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comehome
10,000+ Views

[펌] USA TODAY '왕의 귀환 테임즈'

CHICAGO - Eric Thames walks into the loud Milwaukee Brewers clubhouse after his historic evening and starts to strip off his uniform when a stranger approaches him at his locker.  It was a representative from Major League Baseball’s drug-testing program.  They didn’t want his bat, the one he used to tie a franchise record by homering in his fifth consecutive game.  Only his urine.  “Random, right?” Thames says, laughing. “Guess it comes with the territory, right?”  Ah, nothing like the price of splendid success that has captivated baseball.  When you’re exiled to Korea in 2013, spending the last three years playing for the Korea Baseball Organization, you’re not supposed to return to the globe’s premier baseball circuit and treat it like PlayStation.  And two weeks into the season, Thames is the greatest story in baseball.
He hadn’t seen big-league pitching since 2012, but through Monday he was hitting .405 with a major league-leading seven home runs and 12 RBI to go with a staggering 1.000 slugging percentage and a 1.479 on-base-plus-slugging percentage. He had more homers than the Boston Red Sox and two fewer than the Chicago Cubs.  “It’s as good as I’ve ever seen anybody be at baseball for a two-week period,” teammate Ryan Braun says. “It’s been incredible.  “What a cool story, man, a story of perseverance. It’s a story that should give anybody hope that initially didn’t make it and then comes back around full circle.’’  Welcome to the world of Thames, a 30-year-old first baseman bubbling with charisma, a voracious reader who will tell you about the power of Zen one minute, reading everything from Eckhart Tolle’s book, The Power of Now: A Guide to Spiritual Enlightenment, to updates on Ric Flair and WWE the next, to being canonized in a country he adored but one that also made him uncomfortable for the way he was revered.  The man that Major League Baseball forgot while toiling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has returned from Changwon, Korea, leaving baseball executives scrambling to figure out how they missed on him.  “It’s unbelievable, isn’t it?” says Los Angeles Dodgers vice president Alex Anthopoulos, the first executive to give up on Thames five years ago when he was general manager of the Toronto Blue Jays. “When we had him, you saw the raw power, the great swing and the work ethic. He was very motivated. But you just didn’t know if he could ever put it together offensively.  “Clearly, he’s made adjustments. You’ve got to give a ton of credit to the Brewers.”
Thames, who bounced from the Blue Jays to the Seattle Mariners to the Baltimore Orioles to the Houston Astros before asking for his release after the 2013 season to play for the NC Dinos, put up cartoonish numbers in the Korean Baseball Organization. He hit .348 with 124 home runs and 379 RBI in three years, and, at 6-0 and 210 pounds, became Korea’s version of Barry Bonds in 2015 by hitting 47 homers with 140 RBI, stealing 40 bases and winning a Gold Glove and MVP honors.  “I thought the coolest thing in the world was getting more walks than strikeouts,” says Thames, the first 40-40 player in Korean baseball history. “But I tell you, getting on base so much and stealing all of those bases, I was exhausted.”  He was nicknamed “God” by Korean baseball fans and was unable to even leave his apartment without admirers running toward him for pictures and his autograph.
That level of fame may not arrive in the USA. Still, Thames, sitting in front of his locker Monday before his first game at Wrigley Field, has trouble grasping what has happened to his life.
"I figured my days in MLB were over," Eric Thames says of his mindset in the weeks before the Brewers offered him a chance to return to the big leagues. (Photo: Allan Henry, USA TODAY Sports)
Four years ago, he jumped at the chance to play every day and make $750,000 in Korea, which turned into a three-year stint, earning a total of $3.75 million. He has bounced back to the circuit that had no use for him, this time with a guaranteed payday in the form of a three-year, $16 million contract from the Brewers, a commitment that still suggests some skepticism that this career renaissance is real.  “I figured my days in MLB were over,” Thames says. “When the season ended, I thought, ‘OK, MLB teams don’t want me, let me go to Japan. Then, my agent (Adam Karon) called me and told me that Milwaukee was interested. I’m like, ‘On a major league contract?’ I think everybody in the world was surprised they were willing to give me that kind of money. I’m still shocked myself.  “I came to Milwaukee before I signed, checked it out, and after an hour I knew it was where I wanted to be. I love the Midwest. I love the hospitality of people. And Milwaukee has great beer.  “I love beer.” His first two weeks back in the bigs suggest his new fans will always keep a frosty mug at hand for him.  In his Wrigley debut, he lined a double to right field on the second pitch he saw from Cubs starter John Lackey. In the next at-bat, Lackey threw every pitch in his arsenal at him. Thames fouled off four consecutive pitches — an 85-mph cutter, a 92-mph fastball, a 79-mph curveball and an 82-mph changeup — and on the 10th pitch, an 82-mph cutter, homered into a stiff wind to the opposite field, the ball bouncing over the left-field basket.  “You just don’t see that,” Cubs manager Joe Maddon said. “That’s really powerful stuff.”
