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RUMI
10,000+ Views

[RUMI_ax]생화 수공예 감성 악세사리 ..시넨시스 bracelet

이번은 초록 감성 시넨시스 생화 디자인 팔찌입니다~^^
왠지 여름에 풀냄새 향긋히 풍겨줄것 같아요
시넨시스 꽃말 : 영원한 사랑

꽃을 가두는 예술인이 만드는 감성 악세사리 각종 꽃들이 가지고있는 꽃말들을 담아 소중히 간직하세요 - atelier RUMI_ax

kakao : rumi_ax



Comment
Suggested
Recent
언제판매하시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올 가을, 예쁜 악세서리도 사고 기부도 하자!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가 오면 뭔가 뒤숭숭하고 이것 저것 사고 싶지 않나요? 후후후.. 나만 그런거면 지송.. 😅 저는 요즘 지금신이 강하게 오셔서 물욕 뽐뿌가 오지거든요 💸 그래서 이것 저것 구경하다가 예쁜 물건도 사고 기부도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이트들을 발견했습니다 호호! 보통은 마리몬드를 가장 많이 알고계실텐데, 꽤 다양한 브랜드들이 있더라고요! 물욕이 뻐렁치는 가을 🍁 저랑 같이 기부하실 빙글러 없으신가요 🙋🏻‍♀️ 지금부터 제가 찾아온 물품들이 여러분의 맴을 콕콕! 찌르길...후후후후.. 아 맞다, 이거 절대 네버 광고 아닙니다요.. 제 맘 다들 아시죵? 메리디아니 메리디아니는 매월 초, 판매금액의 10%를 모아 유기견들을 위해 기부한다고 합니다! 또한 한달에 한번 유기견들에게 필요한 생필품과 사료, 간식을 구비해 한번 더 물품 후원을 한다고 해요 :) 저기 예쁘게 웃고있는 흰둥이가 너무 귀엽지 않나요 ㅠㅠ 팔찌뿐만 아니라 반지와 발찌, 뱃지도 함께 판매하고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구경해보세욧! 마르코로호 할머니들이 직접 만드신 반지와 팔찌, 귀걸이 등 예쁜 악세서리들로 가득 차 있는 마르코로호! 마르코로호는 할머니들에게 일자리를 선물해 드리고 구매자들에게 선택적 기부를 할 수 있게 해줍니당 :) 독거노인생활지원, 장애아동기구지원, 결식학생식사지원, 아프리카아동후원, 유기동물보호지원 중 선택한 기부처에 수익금의 일부가 지원된다고 해요!!!! 물품을 구매하면 매듭을 만들어주신 할머니의 카드도 받아볼 수 있다고 하는데.. 저는 여기서 구매를 해볼까 하고 있어요 후후후 (속닥) 귀걸이가 정말 예쁘거든요...🥰 나비네 버려지고 상처받은 길고양이와 유기묘, 그 아이들의 평생가족을 찾아주는 일이 자신의 존재이유라는 나비네! 판매 순수익금의 40% 이상을 비영리단체 운영비와 유기묘 입양 홍보 활동 지원금으로 사용한다고 해요 :) 꽃냥이의 귀여운 얼굴 뒤에는 세상의 모든 고양이가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꽃길만 걷자'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어요 🌸 애니휴먼 애니휴먼은 나눔의 집 추모공원 사업과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을 후원하는 곳이죠! 그리고 애니휴먼은 누구나 다른 사람을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해요 (감동) 이미 희망나비 팔찌는 많은 분들이 알고계실텐데, 팔찌를 제외하고도 가방 키링 등 너무 예쁜 물품들이 많더군요 후후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가 절대 잊지않고 기억한다는 사실을 표현해봐요 🙏 뉴킷 유명하죠! 이미 저도 가지고 있는 뉴킷의 팔찌 후후후 😎 북금곰, 턱끝펭귄, 일각고래, 웨델 바다표범, 고릴라와 판다 등 멸종 위기의 동물들을 후원하는 팔찌예요 :) 팔찌를 차고 있으면 뭔가 동물 칭구들의 수호자가 된 기분이 들어요..💪 위드아이스 위드아이스는 루게릭 환자를 후원하는 승일희망재단이 만든 브랜드예요! 판매 수익금 전부가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기금으로 사용된다고 해요 :) 마리몬드처럼 의류, 악세서리, 폰케이스, 에코백 등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후후.. 아주 멋쪄... 또한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되어 있으니 부담없이 쳌-디싸웃 해보세요!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도 아름다워질 수 있는 이 기회를... 혹시 그냥 지나치시려고? 👀 구매를 통해 사회환원과 기부문화에 대한 인식개선을, 착용하고 남들에게 보여줌으로 홍보효과까지! 평소 어렵고 낯설게 느껴졌던 기부 저랑 쉽고 골~져쓰하게 함께 해봐요! 💙
