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n2612
100,000+ Views

연습생들~~ 고맙고 미안해~~

67 Comments
Suggested
Recent
'불쌍하다'에 우열,가치를 드러내면 인간도 불쌍하고 동물도 불쌍하고 식물. 하다못해 인간들에게 고통받은 지구도 불쌍해요. '불쌍하다'는 그냥 그 뜻대로 받아들이세요. 괜히 뭐가 더 불쌍하다고 우열을 가리시지 마시고.
인권과 개권을 동일시하는것은 .. 굉장한 모순입니다.. 인간을 만물의영장 이라고 합니다. 다시말해 모든 만물에대한 다스림의 권한이 있습니다. 왕이 균형있게 나라를 다스리듯 인간 역시도 자연을 지혜롭게 운영할수 있는 권한과 책임이 있습니다. 어떤분이 댓글을 '애들은 우리나라로 따지면 엘리트들이다' 라고 하시더군요.. 그말이 옳습니다. 그들은 훈련을통해 인간을 위한 숭고한 사명을 감당하며 인간과 교감하고 공존하며 유익을 끼치는 훌륭한 견으로 감동과 이름을 남기는겁니다. 저렇게 훈련된 견은 어느 견보다도 인간에게 유익을끼친 견으로 영예롭게 일생을 살아갑니다. 개관점으로 생각해봅시다. 아무 견 또한 할수있는것이 아니지요.. 특수한 혈통만이 감당할수있습니다. 이것은 인간과 그사회에 있어 그들의 영예가 되기도 합니다. 이것은 견혼자는 할수없습니다. 바로 인간의 지혜(다스림)이 있어야 가능하것이죠.. 인간의 사회도 똑 같습니다. 아무나 사회공헌합니까? 먹고살고즐기고 하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엘리트로 훈련받은 누군가가 세상을 유익하게 하는겁니다.
싱기허다 ~~ ㅎㅎ 이렇게 관심 가져줄 쭐야 ! ㅋㅋ 피드백 고마워요들~ ㅎㅎ
인간이 만물을 다스릴 권한은 대체 누가 부여하는겁니까? 인간 스스로 권한을 만들어내고 스스로 누리는건 아닐지요. 인간을 제외한 그 어떠한 "만물"도 인간을 왕으로써 추대하지 않아요. 그냥 인간 혼자 그리 생각하고 행동하고 있을 뿐이죠. 인간이 지혜로써 만물을 다스리고 이 사회에 공헌토록 한다구요? 그 사회는 결국 인간의 것이고. 공헌 역시 인간에게의 이로움인 것입니다. 피통치 대상(예시중에선 안내견 등)이 과연 인간의 지혜로 엘리트 훈련받아 인간사회에 공헌한다고 해서 명예롭다 여길까요? "지혜"를 가진 인간임에도 불구하고. 과거 왕정시대에서 현재 민주적 평등시대로 발전한 인간사회의 발전역사는 무시한 채. 인간우월주의에 빠져계신 듯 합니다. 대통령과 국회의원의 다스림을 받는다라.. 뭐 결과론적으로 요즘사회를 말하자면 딱히 틀린 말은 아닐 수 있지만. 최소 이념적으로라도 이 것을 찬양하면 안되는 것입니다. 과하게 구시대적인 발상입니다. 현재는 누가 누구를 다스리는게 아니라. 대통령 국회의원이 모든 국민을 대신하여 일정 업무를 수행하며 봉사하는 개념입니다. 먼저 자문하시고 댓글다셔야 할 듯해요.
