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n2612
10,000+ Views

어쩌라는 거냐 시바~

7 Comments
Suggested
Recent
한쪽을내리고 올라타면 ! 끝!
시소가 바이킹급이네
균형이란 바로 이런거다~~!!!!
시소?서소?서서타는소?소는없는디..ㅋ
매달리기??
아 그런 용도였나요?ㅋㅋ ㅋㅋ @kko7779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전직 CIA 간부가 말하는 스파이 영화 속 진실과 거짓
설명하는 여자는 전직 CIA 위장 부서의 책임자를 역임한 바 있고 1979년, 주 이란 미국 대사관 인질 사건에서 간신히 피신했던 6명의 인질들을  이란에서 빼내오기 위한 비밀 구출 작전인 캐네디언 케이퍼 작전  (영화 아르고의 모티브이기도 함)을 수행한 CIA 요원의 아내이기도 함 본 시리즈 다양한 국가의 여권과 돈다발이 가득한 상자 -> 이런 거 없음 애초에 위조 신분증은 만들기도 어렵고 오래 걸리는데, 여권도 마찬가지임 CIA는 미리 만들어 놓은 걸 세계 곳곳의 은신처에 숨겨두지 않음 필요하다면 충분한 시간을 갖고 그때 그때 만들어서 씀 미션 임파서블 톰 크루즈가 순식간에 군인에서 신부로 옷을 갈아입는 장면 -> 빠르게 변장하는 방법은 실제로 많이 사용하고, 요원들에게도 훈련을 시킴 하지만 CIA는 성직자나 언론인 등으로 변장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음 만약, 정체가 탄로 났을 경우 뒷감당이 안되기 때문이라고 함 실리콘 가면 -> CIA에서도 이런 마스크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만드는 기계도 있다고 함 인종, 피부색, 성별 다 바꿀 수 있음 다만, 탐 크루즈 처럼 코 넓이가 좁은데 코 넓이가  넓은 마스크를 쓴다거나 하는 것은 안된다고 함  요원의 얼굴에 딱 맞게 제작한다고 베이비 드라이버 옷을 훔쳐서 빠르게 갈아입어 위장하는 장면 -> CIA는 갈아입을 옷을 미리 챙겨두지, 훔쳐 입지 않는다고 함 007 카지노 로얄 관중 속에 숨어서 멍청하게 이어피스에 손 대고 무전 중 ->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큰 실수 중 하나라고 함 한마디로 나 잡아가라 하는 거라고 CIA가 쓰는 통신 장비 중에는 만약 잘 안들릴 경우를 대비해  귀에 손을 대지 않도록, 이어피스에 연동된 목걸이로  음량을 조절 하는 장비를 개발했다고 함 스파이 가상 신분을 부여받는 장면 -> CIA도 실제로 저렇게 한다고 함 가상의 인물 신분증 등 지갑에 넣고 다닐 물건들을 비롯해  여러가지를 상자에 넣어서 줌 이런 상자를 포켓 리터 (Pocket Litter) 라고 부른다고 함 바스터즈 독일군으로 위장한 영국인 패시가 독일식이 아닌  유럽식으로 손가락 숫자를 세서 정체가 탄로나는 장면 -> 그 나라의 문화적 관습을 어기는 순간 끝나는 것임 요원은 그 후 벌어지는 결과는 뭐가 되든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함 킹스맨 온갖 스파이 용품들로 가득한 방 -> 독이 들어간 만년필은 실제로 있음 소형 몰래 카메라도 많이 사용함 요원이 잡혀서 고문의 위험이 있을 경우,  치사량의 독극물을 묻힌 만년필로 혀를 찔러 자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함 슈퍼맨 클락의 안경 변장 -> 안경 하나 딸랑 쓴다고 신체적 특징이 바뀌는 건 아님 이런건 실패한 변장임 셜록홈즈 소파로 변장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가구 자체로 변장하는 경우는 없지만,  가구 안으로 들어가는 경우는 있었다고 함 냉전 시절 차 시트 속에 숨는 일이 많았다고 함 22 점프 스트릿 멕시코 억양을 어설프게 흉내내는 장면 -> CIA는 그 나라의 언어를 완벽하게 배워야 현장 요원이 될 수 있음 각 나라의 언어를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함 배트맨 : 다크 나이트 배트맨의 음성변조 -> 사실 이런 음성변조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함 CIA에서는 몇년간 단순 목소리 변조가 아니라  아예 음성 패턴을 바꾸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나 실패했다고 함 다른 사람인 것 처럼 음성 패턴을 바꾼다는 건  임무를 수행하는 내내 한쪽 발을 쩔뚝이며 걷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함 여차하는 순간 원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절대 시도해서는 안된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 남성을 유혹하는 여성 스파이를 양성소에서 교육 시키는 장면 -> 냉전 시기 러시아에서 실제 존재했다고 함 미국에서는 이런 건 없었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에서 나오는 이런 학교는 전형적인 러시아 스타일이라고 함 변장술 이런건가.. 졸라 신기하네 오 다 허구라고 생각했는데 비슷한점이 더 많네 흥미로움 ㅇㅇ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