40년된 화장실 셀프 리모델링한 자취생
귀신이랑 같이 샤워할 수 있는 곳! 여름엔 무서워서 떨리고 겨울엔 추워서 떨리는 바로 그 곳! 그 수모와 오욕을 1년간 견디다가 이번에 봄맞이 스펙타클 욕실 리모델링을 하였습니다. 창문쪽 Before & After 출입문쪽  Before & After 이것이 진정한 산토리니 스타일!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이 허름한 집을 계약한 이유는 나만의 작업을 위한, 좀 더 창의성이 솟아나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였죠. 특히나 저는 샤워를 할때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아이디어를 떠올릴 때가 많아 욕실데코에 욕심을 부렸습니다.  무엇보다 만성 변비 환자인고로 편안한 분위기를 위해.. 산토리니가 휴식의 느낌이 강하고,  물과 잘 어울리는 블루와 화이트 컬러의 동네이기 때문에 욕실과 딱 맞아 떨어진다고 생각을 했어요. 욕실이 이건 습식도 아니고 건식도 아니여~ 그럼에도 엄청 크고, 집에서 천정도 제일 높고,  햇빛도 제일 잘 들어오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이 넓은 벽은 상상력을 부추겼죠. 열 수 없는 문;;도 달려 있고 창문도 많고 해서 야외에서 샤워하는 느낌을 내보면 어떨까하는 변태적 마인드가 생기더군요. 일단 석회를 바른 산토리니 사람들처럼  핸디코트(석회) 워셔블로 모든 벽 마감을 하고,  천정도 하늘색으로 칠합니다. 문도 거리에서 보는 문처럼 파란색 페인트로 칠하고,  조명도 야외용 벽등을 달았습니다. 산토리니로 쑥 들어갈 것 같은 착시를 주고 싶었는데  쉽지는 않더라구요. 프레임을 만들고 구글에서 크기가 큰 사진을 검색해 게시자의 허락을 얻고, 프린터로 여러 장 뽑아 연결했습죠. 사진 출처 : Ursula's Travels in Sunny Greece 산토리니엔 고양이가 상팔자라죠... 포푸리의 향기로 4D 효과를 ㅋ 막혀버린 문은 나사도 잘 박혀서  핸드타올과 곱창도 걸어두기 편하군요. 북유럽 스타일이긴 하나  물고기는 지중해랑도 어울리니까요 큰 물고기 그림은 오늘 아침에  캔버스천에 아크릴 물감으로 그린 겁니다. 새댁들이 좋아한다는 알메달 디자인을 오마쥬...;; 그냥 따라해봤습니다. 인테리어 자료 찾다보니  이젠 새댁들의 트렌드까지 파악하게 되는군요 변비에 안 좋다지만;; 몸의 양식을 버리는 동시에 마음에 양식을 많이 섭취하는 습관이 있다보니 책 바스켓?도 달고, 닦으면 엉덩이가  더 더러워질 것 같던 휴지걸이도 바꿔버렸죠. 샬랄라 보일러로 태어난 라이 린. 보일러 주변에 전선이나 파이프가 워낙 지저분해서  장미 조화로 가려버렸습니다. 아까 말한 야외인 듯한 효과도 내구요.  분홍색이 민망하지만 빨간색은 품절... 타일도 칠해놓으니 깔끔한 세탁공간이 되었군요. 남는 스프러스 원목 조각들로 빨래통을 만들었습니다. 흰색 손잡이는 흰빨래, 화려한 손잡이는 색깔 빨래용이죠 빨래통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오늘의 하이라이트! 산토리니 사진들을 보다보니  데코 접시들을 벽에 붙여놓던데 아무리 검색해도  국내에서는 구입하기도 힘들거니와 그나마 비슷한 폴란드 접시같은 건 조그마한 사이즈도 엄청나게 비쌉디다. 그래서 거대한 싸구려 멜라민 뷔페 접시를 사다가 직접 그렸습니다. 아! 접시가 하이라이트가 아니라  이 지중해 스타일 선반이 하이라이트였네요. 나무 선반을 달고 핸디코트로 덮어서  부드러운 질감을 만들어냈습니다. 족욕에 좋다는 바디솔트를 녹여놓은 물병은  훌륭한 데코가 되었고, 러쉬에서 비누인지 알고 잘못 산 거품목욕용  발리스틱도 웬만한 방향제보다 효과가 좋습니다. 이사하고 나서 풀색 세면대와 옥색 변기를 보고,  누가 굳이 이런 짓을 했을까 암울해했지만  올리브나무를 비롯해서 주변에 조화를 놓았더니 이젠 조화롭네요 우연히도 세면대 위엔 녹색이랑 어울리는 색들이 있고, 변기 위엔 파란색이랑 어울리는 색이 있어서,  전만큼 어색하진 않은 것 같네요. 변기 위엔 손님들의 자존심을 지켜주기 위한  냄새 제거용 초를 놓아두었습니다. 누군가 진짜로 쓸지... 낮에는 상쾌하고 밤에는 아늑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출처 : https://blog.naver.com/moment6 요즘은 원목 or 그레이 or 화이트의 정형화된 컨셉이 많은데 여긴 진짜 개성 넘치고 독보적인듯 ㅇ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