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지난 12월, 레딧에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익명 고민 글이 올라왔습니다.  게시글의 제목은 '어쩌다 까마귀 군대를 창설했습니다'입니다. 자신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20대 여성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얼마 전부터 자신의 동네에 사는 까마귀에게 밥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까마귀에게 밥을 준 이유는 TV에서 다룬 까마귀 다큐멘터리 때문이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의 얼굴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영리하며, 까마귀에게 먹이를 주면 녀석들은 선물을 물어와 은혜를 갚기도 합니다.' 그녀는 TV에서 본 내용처럼, 까마귀들이 정말 자신을 알아보고 선물을 주는지 확인해 보기 위해 꾸준히 먹이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까마귀들은 정말 그녀를 알아보고 매일 같이 찾아와 선물을 물어다 놓았습니다. 심지어 그녀가 문밖으로 나오면 까마귀들이 그녀의 뒤를 졸졸 따라다니기까지 했습니다.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문제는 그녀의 뒤를 따라다니는 까마귀의 숫자가 급속도로 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처음엔 5마리였던 까마귀가 현재 15마리까지 늘었습니다. 까마귀는 사람들의 생각보다 훨씬 영리합니다. 정보를 공유하는 능력까지 있어서 자신들의 동료와 가족에게 믿을 만한 인간이 누구인지 알려주기도 합니다. 이제 그녀가 집 밖으론 새파랗던 하늘이 어두워집니다. 이때부터 그녀는 까마귀들이 조금씩 무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집을 둘러싼 까마귀들은 그녀를 24시간 감시하는 듯 보였습니다. 주변의 모든 나무에는 까마귀들이 숨어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머리 위를 날아다니거나 지붕에 앉아 있는 까마귀가 모두 자신을 아는 것만 같았습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녀에 대한 까마귀들의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는 것입니다. '까마귀들이 제 집 앞을 지나는 이웃을 공격하기 시작했어요.'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는 친절하던 이웃들도 그녀와 가까이하기를 꺼렸습니다.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만 하면 어디선가 까마귀 군대가 나타나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까마귀는 최대 몸길이 50cm에 날개 길이가 38cm에 달하며, 눈앞에서 보면 생각보다 커다란 덩치에 놀라기도 합니다. 발톱도 날카로워 자칫 큰 상처를 입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그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레딧에 고민을 올린 것인데요. 정말 다행히도 까마귀에 대해 잘 아는 생물학자가 그녀의 고민에 응답했습니다. '까마귀에게 당신의 이웃이 적대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려줄 필요가 있습니다. 까마귀의 방식으로 까마귀와 소통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웃들에게 음식이나 빛나는 물건을 들고 방문해달라고 요청하세요. 또한, 당신 역시 이웃들이 방문할 때마다 간식을 건네주세요. 만약에 한 마리라도 이웃을 공격한다면, 24시간 동안 먹이를 주지 마세요. 까마귀는 무척 영리한 동물이기 때문에 이 정도만으로 당신의 의중을 금방 이해할 것입니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
#제로, 2월25일 목요일
