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qstory2020
2 years ago10,000+ Views


“두 다리가 없고, 오른손 손가락은 두 개밖에 없는 우리 아들이
밖에서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고 오면,
저는 아이 손에 돈을 쥐여주고,
놀린 친구에게 햄버거를 사주고 오라고 했어요.

가슴이 찢어지게 아파도
그렇게 공부 대신 <욕먹는 맷집만> 키웠어요
장애인 수영 금메달리스트, 로봇 다리 세진 엄마-
.
세상은 절대로 우리가 듣고 싶은
희망적인 이야기를 해주지 않아요
.
저는 칭찬보다 모지고 절망적인 이야기를 참 많이 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상처받아 쓰러져 일어나지 못할까 봐서요.
시련 앞에 무너지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
사람들은 저에게 물어요
“왜 그런 아이를 입양해서
수술비 벌기 위해서 막노동까지 해야 하는
힘든 길을 선택했냐 구요”
.
저는 후회 없어요.
혼자 키우면서도
병원비를 내기 위해 일을 할 때도
힘든 재활치료를 할 때도..
.
시련 앞에 우리 아이들의
엄마이기를 포기하고 싶지 않았어요.
.
그리고 감사하게도 우리 아들은
장애를 극복하고
누군가의 희망이 되었어요.
.
그녀의 이야기를 듣는 내내
마음이 울컥했습니다..
힘든 시련을 담담하게 이야기하는 모습 때문이었을까?
나는 그런 그녀가 참 행복해 보였습니다.

p.s
오늘 콘텐츠는 세바시 <엄마이기 때문에 가능한 사랑>
로봇다리 세진이 엄마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4
Comme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