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inofYang
1,000+ Views

'Kepler Spacecraft Finds First Known Tilted Solar System'

By Ken Croswell and Nature magazine: Observations from NASA's Kepler spacecraft have uncovered a 'tilted' solar system, a finding that gives clues as to how some planets come to orbit their stars on paths that are misaligned with the stars' equators, astronomers report today in Science. The planets of Earth's Solar System formed from a flat disc of gas and dust revolving around the Sun's equator, so they all started out in nearly the same plane. Earth’s orbit makes an angle of just 7.2 degrees with the plane of the Sun’s equator. Five years ago, however, astronomers were shocked to find planets orbiting at steep angles to their stars’ equators. Some planets even went around their suns backwards — they orbit in the opposite direction to the star’s rotation. But no one had seen a misaligned multiplanetary solar system until now. For the latest study, astronomer Daniel Huber of NASA’s Ames Research Center in Moffett Field, California, and his colleagues looked at Kepler-56, a star roughly 860 parsecs (2,800 light years) from Earth. It has two large planets that lie in the same plane and circle closer to their sun than Mercury does to ours. Kepler detected the planets as they blocked the star's light, so their orbits are oriented edge-on to our line of sight. Kepler-56 is a giant star that's four times larger than the Sun and emits nine times more light. To determine the star’s orientation, researchers used Kepler to study variations in its brightness, which arise from the star's vibrations and look different depending on whether the star is viewed equator-on, pole-on or somewhere in between. The observations revealed that the plane of the star's equator tilts 45 degrees to the planets’ orbits. “It was a big surprise,” Huber says. To find out what caused the tilting, the astronomers measured the velocity of Kepler-56 through space using the 10-metre Keck I telescope on Mauna Kea in Hawaii. “That revealed the culprit,” Huber says: a distant body whose gravitational pull tugs the star and also tilts the planets’ orbits. Despite the enormous tilt, the planets' orbits stay aligned with each other because they're in resonance: one planet takes twice as long as the other to circle the star, so they periodically nudge each other through their gravity. Their orbits therefore remain co-planar even as they deviate radically from the star's equator. “It’s a fascinating discovery,” says Amaury Triaud, an astronomer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in Cambridge. “It’s nature: you observe, and you find extraordinary stuff.” This article is reproduced with permission from the magazine Nature. The article was first published on October 17, 201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밀크티에 사과도 넣고 계피도 넣어요.
