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p0722
1,000+ Views

어설픈 선행과 은밀한 사기



1993년 고등학교 2학년 때의 일이다. 그 때는 토요일에도 12시까지 수업을 했기 때문에 등교를 해야 했다. 하교하면서 버스에서 내렸다. 그 때 좌판을 깔고 물건을 파는 것으로 보이는 어느 할머니가 내게 말을 건넸다. 
"저기 학생!"
"네, 할머니"
"내가 직접 딴 꿀인데, 이걸 사줄수 있을까?"
"아~네. 그 꿀이 얼만데요?"
"이거 만오천원, 시골에 가야 하는데, 고속버스 탈 돈이 없어서"
"아~네"
나한테 만오천원이라는 큰 돈은 없었다. 마음으로는 선뜻 사드리고 싶었지만, 꿀을 사기에는 경제적 능력이 부족했다. 할머니는 돗자리를 깔고 앉아 하염없이 정류장에서 내리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있었고, 그 앞에는 꿀통 하나가 있었다. 
나는 마음 속에 도와드리고 싶은 생각과 꿀 가격에 미치지 못 하는 형편 사이에서 고민했다. 그러다가 다음 버스, 그리고 그 다음 버스에서 내리는 우리 학교 애들을 차례로 불러 세웠다. (당시 나는 반장이었고, 공부를 좀 하는 편이었기 때문에 친구들이 최소한 내 말은 들어주는 편이었다)
"야! 할머니가 시골 가셔야 되는데, 차비가 없으시대. 꿀 한통에 만오천원인데 우리가 사 드리자!"
그렇게 나는 친구들에게서 돈을 거뒀다. 그리고, 만오천원이 되지는 않지만, 만원이 넘는 금액을 할머니에게 건네 드렸고, 꿀은 필요없으니 가지고 가시라고 했다. 
개인적으로 벅찬 보람과 감동을 안고 집으로 걸어가던 중 한참 뒤에 있는 할머니가 가셨는지 확인차 뒤를 돌아보니, 그 할머니는 재차 다른 학생에게 꿀을 팔고 계신 것이 아닌가. 
쫓아가서 따질까. 돈을 돌려 달라고 할까. 아니면 다른 학생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할머니의 영업행위를 중단시켜야 할까. 그것도 아니라면 좋은 뜻에서 한 일이기 때문에 그 뒤의 일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말아야 할까. 
머릿 속에 갖은 생각과 마음 속에 분노가 섞여 일어났다. 하지만, 종국적인 나의 선택은 그저 내 버려 두는 것이었다. 
선행을 하는데 있어서 대체로 분석적이지 않다. 선행에 상응하는 결과의 확인이나 기부금이 어떤 용도에 사용되었는지에 대한 확인의 노력은 사람의 이미지를 계산적이고 차갑게 만들어 버리고 말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선행이 그것을 진심으로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선행을 행하는 사람들도 그 선행의 결과가 그 의미대로 실현되고 있는지를 이성적으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선행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순진한 생각과 감정적 판단을 이용하려는 은밀하고도 못된 속임수들이 있기 때문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곡성]에서 [랑종]까지 - 신은 대체 뭘 하고 있길래
- 세상이 이 모양인 것과 비대칭 오컬트에 관해 ※ 영화 <곡성>과 <랑종>의 내용이 일부 드러납니다. :) ------- 1. “가까운 가족이 죽지 않아야 할 상황인데 죽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어떤 다른 이유가 있지 않을까?” 과거 나홍진 감독은 영화 <곡성>(2016)을 만든 동기에 관해 이렇게 말한 바 있다. 요컨대 ‘왜 착한 사람이 불행한 일을 겪어야 하는가?’에 대한 추론 또는 상상. 2. 흔히들 한탄한다. 신은 대체 뭘 하고 있길래 선한 사람들의 억울함이 반복되냐고. <곡성>은 이 불가해를 이해하고자 비이성의 경로를 택한 영화다. 방법은 소거법. 첫 번째 세부 질문 ‘신은 있는가? 없는가’에서는 부재(不在)를 지우고 존재(存在)를 남긴다. 그렇게 이 영화에는 초월자가 ‘있’게 된다. 아무렴. 3. 두 번째 질문은 ‘그렇다면 신은 영향력을 행사했는가? 혹은 놀았는가’ 정도 되겠다. 다시 말하지만 나홍진은 지금 한 손엔 카메라, 다른 한 손엔 부적 비슷한 걸 쥐고 있다. 비이성이라는 어질어질 외길. 그렇게 신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소거되고 ‘영향력을 충분히 행사했다’가 남는다. 4. 이제 신이 ①존재하고 ②액션도 취했는데 ‘세상은 왜 이 모양인가? 왜 착한 종구 가족이 몰살돼야 하는가’라는 질문은 필연이다. 이 지점에서, 선택 가능한 답지는 하나밖에 없지 않나요, 라며 나홍진이 고개를 홱 180도 돌려 관객을 본다.(물론 실제가 아니고 영화의 태도에 관한 은유다) 그러고는 이렇게 말한다. 