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아들 의사를 존중하는 샤를리즈 테론

샤를리즈 테론은 아들 잭슨이랑 딸 어거스트를 입양했는데,
잭슨이 드레스랑 치마를 너무 좋아해서 자주 입고 다님.
엘사를 좋아해서 할로윈때는 엘사 분장도 할 정도


파파라치도 자주 찍히고 사람들은 항상 궁금해하는데
개의치 않고 매번 잭슨이 원하는대로 입힌다고 하네요...






하지만..

학원을 안가는건 안됨ㅠㅠ



참 멋진 엄마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28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어딜가나 학원째는건 안됨ㅋㅋㅋㅋㅋㅋ
우리나라도 있어요.~ 저 정도 될지 모르겠는데 남아가 머리 기르고 싶다고해서 길려주고 이왕하는거 이쁜옷까지 입혀서 다들 딸인줄 알음. 나중에 유치원 들어갈때부터 컷으로 본인이 바꾸면서 자각했다함. 그전까지 엄마는 머리 꾸며주고하며 딸 없는 욕망을 채웠대나어쨌다나..
우리아이 유치원때도 있었어요. 머리만 길었지 상남자~ ㅎㅎ
퓨리오사에게 반항은 무용
@wlwodyd2536 남자도 공주님 옷이 좋을수있죠? 남자는 왕자님 옷만 입는게 정체성이라 생각하시나봐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wlwodyd2536 말씀하시는데 죄송하지만ㅋㅋㅋㅋ 읽는데 거슬려서. 역활 -> 역할 이요!ㅎ
호모포비아시네요. 동성애는 잘못된게 아닙니다. 또한 성이 남자라고해서 남자답게 라는건 고정관념입니다. 남자가 여자처럼 행동하면 비정상적입니까? 정상이랑 비정상이랑 구분을 못하시는거 같네요.
저는 동성애는 분명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자꾸 호모포비아라는 용어 들이대면서 정상인들 엿맥이는 발언 자재좀,, 개이아님 래즈들이 꼭 저러지... 남의 의사 존중안하는건 지들이 더함.ㄷㄷ 역차별 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오디션 일화.gif
현재 마블의 '스파이더맨'역을 맡고 있는 톰 홀랜드는 사실 어릴 때부터 스파이더맨의 팬이었음 그래서 스파이더맨 오디션 공지가 뜨자마자 지원을 함 그 과정 첫 번째로 자기소개 영상을 찍어 보내야 했는데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오디션답게 백플립으로 시작해서 백플립으로 끝냈다고 함ㅋㅋ 평소 톰의 운동신경 그렇게 1차에 합격한 톰은 또다시 몇 차례 오디션을 봤는데 역시 마블... 대사 리딩을 해야 하는데 무슨 배역으로 오디션을 보는 건지도 알려주지 않음 심지어 크리스 에번스(캡틴 아메리카)와의 스크린 테스트 때는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다짜고짜 액션 연기를 시켜버림 실제 스크린 테스트 영상 하지만 잘 해냄... 로다주(아이언맨)와의 스크린 테스트 때는 25분 전에야 로다주가 온다는 걸 알려줬다고 함ㅋㅋㅋ 그렇게 패닉이 된 상태로 오디션이 시작되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로다주가 첫 대사부터 원래 대사와는 완전히 다른 대사로 바꿔 쳤다고 함ㅋㅋㅋ 다행히 즉흥연기에 강했던 톰은 애드리브로 받아쳤고 그렇게 둘이 5분 동안 즉흥연기를 함 프로듀서 말에 따르면 오디션 직후 로다주가 귓속말로 "That's the one (바로 저 애야)"라고 했다고... 이랬던 로다주와 톰은 훗날 애드리브로 여러 장면을 만들어내는데 그중 제일 유명한 건 파스슥 될 때의 아돈 워너 고... 