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j
1,000+ Views

보행자 중심 시민 광장으로 재조성되는 서울 광화문광장 <사진제공 서울시>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을 보행자 중심 시민 광장으로 재조성하는 작업을 본격 추진한다. 3일 유럽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선 후 새 정부와 함께 이같은 방향성을 띈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광화문광장을 ‘거대한 중앙분리대’라는 오명을 벗기위해 기존 10차로를 절반 정도로 줄여, 보행자의 접근성을 높이는 등 완결된 보행 광장으로 확대 개편한다. 권위주의적인 국가권력 상징 공간에서 시민 중심 광장민주주의의 상징 공간으로 성격을 재정립할 방침이다. 또한 광화문 앞 월대(마당)를 복원하고 해태상을 이전하는 한편 의정부터 육조거리 복원 등을 통해 역사성도 강화한다. 광장-광화문-경복궁-백악-북악산-하늘로 연결되는 남북 경관축은 그대로 보존한다. 광장 이용도 일회성 행사와 축제가 아닌 시민의 자발적·일상적 참여를 강화시킨다. 촛불집회를 기념할 수 있는 표석 등을 설치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낸 국가 개혁의 시민공간, 국가의 미래를 보여주는 광장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선 오는 5월 시민토론회를 통해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8월까지 전문가들로 구성된 광화문포럼 주관으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한 9월까지 중앙정부와 협의해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가며, 내년 3월엔 국제 현상설계 공모를 할 예정이다. 시는 일부 대선 후보들이 공약한 청와대 이전과 현재 추진 중인 용산기지 이전에 따른 주한 미국 대사관 이전과 맞물려 재조성 계획이 향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2009년 개장한 현재의 광화문광장은 최근 촛불집회의 산실이 되면서 광장 민주주의 발현의 핵심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 이곳은 보행자와 단절로 ‘거대한 중앙분리대’라는 비판이 일고 있으며 월대(광화문 앞 마당) 및 해태상 등이 제대로 복원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 광화문광장 전경 <사진제공 서울시>

*본 내용은 한국조경신문 440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글 : 이동원 기자)


*더 많은 기사 보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