"Give it to him, man," Cubs manager Joe Maddon says of Eric Thames. (Photo: John Minchillo, AP)
And for an encore, Maddon brought in lefty Mike Montgomery in the eighth inning, but even after falling behind 0-2, Thames worked the count to 3-2 and lined a single to right field on an 88-mph cutter. He had three hits, two of them homers, in six at-bats off lefties this year, dismissing any notion that Thames should platoon at first base.  “Right now, he’s definitely scary every time he swings the bat,” says Maddon, whose team faced him while he managed the Tampa Bay Rays. “Give it to him, man. He really has made himself into a more dangerous-looking hitter. He’s going to have a really good season.  “That swing is very lethal.”
It’s a hack motivated by survival in Korea, Thames says. He was a free swinger when he left the USA, hacking at 33% of breaking pitches outside the strike zone, according to Inside Edge. If it was within 3 feet of the batter’s box, Thames joked, he was swinging.  In Korea, he learned discipline. Korean pitchers routinely throw no harder than 88 to 91 mph but will make your head spin with an array of split-fingered pitches and breaking balls. If you don’t adjust, your next job might be selling cheeseburgers.  “I had to really bear down in the strike zone and learn how to have plate discipline,” Thames says. “I would have to carry that here because they throw harder and the strike zone is bigger.”  Could he have learned that discipline by maturing and staying in the USA?  “You know how life is under certain circumstances kind of like the butterfly effect,” Thames says. “I feel like if I stayed here, I probably would have gone on the same path that I was on. I was the kind of player that I put too much pressure on myself, tried to do too much. I was too much into my own head.  “When I went over there, I started to read a lot more, study inner peace, meditate, really embrace the mental toughness training. I could focus on the process, and don’t worry about the results.”
The Way of Baseball, a book written by Shawn Green, the former Toronto Blue Jays and Los Angeles Dodgers slugger, provided perspective too, Thames says. He learned to find peace no matter the results.
The change caught the attention of the Brewers and general manager David Stearns, who was the Astros assistant GM when they claimed Thames off waivers in 2013, only to grant his release two months later.  The Brewers never sent a scout to watch Thames in Korea but kept close tabs by watching video, even trying to sign him after the 2015 season before discovering he had another year left on his contract with the Dinos.  “We always kept him on our radar,” Stearns says. “We had a good feel with his approach, his swing adjustments, his consistent strike zone discipline, and combined with his performance, he made us comfortable to make the acquisition.  “One of the benefits of going to Korea was that he saw a ton off off-speed breaking stuff, a ton of junk, and he was able to lay off a lot of those off-speed pitches that break out of the zone.  “He really transformed as a hitter.”
Yet, as much as the Brewers believed in him and took the calculated risk of a three-year deal while the Oakland Athletics and Rays also were in pursuit, no one in his right mind thought Thames would be doing this. Those feelings were only bolstered in spring training after Thames hit .263 with one homer and five extra-base hits.  “I don’t think anyone in baseball is that good to be able to see that type of production he put up in Korea, and think he would show the type of power he’s displayed the first couple of weeks here,” Stearns says.  Thames quickly dispelled the theory that pitchers can throw fastballs past him after going three years without anyone lighting up the radar gun in Korea. Three of his seven homers have come off pitches registering at least 95 mph, including a 96-mph heater last weekend by Cincinnati Reds lefty Wandy Peralta.  “Velocity is just seeing it,” Thames says. “The body adapts. It’s funny, even seeing 88 to 91 (mph) in Korea, with split fingers, they throw so much off-speed that 91 looks like 101.  “I’m not saying it’s easy to hit 95-plus, but it gets easier.”  Who knew Thames’ adjustment period on his return to the States would last just two months?  “I know there was so much uncertainty when he signed,” Braun says, “but when you look at the numbers he put up in Korea, those are challenging for any major leaguer to put up at the high school level, let alone any professional level. So you figured he made some spectacular adjustments.”  Really, Thames says, it was no different from the adjustment of living in Korea, where he leaned on Rosetta Stone to learn the language, then abandoned it in favor of merely reading, studying vocabulary and  listening.  “Everybody joked with me like I spoke like a baby,” Thames said. “I couldn’t conjugate. I was like, ‘Eric’s tired. Eric hungry. Eric wants meat.’ But I got through it. I survived.”  Now look at him, all grown up and showing another part of the world he can play this game.  “I think a lot of people thought I’d struggle when I came back over here,”  says Thames, who has hit safely in each of his 11 starts, tying a franchise record. “I think everyone’s kind of shocked right now. But I kind of feel just like I did in Korea.  “My confidence feels different. My swing feels different. My mind feels different. It’s nothing like I felt the first time I was in the big leagues.  “It’s crazy how life works out, isn’t it?  “Full circle.”


