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zambi
10,000+ Views

그것이 알고싶nyang? - 참치의 위험성 편 -

말라 버려서 볼 품 없긴 하지만
이 참치는 정말 위험합니다
인간에게도 냥이에게도 말이죠.
퇴근 시간애 맞춰서 건조완료 될 수 있게
시간과 온도를 조절하고 냄새를 줄이기 위해
창문을 열어놨습니다
물론 전혀 효과가 없습니다
자연의 힘보다 참치의 향기는 훨씬 강했죠
코 밑에 향수를 한 방울 발라서 무마한 덕분에
나...임신했어 코스프레는 하지 않고
위험한 간식을 입수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위험한 냄새를 풍기는 참치가
사람보다 후각이 발달된 냥이들에게는 어떨까요?
냄새를 맡은 냥이들은 이성을 잃고
아빠에게 달려들기 시작했습니다
실험냥 1,2,3 모두 이성을 잃고 낚아챈 참치를
순식간에 먹어치우고 불과 몇 초 이내
금참 증상을 일으키며 울고 뛰기 시작하죠
온순한 냥이들을 난폭하게 만들고 부엌 문 앞을
서성이게 만드는 위험한 참치
이래도 먹이시겠습니까?

순둥순둥한 뽀뿌가 뺏어 먹는다고 아랑이에게
펀치를 날릴 정도로 참치는 위험합니다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뽀뿌 화났네요 ㅎㅎㅎ 아랑이는 그런건 아랑곳하지않고 ㅎㅎㅎ참치는 위험한거였어요 ㅋㅋㅋ
@eba0315 참치 앞엔 순둥이도 저렇게 난폭해집니다 ㅋㅋㅋ
참치중독은 심각한 거군요... 아랑이에게 핵펀치를 날리는 뽀뿌를 보니... 이거이거 문제네요... 오늘배송된참치 해동중인데... 제가 먹고 끝내야하나 하는.... 위험한데요 호오.........
@yuccileune 뽀뿌 뺏기면 양보하고 나중에 먹는 스타일인데 펀치 날리는건 저도 처음 봤어요 ㅋㅋㅋ조심하세요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어요
사이좋게먹어ㅋㅋ집사보다간식이더좋은가보네요ㅋ
@qpzl32501 간식 앞에 냥애비는 작아집니다 ㅋㅋㅋ
와~ 건조시키는데 기름이 상당히 나오는것 같네요~ 음...참치가 이렇게 위험한겁니다. 여러분!!! ㅋㅋㅋㅋㅋㅋㅋ
@pookydobu 어느 부윈지 참알못이라 잘 모르겠지만 저 부위는 기름 많아서 건조도 오래 해야하고 오래 말려도 말랑 말랑한데 냄새도 고소하고 애기들이 넋 놓고 달려들더라구요 ㅎㅎ 맛있나봐요
ㅎㅎ 그래도 애기라고 안아프게 때리네요 뽀뿌가 저희집 냥이는 따른 냥이 때리다가 지손 부딫쳐서 얼마나 쎄게 때리는지 피도봤네요 ㅠㅠ
@mochi0419 어이쿠 격하네요 피 볼 정도로 때리다니 ㅠㅠ저희 애들은 솜방망이라...발톱만 깎아주면 안심이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도움 요청하는 어미 따라 2km 걸어갔다가 아기 길냥이 구조해 확대시킨 '고알못' 아저씨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891 사진 : youtube_@매탈남 고양이 털이 날리는 것조차 싫어했던 '고알못' 아저씨 유튜버가 있습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어미 길고양이 뒤를 따라갔던 '고알못' 아저씨는 뜻밖의 아기 고양이를 구조했고 이후 확대시켜놔 누리꾼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고 있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궁금하시다고요? 이야기 한번 들어보시겠어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도움을 요청하는 길냥이를 2km나 따라간 고알못 아저씨'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았는데요. 