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1,000+ Views

[토박이말 되새김]온봄달 네이레(3월 4주)

 옛날에 맛보여 드렸던 토박이말을 다시 맛보고 싶다는 분도 있고, 토박이말을 갈래를 나눈 다음  묶어서 주면 도움이 되겠다는 분도 있습니다. 바라는 게 있다는 것은 마음이 있다는 것일 테고 제가 다 할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을 잘 아는 분들일 뿐만 아니라 앞으로 그 짐을 나눠 지실 분들이기에 든든합니다. 
  어제는 또 하나 잊지 못할 일이 있었던 날입니다. (사)토박이말바라기가 일터는 있었지만 배움터가 따로 없어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엘지베스트샵 진주성점(지점장 장홍점) 도움으로 배움터를 마련하였습니다. 어제는 그 배움터에서 첫 배움이 있었지요. 김수업 으뜸빛께서 '잃어버린 삶을 되살리는 길'이라는 벼름소로 값진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곳 배움터에 모여 토박이말을 배우는 좋은 자리가 되도록 더욱 힘을 쓰겠습니다.
 오늘은 지난 나흘동안 맛본 토박이말을 되새기는 날입니다. 여러분들께서 글갚음을 해 주셔서 기운이 납니다. 지난 이레보다 더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실 거라 믿습니다. 토박이말이 우리들 삶 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는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늘 봐 주시고 글로 말로 힘이 되어 주시는 여러분 고맙습니다.^^
(사)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4350. 3. 31. ㅂㄷㅁㅈ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음을 멈추고 고요함을 유지하기
마음을 멈추고 고요함을 유지하기 ============================ 어떤 사람이 급히 가다가 ' 왜 내가 급히 가지? 나는 천천히 가야지.' 하면서 천천히 간다. ' 왜 내가 천천히 가지? 나는 서야지.' 하면서 선다. ' 왜 내가 서 있지? 나는 앉아야지.' 하면서 앉는다. ' 왜 나는 앉아있지? 나는 누워야지.' 하면서 눕는다. 비구들이여, 이렇게 하여 그 사람이 각각의 거친 자세를 가라앉혀 미세한 자세를 취하는 것과 같다. - 맛지마 니까야 1권 사유를 가라앉힘 경 中- =========================== 1. 사소한 일에도 불같이 화를 낸다. 그럴때마다 ' 왜 내가 나를 불태우고 있지?' 2. 지난날의 안좋은 기억을 떠올린다 그럴때마다 ' 왜 내가 쓸데 없이 지난날의 쓰레기를 끄집어 내지?' 3. 무기력하고 우울하게 누워만 있다. 그럴때마다 ' 왜 내가 시체처럼 누워있지?' 4. 연인과 헤어지고 나서 울고 있다. 그럴때마나 ' 왜 내가 정신나간 사람처럼 눈물만 흘리고 있지?' 5. 미래를 생각하며 불안해 한다. 그럴때마다 ' 왜 내가 미래의 귀신을 불러와서 두려워하지?' 6. 지난날의 실패를 떠올리며 우울해한다. 그럴때마다 ' 왜 내가 과거의 썩은(상한)음식을 먹고 있지?' 마음을 조금만 차분하게 놔두면 됩니다. 헝클어진 흙탕물도 잠시 멈추고 지켜보면 이내 물을 더렵혔던 거친 오염물질들이 떨어져 나갑니다. 거친 바람도 잠시후 사라집니다. 성난 파도도 잠시후 고요해집니다. 터질것 같은 심장도 이내 돌아옵니다. 죽을것 같지만 죽지 않았습니다. 내가 없어질것 같지만 지금 숨 쉽니다. 세상이 끝난것 같지만 여전합니다. 우리는 그 찰나의 멈춤이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마음이 만들어내는 오만가지 망상에 휘둘리게 됩니다. 