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5,000+ Views

어린이 책으로 발매되는 Slick Rick의 “Children’s Story”


슬릭 릭(Slick Rick)의 “Children’s Story”는 80년대 후반 힙합이 싹트던 때, 명곡 리스트에 반드시 들어가는 트랙이다. 어떤 이에게 힙합이 주는 이미지는 총소리가 난무하고, 무서운 형들이 떼거리로 나와 겁주는 것일 수도 있겠다. 그러나 “Children’s Story”는 잠자리에 들기 전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한 편의 이야기에 가깝다. 영상은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조르는 침대 위의 세 명의 어른이(?)들에게 슬릭 릭은 자장가를 불러주듯 이야기를 시작한다. 졸지에 강도가 된 슬릭 릭과, 찰리 채플린을 떠오르게 하는 우스꽝스러운 경찰 무리가 등장하는 뮤직비디오를 우선 감상해보자.

슬릭 릭의 가사 스타일(Lyrical Style)은 ‘내러티브(narrative)적’이라는 특징이 있다. 힙합 장르에 내러티브를 적용한 최초의 스토리텔러라고 평가받는 그의 스타일은 이후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영향을 줬으며, 우리가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거장들, 런 디엠씨(Run DMC), 트라이브 콜드 퀘스트(A Tribe Called Quest), 데 라 소울(De La Soul), 그리고 2010년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덤파운데드(Dumbfoundead)가 이 곡을 샘플링했다. 하지만 과연 최고의 힙합곡이 최고의 책도 될 수 있을까? 아니,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용 책이라면 어떤가?

그의 곡이 몇 주 뒤 4월 22일, ‘Record Store Day’를 맞이해 18 페이지짜리 어린이 책으로 제작된다. 이 스토리 북은 그의 1988년 데뷔 앨범 [The Great Adventures of Slick Rick]의 재발매와 함께 세상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 스토리북 제작사는 이 책의 목표를 “충실하게 뮤직비디오를 재현해내는 것”이라고 하니 퀄리티는 의심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앨범과 스토리 북의 발매 및 유통은 커먼(Common), 올 더티 배스터드(Ol’ Dirty Bastard), 더 파사이드(The Pharcyde) 등 올드스쿨 힙합 클래식을 바이닐과 카세트를 취급하는 보스톤의 겟 온 다운(Get on Down Record Label) 레코드 레이블을 통해 이루어진다. 이제 3 주가량 남은 이 시점, 동심을 유발하는 그의 “Children’s Story”를 들으며 총알을 장전해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공하는 메모의 기술 7가지 [부자습관]
★성공하는 메모의 기술 7가지★ 1. 언제 어디서든 메모하라.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은 그 자리에서 바로 기록하는 것이 메모의 법칙이다. 목욕할 때, 산책할 때, 잠들기 전 등 언제 어디서든 메모한다. 늘 지니고 다니는 것, 늘 보이는 곳에 메모한다. 2. 주위 사람들을 관찰하라. 독자적인 방법을 고안할 능력이 있다면 자신만의 방법을 터득하면 되지만 그럴 능력이 없다면 우선 눈에 보이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즉, 일을 잘하는 사람의 방법을 보고 배우는 것이다. 일을 잘하는 사람을 관찰하고 따라한다. 일을 잘하는 사람과 자신을 비교할 수 있는 일람표를 만들어 본다. 회의 내용이 지루하면 다른 사람들을 관찰한다. 3. 기호와 암호를 활용하라. 메모할 때 반드시 '글자'만 쓰란 법은 없다. 자신이 보고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으면 된다. 중요한 것은 자신만의 메모 흐름을 만드는 것이다. 4. 중요 사항은 한 눈에 띄게 하라. 메모하는 방법에는 정답이 없다. 시간이 지난 후 다시 검토했을 때 중요한 부분이 한눈에 들어오는 것이 좋은 메모다. 중요한 사항에는 밑줄을 긋는다. 좀더 중요한 사항은 동그라미로 표시한다. 삼색 볼펜을 사용해 내용과 중요도를 구분한다. 중요한 내용은 별도로 요약한다. 5. 메모하는 시간을 따로 마련하라. 하루에 한 번이라도 수첩과 펜을 드는 습관이 생기면 특별히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메모하게 된다. 메모만을 목적으로 하는 시간을 갖는다. 일부러 커피숍을 찾거나 생각을 정리해 주는 여행을 떠난다.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한 시간이라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생각나는 것을 메모한다. 6. 메모를 데이타베이스로 구축하라. 메모는 어떤 형태로든 남겨두면 훗날 효력을 발휘한다.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목적은 '정리한 후 잊어버리자!'이다. 메모는 어떤 형태로든 남겨둔다. 메모를 모아 책 한권으로 만든다. 메모와 자료를 주제별로 문서 보관 상자에 넣어 데이터베이스화한다. 7. 메모를 재활용하라. 예전의 메모를 다시 읽어보는 습관부터 기른다. 메모한 것들은 날짜별 혹은 주제별로 정리한다. 정리된 메모를 문서 보관 상자에 보관한다. 다시 읽을 때는 느낀 점이나 아이디어를 다른 색 펜으로 적어둔다. 아래 동영상을 클릭하면 성우분이 읽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