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최고포식자인 범고래가 유일하게 잡아먹지 않는 동물.jpg
이제는 너무 유명한 바다의 최고 포식자 범고래 정식 학술 명칭은 흰줄박이물돼지(흰줄박이돌고래)이지만, 보통은 항목명인 범고래라는 이름으로 유명하다. 최대 시속 56 km의 속도로 헤엄칠 수 있어 달리는 보트를 따라오는것도 가능하고 3~6 t에 달하는 체급에 힘도 좋고 지능이 상당히 높아서 미러 테스트쯤은 간단히 통과하며, 먹이로 배급 받은 물고기로 낚시를 하기도 한다. 다른 몇몇 종의 돌고래들과 함께 결속력 강한 복잡한 사회를 이루는 동물이기도 하다.  범고래 한 마리만도 현재 바다에선 천적이 없을 정도로 커다란 동물인데, 이런 큰 동물들이 항상 뭉쳐다니기 때문에 현대의 해양 생태계에선 대적할 생물이 거의 없는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할 수 있는 것이다.  말 그대로 바다의 조폭되시겠다. 윗 문단에서 쭉 설명한 것 처럼 흉포한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임에도 불구하고, 야생 상태에서 인간으로 인지한 상대는 잡아먹기는커녕 살상 목적으로 공격조차 하지 않으며 오히려 애완동물 마냥 친근하게 굴기까지 하는 이상한 특성이 있다. 이는 다른 동물과 비교해봐도 굉장히 이상한 경우이다.  보통 대형 육식 동물에게는 인간도 어차피 먹이의 한 종류이기 때문에 사냥하고, 초식 동물이라도 하마는 인간을 보면 즉시 씹어서 토막내버리며, 야생의 말이나 소 종류도 인간을 보면 걷어차거나 들이받는다.  그런데 인간과는 비교도 안 되는 체급에 기회만 되면 중형 육상 포유류도 사냥하는 야생 대형 육식동물이 인간을 공격은 커녕 경계조차 않고 오히려 친구나 동료처럼 여기는 것은 굉장히 신기한 일이다.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경우가 아닌 자연 상태의 범고래가 인간임을 확실히 인지한 상태에서 인간을 공격해 잡아먹은 사례는 '빈도가 매우 희소하다' 정도가 아니라 학계에 보고된 적도 없다. 게다가 범고래는 먹이로서만이 아니라, 단순히 '재미로' 물개를 사냥하기도 하는데 역시 인간은 예외이다. 범고래가 인간을 물개나 바다사자로 보고 추적한 사례는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지만, 범고래가 가까이 접근해 목표물이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즉시 그 추적을 그만두었다. 범고래가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서는 여러 가설들이 나오고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범고래가 인간들이 자신들과 같은 고등생물이라서 해치기 꺼린다는 고등생물 인정설이 있다.  범고래가 포악한 킬러본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만 건드리지 않는다는 것은 결국 범고래들이 사회적, 문화적인 이유로 사람을 먹지 않기로 한 것이라는 가설이다. 즉 현재의 과학 수준으로는 정확하게 파악 할 수 없지만, 범고래들이 인간을 다른 동물과 다르게 보는 사회문화적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범고래는 부모에게 배운 먹잇감만 먹기 때문에 인간을 공격하지 않는다는 가설도 있다.  물개를 먹는 범고래와 그렇지 않은 범고래가 있어서 나온 말인데, 문제는 범고래의 사체 속 위장과 다른 정황을 분석해 본 결과는 이 가설이 틀릴 가능성이 높다고 나왔다.  범고래는 개는 물론, 수달, 사슴, 무스같은 범고래에게 생소한 생물들도 먹이로 삼았다. 또 다른 가설로는 인간을 건드릴 경우 멸종에 가까울 정도의 대규모 학살이 되돌아 온다는 선행 학습의 효과라는 가설이 있지만, 우선 근대 이전에 인간이 범(凡)지구적인 수준의 대규모 범고래 사냥을 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고, 역사에서는 근대에 들어서나 대규모 범고래 포경이 시작되었다.  과거에는 로마 시절에 로마 함대가 범고래를 학살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애초에 대양 항해가 불가능하던 시절이다. 