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pucci
2 years ago5,000+ Views

시크푸치의 모닝레터_0407. 나홀로 흙밥, 청년들의 슬픈 자화상

편의점 간편식과 컵밥에 기대어 나홀로 흙밥에 청춘을 보내고 있는 청년들의 아우성을 들어보신 적 있나요. 최근 청춘의 자조섞인 표현하는 말로 88만원 세대, 5포 세대와 더불어 청년들이 우리나라를 살기 힘든 이른바, '헬조선'이라 부르는데 있어 '흙밥'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지난 6일자 주간지 시사iN의 보도에서는 오는 8일 9급 공무원 공채 시험을 앞두고 공무원시험에 미래를 베팅하고 있는 공시(공무원시험)생들이 밀집한 서울 노량진 학원가의 청년들의 영양실태를 '흙밥'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흙밥보고서'라 일컬었는데요. 줄도 돈도 배경도 없는 '흙수저' 청년들의 희망고문을 상징하는 흙밥이란,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컵라면, 컵밥 등 즉석식품으로 학원가에서 줄을 서서 계산하고 15분 이내에 식사를 해결하는 것에 빗댄 신조어라고 합니다. 즉, '흙밥'을 기존에 금수저와 비교해 따라잡을 수 없는 격차에 위치한 빈곤한 계층을 일컫는 흙수저에서 파생된 말로 최근 '흙'이란 어감은 빈약한이란 어원으로 '흙밥'은 자조섞인 시대의 반영이 아닐까 싶어요. 수 년전에 노량진에 소재를 둔 회사에서 근무했을 당시에 대입 재수생이나 공시생들이 뚜껑 사발면 등으로 끼니를 때우는 모습을 목격한 척이 있는데요, 최근 학원가에 위치한 편의점들에서는 상품 진열대 이외의 공간은 식사할 시간도 아끼려는 이들 청년들이 인스턴트 식품을 놓고 식사하는 공간이 된다고 해요. 이처럼 청년들이 부실한 '흙밥’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건 메뉴, 장소, 시간적인 제약 때문이고 이른바 '혼밥'(혼자 밥먹는 것) 메뉴로 가장 선호하는 메뉴가 라면이었고, 백반에 이어 빵, 김밥, 샌드위치 순으로 나타났어요. 시사iN은 지난 2011년 서울시의 프로젝트팀 청년암행어사가 19~40세 청년 3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먹거리 실태조사' 결과를 인용해 청년의 40%가 펀의점에서 주 1회 이상 식사한다는 사실을 보도했죠. 또한, 질병관리본부의 '2015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서도 19~29세 청년들의 아침 식사 결식률이 과반수( 남자 51.1%, 여자 46.9%) 가까이에 이르러 경제적 빈곤에 따라 식비를 가장 먼저 줄이고 있어, 청년들은 이제 사실상 ‘건강 취약계층’이라 진단하고 있습니다. 취업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불규칙하게 인스턴트 식품을 위주로 먹고 수면시간이 부족한 생활습관으로 인해 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건강 및 영양 상태를 체크할 시간적·심리적 여유도 잃어버렸다는 것이 매체의 시각인데요, 이로 인해 40세 이전의 미취업 청년들은 건강 및 영양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이고 있어 '이것이 단지 너희 탓이 아니야'라는 기성 세대의 관심과 이들을 건강 취약계층으로 구분해 케어하는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 같아요. 최근 현직 대통령 파면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헌법재판소의 판결문을 통해 주목받은 '헌법'에서도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라며  인간의 존엄과 가치, 행복추구권을 명시하고 있는데요, ‘흙밥’은 단지 생리적으로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먹을 뿐 아니라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먹는 것임을 역설적으로 강조하는 것임을 알 수 있죠. 더 이상 청년들에게 흙밥으로 연명케하며 '내일은 괜찮을꺼야'라고 희망고문을 하지않는 나라가 될 수 있길 바랍니다. From Morningman.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얼큰쭈꾸미와 늦은 덕빙아웃 후기//실전압축요리
