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quareb
50,000+ Views

한혜진이 팔로우하는 러시아모델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인생 예쁘게 살기 참 힘들다.
전 이번생엔 틀렸어요....... ㅠ
절벽
갠적으론 장윤주 몸매가 갑이라고 생각합니당
저는요 먹는게 많은데!
저도 먹는게 많습니당ㅋ 식사약속들도 많고요. 전날 쫌 과식하면 그 담날 저는 스무디로 속 좀 비우는 편이에요!
건강한거 먹고 운동많이하는거 좋은거같아요 :) ㅎㅎㅎ
정말 맞아요. 음식, 운동 발란스 맞추는게 정말 중요한거 같아요!!!
조녜....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싹오싹 풍선 근육 (약혐)
원래 인터넷에서 흔히 말하는 '풍선근육' 은 시청도 만렙인 키보드 워리어들이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얻은 벌크업 근육'을 비하하는 용어이다. 이런식으로 고중량 고립 운동(+약물)을 반복해 얻은 근육은 격투기에 쓸모가 없다는 의미인데 근육의 크기가 근협응력이나 반사신경, 격투기술을 키워주는건 아니기 때문에 프로레벨에서는 맞는 말이다. 하지만 어쨌건 근육이 크다는건 최대로 낼 수 있는 파워의 상한선이 높단 뜻이고 이는 대부분의 상황에서 이득이기 때문에 적어도 풍선근육이라고 비하될 만한건 아니다.  하지만 이 글에선 진짜 풍선근육을 소개하고자 한다. 가끔 유투브나 짤방으로 이런 이상한 근육맨들을 본적이 있을거다.  모르는 사람들은 당연히 포샵질이라고 생각했을텐데 놀랍게도 아니다. 이 좆같이 생긴 근육은 신톨(Synthol) 이라 불리는 화학물질 투여로 만들어진 인공 근육이다. 약물주사로 만들어지는 근육 이란점에선 위의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등으로 만들어진 벌크업 근육과 공통점이 있지만... 이 신톨이란 물질은 도핑검사에 걸리지 않는다.  왜냐면 걍 순수한 알콜과 기름이기 때문! 저걸 그냥 근육에 주사해서 성괴들이 주름 펴겠다고 보형물 넣어서 모양만들듯이 부풀리는거다.  알다시피 보디빌딩이라는건 자기과시욕의 끝판왕이기 때문에 열등감과 경쟁심리에 의해 객관성을 잃기 쉬운 종목이다. 쇠질좀 해본 놈들은 다 알겠지만 근육은 아주 조금 늘리는데도 너무 좆같이 번거롭고 많은 좌절을 겪는다. 식단, 쇠질 모든게 몸에 극도의 스트레스를 가하는데 반해서 얻어지는 근육증가량은 좆만하기 때문에 도핑에도 걸리지 않고 주사 한번으로 꽤 큰 펌핑을 얻을수 있다는 말에 솔깃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정상적인 사고가 가능한 인간이라면 좆까는 소리라고 일축할테지만 로이더들은 이미 쇠질의 피로와 왜소한 신체에 대한 열등감으로 뇌가 피폐해져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가 없게 된 상태이므로 '한번쯤은' 이라면서 저걸 주사하게 된다.  그래도 '좀 보기 흉하지만 본인만 행복하면 뭐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문제는 저 끝이 영 좋지 않다는거다. 우선, 위에도 말했듯이 신톨은 그냥 기름 알콜의 혼합물이다.  제대로 된 의료용 보형물도 아니기 때문에 주사한 위치가 나쁘거나 했을 경우, 힘주면 저런식으로 새어나온다.   또한 제대로 된 근육이 아니기 때문에 인대와 힘줄이 제대로 지탱해주지 못하고 중력의 영향을 받아 축 쳐지므로 모양이 굉장히 나쁘다. 피부조직 또한 신톨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해 점점 늘어나고 괴사하게 되며 마찬가지로 인대와 힘줄도 손상을 받는다. 신톨 투여자들은 대게 이 통증을 견딜 수 없게 되었을때 쯤 의사선생을 찾게 되고 신톨이 자기몸에 어떤 손상을 줬는지 정밀검진 받고나서 알게 된다. 신톨 투여자의 팔근육의 상태... 저 흰부분이 전부 신톨이다. 아래에 얇게 깔린 회색부분이 진짜 근조직인데 신톨에 눌려 거의 괴사직전의 상태인걸 볼 수 있다.  이물질, 그것도 기름과 알코올을 피하에 직접투여 하는거니까 당연히 순환, 면역 계에도 매우 좋지 않다. 감염증에 취약해지고 상처도 낫지 않게 되며 피에는 기름이 섞여 흐른다.  결국엔 근조직이 전부 괴사하고 저런 괴물같은 혹덩이를 달고 살던지 괴사가 더 진행되기 전에 잘라내던지 하게 된다.  