농담 삼아 인간에게 범고래 고기가 끔찍하게 맛이 없듯, 인간도 범고래에게는 정말 맛이 없는 것 아니냐는 가설과, 범고래 기준으로 인간은 안 먹어도 맛을 알 수 있을 만큼 끔찍한 냄새가 나는 것 아니냐는 가설도 있는데, 일단 다른 동물들이 인간을 사냥한 사례를 보면 인간이 그런 냄새가 난다고 가정하긴 어렵고 무엇보다도 고래는 후각 자체가 없다.  코가 분기공이 되면서 후각을 감지할 기관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위에서 언급된 "두려움" 가정과 마찬가지로 그렇게 지독한 냄새가 나면 슬슬 피하지 저렇게 먼저 다가와서 말걸고 애교떨고 하진 않는다. 즉, "왜 공격을 안하냐"에 대한 답은 되어도 "왜 친근한가"에 대한 답은 전혀 되지 않는다. 결론적으로 말해 범고래가 인간을 공격하지 않는 이유를 확실하게 설명할 수 있는 이론은 아직 없다.  결국 일반적인 포식자로서의 본능만으로는, 범고래가 왜 사람은 먹지 않는지는 확실히 설명이 되지 않는다.  이유는 뭔지 모르지만 범고래는 인간을 뭔가 다른 동물과는 다르게 보지 않을까 하는 것.  출처
(반말주의) 대학생의 인간관계 썰 ✍
안녕~~~~ 나는 이번에 좀 색다른 주제의 말을 꺼내볼까 해! 바로바로 대학 쪼끔 다니면서 내가 느꼈던, 인간관계에서 중요한 점에 대해서야. 재밌게 봐줘어어어~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파랗던 꽃잎들이 어느덧 갈색의 빛깔을 드러내기 시작할 때에, 나는 복학을 앞두고 있었어. 오랫동안 공부에 손을 떼고 있었기에 두려웠지만, 더욱 두려운 것은, 복학을 하더라도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사실이었지... (아직도 어색하다..그 때 생각하면!으으) 친하게 지내던 동기들도 각자 제 갈 길을 가거나, 졸업을 앞두었기 때문에 보기가 힘들었지. 무서워도 복학은 해야 하니까 일단 주섬주섬 새 옷을 입고 학교에 나갔어!! 내가 다니는 학교는 학과 안의 모든 사람들을 과 동아리로 나누어져. 내가 속한 동아리는 과 동아리 중에서도 상당히 인싸(!)인 친구들이 많았지. 동아리 참석률이 높은 것으로 유명하고, 대대로 과장(과의 회장)이 잘 나오는 동아리야. 그래서 나는 이 사람들이랑은 절.대.로. 잘 지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학교를 다녔어. 걱정만 가득하던 내 생각과는 달리, 동아리 아이들이 엄청 활동적이어서 생각보다 여러 사람을 만나며 학교를 다녔어. 시험공부도 같이 하고, 과제 프로젝트도 곧잘 함께 했지. 나는 나름대로 분위기에서 빠지지 않으려 무지하게 노력했어. 총회를 빠지지 않고 참석하기도 하고, 술자리도 뒤를 돌아보지 않고 일단 갔지. 그렇게 학교의 분위기에 열심히 적응을 하며, 나는 나름 괜찮게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생각을 했어. 그런데 나는, 내 마음은 그게 아니었나 봐. 내가 그 학기 끝나고, 공부랑 과제 때문에 이렇게 힘든가~ 생각했거든? 그런데 그제야 돌아보니까 동아리의 분위기에 맞추기 위해 내색을 하지 않고 노력했던 내 모습이 보이는 거야. 나는 내가 모르는 얘기만 하는 총회 자리가 편하지 않았어. 내가 얘기에 끼지 못하는 술자리가 재미없었어. 내가 더 노력하고 재미있게 다니다 보면 그 사람들이랑 같이 편한 사이가 될 줄 알았어 나는. 근데 그게 힘들더라고. 만나면 친근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사이이기는 했지만, 그 모든 관계들이 사실은 내가 한 발짝 다가가지 않으면 무너지는 관계들이었어. 돌이켜보면 거의 내가 먼저 말을 걸고, 공부를 같이 하자고 제안을 했었던 것 같아. 춥고 길었던 겨울이 다가왔고, 그동안 나는 학교생활에 집중하느라, 원래 친했던 친구들에게도 연락을 잘 못했어. 맨~날 대학 사람들 따라다니면서 놀고 술 마시고 했었으니까. 그렇게 멀어진 친구들도 참 많은 것 같아. 그렇게 1월을 맞이했고 나는 공부같이 하고 술도 같이 마시던 대학 사람들이랑 연락 많이 할 줄 알았어. 그런데 그거 절대 힘들더라고. 거의 연락 단절 수준이었어. (정말 친하게 지냈던 한, 두명 빼고는!) 나는 그렇게 원래 있던 친구들도 멀어진 채로, 1월 한 달 동안 친구가 거의 없는 채로 지냈었지. 