기에 새로운 재미를 찾을 수 있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덕탐구생활] 피부부터 헤어까지, 에디터의 가을 루틴 소개/ 환절기에 더 촉촉한 TIP
서늘한 바람 불면 증말 귀신같이 급 건조, 급 민감해지는 세젤예(세상제일예민) 피부..^^! 더위에 지쳤던 피부가 회복할 새도 없이 서늘한 바람에 고통받는 중..! 예민 보스 피부를 위해 에디터가 요즘 정착한 가을 루틴을 소개해볼게요 피부부터 입술까지 환절기 맞나 싶게 평소보다 더✨ 촉촉한 꿀팁 공개해요 FALL DAILY ROUTIN 01 킵쿨 수드 대나무 토너& 수드 대나무 로션  EDITOR NOTE 요즘 진짜 정착했다시피 사용중인 기초 루틴! 토너는 닦토 & 스킨팩, 로션은 바디까지 EDITOR REVIEW 킵쿨 대나무 수드 토너 > 로션 순으로 사용해주고 있어요. 처음에는 로션만 사용하다가 토너까지 함께 사용중인 제품인데요! 토너는 대나무수가 85%나 함유되어 있어서 닦아내서 마무리하듯 사용해도 촉촉한데, 얇은 솜에 듬뿍 묻혀서 스킨팩으로 사용해도 좋더라구요! EDITOR REVIEW 휴가 다녀온 뒤로 자극받은 피부 때문에 진정성분 들어간 제품 위주로 사용중인데 로션에는 대나무수가 51%, 진정에 좋은 더마클레라가 2% 함유되어있다고해요. 얼굴부터 바디까지 발라주는데 확실히 피부가 진정되는 느낌! 묵직하지 않고 가벼운 플루이드 제형이라 트러블 올라온 피부에도 부담되지않아 좋아요. 향이 세지 않은 편이라 뭔가 더 마음에 들어요. 써보더니 다들 순하고 좋다고 해서 온 가족이 함께 사용중.. FALL DAILY ROUTIN 02 프레쉬 슈가 어드밴스드 테라피 EDITOR REVIEW 벌써 최소 세 개 정도는 끝까지 쓴 립밤! 프레쉬의 베스트셀러 중 하나인 이유를 알 것 같은 제품이예요. 밤에 입술 각질 제거 후에 립 트리트먼트 하듯 전체적으로 발라주고 자면  다음날 입술이 매끈해져요! 살짝 제형이 무른 편이라 여름보다는 이맘때 쓰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제인 에디터는 원래 입술이 건조해서 립밤을 달고 사는 편인데, 요즘 외출 필수템입니다. EDITOR REVIEW 바른 쪽과 안바른 쪽의 광택 차이 보이시나요..? 매트립 바르기 전에도 꼭꼭 발라주고, 각질 제거 후에도 발라주는 제품이예요. 향이 너무 강한 제품을 싫어하는 분들께 특히 추천드리고 싶은 제품이예요. 은은한 레몬향이 나요. FALL DAILY ROUTIN 03 아비브 핸드크림 타입 KIRSH 프라그란트 튜브 EDITOR REVIEW 평소 향수보다는 향이 좋은 바디 제품류를 좋아하고 또 즐겨쓰는 편인데요. 향이 오래가는 퍼퓸 타입의 핸드크림이예요. 아비브 제품군 중에 향이 특히 좋은 제품들이 많은데, 이 핸드크림은 특히 향에 신경을 쓴 제품이예요. 아이리스 향이라고 하는데 향기롭고 그윽한 향이 나요.  손톱과 손 끝까지 마사지 해주면 끈적이지 않고 편안한 손 완성! FALL DAILY ROUTIN 04 로레알파리 토탈리페어5 모이스처 크림 프로엑스 EDITOR REVIEW 제품 패키지에 일본어로 써있지만.. 로레알 파리는 일본 제품이 아님을 먼저 밝힙니다.. (불매불매^^7) 진짜 신상 OF 신상인데 너무 마음에 드는 제품이예요. 이 제품 머리에 유분기 많은 분들께 희소식! 머리에 수분크림처럼 바르면서 유분기도 덜한 제품이예요. EDITOR REVIEW 먼저 제인 에디터의 머리는, 탈색 3회 후 오징어 먹물로 염색했다는 것을 참고해주세요  평소 머리를 말린 후에는 전체적으로 머리가 붕 뜨고, 빗어도 가라 앉지 않는 빗자루 머리 인데요 머리를 덜 말리고 발라도 촉촉함이 더해지고, 머리가 바짝 마른 상태에 발라주면 수분만 공급되고 유분기는 덜한 기적을 볼 수 있습니다!  머리를 오일리하게 코팅한다는 느낌 보다는 가볍게 자주 자주 발라주기에 좋은 제품이예요. 헤어 수분크림이라 신박한 제품..! 이렇게 피부부터 입술, 손, 머리까지 촉촉템을 소개해봤는데요! 글로리 여러분들이 요즘 계절에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아이템은 뭔지, 댓글로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