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ICONI
10,000+ Views

베이컨 감자전 만들기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베이컨 요리

☺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베이컨 요리 베이컨 감자전 만들기 ☺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얼마 전 새로 생긴 마트의 전단지가 붙어있더라고요. 마침 저녁거리도 필요하던 차에 잘 되었다 싶어 장 보러 달려갔답니다.

감자전이 먹고 싶어 감자랑 고추 등 여러 가지 채소를 사면서 이것저것 구경하던 도중 냉장고에 아주 싸게 파는 베이컨 파지를 발견했어요. 베이컨 파지는 베이컨을 규격에 맞게 자르다가 남은 자투리와 지방이 많아 상품성이 떨어지는 부분을 모은 제품이지요.

베이컨 파지 라지만 제법 크기가 큰 것들도 많이 보이길래 베이컨 야채말이를 만들려고 하나 구입해서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왔어요.

그런데 막상 집에서 야채를 돌돌 말아보니 크기는 크지만 모양이 너무 제멋대로라 이쁘게 말아지지 않았답니다.

역시 베이컨 야채말이는 정확하게 잘린 베이컨으로 말아야 이쁘게 만들어진다는 교훈만 얻고 자포자기하던 도중 원래 만들려고 생각했던 감자전에 베이컨을 넣어 부쳐보았더니 고소한 지방이 감자에 녹아들어 짭조름하고 맛있는 별미 간식거리가 되더라고요.

그럼 지금부터 생각지도 못했던 조합이었지만 일반 감자전보다 더욱 고소하고 풍성한 고기 맛에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베이컨 요리 베이컨 감자전 만들기 천천히 시작해볼게요.

⭐재료⭐

감자 4~5개, 베이컨 파지 적당량(식성에 따라 가감), 감자 전분 1숟갈, 식용유 약간

⭐조리방법⭐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베이컨 요리 베이컨 감자전 만들기에 들어가는 재료는 감자 4~5개, 베이컨 파지 약간, 감자 전분이나 밀가루, 식용유 약간만 있으면 된답니다.

1. 먼저 감자의 껍질을 깨끗하게 벗겨 준비해주세요.

✅ 겨우내 저온 창고에 보관 중인 감자의 싹이 튼 부분이나 초록 부분에는 독성이 있을 수도 있으니 깨끗하게 도려내어 손질해주세요.

2. 껍질 벗긴 감자를 최대한 얇게 채 썰어주세요.

✅ 감자를 얇게 썰어야 감자전이 잘 떨어지지 않고 잘 익는답니다.

3. 베이컨 파지도 감자와 비슷한 크기로 채 썰어 준비해주세요.

✅ 베이컨의 양은 식성에 따라 가감해주시면 되겠습니다.

4. 이제 채 썬 감자와 베이컨을 넓은 그릇에 옮겨 담은 후 감자 전분이나 부침가루 또는 밀가루 1숟갈, 생수 1숟갈을 넣고 재료가 잘 엉겨 붙도록 골고루 잘 섞어주세요.

5. 프라이팬을 달군 다음 전이 타지 않도록 약불로 낮추고 골고루 섞은 반죽을 한 숟갈씩 떠서 앞뒤로 뒤집어 가며 노릇하게 구워주시면 아주 간단하게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베이컨 요리 베이컨 감자전 만들기 완성입니다.

노릇하게 익힌 베이컨 감자전을 접시에 담고 케첩이나 칠리소스를 곁들여 드시면 아이들 간식이나 맥주 안주로 아주 그만이랍니다.

따로 간을 안 했지만 베이컨 특유의 고소하고 짭조름한 맛이 가미되어 있어 간이 적당하며 감자 특유의 담백하면서 바삭한 식감이 베이컨 감자전의 매력인 것 같아요.

요즘같이 장 보기가 두려운 고물가 시대에 베이컨 파지와 감자를 이용하여 저렴하지만 영양 가득한 간식을 만들어 보세요~

♥오늘의요리팁♥

✔ 감자를 가늘게 채 썰어주세요.
✔ 타지 않게 약불에서 구워주세요.

