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east
a year ago5,000+ Views

‘자체발광 오피스’ 김희찬이 유쾌하고 통쾌한 사이다 발언을 끝으로 굿바이 인사를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 연출 정지인, 박상훈) 8회는 단짠과 고구마 사이다가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 시청자들의 공감지수를 높였다. 이 가운데 정규직 부심 충만했던 ‘밉상 신입사원’ 오재민(김희찬 분)이 짧고 강렬한 사이다 한방과 함께 시청자에게 선 고구마를 주고 후 사이다 서비스까지 책임지며 퇴사해 속을 뻥 뚫리게 했다.

오재민은 계약직 은호원(고아성 분), 도기택(이동휘 분), 장강호(이호원 분)의 활약에 질투심에 사로잡혀 대형사고를 치고, 이를 호원과 기택이 벌인 일처럼 모른 척 시치미를 뗐다. 그리고 자신이 범인이라는 것이 밝혀지자 자신을 나무라던 상사에게 하우라인을 향한 불만을 한껏 쏟아낸 후 뒤돌아보지 않고 회사를 떠났다. 특히 그의 마지막은 사이다 멘트가 장식해 시청자들에게 큰 임팩트를 선사했다.

오재민은 부조리로 가득 찬 회사를 거침없이 비판했고, 매번 부장의 입맛대로 점심을 먹는 설움에 대해서도 시원하게 털어놓아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특히 요즘 애들에 대해 품평하는 본부장과 부장을 향해 “그래서 지금 나라 꼴은 괜찮은 겁니까?”라고 반문해 할 말 없게 만들어 웃음을 빵 터트리게 했다. 이처럼 오재민은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지만, 직장인들의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 멘트를 남기고 쿨 하게 하우라인을 퇴사했다.

그런 가운데, ‘자체발광 오피스’ 측은 김희찬의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김희찬은 고아성-이동휘-이호원-한선화-김병춘-오대환에게 둘러싸인 채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특히 동료 배우들의 귀여운 포즈가 눈길을 끈다. 김희찬을 떠받드는 듯한 고아성부터 익살스런 표정의 오대환까지 모두 김희찬을 떠나 보내기 아쉬워하는 듯 하다. 또한 '자체발광 오피스’의 끈끈하고 훈훈한 팀워크를 절로 느끼게 한다.

김희찬의 마지막 촬영 날,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김희찬에게 그 동안 밉상 연기를 하느라 고생했다며 꽃다발을 선물하며 작별 인사를 했다. 깜짝 꽃다발 증정식에 김희찬의 눈시울을 붉혔지만, 이내 밝게 미소 지으며 본방사수를 약속한 후 촬영장을 떠났다는 후문.

이에 시청자들은 포털사이트와 SNS를 통해 “이호원 생일파티에 이어 김희찬한테 꽃다발이라니~ ‘자체발광 오피스’ 팀분위기 완전 훈훈하네”, “밉상인데 사이다다!”, “오재민 재수는 없고 똘기는 있는 캐릭터였어!”, “와 나쁜 놈인데 개사이다였음”, “통쾌한 마지막 한방 때문에 매력적인 캐릭터 됨”, “마지막 대사에 용서했음. 근데 다른 회사가서는 하우라인에서처럼 하지마”, “’자체발광 오피스’ 팀 분위기 완전 훈훈하다! 꽃 선물 로맨틱하네~”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헤럴드POP 성선해 기자]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