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cafe
a year ago50,000+ Views

매일 사용하는 곳이 화장실이지만 청소는 매일 하지 못합니다.
오래 놔두면 찌든때와 곰팡이로 인해 청소가 더욱 힘들어 집니다.
그래서 화장실을 쉽고 깨끗하게 청소하는 방법을 알아 봤습니다.
1. 변기 찌든 때
변기에 묵은 때가 끼어 있을 땐 수세미에 치약을 발라 닦으면 예전의 흰색을 다시 찾을 수 있다.
또 변기 내부의 더러움은 보통 세제로는 잘 닦이지 않는다.
화장실용 휴지를 넣고 그 위에 세정제를 붓는다.
그러면 세정제가 묻은 휴지가 변기를 씻어내는 역할을 해서, 그대로 놓아두어도 더러운 부분이 잘 씻겨 나간다.
물을 내리면 휴지가 흘러 들어가는 순간에 깨끗해진다.
2. 환풍기 청소
환풍기의 더러운 곳도 휴지를 사용하여 세제 습포제를 만들어서 활용할 수 있다.
청소하기 전날 떼어 바깥에 두었다가 하루 밤 지난 뒤에 청소하면 찌든 때도 간단하게 제거된다.
3. 화장실 악취제거
악취가 나는 것이 현실이다.
이 악취는 성냥에 불을 붙여서 제거할 수도 있다.
하지만 볼 일을 볼 때마다 성냥을 켤순 없으니,
이때는 원두커피 찌꺼기를 예쁜 용기에 담아 욕실 구석에 놔두면 좋다.
4. 녹슨 샤워기 구멍
샤워기는 수돗물 속에 포함된 칼슘 등
불순물이 눌러 붙어있기 때문에
칼슘을 분해하는 성질이 있는 식초를 이용한다.
뜨거운 물 1ℓ에 한 컵 분량의 식초를 넣은 다음
샤워기를 1시간 정도 담가 구멍에 붙어있던
하얀 가루가 없어지면 칫솔로 문질러 떼어낸다.
5. 욕실 곰팡이 제거
선반에 낀 곰팡이라면
소다를 푼 물을 부드러운 천에
묻혀 닦아주는 것 만으로도 쉽게 제거된다.
하지만 세면대, 변기 등의 접착면인
실리콘 고무부분에 곰팡이가 생겼을 때는 시간이 필요하다.
잠자기 전에 미리 락스를 적신 화장지를 가늘게 꼬아
곰팡이가 생긴 부분에 둘러놓은 후,
다음날 수세미로 문질러 닦으면 되고,

또는 화장지나 천 조각에 락스를 듬뿍 묻혀
하루 정도 둘러두기만 해도 다음날이면 깨끗해지게 된다.


6. 욕조와 세면대 청소
욕조와 세면대는 물을 받아서 쓰기 때문에
가장자리에 때가 끼기 쉽다.
보통 욕실용 세제를 풀어 수세미로 문질러 닦는데,
더러움이 심할 경우는 티슈에 때를 불린 후 닦아낸다.
물 때만 묻은 경우라면
치약을 사용하면 깨끗하게 뺄 수 있다.
7. 욕실 벽의 청결 유지
목욕 후에 목욕탕 벽에는 샴푸액과 비누 방울이 붙어 있다.
이 방울을 붙어 있는 채 그대로 두면 곰팡이의 원인이 된다.
욕탕은 온도와 습도가 높아서
곰팡이 번식에는 둘도 없는 장소이므로,
곰팡이가 좋아하는 영양이 생기지 않도록
늘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 목욕 후에 마지막으로
목욕탕 중간 부분부터 바닥까지 뜨거운 물을 한 번 뿌려준다.
항상 이렇게 하면 곰팡이의 발생을 상당히 억제할 수 있다.