지난 2월 진행됐던 빙글의 신년 이벤트 덕빙아웃... 그토록 2등상인 이베리코 목살 1키로를 원했건만 원망스럽게도 나에게 온 것은 문화상품권이었으니... 대체 직장인이 5000원 문상을 어디에 쓸까...고민이 됐습니다. 문화를 즐기지 않는 자에게 문화상품권이라니... 그래서 고민 끝에 '5000원 굳은 셈 치고 5000원 어치 혼술을 하자!' 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쐬주 한 병과 백세주 한 병... 거스름돈은 애기들 까까나 사주라구! 는 이 친구 뱃속에 들어갔읍니다. 황금돼지 저금통이 너무 빤딱거리는 관계로 제가 비치더군요 그래서 부득이하게 손가락으로 가려보았읍니다. 손가락 이쁘죠? 쓸데없이 손가락만 잘생기고 지랄... 쨌든 백세주와 쐬주를 위한 오늘의 안주는 얼쭈. 이름하야 "얼큰쭈꾸미볶음" 되시겠습니다. 며칠 전 사서 손질해둔 쭈꾸미를 해동해봅니다. 해산물 손질은 처음이었는데 진짜...뭔가 육류 손질보다 끔찍한 외양과 그 그로테스크한 촉감... 힘들었습니다.... 쭈꾸미는 대가리를 뒤집어서 안의 내장들을 잘라내고 대가리 바로 밑의 눈깔도 싹둑 짤라줍니다. 그리고 맨 아래에 똥꾸멍처럼 보이는 쭈꾸미의 주둥이는 여드름짜듯 쭉 짜주면 튀어나옵니다. 그리고 밀가루를 뿌려서 한 5분간 주물주물해준 뒤 물에 깨끗이 씻어주면 됩니다. 저 친구들은 이미 손질과정을 거친 뒤 얼려진 상태. 이거봐요 졸라 징그럽게 생겼자너... 내 기억 속 쭈꾸미는 아주 조그마한 친구들이었는데 이렇게 에일리언 스러울 줄 몰랐습니다. 크기도 낙지만한데 대가리는 또 엄청 커서 후... 이제 농담으로라도 쭈꾸미 닮았다는 말은 안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쭈꾸미는 한 번 데쳐줍니다. 잡내도 빼주고 할 겸 소주를 좀 부어서 끓였습니다. 서서히 익어가면서 다리가 말리더니 이제야 익숙한 비쥬얼로 변하더군요 드디어 귀여워진 쭈꾸미 쨩 야채는 대강 이 정도로 준비했습니다. 당근은 반으로 잘라 길게 어슷썰었습니다.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없으면 서운한 새끼... 볶으면 나름 맛있는 새끼... 당근새끼... 기름을 잔뜩 두르고 가장 안 익는 '그 새끼'부터 볶아줍니다. 집에서 볶음요리를 할 때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가장 센 불을 유지해야 합니다. 가뜩이나 약한 가정용 가스렌지 화력으로 볶음요리다운 걸 만들어먹으려면 제일 쎈 불에서 예열도 넉넉하게 해 주고 휘리릭 볶아야 됩니다. 그리고 얼추 볶았다 싶으면 양파를 투척해줍니다. 그리고 마늘과 후추 잔뜩 투척. 넣는 순서가 엿장수 마음대로 수준이지만 뭐 어차피 내가 먹는건데... 한국 요리의 핵심은 바로 마늘입니다. 다시다급으로 감칠맛나는 친구이기 때문에 듬뿍 떠서 두 숟갈정도 넣어줍니다. 자취생의 비루한 불쇼. 쥐꼬리만큼 불맛을 내는데 기여했을 듯 합니다. 진짜 초 미니 웍이라 손목 시내루가 아주 소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하지만 속에서는 이 노래 흥얼거림 열나게 볶고 지지고...~ 쨌든 이렇게 볶아준 뒤에 데친 뒤 알맞게 자른 쭈꾸미를 투척하고 파와 콩나물을 잔뜩 얹어준 뒤에 좀 뒤적뒤적거려가며 숨이 죽게 만들면 굴소스와 간장, 설탕으로 간을 해준 뒤 사정없이 고춧가루를 쏟아부어줍니다. 아무리 화력을 강하게 했어도 가정용인 이상 한계가 있고 콩나물과 쭈꾸미가 익을수록 수분을 내뿜기 때문에 볶음이 아니라 자작한 국물요리처럼 변하게 됩니다. 고춧가루는 물과 뻑뻑하게 섞이면서 농도를 조절해주니 볶음요리에선 필수입니다. 그리고 몰래 삶아놨던 당면사리를 좀 넣어줍니다. 당면 역시 물을 쪽쪽 빨아들이면서 수분조절을 해주는 건 잘 모르겠고 난 탄수화물이 좋다. 이렇게 해서 술안주 완성! 저 만두는 주말에 빚고 냉동실에 쳐박아둔 그것... 요롷게 해서 빙글 덕에 굳은 오천원으로 맛있게 혼술 때렸습니다 다음에는 더 좋은, 빵빵한 이벤트와 함께 저를 더 좋은 상품으로 당첨시켜주시길 바랍니다. 제발. ㅎ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