한번 휘둘리고 난뒤 정신차리면 늦습니다. 내 집에 도둑이 들어왔을때 두려운 나머지 눈을 감고 마음속으로 숨어 버리면 안 됩니다. 눈을 뜨고 명확하게 눈 앞의 현실을 알아차려야 합니다. ' 왜 도둑놈이 내 물건을 훔쳐가지? ' ' 도둑이야! 경찰서죠? 꺼져 ' 그러면 도둑놈은 사라지고 내 집엔 평화가 찾아올 겁니다. 우리는 최면에 걸린듯 귀신에 홀린듯 다람쥐쳇바퀴 돌듯 화내고 슬퍼하고 괴로워하고 두려워하고 미워하고 다투고 오해하고 왜곡하면서 어둠에 빠지게 됩니다. 우리는 술에 취한듯 마약에 취한듯 화려한 조명에 취한듯 돼지가 배터지도록 밥을 먹듯 쾌락에 빠지고 탐닉하고 욕망에 물들고 문란하고 방탕한 어둠에 빠지게 됩니다. 우리에겐 잠시 멈춤이 필요합니다. 어떠한 삶이 나에게 유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면 됩니다. 어떠한 삶이 나에게 해로운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면 됩니다. 유익한 삶을 살기 위해서 무엇을 행할지 고민하면 됩니다. 해로운 삶을 살지 않기 위해서 무엇을 금해야 할지 고민하면 됩니다. 그리고 나서 유익한 삶 속으로 걸어가면 됩니다. 그리고 나서 해로운 삶에서 벗어나면 됩니다. 유익한 삶의 기쁨을 누릴수 있습니다. 해로운 삶이 주는 고통을 알수 있습니다. 그러면 삶의 평화가 찾아 옵니다. https://youtu.be/70lqTmQIhA8 -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
2018년 2월 마지막 주 <명예의 전당> 주인공은?
최고중의 최고만 모였다 2018년 다시 돌아온 <빙글 명예의 전당> 언제나처럼 덕후들을 응원하는 빙글 명예의 전당, 2018년 세번째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이번주에는 어떤 덕후들이 빙글의 마음을 선덕선덕 설레게 했는지 얼른 만나 볼까요? #1 첫번째 주인공은 4년이 넘는 시간동안 빙글러들에게 꾸준히 우리말을 배달해 주고 계신 @baedalmaljigi 님의 카드 '[오늘 토박이말]시름겹다' 입니다. #한국어공부 #DidYouKnow? 많은 소리들을 적어낼 수 있는 우리 말이기에, 또 어느 새 하나가 되어버린 지구촌이기에(위아더월드!) 외래어들을 혼용한 문장들이 더 이상 어색하지 않은 요즘입니다. 그래서 더욱 우리말에 관심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을 하긴 하는데... 사실 쉽지 않잖아요. 하지만 이틀에 한번, 또는 사나흘에 한번씩 배달말지기님이 전해주시는 토박이말들만이라도 유심히 읽어 둔다면 시름겨운 마음이 조금은 덜어지지 않을까요 :) >> 카드 보러 가기 #2 두번째 주인공은 글쓰는 소녀 @yys0427 님의 카드 '안녕하세요 다섯분의 이름시 먼저 가져왔어요!!' 입니다. 누군가는 오글거린다고 이야기할 수도 있겠지만, '오글거린다'라는 말 너머의 감성을 계속 해서 찾는 사람들이야 말로 팍팍한 삶에 윤활유를 쳐 주시는 분들 아닐까요. #창작문예 #시 이 카드는 '빙글러들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시'랍니다. 빙글러들에게 신청을 받아서 당첨된 분들의 이름으로 기운나는 이야기를 만들어 주셨어요. 조금은 서툴고 투박하지만 그래서 더욱 진솔한 마음이 전해져서 봄날 같은 느낌. 내 이름으로 된 시가 같고싶으시다면 살짝 @yys0427 님께 말을 걸어보는 건 어떨까요? >> 카드 보러가기 #3 이번주의 마지막 주인공은 바로 직접 그려낸 사랑이 가득 담긴 일러스트를 모아둔 카드, @kooki999 님의 'LOVE'입니다. #일러스트레이션 #반려동물 @kooki999 님의 그림들은 검은 펜으로 슥슥 그려낸 간결한 선들만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흰 여백들 마저도 따뜻하게 만드는 힘이 느껴져요. 