사연은 지금으로부터 5개월 전인 지난 5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매탈남 아저씨 집에는 임신한 어미 길고양이 한마리가 자주 찾아오고는 했다고 합니다. 사진 : youtube_@매탈남 털이 날려서 고양이를 싫어하던 매탈남 아저씨는 안 쓰러운 마음에 어미 길고양이에게 밥을 챙겨주다보니 어느새 정이 들고 말았는데요. 그래서 문 앞에 박스집도 지어주는 등 세심하게 길고양이를 챙겼죠. 바빠서 밥을 못 챙겨주는 날 이후로 어미 길고양이가 갑자기 모습을 안 보였는데요. 며칠 안 보이는 어미 길고양이가 걱정돼 매탈남 아저씨는 옆집 사람한테 물어보고 다니셨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며칠 안 보이던 어미 길고양이가 아저씨 눈앞에 나타났고 아저씨를 어디론가 이끌기 시작하는 것 아니겠어요. 혹시나 싶어 매탈남 아저씨는 어미 길고양이 뒤를 따라갔고 먼저 길을 나선 어미 길고양이는 걷다가도 아저씨가 뒤에 잘 따라오는지를 확인하는 등 그렇게 한참을 걷고 또 걸어야만 했습니다. 사진 : youtube_@매탈남 도착한 곳은 사람 인적이 드문 어두운 공터. 어미 길고양이는 공터 안에 버려지다시피 한 파이프 속으로 들어갔는데요. 하지만 너무 좁아서 아저씨는 들어갈 수 없는 상황. 파이프 안에서는 고양이의 애처로운 울음소리가 들려왔고 안을 쳐다보니 도와달라는 애처러운 눈빛을 쏘아보내는 것 아니겠습니까. 안되겠다 싶었던 아저씨는 결국 파이프 안으로 들어갔는데요. 알고보니 어미 길고양이는 다 녹슨 파이프 안에서 새끼를 출산한 것이었습니다. 평소에는 만지려고 해도 아저씨 손길을 피했던 어미 길고양이는 얌전히 자신의 얼굴을 내어주기까지 했습니다. 새끼 상태를 보니 좋지 않아 집에 데려가 돌보기로 결심한 아저씨는 주머니에 새끼를 넣고 파이프 안을 빠져나오려고 하는데 아니 웬걸, 새끼가 한두마리가 아니었던 것이었습니다. 사진 : youtube_@매탈남 엎친데 덮친 격으로 좁은 파이프 안을 기어 들어와서 빠져나가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 매탈남 아저씨는 어미 길고양이를 생각해 입고 있던 옷을 벗어 새끼 고양이들을 감싸안은 다음 조심스럽게 파이프 안을 빠져나와 집으로 향했죠. 새끼를 데려가는데도 하악질 한번도 안하고 가만히 있다가 파이프 안을 빠져나가는 아저씨를 채 쳐다보지 못하는 어미 길고양이. 매탈남 아저씨가 구조해 데려온 새끼는 총 6마리였는데요. 어설프지만 매탈남 아저씨는 열심히 밥도 주고 눈도 치료해주는 등 정성껏 새끼 고양이를 돌봤습니다. 새끼를 구조한지 일주일 뒤 어미 길고양이는 스스로 아저씨 집을 찾아왔습니다. 새끼를 보러온 것이라고 생각했던 매탈남 아저씨는 가만히 앉아 어미 길고양이가 집에 들어와 새끼를 돌보길 기다려주셨고 그렇게 어미 길고양이는 다시 새끼를 품에 품을 수 있었는데요. 사진 : youtube_@매탈남 그날 이후 고양이 털 날리는게 싫었던 아저씨네 거실은 어미 길고양이가 안방 삼아 누워 살고 있고 새끼 고양이들은 어느덧 폭풍 성정했다고 합니다. 새끼들에게 이름까지 생겼다고 하는데요. 아마 매탈남 아저씨가 어미 길고양이 뒤를 따라가는 것을 거절했다면 과연 새끼 고양이들은 어떻게 됐을까요. 고알못이던 아저씨는 그렇게 간택 당해 집사가 되었다고 합니다. 영상과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출 영상보는데 눈물난다ㅠㅠㅠㅠ 너무 좋으신 분", "진짜 재밌고 감동적이고 고알못 아재 귀엽고 누리 똑똑해", "진짜 감동" 등의 뜨거운 찬사와 박수를 아낌없이 쏟아냈는데요. 도움을 요청하는 어미 길고양이를 따라 2km를 걸어갔다가 새끼를 구조, 확대 시킨 매탈남 아저씨의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직접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