@gocharie 말씀하신대로 유가에선 인간과 이외의 것들을 구분해 생각했지요. 그렇다고 해서 그게 옳다고 이야기 할 수는 없지요. 불가에선 모든 생명을 불성을 가진 동등한 것으로, 도가에선 생물을 넘어 무생물까지도 구분하지 말라 하고있으니까요. 인간이 만물을 다스릴 수 있다는 식의 사고는 서양의 근대 철학에서도 찾을 수 있는데요, 합리론과 경험론 모두 자연은 인간이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도구로 보았죠. 그래서 자연 파괴로 이어졌고, 지금은 생태학적 관점이 제시되면서 기존의 실수를 인정하는 방향입니다. 결국 제시하신 선현의 말씀들은 결국 일부 학자의 의견에 불과하고, 최근에는 그런 시각이 인간의 오만이었다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선현의 말이었기에 무조건 옳다 생각하시는건 권위에 호소하는 논리적 오류에 불과합니다. 그리고 나라를 바라보는 시각에서 민주주의에서 사는 국가의 주인인 국민이 아닌, 계급사회에서의 민본주의에 가까운 시각도 보이시네요. 전반적으로 유가적 사고를 가지신 어르신들에게 교육을 받으셔서 그러한 사고가 몸에 배셨거나, 본인이 그만큼의 나이가 있으신 분으로 여겨집니다. 전체적으로 봤을때 유가적 사고방식의 틀 안에서 세상을 바라보랴 하셔서 타인들과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봐요. 좀 더 다양한 사고에 대해 열린 시각을 가지셔야 하고, 인간이 다른 생명체에 비해 우월하다는 사고는 버리시는게 옳다고 봅니다.
어우~~ 난 정말 줏대가 없는 인간같아 이 사람 말 들으면 이 사람 말이 맞고 저 사람 말 들어보면 저 사람 말이 맞고...워치케~~ 😂😂
ㅋㅋㅋ 귀여우셔
@heon2612 저랑 많이 닮았어요 (이와중에...ㅋㅋㅋ)
@kko7779 난 지금 이 와중에 밥 먹고 옴 😄
이쁘니들~~고맙다^^
동물학대 말하시는 분은 채식주의자 이면서 가죽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은 하나도 사용하지 않는 분이신가봐요 ㅎㅎ 식물은 안불쌍한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쇼핑몰 몰래 유기견들을 돌본 쇼핑몰 직원들
지난 8월, 필리핀 세부의 한 쇼핑몰에 방문한 그레텔 씨는 경비원이 지저분한 개를 쓰다듬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한눈에 봐도 경비원이 키우는 개는 분명 아니어 보였죠. 호기심이 든 그레텔 씨는 경비원에게 다가가 물었습니다. "아저씨가 키우는 거예요?" 그러자 경비원이 멋쩍은듯 대답했습니다. "아뇨. 유기견이에요. 반려동물 동반 입장은 가능한데 쇼핑몰에선 유기견은 들이지 말라고 해요. 그런데 불쌍해서 제가 돌보고 있어요." 경비원의 따뜻한 마음씨에 감동받은 그레텔 씨는 그와 유기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어 깊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경비원의 이름은 레이예그 씨. 레이예그 씨는 쇼핑몰을 돌아다니며 굶주린 유기견들에게 몰래 먹을 것을 챙겨줘 왔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한 유기견과 돈독한 우정을 쌓게 되었는데, 바로 레이예그 씨가 쓰다듬고 있는 개 프랜시입니다.! 레이예그 씨는 교대로 출근하며 근무하는데, 자신이 출근하지 않는 날에는 프랜시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교대 근무 동료에게 프랜시를 보면 내쫓지 말고 잘 돌봐달라고 부탁했고, 개를 좋아하는 동료 또한 레이예그 씨의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현재는 레이예그 씨와 동료가 번갈아가며 프랜시를 돌보고 있습니다. 레이예그 씨가 쇼핑몰을 순찰 근무를 하면, 어디선가 프랜시가 종종걸음으로 나타나 그의 옆에서 나란히 걷곤 합니다. 레이예그 씨와 프랜치의 우정은 마치 반려인과 반려견과 같을 정도로 가깝다고 합니다. 심지어 프랜치는 "앉아", "기다려", "먹어" 같은 간단한 명령을 알아듣기도 하죠. 프랜시 말고도 레이예그 씨가 특별히 눈여겨보는 유기견이 한 마리 더 있는데, 바로 장애를 가진 유기견 미믹입니다. 레이예그 씨는 쇼핑몰 조경 관리원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주며 '미믹에게 먹을 것을 챙겨주고 가끔 목욕도 시켜달라'고 부탁합니다. 오랫동안 이어져 온 레이예그 씨의 선행에 동료 경비원을 비롯한 쇼핑몰 직원들도 나름의 방법으로 그를 돕기 시작했습니다.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한 여성은 남은 음식물을 버리지 않고, 레이예그 씨의 동료들에게 가져다주고, 경비원들은 순찰을 돌며 유기견들에게 음식을 나눠 주죠. 