톰은 오디션을 전부 마치고 결과를 기다렸지만 5주가 지나도 아무 연락이 오지 않았다고 함 그러던 어느 날 침대에 앉아 인스타를 하는데 마블 인스타에 "웹사이트로 가서 새로운 스파이더맨이 누군지 알아보세요" 라는 글이 올라와 들어가 보니 자기 이름이 쓰여있었다고ㅋㅋ 가족 모두가 신나하고 있는 와중에 톰의 동생은 "형 그거 해킹일 거야 붙었으면 전화를 했겠지"라며 초 쳤다고 함 하필 또 그때가 소니가 해킹당했을 즈음이라는 게 웃음 포인트 암튼 이렇게 톰 홀랜드는 다섯 달을 걸쳐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스파이더맨 역할을 따게 됨 이후 마블은 미국 고등학생 연기를 해야 할 영국인인 톰에게 '미국 고등학교에 위장전입을 해봐라' 라는 요구를 했다고 함ㅋㅋ 요구를 받아들인 톰은 학교에서 한 친구에게 "나 사실 스파이더맨이야"라고 했다가 이상한 애 취급을 받았다고ㅋㅋㅋㅋ 출처ㅣ디젤매니아 톰 홀랜드 - 진짜 스파이더맨이랑 찰떡 아닌가요 *_* "I don't want to go . . " 장면이 애드립이였다니 T_T 저 장면에서 얼마나 맘이 아팠는데 . . 연기천재 아닌가요 ! 본문 중간 중간 사진 추가하면서 저도 모르게 홀린듯 저장한 짤들 더 추가할게요 - 넘 상큼하고 귀여워서 참을 수 없었어요 😂
마블 영화에 여성 배우들이 합류해서 정말 기쁘다는 스칼렛 요한슨.gif
남자들 틈 속에서 지내기 힘들었어요. 그래서 제발! 여자가 있길 빌었어요 제발!!!! 그러다 코비(스멀더스,마리아 힐)를 보자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를 외쳤고 그리고 리지(엘리자베스 올슨,스칼렛 위치)가 들어왔을 때도 서로 의지하며 지냈어요 안심 ㅠㅠ 리지랑 코비를 봤을 때가 기억나요 우리 모두 꼭 붙어다녔어요. 그동안 전 남자들한테 오랜시간동안 둘러싸여 있었잖아요. 그러다 브리(라슨)이 들어오고 카렌(길런)과 다나이(구리라)도 있고 다른 여성 배우들을 만나서 정말 좋았어요. 블랙 위도우는 이 시리즈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여성 히어로인데 이번에는 더 많은 여성들이 합류하는 것을 보니 좋던가요? 네 그럼요. 정말 안심이 됐죠. 10년동안 테스토스테론 축제에서 남자들 틈바구니 속에서 지내야 했으니까요. 스칼렛 위치 역의 리지와 마리아 힐 요원 역으로 코비가 합류했을 때 이 두 배우한테 정말 감사한 마음이 들었어요. 우린 서로 의지하면서 지냈죠. 이제 세계관도 확장되면서 다나이, 브리 같은 많은 훌륭한 배우들이 합류하니까 정말 안심이 돼요. 이 영화(인피니티 워)에선 많은 여성들이 등장하잖아요 네 정말 다행이죠 (중략) 코비는 역시 멋지고 리지도 정말 훌륭하고요 다나이 말고는 다른 이들과 연기 할 기회가 없었는데 그러니까 이제 세계관도 커졌겠다 더 많은 여배우들을 데려와 데려오라구! 그랬어요 ㅋㅋㅋ 캡틴 마블 브리 라슨도 있잖아요 아 그럼요 정말 멋져요 브리가 합류해서 너무 반가워요 - 남자배우들만 있는 곳에 당신 혼자 여자잖아요.기분이 어떤가요? - 한순이: 코비 스멀더스도 있어요. (어벤져스 1 홍보 때 인터뷰 할 때마다 저런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그 때마다 코비 스멀더스 꼬박꼬박 언급) 남자들만 있는 곳에서 힘들지 않았나요? 네.. 3주에 한번씩 힘들긴 했지만 뭐 괜찮았어요. 한순이 농담 듣고 웃겨 죽을라하는 제레미 레너 ㅋㅋㅋㅋ ** 어벤져스 남배우들이 한순이를 보는 시선 남자들만 있는 곳에 불쌍한 스칼렛 혼자 외롭게... 불쌍하다뇨?? 스칼렛이 다 지배하고 다녔는데요 스칼렛이 휘어잡았어요. 네, 보스였죠. **  한순이가 어벤져스 남배우들을 보는 시선 (남자배우들) 다들 여왕 무리들 같아여 춤추고 막,,댄싱퀸 같아요. 쫄쫄이에 자켓 걸치고 다니면서 저지방 요거트나 먹어대고... ** 여배우들과 있을 때 진실의 광대 발사하는 한순이 ㅊㅊ 소울드레서 / Natasha Romanova
좌절하지 않는 마음 가져보기
사진 출처 : flickr - burntfeather 서커스단 코끼리의 발목에 밧줄을 묶어두면 도망가지 못한다는 유명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새끼 때부터 발목에 밧줄을 걸어 벗어나지 못하는 것을 반복적으로 겪게 하면, 밧줄 따윈 쉽게 끊어버릴 수 있는 큰 코끼리가 되어서도 그 밧줄을 끊을 생각을 못하게 된다는 것이죠. 더 강한 줄로 단 한 번 강하게 구속했다면 코끼리가 이렇게 좌절한 상태에 빠졌을까요? 좌절은 그렇게 서서히 마음이 얼어붙어버린 겁니다. 원래의 자신과 잠재력을 잊고 그냥 멈춰버린 시간입니다. 목표를 방해받고 분노하다 분노조차 의미가 없어졌다고 생각하며 목표를 잃고 좌절에 빠집니다. 