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UrMan
5,000+ Views

장미 III

세상에 수만송이 장미중에서 그대 나만의 장미로 온 까닭이 있음을 가득한 정원의 장미속에서 타인은 알수없는 보아도 이해하지 못하는 나를 알아주고 바라보고 사랑해 달라고 왕자에게만 보여주는 장미의 열정을 지나치지말라고 작은 관심이라도 사랑이라고 사랑해 달라고 짐짓 빼어난 목선 뒤에 날카로운 가시의 떨림을 무심히 지나치지 말라고 왕자를 만나기전 수많은 밤 홀로 비바람 맞으며 외발로 서서 흔들리던 나를 이제는 감싸주라고 그렇게 왕자에게 특별한 장미가 되고 싶다고 왕자의 별에서 태어난 운명을 저버리지 말라고
별을 떠나갔던 왕자는 내게만 길들여진 장미를 생각했다 사랑이 아니면 풀수 없는 의문점들 오직 그대만 줄수 있는 사랑 장미 널 사랑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소중한 장미 바로 내 꽃이니까 말야
ImUrMan
8 Likes
8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냥 요즘 서러움 개폭발
평소 특별히 운이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정말 평범한 나의 일상 이 서러움 폭발의 시작은 약 한달전부터이다 사건 1. 파토의 향연 맨날 방콕만 하다 은둔형 외톨이가 될것 같아 약속이란걸 만들어냈다 월요일 밤 - 예전 같이 일하던 쌤이랑 밤마실 수요일 낮 -애기낳은 친구 보러가기 그러나 학원일이 바빠서 못만나겠더 파토 친구는 감기라 친정요양간다고 파토 쌤이랑은 토욜로 약속을 옮겼으나 가족여행 잡혔다고 또 파토 그래도 백만년만의 뱅기타는 여행 (비록 제주도긴 하지만 ㅋ ) 계획에 참을만 했지 그러나... 그 여행마저 파토 차라리 코로나때문이면 덜 서러움 코로나때문에 살짝 망설이기는 했지만 어차피 돌아다닐 여행 아니고 지인 만나러 가는거니까 공항에서 마스크 잘 쓰고 손 잘 씻음 될거야 했는데.... 지인이 급하게 스케쥴 생겼다는 통보.... 진짜 엄청 엄청 속상했지만 그래 코로나가 판치는데 가긴 어딜가 하고 마음 달램 사건 2. 지랄만이 살길? 얼마전부터 거실 등이 깜빡 거리다가 아예 꺼져버려서 형광등인가보다 하고 혼자 갈려고 뚜껑 여는데만 몇일 걸리고(요령이 없어서) 열어보고는 맨붕.... 처음보는 형태.... 저런 등도 마트가면 살 수 있나??? 잘 모를땐 관리사무소에 물어봐야지 "거실 등이 나갔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돌아온 대답은 "내부일은 알아서 하세요" 왓? 내가지금 뭘 들은거지 정말 순간 빡이가 돌아서 "아니... 말을 그렇게 하시면 안돼죠 내부일은 알아서 하시라니 건물 관리 사무소가 건물에서 일어나는 일들 말그대로 관리하는 곳 아닌가요? 제가 잘 몰라서 처음보는 등의 형태길래 어떻게 해야하는지 몰라 묻는건데...". 옆에서 관리소장으로 보이는 남자가 LED 등 나간거면 하자보수 신청 하시라고... 거실등은 LED 등이었음 (처음봤음 LED) 깜빡이길래 진심 형광등인줄 그럼 처음부터 하자보수 신청 하시면 되요 한마디 해주면 될걸 내부일은 알아서 하라니.... 그렇게 입주때 받은 입주민안내서를 꾸역꾸역 찾아내어 하자보수 신청 센터에 전화를 했고 연락 드릴게요 하고는 한달이 지남.... 다시 전화해서 " 보수 신청 한지 한달 넘었네요... 나참 몇만원짜리 가전제품도 하자 생기면 바로바로 수리해주는데.... 몇억짜리 팔아놓고 머하는 짓이죠? 너무한다 생각 안하시나요? 꼭 이렇게 다시 불평을 해야만 일하시나요? " 첨엔 한달동안 쌩까더니.... 전화 끊고 바로 전화와서는 금욜에 오겠다고.... 하..... 왜 꼭 지랄을 해야만 반응하는걸까 이런 상황이 넘 싫다 사건 3. 그 외의 자잘한 서러움들 본인은 곱슬머리다... 좀 심한 게다가 머리카락은 아주 얇다 그래서 염색과 매직중 하나만 선택해야한다 그결과 내머리카락은 검정색을 벗어나본적이 없다 지난번 좀 저렴한 대형 브랜드 ㅌㄹㅎㅇ 에서 나름 젤 비싼가격을 주고 매직을 했지만... 망했다 그래 싼게 비지떡이지 하고 위안을 하고 한 두달간은 그동안 쌓아온 고데기내공으로 버텼다 존버하기에도 무리여서 나름 동네에서 평이 나쁘지 않은 개인미용실을 택했다 뿌리매직 십만원이란 말에... 음? 동네 묭실인데? 싸진 않네 그럼 잘해주겠지? 하는 의식의 흐름에 맡기고는 착석 이십여년간 매직을 해왔던 나이기에 연화상태만 봐도 대충 각이 나온다 근데 뭐랄까 연화를 좀 대충하는 느낌 내머리가 연화 대충해선 안될텐데.... 그리고 연화 다음 단계인 고데기 단계에서도 읭? 이렇게 한다고? 안될텐데... 그래도 믿었다 동네서 십만원인데 자신있겠지 그러나 하루 지나고 머리 감고 난 망연자실 그상태 그대로 묭실로 달려갔고 "저기... 언니가 봐도 이건 좀 아니죠? 제가 미리 말씀드렸잖아요 저 곱슬 심해서 정말 신경 많이 쓰셔야 한다고 그래서 동네여도 십만원이라는 가격 드린거고요 그런데 이건... 하....." 환불을 받을까 재시술을 받을까 고민했지만 한번 더 기회를 드리기로 ... 재시술을 받기로 했음 믿고 자주가는 과일가게가 있음 그 집 모토가 "아빠가 사도 욕안먹는 집" 이고 엊그제 과일 사러 갔더니 문을 닫았고 문에는 "새벽부터 다녀봤으나 고객님들께 자신있게 팔 물건이 없기에 걍 문닫고 안팝니다" 이 얼마나 믿음직 스러운가??? 요즘 다이어트로 방울 토마토를 매일 저녁으로 먹고 있기에 지난번에 좀 비싼감은 있지만 물건도 좋고 맛있기에 믿고 구매... 집에서 포장 뜯고 씻다가 기겁 반은 터짐 상태가 뭐랄까 얼었다 녹은 느낌 그러고 보니 꼭지도 바짝 말랐네... 씻다말고 그대로 들고 가게로... 바로 다른걸로 교환은 해줬고 그건 상태가 매우 좋았지만... 뭐랄까 좀 서럽다 요몇일 계속 나한테 이런일이 생기니까 ㅜㅜ 안그래도 요즘 왜이러냐 하면서 혼자 서러워하고 있었는데 동네친구가 ㅁㄱㅋㅍ 쿠폰이 오늘까지라며 갈사람 하길래 나 당첨 이건 오늘의 동친들과의 톡으로 대신하겠음 하..... 서러워.... 그래도 난 자랑스런 나나연 회원이니까 꿋꿋하게 버텨야지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