0 나는 ‘클라이언트(Client)'는 항상 대문자로 표시한다. 우리를 먹여 살리는 사람에 대한 존경의 표시다. 매킨지에서는 클라이언트의 첫 글자 C를 대문자로 처리하지 않는 사람을 중죄로 다스린다. 내가 그곳에서 깨달은 교훈이다. #톰 피터스, '미래를 경영하라' 1 #비트코인 비판하면서 '디지털 달러' 띄우는 옐런 http://naver.me/5NdCfV9L 미국 연방정부 경제 수장이 디지털 달러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미국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통화(CBDC)’ 도입이 임박했다는 신호다. 미국이 향후 ‘디지털 거래 수단’을 제도권의 관리 아래 두기로 방향을 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옐런은 비트코인이 '거래매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다.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 사람에게는 언제나 믿고 싶은 것이 먼저 보입니다. 2 #온라인 생방송으로 면세품 산다 '라방'식 판매허용 http://naver.me/5eG0LYLI 면세점 비대면 쇼핑이 더 편해진다. 실시간으로 온라인방송을 보고 면세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해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서울본부세관은 라이브 커머스 방식의 ‘DF-OnAir’ 도입을 지원한다. 고객들은 라이브 커머스에서 홍보하는 면세품을 채팅 등으로 실시간 문의, 구매를 원할 경우 방송 화면에 연결된 모바일 면세점에 접속해 구매할 수 있다. : 면세품 라이브커머스는 '승무원'이 호스트로? 3 #라이브커머스 강국 中, '체계적'으로 규정 재정비 http://naver.me/F6m4sQAV 시장감독총국은 라이브 방송 전자상거래 산업을 감독 범위에 포함하며 '온라인 거래 감독 관리 방법'을 발표했다. 라이브 방송 전자상거래 시에는 반드시 '방송 재생기능'을 제공해야 한다. 인터넷 쇼핑몰은 플랫폼에 불리한 평가 삭제, 혹은 좋은 평가를 상단에 올리는 행위 등을 통해 소비자를 오도해서는 안된다. 이어 라이브 방송 전자상거래 관련자들의 책임과 의무는 물론, 제품의 품질 위법사항, 광고법 위반, 소비자의 합법적 권익 침해 등 8개 항목의 위법행위를 명시했다. : 테스트베드 삼아. 시행착오를 줄여보는... 4 #디지털 콘텐츠 시대, 제작자들의 고충은? http://naver.me/xQOrKUnR 콘텐츠는 한 줄의 텍스트여도 되는 것 같다.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던질 수 있는 것이면 그것을 콘텐츠로 봐도 무방하다. 음식 배달앱 리뷰의 사례 중 '맛있으면 짖는 강아지'가 있다. "그것도 콘텐츠"다. '맛있으면 짖는 강아지'는 배달음식 리뷰에 '멍멍'이나 '왈왈'이라는 글을 써 많고 적음에 따라 만족도를 나타낸 사례다. 예전에는 콘텐츠가 영상을 편집할 수 있거나 글을 쓸 수 있는 어떤 특정한 사람이 만드는 것이었다면 '요즘 시대는 누구나 만드는 것'이다. :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 제일 어렵습니다. 5 #콘진원, 올해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224억 http://naver.me/xZDmzdt1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21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설명회를 26일 콘진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올해는 국내 게임산업 활성화와 글로벌 진출 게임콘텐츠 육성을 목적으로 4개 부문에 224억원을 투입한다. : 사업설명회는 유튜브로! 최선입니까? 정말이요? 6 #11번가, 판매자가 직접 고객마케팅 서비스 오픈 http://naver.me/IFj621Ii 커머스포털 11번가는 구매 가능성이 높은 타깃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자들이 직접 할인쿠폰을 제공'할 수 있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를 시작했다. 판매자들은 ‘내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구매하지 않는 고객’, ‘최근 내 상품을 2달 연속 구매한 고객’, ‘내 상품을 3번 이상 보았으나 구매하지 않은 고객’ 등의 현황을 매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이들에게 ‘전용 할인 쿠폰’을 발송해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 11번가 에서만 판매한다면 진짜 좋은 서비스. 7 #코로나도 못 꺾은 창업. 