사과 + 계피 조합 처음 만든 사람은 노벨 어쩌구상 받아야 합니다. 계피를 싫어하는 저도 이 조합은 잘 먹기 때문입니다! 달달하니 맛있는 애플시나몬블랙티를 끓여볼까요? 사과는 씨를 제외한 과육만 준비 해주세요! 깨끗하게 세척 하셨다면 껍질째 사용해도 괜찮아요. :-) 계피는 가루가 아닌 시나몬스틱으로 준비 했어요. 물이 끓을 때 잎차를 넣고 끓여주세요! 적당히 우려졌을 때 사과를 넣어주세요.٩(๑>◡<๑)۶ 시나몬스틱도 넣어주세요! 2개 준비 했는데 계피향 많이 날까봐 그마저도 1개 넣은 쫄보. 너무 오래 끓이면 홍차의 떫은 맛이 우러나올 수 있기 때문에, 적정선에서 불을 꺼주세요. 끓인 홍차를 티팟에 옮겨담아요! 잘 익은(?) 사과도 한조각 같이 넣어줍니다.(๑ˇεˇ๑) 애플시나몬블랙티가 완성 됐어요! 스콘과 같이 호로록 하면 정말 맛있어요.˘◡˘ 우유를 살짝 넣어 마셔도 좋아요! 그러나 난 살짝으로 만족 못한다. 애플시나몬블랙티에 설탕을 와르르 넣어줍니다. 전에 냉침밀크티 에서도 언급했던 메이플시럽을 살짝 넣은 다음 잘 섞어준 뒤 얼음을 넣어 차를 식혀줍니다. 이미 냉장고에 보관했어서 시원한 상태여도 일단 얼음은 넣어주세요.( ´͈ ◡ `͈ ) 얼음이 있어야 층분리가 조금 더 수월해지기 때문이죠! 우유로 컵을 채워주면 애플시나몬밀크티 완성! 시나몬스틱까지 꽂아주면 그-럴싸 해보이죠?٩( ᐛ )و 그냥 마셔도 맛있고 밀크티로 만들어도 맛있는 애플시나몬블랙티! https://youtu.be/A7rJlqnbzKI 같이 만들어봐요! >.<
17 Shamelessly Nerdy Pickup Lines – That Just Might Work
Welcome to nerd dating heaven. Actually, probably not, because I can't really see any of these working for you, unless the person you're crushing on is charmed by your complete lack of shame. Which has worked on me in the past, believe it or not... what can I say, I have a thing for smart guys! :) These are a collection of some of the nerdiest pickup lines. And yes, they made me chuckle. Are you the square root of -1? Because you can't be real. I'm sorry I wasn't part of your past, can I make it up by being in your future? If you were a triangle you'd be acute one. Do you have 11 protons? Cause your sodium fine. My love for you is like dividing by zero-- it cannot be defined. According to the second law of thermodynamics, you're supposed to share your hotness with me. Damn, girl, you're hotter than Chicago in 1871. You are one well-defined function! We have such great chemistry. How about we try some biology? Roses are #FF0000, violets are #0000FF. All my base are belong to you. Your name must be Andromeda, 'cause we are destined to collide. Is it getting hot in here? Or is it just our bond forming? You had me at “Hello World.” Wanna discover our coefficient of friction? Are you a carbon sample? Because I want to date you. You still use Internet Explorer? You must like it nice and slow. Girl, are you doge? Because wow. For more terrible/awesome pickup lines, check out the Top 10 Worst Pickup Lines of All Time! Or check out how Star Wars helped this guy win Tinder.
사회생활 롤모델 신애리
희대의 역작 드라마 <아내의 유혹> 민소희 가게에 찾아가서 일하는데 완전 개썅마이웨이의 신애리의 모습을 보자.. 아직도 인물 이름도 다 기억남. 사회생활은 신애리처럼... 다 내 마음대로 하라 이거야... 1. 입사면접 일하고 싶으면 일하랬지? 뭐 여기저기서 오라는데는 많지만 여기가 편해 일할게 그럼 매장 청소부터 해요 뭐야?! 난 여기 사장이고 당신은 고용된 직원이에요 그래 청소고 뭐고 다 시켜! 하라는 대로 다 할테니까! 아아아앆!!!!!!!!! 2. 막말하는 손님 대처 손님 화장 해주다 잠깐 멍때린 애리 아 이게 머야 어머 정말 죄송합니다 손님 소문 들으니 이혼 당했다던데 아직도 얼이 나갔나? 뭐에요? 지금 뭐라고 하셨어요? 어디서 손님한테 눈 부릅뜨고 따져? 민소희씨 보고 찾아왔더니 서비스가 왜 이 모양이야 (브러쉬를 힘껏 던지며) 민소희 민소희!!! 민소희가 뭔데 다들 그년 타령이야? 민소희가 그렇게 대단해? (손님 의자를 주먹으로 치며) 다시 한번 그년 이름 지껄이면 당신 입을 찣어놓고 말거야!!!!!!!!!!! 3. 퇴근은 내 마음대로 급히 나가는 애리 근무 시간에 또 어디가는거에요? 까불지마!!!!!!!!!!! 지금은 기세등등해서 설쳐도 얼마 못가 코가 납작해질걸? 갑자기 뭔 소리야... 그럼 난 할 일이 있어서 먼저 퇴근해야겠어 (소희둥절) 4. 사장한테 물 뿌리기 사장 들어간 칸에 물 뿌리는 애리 (애리를 붙잡으며) 이게 지금 뭐하는 짓이에요?! (사실 사장은 옆칸에 있었고 애리는 애꿎은 손님한테 물 뿌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우! 누구야! 누가 이런 짓을 한거야!!! 5. 해고 통보 오늘까지만 일하고 이 샵에서 나가줘 그렇게는 못해 나도 당장 때려치우고 싶지만 우리 가족 먹여살리려면 더럽고 구역질나도 악착같이 붙어있어야해 (출처 : 쭉빵카페)
Japan's New Temporary Tattoos Detect A Common Food Allergy.