쇼핑몰 직원들의 선행과 봉사는 사람들 모르게 오랫동안 계속 되어왔고, 마침 쇼핑몰에 방문한 손님 그레텔 씨가 이 모습을 목격한 것이었습니다. 레이예그 씨가 프랜치를 쓰다듬으며 들려준 이야기에 깊은 감동을 한 그레텔 씨는 페이스북에 '쇼핑몰에서 근무하는 특별한 영웅들'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함께 도와줄 것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레텔 씨 또한 이들의 봉사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에는 미믹을 동물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았으며 중성화 수술을 예약했다고 밝혔습니다. 레이예그 씨를 비롯한 쇼핑몰의 특별한 영웅들은 오늘도 순찰을 돌며, 사랑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거리의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고 있다고 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켄넬에 갇혀 익사한 270마리의 동물들, 책임논란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남기며 바하마를 휩쓸고 지나간 허리케인 도리안. 건물이나 재산피해에 그치지 않고 수많은 생명까지 앗아간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도리안과 함께 바하마에 들이닥친 홍수로 인해 유기동물보호소에 있는 고양이 50마리와 개 220마리가 익사하고 말았습니다. 이 같은 끔찍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고를 다시 한 번 살펴보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직면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하마에 있는 유기동물 보호소의 이사 엘리자베스 씨는 건물 안에 있으면 허리케인으로부터 안전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실제로 바하마에는 수년에 걸쳐 허리케인이 여러 차례 지나갔지만, 그때마다 동물들은 보호소 안에서 안전하게 대피해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번에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남긴 도리안은 다른 허리케인과는 달랐습니다. 도리안은 지금껏 본적 없었던 강력한 비바람을 몰고 왔고, 도시는 성인의 가슴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습니다. 보호소 직원들은 동물들을 구하기 위해 케이지를 들어 올리려 했지만, 물은 보호소로 빠르게 밀려 들어오며 가득 메우기 시작했고, 생명의 위협을 느낀 직원들은 어쩔 수 없이 동물들을 포기하고 대피했습니다. 정말 끔찍한 지옥이 펼쳐진 건 이때부터입니다. 물이 차오르자 공포에 질린 개와 고양이들의 비명이 보호소 안을 가득 메웠고, 몇 분이 지나자 쥐 죽은 듯 잠잠해졌습니다. 50마리의 고양이와 220마리의 개가 고통스럽게 익사했습니다. 보호소에서 270마리의 개와 고양이가 익사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보호소의 아쉬운 위기 대처를 탓하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전 세계 네티즌들은 "동물들이 갇혀있는 케이지를 하나하나 옮겨 구하는 게 힘들었다면, 케이지 문을 개방해 동물들이 스스로 탈출하게 해야 했다"는 의견을 보이며, 많은 동물들이 비참하게 죽은 것을 안타까워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을 텐데 이들을 비난하는 건 적절치 않다" "패닉이 와서 그들도 어찌하지 못했을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보호소 관계자들을 섣불리 비난하는 건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보이기도 했습니다. 보호소 직원들이 비난받아 마땅한가 아닌가에 집중하기보다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악의 사태'에 대한 매뉴얼 대비하고 다음번에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꼬리스토리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180
67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