좌절은 이런 무기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함으로써 인생을 병들게 합니다. 자, 그럼 여러분이라면 밧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코끼리에게 무슨 말을 해줄 것 같은가요? 좌절감을 이겨내도록 설득해 도와준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냥 끊어보라고, 끊을 수 있다고 말해줄 수도 있겠죠. 실은 그 말이 맞습니다. 끊을 수 있고 일단 해보면 너무 우스운 일이었음을 깨닫게 될 겁니다. 하지만 코끼리는 아마 이렇게 말하겠죠. “불가능해요. 예전에 이미 많이 시도해봤어요.” 그러면 여러분이 그 자리에서 다른 밧줄을 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어떨까요? 그러면 코끼리는 이런 항변을 할지도 모릅니다. “당신은 강하잖아요. 나는 서커스단에 계속 묶여 있던 약한 코끼리라고요. 그리고 당신이 썼던 그 밧줄은 약했을지도 모르고요.” 네가 더 강하다고 아무리 설득해도 안 되겠군요. 포기하고 그냥 묶여 있으라고 말하고 싶을 지경입니다. 그래도 좀 더 시도해봐야겠죠. 그럼 이렇게 말해볼까요? “너는 약해도 코끼리야. 자신을 좀 더 믿어봐. 할 수 있어.” 코끼리가 스스로 찾아와 방법을 물었다면, 변화가 가능할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지금 코끼리는 오히려 이렇게 말하겠죠. “안 된다니까요. 당신은 말로만 하니까 될 것 같은 거예요. 나에 대해선 내가 제일 잘 알아요.” 답답하죠. 그런데 실제로 좌절에 빠져본 사람이라면 지금의 말에 공감가는 부분도 있을 겁니다. 물론 공감이 된다고 그 생각이 옳은 것은 아니죠. 자, 그럼 이렇게 말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밧줄을 끊으려 할 필요는 없어. 그냥 발을 조금 움직여보는 건 어때? 지금껏 한 자리에는 있을 만큼 있었잖아? 매일 어제와 다른 곳에 발을 둬보는 거야. 한 방향으로 조금씩 움직여보는 거야. 그냥 지금 조금 움직여보는 거야.” 혹시 여러분 마음에도 밧줄이 있지는 않은가요? 스스로 얽어맨 부정적 신념이 있지는 않은지 한번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한번 그 마음을 설득해보세요. 얼핏 생각하면 좌절에 빠진 코끼리를 설득하는 것이 쉬운 일처럼 느껴졌을 수도 있습니다. 코끼리는 엄청나게 강한 힘을 가지고 있는 것이 확실하니까요. 그리고 밧줄은 과거에는 거대한 존재였는지 모르지만, 지금은 아니죠. 코끼리가 의식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있든 없든 아무 상관없을 정도로 미미합니다. 하지만 코끼리는 엄청나게 큰 존재로 의식하고 있죠. 밧줄을 끊어보기 전까지는 절대 그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겁니다. 실제로 코끼리를 가로막고 있는 것은 현재의 밧줄이 아니고 과거의 기억입니다. 하지만 그 밧줄이 너무 강하고 자신은 힘이 없다고 생각하죠. 자신의 기억에 사로잡혀 현실성 없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러면 이게 코끼리에게만 해당되는 문제일까요? 좌절에 빠진 사람들의 생각도 이와 같습니다. 그리고 모두 자신의 밧줄만은 특별하다고 생각하고 있죠. 그리고 자신은 특별하게 약하다고 느낍니다. 그래서 할 수 없다고 스스로 믿게 만들어놨죠. 그렇지만 우리 모두는 내면에 엄청난 잠재력이 있습니다. 최선을 다한 것 같아도 항상 조금 더 할 수 있죠. 그리고 그보다 더 할 수도 있죠. 그것이 무엇이든 한계인 것 같다가도 해보면 더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코끼리보다 더 강합니다. 밧줄처럼 한계라고 믿는 무언가가 생기기 전까지 한계는 없습니다. 결국, 무엇을 믿느냐의 차이입니다. 밧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