Food allergies are no joke. As many of you might know, being allergic to foods like nuts, eggs, and wheat flour can cause a range of extremely dangerous symptoms, ranging from itching and nausea to even painful swelling of the throat and airways. Japan has been taking a pretty impressive proactive stance for early allergy detection - and the method they've employed to get the job done might really surprise you! These 'ukiyo-e'-inspired temporary tattoos have been specially created to indicate whether or not the wearer is allergic to soba. Soba, a staple noodle popularly enjoyed in the country, is made from buckwheat, the top food-related allergen among children in East Asia - with the strongest reactions resulting in anaphylactic shock. If the wearer is not allergic, the tattoo will remain a black-and-white design. If the wearer has an allergy, sudden red detailing will appear. And, differently from a traditional allergy test, this indication does not result in burning or itching skin. The tattoos are currently being used by the 230 Soba Street Promotion Association, a Hokkaido-based group of soba noodle restaurateurs along the region's popular foodie destination, Route 230. They hope that this kind of technology will catch on and encourage similar products to be made for other common food allergies. Would you rock one of these tattoos? Let me know in the comments below what you think of this story, and for more strange but true developments in the name of science, follow my Weird Science collection!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배운집 자손은 명절에 놀러가고 못배운집 자손들이 예의니 머니 온갖 오지랖 떤다는건 참트루로 밝혀짐 “추석을 어떻게 보내느냐고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해요. 차례도 지내지 않고…. 아버지 모시고 가족들이랑 근교로 나들이나 갈까 해요.” 19일 서울 경복궁 옆 카페에서 만난 이치억 성균관대 유교철학문화컨텐츠연구소 연구원(42·사진)은 추석 계획을 묻자 싱긋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연구원은 퇴계 이황의 17대 종손이다. 1000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이황이 누군가? 조선 성리학의 기초를 세운 인물 아닌가. 그런 뼈대 있는 가문의 자손이 차례를 안 지낸다고? “추석엔 원래 차례를 지내는 게 아니에요. 추석은 성묘가 중심인데, 저희는 묘가 워낙 많아 일부는 (벌초) 대행을 맡겼어요. 그리고 성묘는 양력으로 10월 셋째 주 일요일을 ‘묘사(墓祀)일’로 정해 그때 친지들이 모여요. 그러니 추석은 그냥 평범한 연휴나 다를 게 없죠.” 종갓집답지 않은 이 오붓한 추석은 십수 년 전 이 연구원의 부친이자 이황의 16대 종손인 이근필 옹(86)의 결단에서 시작됐다. “아버지는 무척 열린 분이세요. 예법을 그냥 답습하지 않고 그 의미가 뭔지 계속 고민하셨죠. 집안 어르신들도 변화를 거부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고요.” 퇴계 종가의 제사상은 단출하기로도 유명하다. ‘간소하게 차리라’는 집안 어른들의 가르침 때문이다. 한 때는 1년에 20번 가까이 제사를 지냈지만 현재는 그 횟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만약 집안 어른이 자손들에게 조선시대의 제사 형식을 고수하라고 한다면 그 제사가 유지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자손들이 등을 돌려 아예 없어지고 말 거에요. 예(禮)란 언어와 같아서 사람들과 소통하면 살아남지만, 그렇지 못하면 사라지고 말죠. 시대와 정서에 맞는 변화가 필요해요.” 제사가 있을 때는 이 연구원도 부엌에 들어간다. “음식 만들기엔 소질이 없지만 설거지는 제가 해요(웃음).” 할아버지, 할머니는 설거지를 하는 증손을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단 한번도 뭐라 한 적이 없었다. “원래 예에는 원형(原型)이 없어요. 처음부터 정해진 형식이 있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마음을 따라 하다보니 어떤 시점에 정형화된 것이죠. 우리가 전통이라고 믿는 제사도 조선시대 어느 시점에 정형화된 것인데 그게 원형이라며 따를 필요는 없다고 봐요. 형식보다 중요한 건 예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에요.” 그는 “우린 평소 조상을 너무 잊고 산다”며 “명절만이라도 ‘나’라는 한 사람의 뿌리인 조상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들 추석 어케 보내고 계시는지?? 배꺼질 틈이 없다는게 학계정설
4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