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kz100
10,000+ Views

우리아이 영어자신감 키워주기

얼마전 우리아이가 울면서 집에들어왔습니다.
그래서 그 이유를 물으니 자신은 전날에 분명히
열심히 공부를 했는데 생각만큼 영어점수가 나오지 않았다는 것.
그래서 아이를 진정을 시키고 차근차근 어떻게 공부를 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저는 아이가 공부할때 공부를 봐주기도 하지만 되도록이면
아이가 자기주도로 공부하게 놔두는 편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아이가 자기 혼자서도 자신이 있다고 해서
그럼 열심히 해보라고 하였는데 생각만큼 나오지 않으니
이에 따라 울음이 났었나 봅니다.
그러나 보충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의지와 또 하고자 하는 마음
부모의 격려가 가장 중요하다는것을 이번에 크게 깨달았습니다.
여러가지로 저도 좀 복잡한 마음이었지만 아이에게도 새로운
경험과 다시 잘할수 있다는 마음이 새겨져서 다행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릴 적 신발
어머니는 막내인 저를 유난히 사랑해 주셨는데 어느 날 시장에서 운동화를 한 켤레 사주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게 운동화를 신겨주시고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아껴 신으렴” ​ 그러나 전 엄청난 개구쟁이였기에 아무리 튼튼한 신발이라도 금방 닳아 구멍이 났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께서 아껴 신으란 말씀에 나름 조심히 신어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긴 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집 근처 가구점을 친구들과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가구점 앞에는 오래된 책상과 의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하나같이 호기심 많고 개구쟁이인 저와 친구들이 그걸 보고 그냥 지나칠 리 없었습니다. ​ 우리는 의자 하나, 책상 하나 밟으며 꼭대기까지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 “와르르 쿵” ​ 저는 그대로 땅바닥에 뒤통수부터 떨어져 순간 피투성이가 되었는데 그 와중에도 맴도는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 “내 신발.. 내 신발” ​ 뒤로 넘어지면서 운동화 한 짝이 어디론가 날아가 버린 것입니다. ​ “아껴 신으렴, 아껴 신으렴..” ​ 어린 마음에 아픈 것도 잊을 정도로 어머니에게 혼이 날까 봐 두려웠던 것 같습니다. ​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달려 나오신 어머니는 피투성이가 된 제 모습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셨습니다. 그리고는 저를 안고 병원으로 있는 힘을 다해 뛰어가셨습니다. ​ 엄마 품에 안겨 잠시 정신을 잃었던 제가 병원에서 깨어나 어머니를 찾자 어머니께서는 저를 꼭 안아주셨는데 저는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 “엄마, 내 신발은?” “걱정하지 마! 엄마가 찾아 놓았어.” ​ 어머니는 제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몇 번을 말씀하셨습니다. ​ 제 뒷머리에는 아직도 그때 생긴 흉터 자국이 있습니다. 이 흉터는 어머니에게 진 사랑의 빚입니다. 어릴 적 한없이 크게만 느껴졌던 어머니. 그 시절 어머니만큼 무서운 존재가 또 있었을까요? 그런데 돌이켜보면 어머니에게 크게 혼난 적은 몇 번 없는 것 같습니다. 그저 어머니의 존재감이 너무 커, 그 사랑의 크기만큼 어머니가 나에게는 엄한 존재가 된 것뿐이었습니다. ​ 어느 날 어머니의 어깨가 좁아지고 등이 굽어 키가 작아져 어릴 적처럼 한없이 커 보이지 않는다고요? ​ 그건 내가 컸기 때문이란 걸 잊지 마세요. 어머니는 언제나 변함없이 처음부터 그대로였고, 변한 건 나 일뿐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랑받고 싶다면 사랑하라, 그리고 사랑스럽게 행동하라. – 벤저민 프랭클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어머니#사랑#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최대 실수는?