작년 148만개 역대 최대 http://naver.me/5kL367CV 지난해 창업기업은 148만 4667개로 2019년에 비해 15.5% 늘어났다. 연초 대폭 증가한 부동산업을 제외하더라도 전년 대비 4.1% 늘어났다. 소프트웨어(SW) 개발·공급, 컴퓨터프로그래밍 등의 정보통신업(신규 3만 6760개)을 포함한 기술창업은 3.8% 증가했다. 60세 이상은 부동산업(12만 724개, 89.0%)과 지식기반서비스업(1만 4380개, 19.8%)에서 증가, 숙박·음식점업(1만 9892개, -5.7%)은 감소했다. : 창업대장은 60대 이상의 부동산업! 시사점이... 8 #클럽하우스, 안드로이드 앱으로도 곧 나온다 http://naver.me/5VeuB4Hr 오디오 기반 소셜미디어 앱인 클럽하우스가 안드로이드 앱 개발에 나섰다. 클럽하우스에 채용된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가 직접 트위터로 해당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클럽하우스는 현재 아이폰 등 애플 iOS 단말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초대장이 있어야 대화방 입장이 가능한 등 의도된 폐쇄성도 사용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 희소성, 안드로이드 나온다니 관심이...떨.. 9 #마운틴듀 그리기 참 쉽죠? 밥 아저씨 부활하다. http://naver.me/xtWbm0JD 추억의 밥 아저씨가 부활했다. 마운틴듀를 그리는 방법을 알려주기 위해서다. 마운틴듀와 대행사 TBWA/Chiat/Day New York은 밥 로스 재단과 함께 15초 동안의 작업을 보여준다. 밥 아저씨가 마운틴듀 한 병이 그려진 풍경화에 "행복한 작은 물방울"을 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https://youtu.be/FMBfKNHT3po : 레트로 갬성 마케팅 참 쉽죠? 반응은 모르지만. 10 #제품이 아니라 미션을 생각하라. http://naver.me/GfZNFt0p  테슬라는 자율 주행이 가능한 100% 전기차를 시장에 내놓았다. 테슬라의 목표는 처음부터 ‘세계 최고의 자동차를 만드는 것’이 아니었다. ‘인류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었다. 테슬라는 미션을 이루기 위해서 전기 자동차의 운행 거리를 혁신적으로 늘려갔으며, 자율주행 기술을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적용해 시장을 선점했다. 그리고 자동차 업체들은 그들만의 미션을 갖지 않는 이상, 자신의 방향과 속도를 가지고 경쟁하기보다는 테슬라의 공격적인 진보를 따라가기 바빠질 것이다. 개발 시대의 진보 방향은 이미 최고가 된 모델을 향한 하나의 방향이었지만, 업계 수위에 오른 현재의 진보 방향은 회사의 미션과 비전에 따라 매우 다양해질 수 있다. 더 이상 누구를 따라갈 수가 없는 것이다. : 벤치마킹이나 경쟁사 분석으로는 어려운 시대. 11 #샤오미의 전기차 진출, 중국판 테슬라 되나? http://naver.me/GfZNFt0p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여겨지는 중국에는 테크기반 기업들이 전기차 시장에 이미 진입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두는 Greely(글리)와 새로운 EV 회사를 설립했으며 알리바바는 SAIC과 전기 자동차 스타트업 합작 투자인 Zhiji를 개발했다. 텐센트는 Foxconn 및 China Harmony와 제휴하여 스마트 전기 자동차 생산을 시작했으며 Huawei는 국영 자동차 제조업체인 Changan과 함께 새로운 모델을 개발할 계획을 발표했다. : 중국의 전기차 판매량 6.2%, 미국 2.3%의 3배. 12 #유튜버가 지쳤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 http://naver.me/5s9EIM6g 1.플랫폼을 넓게 바라봐야 한다. 2.OSMU 원소스멀티유즈는 여전히 필요한 명제. 3.여전히 1인 미디어의 시작은 작문 능력이다. 4.사업적 마인드로 콘텐츠를 대하자. 5.소속을 만들고 교류하자 창작자는 유튜브 콘텐츠뿐만 아니라 넷플리스와 같은 OTT 서비스 콘텐츠와도 시간 경쟁을 시작해야 한다. 분명한 건, 자신만의 영역을 지키고 있다면 계속해서 새로운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 새로운 기회는 본질에 충실해야 만들어 집니다.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