에릭 테임즈는 역사적 경기를 마치고 소란한 클럽하우스로 들어섰다. 그리고 유니폼을 벗어 제키는데 누군가 그에게 다가왔다. 그는 MLB 약물검사관이었다. 그들이 원한 건 5연속 홈런 프랜차이즈 신기록을 세운 그의 배트가 아니었다. 단지 그의 오줌뿐.
‘이거 무작위 맞죠?’ 테임즈가 웃으면서 말한다. ‘아마 이 정도는 기대했어야 겠군요.’

아, 찬란한 성공담 뒤의 대가만큼 야구에서 흥미로운 것은 없으리라.
2013년 한국으로 추방되어 3년간 KBO에서 선수생활을 했다면 세계 최고의 리그로 돌아와 그들을 상대로 플레이 스테이션 게임처럼 다룰 순 없어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개막 2주가 지난 지금 테임즈는 야구 최고의 스토리이다.

12 시즌 이래 그는 빅리그 투수를 상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현재 그의 타율은 .405에 메이져 최고인 7홈런, 12타점, 놀라 자빠질 1.000 장타율에 1.479 OPS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레삭 전체 홈런보다도 두 개 많이 때렸고 컵스 전체보다는 두 개 적다.

‘제가 본 어떤 선수보다 2주 동안 놀라운 타격을 보여주고 있어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팀메 브런의 말이다.
‘정말 대단한 스토리죠. 인내란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실패를 겪었지만 컴백을 시도하는 누구에게나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런 스토리입니다.’

테임즈의 세계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리스마가 흘러넘치는 30세의 1루수. 그리고 이것저것 안 가리는 독서광. 그는 에카트 톨의 저서, ‘현존의 힘(Power of Now): 영적 깨우침으로 이르는 길’에 대하여 얘기하며 명상(Zen)의 위력에 대해 설파하는가 하면 WWE의 Ric Flair(*역주: 유명 레슬러)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주고 또 그가 사랑하는 나라에서 신적으로 숭상 받으면서도 그로 인한 불편함도 겪었던 이야기들을 쉴 새 없이 토로한다.

지구 저편 한국 창원에서 고생하는 동안 MLB가 잊고 있던 존재인 그가 돌아왔을 때 야구 관계자들은 모두 어떻게 그를 놓칠 수 있었는지 궁금해 했다.
‘믿을 수 없는 일입니다.’ 5년전 블루제이 단장으로 처음 그를 포기한 현재 다져스 부사장 앤토폴러스의 말이다.
‘처음 그를 보았을 때 그의 파워는 대단했어요. 스윙도 좋고 노력하는 모습(work ethic)도 좋았죠. 굉장히 동기부여도 강했고. 근데 그런 걸 공격력에 반영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들었어요. 분명 무언가를 고친 건 확실해요. 그런 점에서는 그걸 알아차린 브루어즈팀에게 경의를 표해야죠.’

