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j
a year ago1,000+ Views
▲ 플랜터박스에 식물을 식재하는 교육생들 <사젠제공 서울시>

서울시가 재활 노숙인 정원사 5명을 이달 중 기간제근로자로 채용한다고 밝혔다. 이들 5명은 시가 지난해 실시한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에 참여한 총 12명(수료자 10명) 중 우수 수료자들로, 올 연말까지 서울로 7017 정원사로 일하게 된다.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은 지난해 9월 21일부터 10월 말까지 6주간 용산가족공원에서 진행됐다. 정미나 가드너(건국대 글로벌농업개발협력센터)와 (사)생명의숲국민운동이 진행을 맡았다. 고용을 통해 노숙인들을 ‘서울로 7017’ 관리·운영에 참여시키는 첫 번째 사례로, 노숙인들의 자활·재활을 지원하고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하는 일석이조 효과가 기대된다. 노숙인 정원사들은 ‘서울로 7017’이 개장과 동시에 전문 가드너들과 함께 나무와 야생화 관리에 나선다. 개장 초기에는 혼잡함을 감안해 환경관리 업무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정원사로 활동하는 중에도 주 2회, 6시간 가량 정원사 전문교육을 받는다. 정원사 분야는 오랜 기간 실무경험과 교육을 통해 전문성을 높여나가야 하는 만큼, 전문 가드너의 지속적인 교육이 필수적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안정적인 일자리만이 재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만큼, 기간제근로가 끝나는 연말에 우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정규직(공무직) 전환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서울로 7017’ 개장 후 이용객 수 등이 안정화되는 올 가을께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며 이 교육과정과 함께 기간제근로자 채용 등 절차를 해마다 진행함으로써 노숙인 재활의 한 방향으로 삼아간다는 계획이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정원사를 통한 재활은 복지, 의료, 교육 분야에서 많은 효과가 검증된 프로그램”이라며 “서울로 7017 관리와 운영에 노숙인들을 참여시켜 재활과 재기를 돕고 지속 가능한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올 가을 중 서울시 자활지원과와 서울시노숙인지원센터에서 서울역 주변 노숙인 가운데 근로의욕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하고, 자활의 가능성을 높이는 교육과정을 거친 후 기간제근로자로 채용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로 7017’과 이웃한 서울역 주변은 노숙인 밀집지역인 만큼, 지난해 7월 서울지방경찰청, 노숙인시설협회와의 협업으로 노숙인 전담경찰관과 상담인력을 추가 배치해 노숙인 보호와 시민 불편 해소를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공사 단계별로 노숙인 순찰인력을 보강해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안전 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본 내용은 한국조경신문 44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글 : 이동원 기자)


*더 많은 기사 보기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