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orking
100,000+ Views

걸스데이 유라 4대 움짤

따뜻한 가슴과 자본주의 하체
슬금슬금
진정한 맛 표현
빙구유라
humorking
273 Likes
224 Shares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자본주의 하체래 ㅋㅋㅋㅋㅋ
첫번째 당황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춤추는 모습 귀여움~ㅎㅎ
첫짤 넘어졌다고 빨간머리가 약올리는줄ㅋㅋ
아 유랔ㅋㅋㅋㅋㅋㅋㅋㅋ사랑함ㅋㅋㅋ
귀엽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분노 타입에 맞게, 화 ‘잘’ 내는 법
20대 내내, 저는 스스로를 ‘화 낼 줄 모르는 사람’이라고 여기며 슬퍼했습니다. 모질지 못해서, 순해서, 바보 같아서… 말하자면 내가 착해서 화를 못내는 줄 알았죠. 그건 착각이었습니다. 저는 착한 게 아니라, 그냥 화내는 방법에 대해 무지했을 뿐입니다. 분노 감정을 어떻게 처리해야 좋을지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었으니까요. 물론 인생은 실전이라, 제가 드리는 팁은 도움말 정도에 그치겠죠. 하지만 이것 하나만은 기억하면서 읽어주세요. 우리의 감정은 모두 옳습니다. 심지어 ‘분노’ 마저도요. * ‘다혈질’ 형 화나는 상황에 부딪히면 불같이 분노를 폭발 시켜버리는 스타일. ‘참아야지’ ‘침착해야지’ 생각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 편이죠. 술자리에서 어떤 사람이 ‘빡치게’ 했을 때 화를 크게 내거나 팀플을 하다가 커뮤니케이션이 꼬여버렸을 때 분노를 터트려서, 주변 상황을 싸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다혈질’이라는 말을 종종 듣지요? -> TIP 자신의 분노 감정을 적절하게 풀어내는 것은 분명 중요하지만, 제어할 수 없는 상태에서 화를 폭발시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곧 뒤따라오는 후회는, 분노 감정을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게 만들고요. 그럴 땐 ‘공간적 거리감’을 활용하길 추천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그 자리를 잠시만 벗어나세요. 이를 악물고 “즘스믄 느긋다으께” 하는 겁니다. 주변을 5분 이상 천천히 산책하면서 마음을 정리하세요. 혹은 전혀 상관없는 사람(예를 들어 가족)에게 전화해서 일상적인 이야기(“밥 먹었어?” “지금 뭐하고 있어?”)를 하며 감정을 환기시키는 것도 좋습니다. 마음속 불길이 사그라들면, 좀 더 논리적으로 분노 감정을 풀어내고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거예요. * ‘남 탓’ 형 분노의 이유를 외부에서 찾으려고만 하는 스타일. 화가 났을 때, 외부 환경이나 다른 사람이 바뀌지 않으면 분노 감정이 해결될 수 없다고 믿는 편입니다. ‘나 말고 세상 사람들은 다 나쁘다!’는 마음은 아닙니다. 방어 기제가 강해서 화살을 남에게 돌린다는 표현이 맞겠네요. -> TIP 황희 정승의 말처럼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누구도 완벽한 악인은 없고 어떤 상황도 한 가지 이유 때문에 생겨나지 않습니다. 화가 났을 때 그 이유를 외부로 돌리면 마음이 편해질 것 같나요? 전혀 아닙니다. 오히려 분노 해결의 열쇠를 주인 없는 그림자에게 쥐여 주는 꼴이죠. 내가 화난 이유가 10가지라면 무조건 2가지 이상은 나로부터 왔다고 가정하고, 그 근거를 적어보세요. 