블루제이스에서 쫓겨나 시애틀과 볼티 휴스턴 마이너를 전전하던 그는 13시즌 후 방출을 자원했고 NC다이노스와 계약한 후 크보에서 정말 만화같은 스탯을 쌓는다.

그는 3년간 .348, 124 홈런, 379 타점을 올리는데 키 180에 210파운드인 그는 15 시즌 한국의 배리본즈가 되어 47홈런, 140타점, 40도루에 고드글러브와 MVP까지 따낸다.
‘전 제일 신나는 게 삼진보다 볼넷을 더 많이 얻어내는 거였어요.’ 크보 최초로 40-40을 달성한 테임즈의 말이다. ‘근데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많이 출루하고 그 많은 도루를 하다보면 정말 녹초가 됐죠.’
크보에서 그의 별명은 ‘갓’이었고 사진이나 싸인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이지 않고는 아파트조차 나설 수 없었다.

아직 미국에는 그런 명성은 도착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월요일 리글리필드의 첫 시합에 앞서 그의 라커 앞에 앉은 테임즈는 아직도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어리둥절한 상태인 것 같았다.
4년전, 그는 매일 플레이할 수 있고 75만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한국에서 잡았고 결국 3년간 3.75밀을 받는 것으로 이어진다. 이제 그는 그를 필요로 하지 않았던 리그로 돌아왔는데 이번에는 브루어즈로부터 3년간 16밀을 보장받는 조건이었다. 애초엔 그의 경력의 대반전이 실제일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었다.

‘제 MLB 인생은 끝났다고 생각했었죠.’ 템임즈는 술회한다. ‘시즌이 끝났을 때 전 “그래 MLB팀이 날 부를 리 없을 거야. 일본으로 가지 모” 그렇게 생각했는데 에이전트가 밀워키에서 관심 있다고 얘기해 주더군요. 저의 처음 반응은 “메이져 계약으로요?”였습니다. 어쩌면 그들이 그런 금액을 제시했다는 이야기에 온 세상이 놀랐을 겁니다. 전 아직도 쇼크상태니까요. 계약 전에 미리 밀워키에 와서 한 번 둘러보았죠. 그리고 한 시간만에 아 여기가 내가 원하던 곳이구나 라는 걸 깨달았어요. 저는 중서부 지역을 좋아하거든요. 사람들도 친절하고. 그리고 밀워키엔 훌륭한 맥주가 있잖아요. 저 맥주 진짜 좋아하거든요.’
(** 역주: 이거 갖고 딴지 거는 사람 없기..! 음주운전한 주제에 와인 마신다고 딴지 거는 사람도 있던데..)
메이져로 돌아온 2주간의 활약으로 보건대 그의 새로운 팬들은 그를 위해 항상 차갑게 냉장된 머그를 준비해 놓고 있을 것이다.
리글리필드 데뷔 경기에서 그는 컵스 선발 래키가 던진 두 번째 공을 우익수쪽으로 때려 라인드라이브 2루타를 쳤다. 다음 타석에서는 래키가 자신의 레퍼토리 모두를 섞어 그를 대항했다. 테임즈는 네 개의 공을 파울로 만들었다. 85마일 커터, 92마일 패스트볼, 79마일 커브, 그리고 82마일 체인지. 그리고 82마일 커터인 열 번째 공을 반대쪽 외야로 밀어쳐 강한 맞바람에도 불구하고 홈런을 만들었다. 공은 레프트 펜스 바스켓을 튕겨 넘어갔다.
‘그런 거 정말 보기 힘들어요. 그건 엄청난 파워죠.’ 컵스 매든 감독의 말.

그리고 매든이 8회에 좌완 몽고메리를 불러들였을 때 테임즈는 풀카운트까지 간 뒤 88마일 커터를 라이트 방면으로 안타로 만들면서 앙콜 공연을 마쳤다. 이번 시즌 좌완을 상대로 한 여섯 타석에서 그는 세 개의 안타를 쳤는데 그 중 두 개가 홈런이었다. 그 바람에 테임즈를 플라툰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쑥 들어갔다.

