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5,000+ Views

대선주자와 '안경'... BEST 안경맨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문재인(위)과 안희정(아래)는 린드버그의 얇고 둥근 테 안경을 착용한다. /더팩트 DB,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윤소희 기자] 안경은 단순히 시력을 교정하는 기능성 제품이 아니다. 안경 하나로 지적인 이미지를 얻는가 하면, 안경테를 바꾸는 사소한 행위로 무게감이 생기기도 한다. 정치인들에게도 안경은 이미지 재고를 위한 중요한 아이템이 된다. 안경을 낀 정치인은 수를 셀 수 없을 만큼 많다.

오는 5월 9일 치러지는 19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대부분의 대선주자들도 안경을 쓴다. 여론에 따라 안경테를 바꾼 이가 있는가 하면 5년째 같은 안경을 껴 모델명보다 '○○○안경'이라는 수식어를 더 유명하게 만든 이도 있다. 대선주자들의 안경을 보면 몇 가지 특징이 있다.

먼저 안경의 외적인 부분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를 제외한 대부분의 대선주자들이 둥근 프레임의 안경을 착용하고 있다. 문재인 예비후보는 원에 가까운 큰 직경의 프레임, 안희정 예비후보는 조금 더 납작한 타원형의 프레임이다. 이재명 예비후보는 기본적으로 사각 프레임이나 모서리 부분이 곡선으로 처리돼 원형 프레임 같은 자연스러움을 보인다. 유승민 예비후보의 안경은 보통 직경의 전형적인 원형 프레임이다. 대선주자들에게서 흔히 '뿔테'로 불리는 두꺼운 테의 안경은 찾아보기 힘들다.

대한안경사협회 송재상 감사는 "보통 고객들에게 안경테를 추천할 때 얼굴형부터 이미지와 직업을 고려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얇은 테에 둥근 프레임은 부드럽고 친근하고, 뿔테는 딱딱하고 권위적인 이미지"라며 "시대가 변했고 최근 사회 분위기가 어지러워서 대선주자들 역시 얇은 테와 둥근 프레임을 선호하는 추세인 듯하다"고 말했다.
정계 인사들은 덴마크 린드버그와 독일 볼프강 프록쉐 등의 안경 브랜드를 선호한다. 사진은 안경을 착용한 유승민(위) 바른정당 예비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더팩트 DB,국회사진취재단
대선 예비후보들이 고른 안경들이 정계에서 애용되는 브랜드인 점도 눈길을 끈다. 문 후보는 지난 대선부터 덴마크 브랜드 린드버그의 '모르텐'을 착용해왔다. 안 후보 역시 같은 브랜드의 '오리온' 모델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얻었다. 두 후보를 비롯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 박영수 특검 등 여러 정치 인사들이 린드버그를 애용하고 있다.

유 후보의 안경은 독일 브랜드 볼프강 프록쉐다. 볼프강 프록쉐는 유 후보의 안경보다는 다른 이의 안경으로 유명하다. 한 포털 사이트에서 해당 브랜드명을 검색했을 때 나오는 연관 검색어는 '우병우 안경'이다. 이외에도 이규철 특별검사보, 바른정당 김용태 의원 등이 볼프강 프록쉐를 선택했다.