미국의 38대 부통령을 지낸 휴버트 험프리는 오로지 인생을 정치계에서 보냈습니다. 그의 정치 인생은 국민들의 존엄성과 인류애를 존중했다고 평가받습니다. 험프리는 16년이라는 세월 동안 상원의원으로 선출되며 정치계를 누볐고 쾌활하고 옹호적인 태도는 그를 존경받는 인물로 만들었습니다. ​ 그는 많은 이들의 추천을 받아 부통령에 당선되었고 재임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최고의 권위자인 ‘대통령’직에는 도전하지만, 리처드 닉슨에게 패하며 쓴맛을 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도 다시 상원의원으로 복귀하며 정치 생활을 이어나갔습니다. ​ 말년에 말기 암에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되지만, 험프리는 정치 활동을 멈추지 않았고 병상에 눕기까지 열심을 다해 국민들을 위해 일하였습니다. ​ 그는 병상에서 세계적인 월간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에 기고한 글 가운데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 “인간의 최대 실수는 포기하는 것입니다. 역경이란 하나의 경험이고 결코 종말이 아닙니다. 나는 여러 번의 선거를 치렀는데 내 임기가 끝날 때 한 번도 고별 연설은 해본 일이 없습니다. 다만 나는 새로운 선거전을 위한 선언문을 고별식 때 낭독하곤 했습니다.” 미국의 폴 스톨츠 박사는 역경에 대처하는 세 가지 타입을 이렇게 정리합니다. ‘포기하는 사람’ ‘안주하는 사람’ ‘정복하는 사람’ ​ 여러분들은 어떤 사람입니까? ‘나는 포기를 쉽게 하는 사람이야.’라고 생각한 순간 이미 스스로가 그것을 단점이라고 인지한 것입니다. ​ 그럼 그것을 뛰어넘기 위해 노력해보세요. 그렇게 ‘최선’을 다한 후, 돌아본 모습이 진정한 ‘당신 모습’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는 방법은, 내가 앞으로 달려 나가는 것이다. – 데일 카네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경#포기#극복#최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서울 아이들과 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체험 전시
#서울아이와가볼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서울아이들과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어린이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전시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어린 아이들과 최근에 다녀온 곳이 어딘가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서울 상상나라 상세 정보 안내를 볼 수 있습니다. * * 강남 코엑스 아쿠아리움 가족여행지 추천합니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1월의 마무리를 앞두고 너무 긴장했는지 몸이 안 따라줄 정도로 약간 처졌네요. 오전에 일찍일어났다가 다시 두시간 정도 자고일어났더니 컨디션이 회복되었네요. 11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내일 충남 보령을 향합니다. 보령해저터널이 내일 개통식을 한 뒤에 12월 1일 부터 일반인들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그 현장에 좀 일찍 가보려 다녀올 계획입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아이들이 있는 가족이라면 누구나 다녀오고 싶은 곳인 서울 어린이 대공원 앞의 서울 상상나라입니다. 예약으로만 진행되는 곳이라 선 예약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만큼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어린이와 아이들에게 꿈과 모험을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저는 매번 갈때마다 아이가 없어서 들어갈 수가 없었어요. 늘 문턱에서만 안내만 받고 왔는데요. 저는 못 들어가지만 자녀들, 아이들,손자.손녀들과 다녀올 수 있는 분들께 정보를 알려드리고자 소개합니다. 서울상상나라 영업시간: 10시 - 오후 6시 (입장마감 : 오후 5시) 휴무일: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 연휴, 보수기간 예약은 홈페이지에서 요금 36개월 이상:4,000원 20명 이상 단체: 3,000원 #서울아이와함께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서울아이랑갈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 #서울어린이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서울상상나라주차장 #아이들과가볼만한곳 #아이랑가볼만한곳 #아이랑갈만한곳 #아이와가볼만한곳 #어린이전시 #체험여행 #상상나라주차요금 #상상나라예약 #서울여행 #서울가족나들이 #가족체험 #서울체험 #서울가족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