공부가 힘들기도 했지만, 사람 만나는 게 너무너무 힘들어서 한 달은 거의 그냥 아무도 안 만나면서 살았던 것 같아. 이후 2월이 되고, 나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 인간관계에서 완전히 밑바닥을 본 것 같다고. 억지로 친하게 지내려고 만든 모든 관계들은 결국 손에 잡히지 않았어. 사람을 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더욱 잃을 것이 없을 것 같았지. 이 것보다 연락할 사람이 더 없을 수는 없다고 생각했거든. 그 후 나는 '진짜로 친했는데 연락이 몇 달간 좀 뜸했다?' 하는 애들한테 무조건 연락했어. 그러면서도 나는 스스로 한 가지는 분명하게 나에게 주문했지. 내가 싫으면, 내가 다가가고 싶지 않다고 느껴지는 사람이라면 다가가지 말자. 나는 내가 소중하니까. 연락을 내가 먼저 하면서, 연락을 싫어하는 친구들은 한 명도 없었어! (이것도 엄청 놀라웠어ㅋㅋㅋ) 오히려 내가 오랜만에 연락을 하니까 너무 반가워하는 친구들이 많았어! 나는 그동안 '대학생활에서 멀어지면 앞으로 엄청 힘들어지지 않을까? 그러니까 절대로 멀어지면 안 돼.'라는 생각에 갇혀있었다는 것을 그때 느꼈어. 사람을 대하는 데에 부담감을 내려놓으니, 스스로 자신감이 막 차오르는 게 느껴지더라고. 내가 무슨 짓을 해도, 1월 때보다는 연락이 많이 올 거라고 생각이 들었어. 누구를 만나도 진짜 '나'를 보여주고, 뭐 그게 싫다고 해서 멀어지더라도 상관없다고 다짐했지. 이 생각을 하니까 사람을 만나는 게 더 이상 두렵지 않았어. 결국 이 글을 읽는 너희에게 하고 싶은 말 (특히 이제 대학 가는 사람들은 들어봐아). 사람들이랑 멀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이야. 언제나 네가 다가가야 가까워지는 그런 사람이라면, 그 사람과 자신의 사이를 다시 한 번 생각해봐. 그 사람이 정말 너에 대해서 알고 싶어 하는 사람인지. 사람과 멀어지는 것이 두렵다는 이유로 너 스스로를 낮추지 말기를 바라. 너희 하나하나는 누구나 자신에게 맞는 사람이 있고, 어느 누구에게는 네가 눈부시게 매력적인 사람이야.
복원한 신라시대 경주 씨티 모습
현재 확인된 유적지와 터를 기준으로 구현함 9월 9일에 헌강왕이 좌우의 신하들과 함께 월상루(月上樓)에 올라가 사방을 둘러보았는데, 성 안에 초가집은 하나도 없고 서울(경주) 백성의 집들이 서로 이어져 있고 노래와 음악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왕이 시중 민공(敏恭)을 돌아보고 말하였다. “내가 듣건대 지금 민간에서는 기와로 지붕을 덮고 짚으로 잇지 않으며, 숯으로 밥을 짓고 나무를 쓰지 않는다고 하니 사실인가?” 민공이 “신(臣)도 역시 일찍이 그와 같이 들었습니다.” 하고는 아뢰었다. “임금께서 즉위하신 이래 음양(陰陽)이 조화롭고 비와 바람이 순조로와 해마다 풍년이 들어, 백성들은 먹을 것이 넉넉하고 변경은 평온하여 민간에서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거룩하신 덕의 소치입니다.” 왕이 기뻐하며 말하였다. “이는 경들이 도와준 결과이지 짐(朕)이 무슨 덕이 있겠는가?” 산국유사 승려 일연이 쓴 권1 진한조를 보면, “신라 전성기 경주에 17만8936호, 1360방, 55리와 35개의 금입택(金入宅: 고위층 주택)이 있었다”는 기록이 전한다. 호를 가구로 치면, 5인 가구 기준 70만~80만, 심지어 100만 이상 인구를 추정할 수 있다. 방은 고대 도시 구역의 기본 단위다. 모량리 유적과 1980~90년대 경주 도심 황룡사 왕경 유적 발굴 성과까지 포함하면, 1방의 크기는 가로세로 각각 160~120m로 추산된다. 발굴단은 모량리 일대에만 최소 200개 이상 방이 있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른 방의 개수를 현재 경주 안팎의 땅 크기에 맞춰보면, 경주 도심은 900여방, 외곽의 모량리 방까지 합쳐 1360방에 얼추 들어맞게 된다. 방이 경주 남쪽의 불국사 근처 말방리까지 뻗어 있었다는 설(전덕재 단국대 교수)까지 넣으면, 고대 경주는 동서 30㎞, 남북 20㎞에 달하는 광역 대도시였다는 추정 또한 가능해진다. 지금 서울 한강 이남 지역의 면적을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