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cafe
a year ago10,000+ Views
원칙 1 _물건마다 지정석을 만든다
책은 책장에, 신발은 신발장에 넣는 건 어린애도 아는 기본. 집이 지저분해 지는 이유는 기본을 지키지 않아서이다. 물건마다 어디에 둘지 정하고, 사용 후에는 제자리에 가져다 둔다.
원칙 2 _정기적으로 불필요한 물건은 버린다 수납공간보다 물건의 양이 많으면 정리 정돈이 어려워진다. 생활에 필요한 적정 수준의 양만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 예를 들어 양말 서랍이 잘 닫히지 않으면 오래되거나 잘 신지 않는 양말은 바로 꺼낸다. 전자 제품이나 장난감도 사용에 익숙해지면 설명서는 버린다.
원칙 3 _물건은 필요할 때 산다 주부의 충동 구매와 대량 구매가 집 안을 어지럽힌다. 잔뜩 사 온 물건은 좁은 집 어디에 둘 것인가? 알뜰한 구매도 좋지만 어수선한 집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감안한다면 물건은 되도록 미리 사 두지 말고 써야 할 때 구입하는 방법이 바람직하다.
원칙 4 _일단 감출 공간을 확보한다 주부가 정리 정돈에만 매달릴 수는 없다. 바쁠 때는 잠시 물건을 보관해 둘 공간이 필요하다. 거실에 속이 넓은 가구나 뚜껑 달린 바구니를 두고 어질러진 물건을 일단 쓸어 담아 놓는 방법. 시간 여유가 있을 때 바구니를 꺼내 들고 다니면서 정리하면 된다.
원칙 5 _자신 없으면 안 보이게 감춘다 정리 정돈에 서툴다면 속이 보이지 않는 가구나 수납 도구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 비록 안은 지저분해도 사람들의 시선이 닿는 곳은 깔끔하기 때문. 문이 달린 책장이나 뚜껑이 있는 화장대 등이 문제를 해결해 준다.
원칙 6 _애벌 정리는 반드시 한다 예를 들어 바로 설거지하지 못할 경우에라도 그릇들은 싱크대 안에 차곡차곡 담는다. 남은 음식물은 따로 모으고 그릇들을 물에 담가 두는 정도까지 해 두어야 나중에 곧바로 설거지할 수 있다. 옷도 바르게 벗어서 모아 두어야 곧장 세탁기에 집어넣을 수 있다. 시간과 수고를 줄이는 방법이다.
원칙 7 _보기 좋게 쌓아서 유지한다 공간을 낭비 없이 활용하고, 필요한 물건을 손쉽게 찾아서 쓰려면 물건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야 한다. 물건은 크기나 용도, 컬러에 따라 분리해 두면 편하다. 예를 들어 티셔츠를 컬러로 나누었다면 다시 크기나 계절별 등으로 세분화시켜 다시 한 번 정리하면 된다. 책은 컬러를 먼저 나누고 크기를 구분해서 책장에 넣으면 깔끔하다. 주부의 섬세한 감각이 있으면 금상첨화. 자동차 열쇠나 핸드폰을 예쁜 접시에 담는 등 이왕이면 미관상 보기 좋은 방법을 찾는다.
원칙 8 _정리 도구에 투자한다 정리 정돈을 돕는 편리한 도구들이 많다. 사이즈별 바구니와 상자, 서랍을 낱개로 사서 원하는 대로 쌓아 쓰는 가구, 바퀴 달린 플라스틱통, 칸이 나뉜 패브릭 상자, 데드스페이스를 활용하는 틈새 수납장, 원하는 높이나 폭으로 조절 가능한 책장 등이 그것이다. 공간의 상태에 맞는 도구가 있으면 깔끔한 정리 정돈이 보장된다.
원칙 9 _하루 24시간이 정리 시간이다 집 안을 치우는 시간이 따로 있지 않다. 외출할 때 모아 둔 재활용품을 내놓고 샤워할 때 세면대나 변기를 닦는다. 물 마신 잔은 바로 씻어 말린다. 이런 일들은 굳이 대청소를 계획할 필요도 없고, 따로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집 안에서 움직일 때마다 치우면 나중에는 청소기 돌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원칙 10 _취침 10분 전 주변을 치운다 평상시 치우는 일에 익숙치 않다면 잠들기 전 집중적으로 정리 시간을 갖는다. 각 부실을 돌아다니면서 눈에 띄게 어질러진 곳을 재빠르게 치운다. 다음날 기분 좋고 깔끔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52
Comment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