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toryek
a year ago1,000+ Views
유튜브 쪽에 이의제기한 상황, 결과 기다리고 있다.
21일(화) ‘youtube 커뮤니티 가이드 위반’으로 계정 해지가 된 김윤태가 새로운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계정 해지를 당한 현재 심경과 억울함을 전했다.

김윤태는 영상을 통해 “현재 새로 만든 계정에 구독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이 영상을 볼지는 모르겠다. 21일 새벽 네 시경 모든 유튜브 영상이 삭제되고, 계정 해지 처분을 받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김윤태는 “계정 해지 처분의 첫 번째 이유는 지난번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이 씨에게 한 ‘장애인 비하 발언’이 첫 경고였다. 두 번째는 후원해 준 초등학생에게 욕을 했던 영상, 세 번째는 악성 댓글과 영상을 보낸 초등학생에게 욕을 하고 학교에 전화한 내용 때문에 계정 해지 처분을 받은 것이다”라며 계정 해지 처분에 대한 사유를 밝혔다.

하지만 김윤태는 세 번째 받은 경고에 대한 부분에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첫 번째, 두 번째 경고는 내가 잘못해서 받은 경고인 것을 인정한다. 하지만 세 번째의 경우에는 경고 사유가 ‘괴롭힘 및 사이버 폭력’인데, 내가 먼저 그 학생에게 먼저 당한 부분이다. 한두 번도 아니고 꾸준히 계속하는데 참을 수 있냐, 부모님 욕과 인신공격을 하는데...”라며 억울함을 표현했다.마지막으로 김윤태는 “현재 억울한 부분에 대해 유튜브 쪽에 항소를 한 상황이다. 그래도 만약 계정이 풀리지 않으면 어쩔 수 없이 새로운 계정으로 활동하겠다”며 마무리했다.

유튜버 김윤태는 ‘시키면 한다’, ‘시키면 먹는다’, ‘윤태의 일상’ 등의 콘텐츠로 유튜브에서 약 4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했던 인기 유튜버다. 

1인미디어 전문 인터넷 매거진 bjn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