꾸준히 한장씩 그림을 올려주시는데, 이 카드는 여태 올려주신 '사랑'에 관한 그림들을 모아 주셨답니다. 빙글러 @raniground 님께서 추천해 주셨어요. 추천 감사합니다 :) >> 카드 보러 가기 _ 어때요, 잘 보셨어요? 마음에 드신다면 각각의 카드에 따뜻한 댓글을 남겨 보거나, 계속 카드를 받아보고 싶은 빙글러라면 팔로우를 해 보는 건 어떨까요? :) 보셨듯 명예의 전당은 일주일에 딱 세개, 빙글이 엄선한 최고의 카드를 소개하는 영광스런 자리입니다. 빙글이 고르기도, 여러분의 추천을 받기도 하지요. 어디서든 마음에 드는 카드를 발견한다면 댓글란에 @VingleKorean 을 태그하고 '이 카드를 명예의 전당으로!'라고 적어 주시면 바로 달려가서 확인해 보겠습니다 :) 추천대상 - 추천일로부터 한달이내에 작성된 카드 -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펌글이 아닌, 빙글러가 직접 작성한 오리지널 카드 - 댓글 빵개, 좋아요 빵개여도 OK! - 심지어 본인이 쓴 카드를 추천해도 OK! - 다른 빙글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정말 '좋은 카드'이기만 하면 돼요 그럼 다음주에 또 만나요!
[세 돌 토박이말날 기림 잔치]
기쁨 [세 돌 토박이말날 기림 잔치 알림] 손뼉 온 누리를 집어 삼키려 하는 그 분 때문에 세 돌 토박이말날 기림 잔치도 쪼그라들고 말았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과 넓은 곳에서 토박이말날을 함께 기뻐하고 토박이말 놀배움의 맛과 멋을 널리 알리고 싶었는데 많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서 누리그물(인터넷)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보았습니다. 여러 곳에 많은 사람들께 기별을 했지만 나라일꾼뽑기까지 겹쳐서 토박이말날을 알릴 겨를이 나지 않는다는 갚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이 토박이말날을 알리는 일에 도움을 주시겠다고 한 분들께는 더욱 고마운 마음이 큽니다. 모람 여러분의 마음을 모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고마움을 갚는 마음으로 널리 널리 많은 분들께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1. 티비엔경남교통방송(에프엠 95.5/서부경남100.1) 스튜디오 955(09:00~09:45) -진행: 노민주, 프로듀서: 박유진, 작가: 유다혜 무지개달 여드레(4월 8일) 방송 첫머리 오늘의 물음표 물음에 토박이말날과 아랑곳한 물음(질문)이 나가고 09:30부터 토박이말바라기 꼭지에서 토박이말날을 그렇게 잡은 까닭을 알려드립니다. (티비엔교통방송 앱을 내려받으시면 언제 어디서나 들으실 수 있습니다) 2. 우리 모임과 운힘다짐(업무협약)을 한 지란지교컴즈(대표 오진연) 에서 꾸리는 '샘스토리'에서 토박이말날 맞이 물음 잔치(퀴즈 이벤트)를 합니다. http://samstory.coolschool.co.kr/zone/story/tobagimal/streams/69131 3. 경남일보 강진성 팀장님의 도움으로 토박이말날 가로세로 맞히기 잔치를 합니다. 언제 실릴지 알게 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4. 책집 누리다솜에서 책꼲음이 모심(서평단 모집)을 합니다. 하시고 싶은 분께 '토박이말 맛보기1' 책을 손씻이(선물)로 드립니다. https://blog.naver.com/100nuridasom/221857249389 **한 두 가지가 더 될 수도 있는데 굳어지면 알려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