이 신은, 그 신이 아니었습니다. 낄낄낄, 와타시와 와타시다, 나는 나다. <곡성>에서 넘버원 초월자의 정체는 ③재앙을 빚는 악(惡)이었던 것. ‘귀신’ 신(神)은 결코 직무를 유기한 적이 없다. 애석하게도. 5. 1선발 초월자라면 당연히 거룩하고 선하리라는 믿음은 <곡성>에서 구겨졌다. 그리고 5년, <랑종>(2021)이 그 세계관을 장착한 채 또 다른 극한으로 내달린다. 이번에도 초월적인 무언가는 모두가 멸망할 때까지 폭주한다.(나홍진의 날인) 게다가 한두 놈이 아닌 듯하다. 6. 이 귀‘신’들을 <엑소시스트>나 <컨저링> 같은 정통 오컬트 속 대립 구도, 이를테면 적그리스도로서의 대항마 계보 안에 넣기는 어렵다. 그들처럼 선(善)이 구축한 팽팽한 질서를 따고 들어와 균열을 내는 등의 목적성을 띠지 않으니까. 왜? 안 그래도 되므로. 미안하지만 <랑종>에는 그런 노력을 기울이게 만들 법한 절대 선, 시스템의 창조자, 친인류적 초월자 등 그게 무엇이든 비슷한 것조차 등장하지 않는다. 무당인 님도 끝내 털어놓지 않았나. 신내림을 받았지만 진짜로 신을 느낀 적은 없었다고. 7. <곡성>과 달리 <랑종>은 현혹되지 말기를 바라는 선한 성질의 기운마저 제거했다. 하나님이든 부처님이든 무당 몸을 빌린 수호신이든, 공포에 벌벌 떠는 인간들에게 가호를 내려줄 이는 없다. 좋은 초월자는 꼭꼭 숨었거나 모든 초월자는 나쁘거나. <곡성>이 신의 가면을 벗겨 그 악의(惡意)로 가득한 얼굴을 봤다면, <랑종>은 악의의 운동능력에 대한 ‘기록’인 셈이다. 괜히 모큐멘터리 형식을 취한 게 아니다. 8. 악의 증폭과 선이라 믿어진 것들의 부재. 억울함과 억울함이 쌓이고 쌓여 짓뭉개졌을 인간의 비극사, 까지 안 가도 포털 뉴스 사회면을 하루만 들여다보자. 현실 세계를 오컬트적으로 이해해야 한다면, <랑종>의 이 궤멸적 신화보다 어울리는 콘텐츠가 있겠나 싶다. 9. 악마한테 이기든 지든, 선악 대칭 구조를 가진 주류 오컬트는 창조자나 창조자가 빛은 질서의 선의와 안전성을 여전히 믿어 의심치 않는다. 반면 <더 위치>, <곡성>, <유전>, <랑종> 등 특정 힘에 압도되는 비대칭 호러들이 있다. 현혹되지 말자. 이 계보의 영화들은 지금 악에 들뜬 상태가 아니라, ‘악’밖에 남지 않은 실재를 도식화하고 있다. 이를테면 ‘구원 같은 소리 하고 있네.’ 0. 이 모든 영화적 상상은 불우하고 불공평한 세계를 납득하기 위한, 차라리 가장 합리적인 접근일지도 모르겠다. 비이성의 중심에서 외치는 이성. 그렇게 원형으로서의 신은 죽었다. 다만 그럴수록 더욱 절통한 어떤 현실들. 다시, 신이시여. ⓒ erazerh ※ 이 글은 ‘브런치’에도 올라갑니다.
Adele - Easy On Me (가사/해석/듣기)
[가사해석] There ain’t no gold in this river 이곳은 더 이상 가치가 없어요, That I’ve been washing my hands in forever 그와의 끊을 영원히 놓아버렸으니까요. I know there is hope in these waters 이 물속엔 희망이 있다는 걸 알지만 But I can’t bring myself to swim 이젠 수영을 할 용기가 나지 않네요. When I am drowning In this silence baby 내가 이 침묵 속에서 허우적댈 땐, 베이비 let me in 날 그냥 받아주세요. Go easy on me baby 베이비, 나 좀 봐주세요. I was still a child 난 그저 어린 아이였을 뿐이고 Didn’t get the chance to Feel the world around me 내 주위를 둘러싸던 세상을 받아들일 기회가 없었어요. I had no time to choose What I chose to do 내가 결심했던 걸 성택할 시간조차 없었죠, So go easy on me 그러니 날 좀 너그러이 봐주세요. There ain’t no room For things to change 변화를 기대할 수 있는 곳은 어디에도 없겠죠, When we are both so deeply Stuck in our ways 우리가 서로의 삶에서 깊이 헤어 나올 수 없었을 때, You can’t deny how hard I have tried 내가 많이 노력했단 사실은 당신도 부정할 순 없을 거예요. I changed who I was To put you both first 당신을 위해서 난 스스로를 바꿔보았지만, But now I give up 이제 그만할래요. I had good intentions And the highest hopes 난 좋은 의도와 부푼 희망을 가졌지만 But I know right now 이젠 제대로 깨달았어요. It probably doesn’t even show 다른 사람은 모를 수도 있다는걸. https://youtu.be/X-yIEMduRX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