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dsl6263
50,000+ Views

드덕이 읽어주는 드라마1 : 쎈 여자들


드라마 덕후가 전해주는 첫번째 드라마 이야기.
최근 우리 사회를 관통하는 화두 뭐니뭐니해도 "페미니즘"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그래서인지 드라마속에도 기존의 고정된 여성 캐릭터를 깨부수는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는데... 촉촉한 눈빛으로 아무데서나 쓰러지곤 했던 여름향기의 손예진은 이제 없다. 쎈 여자들, 같이 한번 만나보자.
1.질투의 화신
흔한 여주가 말 지지리 안듣는 남주한테 승질내는 방법.. 표나리가 이화신 머리채 아주 야무지게 휘어잡고요.
머리채 잡히고 제대로 넋나간 아가리마초 화신.. 애잔..
술에 만취해서 사귀자 헛소리하는 남주에게 일침 가하는 서브여주의 주옥(욕)같은 대사 : 뭐 이런 개 또라이 새끼를 봤나 야이 xx 정신차려 술쳐먹었으면 곱게 숙취실 가서 쳐 자빠져 자든지. 신성한 뉴스룸까지 와서 사귀자 사귈래 헛소리하고 지x이야 어? 너 이러고 내일 아침에 기억 안난다 쌩깔라 그러지 사내새끼가 술핑계대고. 그리고 여기는 니들이 자나깨나 진실만을 얘기한다고 큰소리치는 뉴스룸이라고 이 재수없는 기자새끼야!!!!
2. 푸른 바다의 전설
인간의 예의범절에 약한 인어에게 무단침입했다며 윽박지르는 남주 허준재. 우리의 인어 청이는 살포시 발길질을 했을 뿐인데..
????????? 날아감
ㄷㄷㄷㄷㄷ... 되게 멀리 날아감....
남주와 자신을 위협하는 나쁜 깡패
또 날려버렷
쇠문에 헛주먹질
괜찮아 쫄지마 자국밖에 안났어^^
3. 미씽 나인
갑질중인 연예인과 매달리는 코디. 살짝 붙잡았는데...
털써억... ?? 진심 닿자마자 주저않음.
자존심 상했는지 여주 해고시켜버린 남주. 차 문을 붙잡은 여주와 손발 다써도 문을 못닫는 남주ㅋㅋㅋㅋㅋㅋ -제발요 서준오씨 이거 짤리면 저 굶어죽어요 -좀 놔봐 뭔 여자가 이렇게 힘이 쎄 너 운동했냐??? 이거 굶어 죽을 힘이 아닌데 너!!!
4. 힘쎈여자 도봉순
드라마 제목부터 힘쎈 도봉순이 남주를 안아주는 방법 : 공주님 안기 쇠총 맞아서 정신 잃은 남주 가뿐히 안아서 달리는중. 실은 중간에 남주 정신 들었는데 쪽팔려서 계속 기절한척함.
불량 청소년 선도.
번거로워서 한꺼번에 선도. 뱅뱅이에 올려놓고 한손으로 홍콩보내주는중.
괴한이 휘두르는 쇠파이프 구부리는 봉순. 유리겔라는 가짜여도 이건 진짜임;;
술먹고 떡된 남주와 서브남주 옮기는중ㅋㅋㅋ 이거 뭐 쌀가마니도 아니고ㅋㅋㅋㅋㅋ 이렇게 요즘 드라마들에는 기존의 힘=남자 라는 공식과 여성스러움에 대한 고정관념을 타파하는 개성적인 여캐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것^.~ 앞으로도 우리나라 드라마에 새롭게 등장할 신선한 캐릭터들을 기대해봅시다용
dudsl6263
12 Likes
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벤져스] 버려지는 식재료만으로 음식을 만들어 식당을 운영할 수 있을까?