‘지금은 쟤가 배트를 휘두를 때마다 데따 겁나요.’ 탬파 감독 시절 그를 상대한 적이 있는 매든 감독의 말이다.
‘그거 하난 칭찬해줘야 되요. 자기 자신을 정말 위험한 타자로 변화시켰잖아요. 아마 시즌내내 정말 잘할 겁니다. 저 스윙은 진짜 살인적(lethal)이죠.’
그 스윙은 그에 의하면 한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익힌 스윙이라 한다. 그가 미국을 떠날 때 그는 존을 벗어나는 변화구에 33%나 휘둘러대는 프리 스윙어였다고 인사이드 에지에 기재되어 있다. 배터 박스에서 1미터 이내로만 들어오면 무조건 휘둘렀다고 테임즈는 농담처럼 얘기한다.
한국에서 그는 자제력을 배웠다. 한국 투수들은 대개 88에서 91마일 이상 던지지 않는데 여러 계통의 스플릿 핑거와 커브를 구사하여 머리를 핑핑 돌게 만들었다. 거기에 적응하지 못한다면.. 다음 직업은 치즈버거나 굽는 일이 될 것이었다.
‘저는 정말 스트라익존을 지키면서 타석에서의 인내력을 키워야만 했습니다.’ 테임즈는 말한다. ‘이제 거기에서 익힌 그 능력을 이곳에 가져와야 해요. 여기에선 공도 더 빠르고 존도 더 넓으니까요.’
미국에 계속 있으면서 훈련했더라면 그런 타석에서의 디시플린을 익힐 수 있었을까?

‘인생에서 어떤 상황이 오면 때로는 나비효과같은 것이 일어날 수 있잖아요? 제가 만약 이곳에 남아있었다면 그때까지와 똑같은 모습이었을 겁니다. 저는 너무 많은 것을 하려고 자신을 엄청 밀어붙이는 타입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머리 속도 복잡했고요.’
‘그곳에 갔을 때 저는 책을 많이 읽기 시작했어요. 내적 평화와 명상을 공부했고 정신적으로 강해지는 훈련을 실행에 옮겼지요. 과정에 집중하면서 결과에는 신경쓰지 않는 방법을 깨달았어요.’
블루제이를 거쳐 다져스에서 활약했던 슬러거 숀 그린이 쓴 ‘야구의 길(The Way of Baseball)’이라는 책도 도움이 되었다. 결국 결과에 상관 없이 평정심을 찾는 방법을 깨달았다고 테임즈는 말한다.
그러한 변화는 브루어즈 단장 스턴즈의 눈에 띠게되는데 그는 13년 애스트로 부단장으로 지명할당된 테임즈를 클레임한 적이 있다. 두 달 후 그의 희망에따라 방출해 주었지만.
브루어즈는 테임즈를 보러 한국에 스카웃을 파견하진 않았지만 계속 그를 비디오로 분석하고 있었고 실제로 15시즌 뒤 그와 계약하려 했다. 다이노스와의 계약이 아직 1년 더 남아서 성사되진 못했지만.
‘우린 항상 그를 레이더에 두고 있었어요.’ 스턴즈 단장의 말이다. ‘우리는 그의 타격에 대한 접근방법, 스윙 교정, 그리고 꾸준한 스트라익 존 디시플린, 이런 것과 더불어 그의 성적 때문에 계약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습니다.
‘한국에 가서 그가 얻은 것은 수많은 오프스피드 브레이킹 볼이랑 갖가지 구종을 대할 수 있었다는 점이죠. 그래서 존 밖으로 떨어지는 수많은 공들을 골라낼 수 있게 된 겁니다.’
‘그는 진정 타자로 거듭난 겁니다.’

그러나 비록 브루어즈가 그를 믿고 3년 계약의 계산 된 도박을 했음에도, 그리고 오클랜드와 레이즈도 그를 넘보고 있었지만 아무도 멀쩡한 정신으로는 테임즈가 이렇게 잘 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특히 스프링 때 테임즈가 .263에 1홈런과 5개의 장타만을 치자 그런 느낌들은 더욱 강해졌다.

‘야구계의 그 누구도 그가 한국에서 이룬 성적을 보고 지난 2주간의 모습을 상상했던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단장의 말이다.

