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rielBarbosa
2 years ago100,000+ Views
이번 시리아전은 홈경기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실망적인 부분이 있었죠. 기성용 선수가 주장으로서 할 말은 확실히 해줬네요.

특히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선수들의 태도에 대한 부분을 기주장이 확실히 찝었습니다.

'뭔가가 지금 문제가 있는거 같다.. 나라를 대표해서 뛰는건데...'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감독이 주문한 전술 이행을 못한다는게 단순히 이들의 경기력 혹은 폼의 문제가 아니라는 겁니다. 나라를 대표해서 뛰는건데 간절함이나 애국심, 소중함이 없다는 거죠.

이는 곧바로 경기장에서 우리가 지겹게 들었던 '투혼'으로 투영됩니다. 단순히 경기력을 넘어 이기려는 의지와 나라를 위해 뛰는 투지가 경기장에서 직접 뛰는 선수들 사이에서 느껴지지 않는다는거죠.
(움짤, 이미지 출처 - 펨코)

박지성, 이영표 같은 레전드들과 함께 대표팀 생활을 해봤던 기성용에게 지금 상황은 몹시 분노를 느끼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사실상 월드컵 최종예선으로 가는 길에서 미끄러질 수 있었던 오늘 시리아와의 홈경기에서도 선수들의 투지를 함께 뛰는 자신도 못느꼈으니 말이죠.
역시 거대한 영향력의 뒤에는 그만큼 큰 후폭풍이 따르는 것일까요... 선수들의 열정이 느껴졌던 국가대표 경기가 오늘따라 그립네요.
41 comments
Suggested
Recent
기성용 정말 성숙했다. 지금 대표팀 고참급인데 보면 가장 열심히 뜀....
맞는말이자나
진짜 선수들 의욕없더라 시리아를 상대로 진땀빼는게 말이되냐? 이건 졌다고 봐도 무방한다 수비도 어영부영 이상하고 허술한데다 쉽게뚤리는데다 기성용 빼고 다들 뭐했는지 모르겠어 한국축구 점점 퇴보되어가는데다 답도 없다 그냥 싹다 물갈이해라 2002년 보다가 2017년 보니까 진짜 암걸린다
진짜 하는거 하나하나가 다들 불안해
답답하면 니들이 뛰던지
마지막이 진짜 ㅋㅋㅋㄱㅋ 야 이. . . . 답답해서 내가 슈팅한다 쉐키들아!
View more comments
127
4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