적어 내려가다 보면, 의외로 해결점을 찾거나 ‘이렇게까지 화낼 일은 아니’라는 걸 깨닫고 해탈(?)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세상엔 “영원한 피해자도 영원한 가해자도 없다‘는 걸 기억하세요! * ‘모르는 척’형 자신의 분노를 자꾸 모르는 척 하는 스타일. 화내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과 트러블을 만들지 않기 위해 애쓰죠. 팀플에서 많은 역할을 떠맡고 화를 참아가며 과제를 하다가 결국 폭발해서 다 때려치우고 사라져버리지는 않나요? 친구 사이의 트러블을 피하려고 참고 참다가 절교 선언을 해버릴 지도 모르죠. 그러면 가장 상처 입는 건 나 자신인 데도요. -> TIP ‘화낸다’는 것을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표현하지 않다보면 속으로 곪게 됩니다. 그러다보면 해결점을 찾기도 전에, 해결하려는 노력 자체를 포기해버리게 되는 상황에 다다르죠. 진심으로 믿는 소수의 사람에게 ‘최근 화가 났던 일’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사전에 그들에게 양해를 구한 후, 5분 혹은 10분으로 얘기하는 시간을 설정합니다. 친밀한 사람에게 공감을 받으면서 마음속 분노 감정을 표현하는 연습을 하다보면, 마냥 화를 쌓아두기만 하는 사람에서 벗어날 수 있을 거예요. * ‘내 말 좀 들어봐’ 형 자신의 분노 감정을 타인에게 전달하고 표현할 줄 아는 스타일. 그것만으로도 분노 때문에 괴롭거나 자신을 좀 먹는 일이 덜하겠네요. 가장 좋은 건 적절한 대상(화나게 한 사람)에게, 적절한 타이밍에, 적절한 강도를 지키며 분노를 표현하는 것이겠지만…. 표현할 줄 안다고 해서 모두 적정선을 지킬 줄 아는 건 아니겠죠? -> TIP 사람들의 공감을 얻기 위해 너무 반복적으로 분노를 표현하고 있는 건 아닌지, 제대로 된 대상에게 분노를 표현하고 있는 건지 스스로 확인이 필요합니다. 잘못하면 뒤끝 있는 사람으로 오해받기 십상이니까요. 더불어, 사람들에게 위로받고 나서는 화났던 감정을 누그러트릴 줄도 알아야 합니다. 사람들이 공감해주는 건 당신의 마음을 위해서지, 당신의 분노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걸 잊지말아 주세요. * ‘복수혈전’ 형 분노 감정을 자극한 상대에게 복수를 꿈꾸는 스타일. 화가 나면 그 자리에서 해결하기 보다는 나중에 복수할 계획을 세우는 편입니다. 자신이 겪은 분노를 상대에게 되돌려주려고 하는 거죠. 복수심은 힘이 세기 때문에 종종 성공의 원동력이 되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자기 자신을 갉아먹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 TIP 살다보면 화나는 상황이 자주 생기기 때문에 ‘복수혈전’ 형 사람들은 늘 분노에 사로 잡혀있습니다. 계획했던 복수가 이뤄지기 전에, 다음 분노가 또 다른 복수를 꿈꾸게 하는 거죠. 더 슬픈 건, 표현하지 않았기에 상대방은 당신이 왜 화가 났었는지 알지 못한다는 겁니다. 분노 해결을 나중으로 미루지 말고, 화가 나면 ‘그 자리에서’ 표현하세요. 복수에 쏟는 노력 대신, 화가 났던 이유 제대로 전달하는 것에 노력을 기울이세요. 전보다 훨씬 홀가분해지는 마음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illustrator 개은 참고도서 <또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대학내일 전아론 에디터 aro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홍콩영화 최고 전성기 시절 여자배우들
