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roseoul
2 years ago10,000+ Views
정치테마주 꿈틀, 당국 빨라진 대선에 위기관리 주문…대선·트럼프 변수 등 4월 위기설 여전
오는 5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금융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가운데, 정치테마주가 급등하고 금융공기업 CEO(최고경영자)의 거취가 불분명해지는 등 금융시장에 파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선주자들의 경제공약 또한 당선 여부에 따라 국내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메트로신문은 대선 정국을 맞은 금융시장 현황을 짚어 본다.<편집자주>

'장미 대선'으로 불리는 조기 대선 정국이 열리면서 금융시장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가장 먼저 영향을 받은 곳은 주식 시장이다. 대선주자들과 관련된 정치테마주를 비롯해 공약 관련 정책 테마주까지 주가가 널뛰고 있다. 이에 당국은 대선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위기관리를 주문하며 시장의 변동성 확대를 예의 주시 중이다.

이 가운데 빨라진 대선에 따른 시장 혼란과 더불어 트럼프 변수, 중국의 사드 보복 등으로 한국 경제에 큰 위기가 올 것이란 '4월 위기설'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 정치테마주 현황.
◆ 소문난 대선테마주, 급등락 반복
28일 주식시장에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일부지역 경선 결과가 나오면서 대선테마주가 크게 요동쳤다.

'문재인 테마주'로 분류되는 우리들제약은(이하 지난 27일 종가 기준) 2만2450원으로 전날 대비 19.1% 올랐다. 우리들휴브레인은 전날 보다 25.4% 오른 1만2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우성사료도 전날보다 30% 오른 5850원을 기록했다. 우리들제약과 우성사료는 이날 기준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표 테마주로 분류됐던 DSR과 DSR제강은 최근 "문 전 대표와 사업적 관련성이 없다"고 해명 공시했음에도 각각 1만8150원, 1만7400원으로 전날 대비 각각 4.6%, 0.3%원씩 올랐다. 특히 DSR은 3월 3일 종가와 비교했을 때 거의 두 배 가량 주가가 뛰었다.

아울러 지난 27일 문 전 대표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첫 번째 순회 경선지인 호남에서 60.2%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면서 앞으로도 관련 테마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관련주도 급등하고 있다. 안 전 대표가 지난 주말 열린 호남 및 제주권 경선에서 압승한 영향이다.

안 전 대표의 관련주로 지목돼 온 써니전자는 전일 대비 29.8% 오른 6830원으로 장을 마쳤다. 써니전자는 장중 8090원까지 치솟아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안랩은 13만8000원으로 3월 3일(6만5100원)에 비해 약 3주 만에 112%나 뛰었다. 이 밖에 다믈멀티미디어와 태원물산도 7950원, 6270원으로 전날 대비 각각 22.1%, 11.4% 올랐다.

이재명 성남시장 테마주로 여겨졌던 오리엔트정공,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지사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연관이 있다는 세우글로벌은 해당 의원과의 관련성을 부인하는 해명 공시 후 주가가 급락했다.


◆ 모니터링 시급…'4월 위기론'은?
정치테마주를 비롯해 정책테마주까지 주가가 널뛰기 하는 가운데, 금융 당국은 관련 종목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공정거래를 엄중 조치해 시장의 혼란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23일까지 일자리창출, 4차산업혁명, 4대강복원 등 정책테마주의 주가변동률은 16.7%로 정치인테마주(16.4%)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면서 시장지수 평균(3.3%)의 5.1배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에 금융위는 조기대선까지 정치테마주 150여개 종목을 집중 감시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금감원은 특정 정책테마주를 집중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진웅섭 금감원장은 최근 시장상황점검회의를 소집해 "대통령 선거까지 발생할 국정공백에 따른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중국과의 사드 갈등, 미 금리 인상 가능성 등 대내외 불안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 중인만큼 시장 불안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조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최근 경제와 안보 양축이 흔들린 가운데 '4월 위기설'이 다시 샘솟는 분위기다. 국내에선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을 맞은데다 미국이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대우조선해양사태가 악화되는 등 한국경제가 위태롭다는 지적이 잇따르며 '제2의 IMF(국제통화기금) 위기'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경제 위기론이 회자되자 일부 후보들은 가계부채 해법 등 공약 경쟁을 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안재욱 경희대 경제학과 교수는 "우리 경제가 어려운 건 사실이고 가계부채 수준을 볼 때 미국 Fed(연준)의 금리 인상에 따른 대응도 쉽지 않다"며 "아울러 정치와 연결돼 있어 충격이 올 경우 불안하긴 하지만 외환보유고와 통화스왑계약 등을 볼 때 IMF 수준의 위기가 올 것으로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메트로미디어=채신화 기자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IMF를 넘는 수준의 위기가 올 것이다. 장기간의 저성장, 내수침체, 소비위축, 주가하락, 대량실업, 금리인상, 환율폭등... 부동산대란, 자영업몰락, 금융위기... 고환율정책, 친재벌정책의 결과다. 이명박과 박근혜를 찍은 부정부패의 결론이다.
View 2 more replies
추가적으로, 환율은 수출과 수입 양면에 영향을 끼칩니다. 실제로는 환율이 떨어질 때 수출이 더 잘 되었으니,고환율이 수출에 유리한게 아니라 환투기에 유리한 것이고, 수입과 원자재는 비싸게 사야 하고 물가에도 불리합니다. 정부가 개입하는 환율방어는 재벌중심의 대한민국에서 다수의 국민과 중소기업을 누르고 외국인과 부자, 재벌을 살찌우는 정책입니다. 이것은 역사에서.반복적으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고환율정책, 환율방어는 그 나라의 성장과 발전을 정체시키고 그 결과로 위기를 잉태합니다. 2000년에야 외환시장을 개방한 우리나라는 정부의 외환시장개입이 외국인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는 사실을 모릅니다. 고부가가치의 산업으로 가기 위해서는 경상수지의 결과에 따른 환율의 방향을 역행해서는 안됩니다. 모든 기업은 쉽게 돈벌기를 바라지만, 정부는 기업과 시장에 대해 경쟁과 발전, 품질, 개발, 상품의 창조를 요구하고 견인해야 합니다. 지금까지의 정부는 재벌의 나팔수 역할을 해왔을 뿐입니다. 그 결과 비정규직과 자영업자의 대량실업사태가 발생하게 됩니다. 경제적 재앙은 재벌을 옹호한 정부와 정치권, 경제관료의 책임입니다.
5
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