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0+ Views

꼬기꼬기

소화잘되는 꼬기 왜용이가 제일 먼저 앉았네요 ㅎ 사실 신문지때문이지만 굽기도 전에 한자리 차지했어요
주말에 여의도 밤도깨비야시장에 갔다가 어마어마한 인파에 푸드트럭에 길게 늘어선 줄에 질렸어요 비싼가격과 나에겐 너무 적은 양 ㅜㅜ 양갈비를 먹어보고 싶었지만 적어도 한시간정도는 걸릴듯했기때문에;;;; 그냥 마트에 들러서 갈빗살 사와서 집에서 궈먹었어요
역시 집에서 넉넉히 먹는게 좋아요 ㅎㅎ 오랫만에 고기구웠네요 넓게~~~~ 신문지를 깔아도 온집안에서 풍기는 럭셔리한 고기냄새 어마어마하네요 다음날 아침에도 기분좋은??? 고기냄새와 아침을 맞이했다는......
마지막은 벚꽃이에요 ㅎㅎ 몽글몽글 이쁠때 한컷 찍어놨어요 올해는 여기저기 바쁘게 돌아다니며 꽃구경 실컷했어요
3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용이도 고기주세요 한입맛요 ㅎㅎㅇ
왜용이도 같이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ㅎ 먼지도 모르고 저러고 귀염떨고있어요
아 왜용이 이쁘다 그죠
저렇게 바닥에서 고기 구워도 왜용이가 얌전해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옆에서 뒹굴뒹굴 하면서 혼자 잘 놀아요
@mingran2129 전그래도양꼬치맛있는지는모르겠더라고요!ㅜㅜ
전 양꼬치 너무 좋아해요 ㅎㅎㅎ
왜용이두 양상추랑 딸기 먹었을까요~?? ㅎㅎ 봐도봐도 신기한 왜용이의 채소사랑~♡ 저 오늘 집에서 딸기 먹다 왜용이 생각 났었어요~~~^^
저날은 쌈채소가 없어서 아무것도 못먹었어요 어차피 고기는 쳐다도 안보니 ㅎ
왜용이자리찜♡♡꼬기주세용~~
왜용이가 젤 먼저 앉아서 기다려요 ㅎㅎ 정작 고기가 구워지기시작하면 관심없음
전 소고기먹을려면 번개같이 까서 빛의 속도로 팬에 올려야해요 쿠마♡토라가 생고기 매니아라서 ㅠ 저번에 큰거들고 튀더라는ㅠㅠ 무적형제는 레어~~ 생고기만좋아해요
오홍 생고기 !!! 고기 좀 먹을줄 아네요 왜용이는 아~~~~ 무 반응이 없어요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라고나이트 고온천
오늘은 마지막 코스를 숙소 근처에 있는 방주교회와 본태박물관으로 잡았습니다. 일찍 숙소로 돌아가서 좀 쉬려구요. 그래봤자 오후 5시지만 ㅎ 숙소로 들어오자마자 와입과 초2는 수영장에 간답니다. 이러려고 숙소로 빨리 들어온거랍니다. 사람들도 많지 않고 뷰도 좋아서 괜찮았답니다. 서머셋 탐모라에선 사람들도 많고 물 튀기는 친구들도 많아서 별로였는데 초2도 여긴 마음에 들어하네요. 노천탕도 있는데 나갔다가 얼어죽을뻔 했답니다 ㅋ. 사진은 홈피에서 가져왔습니다. 저도 와입과 초2가 수영장 가는동안 온천 아니 목욕탕에 갔습니다. 중3은 수영도 싫고, 목욕도 싫다네요 ㅡ..ㅡ 오늘 1100 고지도 다녀왔는데 따뜻한 탕안에서 몸 좀 지져볼까 합니다.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라는게 확 땡기더라구요. 특히 저 물색깔이 말입니다. 저는 목욕탕이나 온천에 그리 오래 머무는 타입은 아닌데 할일도 있고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뭐 물은 좋은것 같았습니다 ㅎ. 이 사진들도 역시 홈피에서 가져왔답니다. 겨울엔 온천도 좋죠. 그것도 제주도 산속에서 말이죠 ㅎ. 제가 할일이라는게 저녁식사 추진하는거였습니다. 온천만 간단히 하고 룸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이 지시한 메뉴를 추진하러 중문까지 나가서 치킨 두마리 튀겨 왔습니다. 제 뒤로 바로 와입과 초2가 따라 들어오더군요. 초2는 실컷 재밌게 놀다온 표정이었고 와입은 지친 기색이었습니다 ㅋ 혹시나 했는데 너도 별로구나 ㅡ..ㅡ 디아넥스의 두번째 밤은 이렇게 깊어갑니다. 중3이랑 초2가 수영장에서 갖고 놀던 비치볼로 장난치다 와인잔 깬건 안비밀. 혹시라도 민폐를 끼칠것 같아 체크아웃 할때 와인잔 깨진거랑 위치 이야기하고 청소 철저 부탁했습니다. 다음 손님을 위해서 말이죠. 조식 먹는데 어제 갔었던 본태박물관이 보이네요… 디아넥스 패밀리 스위트 만족하고 갑니다.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