#먹방, #요리, #메뉴, #요리레시피, #집밥, #먹거리, #내가만든요리, #내가만든음식, #수제요리, #홈메이드, #쉬운요리, #맛있는집밥, #오늘의레시피, #레시피, #베이컨감자전, #베이컨감자전만들기, #베이컨감자전만드는법, #베이컨감자전레시피, #감자전, #감자전만들기, #감자전만드는법, #감자전레시피, #베이컨요리, #감자요리, #베이컨파지, #베이컨파지요리, #파지베이컨, #파지베이컨요리, #간식, #술안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구엔 와인이죠^^
갠적으로 한국 프로야구는 거의 보진 않습니다. 지역이 지역이다보니 주변에 자이언츠를 응원하는 지인들이 많긴 합니다. 예전엔 사직에 가서 직관도 하고 그랬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관심이 없어지더라구요. 그나마 메이저에서 활동중인 한국 선수들 경기는 가끔 찾아봅니다. 이번 월드시리즈도 열심히 봤습니다 당근 최지만 선수 때문에요 ㅎ. 그러다 간만에 올해 포스트시즌을 보게됐는데 나름 재밌어서 어제 끝난 한국시리즈까지 봤습니다. 코스트코에 갔다가 와입이 보이면 사오라던 꼬막비빔밥이 있어 데려왔습니다. 저녁 먹으면서 야구보려구요. 양이 제법 되서 저도 맛 좀 봤습니다. 얹어진 고추 때문인지 양념 때문인지 저한텐 살짝 맵더라구요. 야구 핑계대고 또 닭꼬치에 와인 한잔합니다. 며칠전엔 에프에 돌렸는데 이번엔 프라이팬에 직접 구웠습니다. 이게 에프에 돌린것보다 좀 낫네요... 와입이 딸래미 방과후 준비물 사러 다이소에 갔다가 푸어러를 사왔더라구요. 제가 원하던 이런 아이들이랑 비슷하더라구요. 이케요에서 데려온 아이는 와인이 떨어지면서 잔에 와인이 튀어 아쉬웠는데 다이소껀 그렇지 않더라구요. 이케요 갔던날 미트볼이랑 같이 데려왔던 매쉬 포테이토도 꺼냈습니다. 장난삼아 요렇게 찍어 먹어줬답니다. 엔씨가 전통의 강호 두산을 이겼네요. 대단한데요 ㅎ. 암튼 한동안 프로야구 잼나게 봤네요. 야구 핑계로 술도 많이 마시고 ㅋㅋㅋ
오뚜기 옛날쌀떡국
아들래미가 오늘따라 넘 늦게 오네요. 기말고사는 아직 3주 정도 남았는데 학원에서 늦게까지 시키나봐요. 10시 반쯤 학원마치고 올라간다고 전화가 왔는데 출출한가보더라구요. 쌤이 출출할까봐 식빵에 잼을 발라줬다는데 그정도로는 당근 양이 아쉬웠겠죠. 아들이 편의점에서 뭘 좀 먹고싶다길래 동네 편의점에서 만나기로 했답니다. 아들이랑 편의점 테이블에 앉아서 뭐 좀 먹고 올랬는데 아들이 버거를 집더니 후딱 집에 가고싶다고 ㅡ..ㅡ 와입 몰래 나가서 소주 한잔 하려고 했는데 ㅋ. 집에 와서 전자렌지에 버거를 돌리는 동안 저도 뭘 먹고싶더라구요. 아, 저 저녁은 이미 먹었습니다 ㅎ 아직까지 한번도 실패를 해본적이 없던 떡국을 먹어보려구요 ㅎ. 진짜 여태 먹어봤던 떡국중에 맛없었던 아이는 없었던것 같아요^^ 숟가락까지 들어 있네요. 끓는물을 붓고 전자렌지에 들어갔다 나왔습니다... 고명은 마지막에 넣어야 되는데 첨부터 전부 투입해 버렸어요. 근데 별반 다를건 없었을듯요 ㅋ 야심한 시각에 떡국을 먹으려니 소주 생각이... 첨부터 아들 만나서 편의점에서 잽싸게 한잔 하고 올 계획이었었거든요 ㅋ 혹시나 와입이 나올까봐 글라스에 소주 부어서 잽싸게 마시고 흔적은 없앴답니다. 떡국에 소주 괜찮네요 ㅋ. 쩝, 술꾼이 뭔들 괜찮지 않겠습니까마는 ㅡ..ㅡ 근데 이 떡국도 합격. 글고 국물도 살짝 사골국물 스탈인게 괜찮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