교훈: 허세 근육 만들겠다고 용쓰다가 좆되지 말고 생긴대로 살자. (출처) 이야말로 찐광기 저런 걸 진짜 사용하다니 자기 과시의 세계란 ㅉㅉ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기와 비슷한 맛과 식감을 가진 대체육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자 진짜 고기를 생산하는 축산업계가 대체육을 고기라고 표현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고 있는데요,  식약처가 관련 규정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장세만 환경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대형 마트 축산물 코너에 지난달 첫선을 보인 햄버거용 패티입니다.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지만, 색깔은 물론 육즙과 식감까지 진짜 고기와 꽤 비슷합니다.  소비자 반응도 나쁘지 않습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2020년 115억 원이던 대체육 시장은 1년 새 35% 가까이 커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러자 축산단체들이 이 대체육을 축산물 코너에서 팔지 말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진짜 고기와 함께 진열하면 소비자 오인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나아가서 '고기'나 '육'이라는 용어의 법적 정의를 명문화 해달라며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미국에서는 축산업 영향력이 큰 미시시피주 등 일부 주에서 대체육에 고기라는 표현이 금지됐고,  프랑스에서도 재작년 같은 규정이 만들어졌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약처는 육류와 대체육류 식품에 대한 정의와 유형을 구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규정 개정이 필요할 경우 관련 업계 등의 의견 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고기' 표현 빼라"는 축산업계…식약처 검토 착수 축산물 코너에 있고 고기라고 써있는거면 좀 애매하긴 하고요 비건시장 점점 더 커지면서 논의돼야할 사항은 맞는데 뭐라고 부르는게 좋으려나 🤔 식물성단백질은 너무 맛없어 보이고...
밤에 먹는 사과는 정말 독사과일까
《20년 전》 나 : "히히 사과 먹어야지" 엄마 : "어허 아들 먹으면 안돼" "지금 저녁 8시야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고, 독사과!" . . "그래...우리 엄마는 항상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며 먹지 말라고 하셨지..." "과연 진짜인지 검색해봐야겠어" 《검색 결과》 "사람들은 흔히들 밤에 먹는 사과는 독사과라며 밤에 사과 먹는것을 피하곤 하죠." "이유는 사과의 산도 때문에 소화가 잘 되지않는 밤에 사과가 위장으로 들어올 시 산도가 배를 쓰리게 하고, 섬유질이 많아 변비에 안좋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일단 사과는 ph9의 알칼리성 식품이기 때문에 위장에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습니다." "대신 유기산이라는 신맛을 내는 산이 포함되어있는데 유기산은 위장에 나쁜 영향을 주긴 커녕 오히려 위를 자극해 위액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에 도움을 줍니다." "위궤양 등 위장장애를 가지신 분이 아니라면 유기산으로 인해 배가 쓰라릴 분은 없습니다. " "그리고 섬유질로 인해 변비에 좋지 않다는것 또한 사실이 아닙니다. 사과 안에 다량으로 들어가있는 섬유질=식이섬유는 우리 몸 속으로 들어가면 수분을 끌어들여 밤 사이 변이 굳는 것을 막고 장운동이 활발해지도록 돕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던 것과는 완전히 반대죠. 그래서 변비가 심하신 분들은 저녁에 사과를 드시고 다음 날 아침에 화장실을 가보시면 효과가 아주 좋습니다." "아침에 먹든 밤에 먹든 사과의 효능은 똑같이 작용하며, 오히려 몇몇분들은 낮에 먹는 것보다 더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즉, 밤에 먹는 사과가 독사과라는 건 '밤에 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 와 비슷한 속설일 뿐입니다." "하지만 새벽같이 너무 늦은 밤에 먹는건 뭐든지 몸에 좋지 않다는거 명심하세요." (출처) 변비왕은 이제부터 밤에 사과를 먹기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