*홍콩 영화의 최고 전성기 시절 80~90년대 공리 1965년 12월 31일 대표작 : 패왕별희, 게이샤의 추억, 황후화 등등.. 관지림 1962년 9월 24일 대표작 : 용형호제, 지존무상, 동방불패, 황비홍, 신조협려 등등 구숙정 1968년 5월 16일 대표작 : 녹정기, 의천도룡기, 초류향, 스트리트 파이터, 도신2, 시티헌터 등등 글로리아 입 1973년 1월 13일 대표작 : 신조협려, 공작왕, 대소비도 등등 매염방 1963년 10월 10일 대표작 : 신조협려2, 취권2, 심사관, 동방삼협 등등 양채니 1974년 5월 23일 대표작 : 양축, 동사서독, 칠검 등등 양자경 1962년 8월 6일 대표작 : 007네버다이, 예스마담, 태극권, 와호장룡, 게이샤의 추억 등등 왕조현 1967년 1월 31일 대표작 : 천녀유혼, 정진자: 도신, 동방불패2 등등 이가흔 1970년 6월 20일 대표작 : 녹정기, 동방불패, 타락천사 등등 원영의 1971년 9월 4일 대표작 : 금지옥엽, 금옥만당, 007북경특급, 소호강호 등등 임청하 1954년 11월 3일 대표작 : 동방불패, 백발마녀전, 녹정기, 신용문객잔, 중경삼림, 동사서독 등등 장민 1968년 2월 7일 대표작 : 도성, 도학위룡, 의천도룡기 등등 장만옥 1964년 9월 20일 대표작 : 음식남녀, 열혈남아, 첨밀밀 등등 종려시 1970년 9월 19일 대표작 : 이연결의 보디가드, 태극권 등등 주인 1971년 10월 25일 대표작 : 서유기, 도학위룡2, 첩혈위룡 등등 종조홍 1960년 2월 16일 대표작 : 가을날의 동화, 종횡사해 등등 오천련 1968년 7월 3일 대표작 : 천장지구, 지존무상2, 음식남녀 등등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고수 좋아하십니까?
다들 아시겠지만 호불호 갈리는 음식, 식재료 중에 고수만한게 없습니다. 좋아하시는 분들은 없으면 음식맛이 안산다고 엄청 넣어 드시지만 싫어하시는 분들은 이거 들어가는 요리는 절대 입에도 안대시죠. 태국이나 베트남 같은 고수 많이 먹는 나라 가서는 필수적으로 '고수'를 빼달라는 말을 배워가기도 하구요. (마이싸이 팍치, 노 샹차이, 노 실란토르...) #입맛소수자 관심사가 생겼으니 이만한 주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고수를 없어서 못먹는 쪽에 가깝습니다. 쌀국수 먹을 때도 고수를 넣지 않으면 밍밍한 맛에 매우 섭섭하더군요. 대신 같이 먹는 사람이 있으면 '고수 넣어도돼?'라고 꼭 물어봅니다. 못드시는 분들은 보통 화장품맛 난다고 싫어하던데, 사실 저도 고수가 무슨맛이냐? 라고 물으면 대답하기 어렵습니다. 그 묘한맛은 먹어보지 않고서는 모르죠. 백종원님도 말씀하셨죠. 눈딱감고 10번만 먹어봐라. 네 딱 5번만 드셔보십쇼. 그 특유의 향긋함 없으면 이제 더이상 고수없는 쌀국수는 못드실겁니다. 고수가 대부분 들어가는 태국 음식도 더 풍요롭게 즐길 수 있을거고요. 여행갈 때 고수 빼달라는 말.. 이제 몰라도 됩니다~ ^^ 대한민국에서는 이말이 최고죠. 00가 정력에 좋다~ 하면 어떤 재료든 완판되는 기적...^^ 고수가 그렇답니다. 저 수요미식회 방송에서 황교익은 고수만 넣은 비빔밥을 추천해주시더군요. 거 사람 참... 그건 고수 좋아하는 저도 조금 오바라고 생각합니다만 고수를 그만큼 좋아한다는 의미는 통한듯 합니다. 오랜만에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서 즐겁게 얘기해보았습니다. #입맛소수자 관심사가 더 흥하길 바랍니다..~ 이벤트도 하고 있던데 사진 찍어둔게 아직 없어서리 고수 음식 먹으며 사진 찍어서 참가하도록 하겠습니다. 고수 좋아하시는 분들.. 저 말고 더 많이 계시겠죠? 고수의 맛을 모르는 분들을 위해 맛표현 부탁드립니다..^^ 이 맛을 다같이 즐기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