린드버그와 볼프강 프록쉐는 클래식하면서도 젊고 진취적인 이미지를 동시에 가진 브랜드로 대선주자들이 추구하는 이미지와 일맥상통하다고 볼 수 있다.
송 감사는 대선후보 가운데 가장 이미지에 잘 맞는 안경을 택한 이로 문 후보와 안 후보를 꼽았다. 그는 "린드버그 브랜드 자체 이미지는 물론 본인에게 잘 어울리는 모델을 선택했다"며 "두 사람이 추구하는 이미지와 적합한 안경"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안경은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를 구축하는 수단 가운데 하나다. 유권자들은 오는 대선에서 안경 너머에 있는 눈동자를 마주하고 진심을 읽어내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을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노우볼 경제 (3)
안녕하세요!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돈돈 거리는 곰의 탈을 쓴 흑우 슬림베어입니다. 저번 스노우볼에서는 돈을 버는 방법과 돈을 버는 구조와 절약에 대해서 틀을 좀 잡는 형식의 카드를 올렸는데요! 오늘은 저축을 해서 어떤 효과가 있고, 저축을 어떠한 방식으로 해야 효율적인지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보통 우리가 하는 저축의 방식은 예적금이 주된 방식입니다. 월급통장에 돈이 들어오면 적금에 얼마, 그리고 한달 쓰다가 남은돈 예금통장에 들어가는 형태입니다. 그런데 이런식으로 돈을 모아버리면 기회비용이 너무 큽니다. 예를들어 1달에 적금을 50만원 넣고, 혹시 모르니까 예금을 50만원 남긴다면, 100만원의 저금이지만, 실질적으로 이자가 불어나는 부분은 적금에 기대할 수 밖에 없고, 적금 또한 이자가 파워풀하진 않죠. 오늘 나온 기사에 의하면, 다음달 기준금리가 0.5%로 내릴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적금이나 예금은 그렇게 크지 않죠. (금리에 대한게 어렵다면, 제가 쓴 금리편을 참고하세요!) 그렇다면 저축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구조를 생각해 봐야 합니다. 먼저 저는 당위성을 중시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왜"라는 이유를 만들어 보기로 합시다. "왜?" 저축을 해야하는가에 대한 것은 간단한 계산으로 가능합니다. 저는 어제 퇴근 후 운동을 하고 12시에 집에 들어가서 5시간을 자고 출근을 해서 매우 화가 나있습니다. 이렇게 매일 화가 난 상태로 저는 언제까지 일을 할 수 있을까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55세까지라고 생각합니다...진짜로.... 그렇다면, 저는 국민연금을 65세에 수령을 하게 법적으로 정해져 있고, 은퇴 후 10년동안 소득이 없어집니다. 또한 국민연금으로 살아가기에는 건보료를 내기도 어렵기 때문에 퇴직연금으로 생활하게 되겠죠. 그런데 단순계산으로 10년의 공백과, 65세 이후에 일을 안하게 된다면, 또 돈이 필요합니다. 제가 27살에 취직을 했고, 55세까지 일을 한다면 25년 정도를 일하겠네요. 근데 10년동안 일을 안해서 소득이 없고, 65세부터 대한민국 평균 남자 수명 약 85세까지 산다면, 20년을 또 소득은 없이 연금만 가지고 살아야합니다. 그렇다면 저는 돈을 25년 버는데, 30년을 벌이없이 살아가야하네요. 그럼 적어도 54%는 저축을 해야겠네요. 그런데 생활비만 쓰는게 아니라, 저는 나나연이기 때문에 연애도 안하고 결혼도 못하겠지만, 살려면 집도 사야되고, 나중에 차도 사겠죠. 그러면 70%는 저축을 해야되는건데... 솔직히 어렵죠... 54%까지는 어떻게 해보겠는데... 70%는..... 그렇다고 포기하자는게 아니라 나머지 16%를 저축의 형태를 잡아서 만들어보자는 겁니다. 일단 예적금 말고도 저축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겠죠! 그러기 위해서는 본인의 성향을 잘 알아야 합니다. 예전에도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안정성, 수익성, 유동성 중에 어떤 곳에 포커싱 할지를 정해서 그에 맞는 포트폴리오를 짜야 합니다. 이와 관련된 것은 제가 글을 쓰다가 팀장님께 걸려서 진실의 방에 가게 생겼으므로, 다음번에 포트폴리오를 정하는 방법과, 구성에 대한 부분을 가지고 오겠습니다. 읽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고, 항상 경제에 이바지하는 모든 분들 존경합니다!!
[물어보살] "김경진 쓰레기, 도둑놈" 악플에 시달리게 된 이유
나의 사랑 너의 사랑 김경진 ♥ 전수민 둘이 6월에 결혼 할 예정임 전수민은 패션모델임 딱 봐도 모델상이시고 워킹 존멋에 필라테스 강사도 하고 계신 분이라 함 아무래도 개그맨-모델 이렇게 결혼을 잘 안하긴 하니까 악플러들 신남 "여자가 너무 아깝다" "쓰레기" "도둑놈" 등등 악플도 계속 달리고 SNS 디엠으로도 오고 있다고 함 (둘이 결혼하겠다는데 욕을 왜ㅋㅋㅋㅋㅋ) ~둘이 사귀게 된 비하인드~ (글이 약간 길수있어서 영상으로 보고싶은사람 영상 ㄱㄱ) 지인 생일파티에 갔다가 김경진이 번호 달라 했음 3일 정도 연속으로 연락하고 영화도 먼저 전수민이 보자함 뮤직바에 갔다가 전수민이 손을 먼저 잡음 "식사 하는데 진중하고 호감형으로 바뀌었어요. 저는 외모를 안보고 내면이 꽉 차 있는 사람을 좋아하는데 얘기하다 보니 매력에 끌렸어요" 보고있는 내표정ㅋㅋㅋㅋㅋㅋ 근데 갑자기 먼.저. 손을 잡고 고백한거=전수민 이라고 강조하고 억울하다고 어필함 (약..간.. 선 넘으려는 느낌..) 어쩌라는 분위기ㅋㅋㅋㅋㅋㅋㅋ 그 뒤로도 대충 억울하고 어쩌구 저쩌구 이런 내용들 점괘 뽑았는데 응~ 개풀 뜯어 먹는 소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 같이 빵터짐ㅋㅋㅋㅋㅋㅋ 약간 좀 많이... 뼈 때렸잖아요ㅋㅋㅋㅋㅋㅋ 초심 잃지말고 행쇼하세요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