8. 욕실 배수구 관리
욕실 배수구가 막힌 경우에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트래펑(뚜러펑) 등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가성소다 1컵을 배수구에 붓고 식초 1컵을 부으면
거품이 생기는데 이때 뜨거운 물을 부어주면
막힌 것이 뚫리게 된다.
9. 욕실 거울 김서림 방지
욕실에 들어가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곳이 바로 거울이다.
거울은 주기적으로 미지근한 물로 닦은 후 건조하면 깨끗해진다.
샤워 등으로 김이 서리게 될 때는
비눗물로 거품을 내어 닦거나 치약을 발라 문지른 후
물로 닦아내면 김서림을 방지할 수 있다.
10. 수도꼭지 닦기
수도꼭지에 얼룩이 진 경우에는
헝겊에 치약을 묻혀 닦으면 잘 닦인다.
헝겊으로 닦기 힘든 구석 부분은
헌 칫솔에 치약을 묻혀 닦으면 된다.
세면대 하부의 트랩에 녹이 슨 경우에는
땅콩 버터를 사용하거나
베이킹 파우더로 녹을 제거할 수 있다.
11. 욕실 천장
따뜻한 물을 사용하는 겨울철에는
수증기로 인해 욕실에 습기가 많아진다.
습기는 곰팡이 번식의 원인.
그러므로 마른 수건이나 봉에 수건을 말아 욕실 천장을 닦아낸다.
자루걸레를 이용하는 것도 아이디어.
목욕 직후에 하면 수월하게 때를 제거할 수 있다.
12. 욕실 타일의 곰팡이 제거
천 방망이나 칫솔 등에 표백제를 묻혀
타일 틈새를 문지른다.
힘을 너무 많이 주면 곰팡이가 오히려 파고 들어가므로 주의한다.
닦은 후 샤워기로 씻어낸다.
소독용 에탄올을 타일 사이에
골고루 스프레이 해주어도 효과적이다.
13. 욕실 선반
비누, 치약, 샴푸 등이 자잘하게 올려져 있는 선반은
곰팡이는 물론 구석구석 때가 끼기 쉬운 곳이다.
그러므로 칫솔을 이용, 수시로 구석진 곳까지
꼼꼼하게 닦은 후 마른 수건으로 한 번씩 걸레질한다.
14. 욕조는 뜨거울 때 닦는다.
욕조의 때는 사람의 몸때나 비누의 지방분과
물 속의 칼슘 등과 같은 금속 성분의 결합으로 생긴 것인데
이것을 나중에 닦아 내려면 잘 닦이지 않는다.
따라서 목욕 직후, 즉 아직 욕조가 뜨거울 때
닦아야만 때가 깨끗이 닦인다.
물 때를 스펀지로 닦아낸 다음,
마지막으로 한번 뜨거운 물로 씻어 내리면 깨끗하게 된다.
또 목욕을 하고 남은 물에 적당한 양의 소다를 넣고
잠시 그대로 두면 더러운 때가 떨어지게 된다.
소다의 알칼리 성분이 물때 등의 더러움을 분해해 주기 때문이다.
세제와는 달리 몸에 달라 붙어도 안전하므로
목욕하면서 청소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15. 욕탕물의 더러움
욕탕 물에 다른 사람의 잔 때가 둥둥 떠 있으면
나중에 목욕하는 사람은 기분이 좋지 않다.
이럴 때 신문지를 넓게 펴서 물위에다 잠시 띄워두면
신문지가 그 잔 때들을 흡수해 버린다.
이렇게 두어번만 하면 물이 아주 깨끗해진다.
16. 화장지의 낭비를 막으려면
두루마리 화장지의 경우, 잡아당기면
빙글빙글 돌면서 종이가 풀려 나오기 때문에
아이들이 장난 삼아 필요 이상으로 종이를 풀어내는 일이 많다.
그러므로 새 것을 걸어 놓을 때,
원형의 두루마리를 꾹 한번 눌러서
타원형으로 만들어 걸어두어 보자.

↪꿀팁 더 보러가기 : 오늘의꿀팁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37
Comment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