광장시장 안에서만 한달에 11만 마리의 낙지 대가리가 버려짐 1년에 200만개 달걀 흰자가 버려짐 그 밖에 버려지는 식재료 광장시장에서 버려지는 식재료들을 받아서 음식을 만들어서 식당을 해보기로 함 아래는 받은 식재료들 식당 오픈 하루 전 하루 날 잡고 셰프들이 연구해서 음식을 만듬 아래는 그 음식들 낙지머리를 무껍질로 연육하여 삶은 후 차갑게 만들고 렌틸콩 샐러드를 곁들인 음식 낙지 머리를 내장소스에 볶은 후 달걀흰자 머랭으로 감싸 만두를 만든 다음 기름에 튀기고 소스를 곁들인 음식 빵안에 달걀흰자머렝으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배껍질을 갈아서 얼음샤베트를 곁들인 음식 소 힘줄 자투리 부분과 낙지머리를 다져서 스테이크를 만들고 야채자투리로 가니쉬를 곁들인 음식 낙지먹물과 낙지머리로 소스를 만든 중국식 볶음 잡채 쌀을 먹물에 볶고 소고기 힘줄과 낙지머리로 순대를 만들어 올린 리조또 아래는 손님들 반응 그리고 하루 영업하여 식재료 소진한 양 여기서 남은 식재료는 두번째 영업때 쓰임 출처 저렇게 많이 버려지고 있었다니...! 낙지대가리 너무 아까운거 아닌가여ㅠㅠㅠㅠ 저렇게라도 계속 활용됐으면 좋겠네여 진짜
속보) 사이코지만 괜찮아, 짤둥쓰 인생드라마 등극
다들 보셨나여? 어젯밤 완벽하게 성장 힐링물로 마무리된 드라마ㅠㅠㅠㅠㅠㅠ 어린아이에 멈춰 자라지 못한 아이들이 서로로 인해 성장하는 모습을 16화에 걸쳐 제대로 보여줬다구여ㅠㅠ 등장인물 한명 한명이 너무 소중했다 지짜 ㅠㅠ 이 사람들이 있어서 제대로 자라지 못했음에도 주인공들이 버틸 수 있었겠져 ㅠㅠㅠ 자라지 못한 아이들이 서른이 넘어서야 상처를 제대로 마주하는 과정들을 보여주자니 사실은 웃는 날보다 우는 날들이 훨씬 많았지만 여태 제대로 우는 법도 몰랐던 아이들이니까 그 또한 긍정적인 의미였다고 생각하구여 ㅠㅠㅠ 주조연뿐 아니라 환자 한명 한명의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과정들을 드라마의 전개 속에 녹여가는 방식도 너무 좋았구, 어린 시절에 멈춰 있던 주인공들이 트라우마를 마주하는 장면에서 아역들과 교차편집해서 '아 아직 저 시절에 머물러 있었구나' '이제는 넘어설 수 있겠구나'를 보여주는 것두 너무 완벽 ㅠㅠ 그렇게 무서워하던 그림자 마녀는 사실은 용기만 낸다면 별 게 아니었던 거구, 함께 헤쳐나갈 용기만 낸다면 서로를 억압하고 있던 가면을 '서로를 위해' 스스로 벗어 던지고 아, 행복하다... 할 수 있는 거져ㅠㅠ bgm 잦아들고 이 대사가 나오는 순간 울컥한 거 저뿐이냐구여ㅠㅠㅠㅠ 행복을 찾아가는 일이 이렇게 힘들었을 일이냐 사람이 바뀐 것두 상황이 바뀐 것두 아닌데 이전에는 짐이 됐던 사람들이 있어서 더불어 성장하고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거... 머리를 띵 맞은 기분이었다니까여ㅠㅠ 그림자마녀는 이름 그대로 그냥 그림자, 트라우마였던 것 뿐. 그렇게 인생의 반을 넘게 괴롭혀 왔던 그 괴물이 알고보니 마주할 수 있는 용기만 낸다면 진짜 별 것도 아니었던 거예여ㅠㅠ 그래서 도희재 서사를 종잇장 취급한 게 오히려 좋아쪄여 ㅠ 행복을 찾으려는 용기를 앗아갔지만 서로가 있어서 용기를 다시 내게 되고, 트라우마를 이겨낼 수 있었던 거져 서로의 우산으로 서로를 씌워주고 함께 걷는 아이들 새싹 우산이 지금은 작을 수 있지만 말 그대로 새싹이니까 더 튼튼하고 크게 자라나 서로에게 더욱 큰 우산이 돼 주겠져ㅠㅠ 그렇게 트라우마를 마주하고 넘어서서야 그 나이의 어른으로 자랄 수 있게 된 세 아이들... 이건 작가님이 쓰신 대본집에 있는 글이래여. 서툴고 불안한 우리는 그저 아직 강태 또는 상태 또는 문영이를 만나지 못했을 뿐! ‘함께’의 의미를 이렇게 곱씹게 한 드라마는 처음인 것 같아여 엉엉ㅠㅠㅠㅠㅠ 내가 오롯이 서야 제대로 사랑을 하지!! 라며 나나연을 외쳤지만 약한 사람들끼리 서로 마음을 합쳐 이겨나가는 것도 너무 좋네여ㅠㅠ 그래야 자라니까ㅠㅠㅠ그러니까아 사괜 사랑한다는데 왜 도망가! 가지마! 끝나지뫄!!!!!! 그동안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방영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 엔딩 진짜 넘모 좋았는데 스포가 될까봐(이미 짤들이 스포이긴 하지만 그보다 더 엄청난 결말이라구여!) 넘모 좋았던 엔딩은 여기서 거론하지 않겠스빈다ㅋㅋ 직접 보시길ㅋㅋㅋ 짤 출처는 사괜 갤줍 및 여기 빙글 사괜 톡방이에영 ㅎㅎ 사괜 생각날 때마다 여기 톡방 와서 같이 이야기 나눠여ㅠㅠㅠㅠㅠㅠ 본방은 끝났지만 사괜 못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