테임즈는 3년동안 한국에서 레이더 건을 불태울만한 투수들의 공을 한 번도 못 본 상태에서 투수들이 그를 패스트볼로 쉽게 윽박지를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을 빠르게 잠재웠다. 7개 홈런 중 세 개는 95마일 이상의 속구를 때린 것이다. 지난 경기에서 신시네티의 페랄타 투수를 공략한 공도 96마일짜리 강속구였다.

‘속도란 그저 보는 겁니다. 몸이 대응하죠.’ 테임즈의 말이다.
‘재밋는 건 한국에서 주로 보는 88-91마일의 속구도 스플릿이나 느린 변화구만 줄창 보다 보면 91마일이 101마일처럼 보여요.’
‘95마일 이상이 절대 치기 쉽다는 말은 아닙니다. 좀 더 쉬워진다는 얘기죠.’
미국으로 돌아온 테임즈의 적응기간이 2개월밖에 걸리지 않을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그가 계약했을 때 너무나 많은 불확실성이 있었음을 압니다.’ 팀메 브런의 말.
‘하지만 그가 한국에서 이룬 성적들을 보면 그건 어떤 메이져리거라도 프로 레벨에서는 고사하고 고등학교 레벨에서도 이루기가 쉽지 않은 수치들이었죠. 그래서 그가 대단한 적응력을 발휘했다고 추정할 수 있었어요.’
실제로 그 적응력은 한국 생활에 적응하는 거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테임즈는 말한다.
처음에 그는 로제타스톤 프로그램으로 언어를 배우려 했으나 포기하고 그저 읽기와 듣기 그리고 단어 외우는 방법으로 바꿨다.
‘다들 내가 애기처럼 말한다고 놀리는 겁니다. 문장을 엮지 못했어요. 이런 식이죠. ’에릭 피곤해. 에릭 배고파. 에릭 고기먹고파.‘ 근데 결국 해냈죠. 살아남았으니까요.’
이제 그를 보라. 그는 완전 성인이 되어 세계의 다른 쪽에서 그가 이 게임을 잘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내 생각에 수많은 사람들이 내가 이곳에 돌아오면 형편없이 헤맬 거라고 생각했을 겁니다.’ 선발 출장한 11게임 전체에서 안타를 쳐 프랜차이즈 기록 타이를 이룬 테임즈의 말이다. ‘사람들이 좀 쇼크를 받은 것 같아요.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와 똑같은 느낌입니다.’
‘나의 자신감도 달라졌어요. 나의 스윙도 느낌이 달라요. 나의 마음 상태도 다르죠. 제가 빅리그에 처음 왔을 때랑은 완전히 달라졌어요.’

‘인생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말 놀랍지 않아요? 완전한 한 바퀴 (Full Circle) 같아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긴 글 잘 읽고 갑니다 처음엔 영어압박때문에 뒤로가기하려다 내려보니 번역이 있네요^^ 재밋게 봤습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구 전광판 보는 법
야구장에 가본 동생들이라면 경기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표시한 야구 전광판 즉, 스코어 보드를 봤을 거야. 그런데 그 전광판을 보면서 도통 무슨 말인지 어려웠지? 이제 야구언니가 알려줄게. 그럼 야구 전광판을 살펴볼까 ? # 페이스북 : facebook.com/sisterbaseball (검색'야구언니') # 경기 때마다 팀명 옆에 빨간불이 켜지는 곳이 공격하는 팀이다. # 위에 적힌 팀은 초에 공격을 하는 원정팀이고 아래에 적힌 팀은 회말에 공격을 하는 홈팀이다. # 1 ~ 12 까지의 숫자는 1회 부터 12회 까지를 나타낸다. 야구는 9회까지인데 12까지 표시된 이유는 9회까지 동점일 경우 연장전을 하기 때문이다. 그 밑에 각 이닝(회)에 각 팀이 낸 점수를 표시한다. 사진 속에서 1회 밑, 삼성 옆에 표시 된 노란색 숫자 0은 1회초 삼성이 공격할 때 점수를 1점도 내지 못해서 0점을 표시한 것이다. # 숫자들과 사람이름이 있는 저 곳은 각 팀들의 출전선수명단을 나타낸다. # 흰 색의 1 ~9까지 순서대로 표시된 숫자들은 타자가 나오는 순서이다. ex) 1번 타자(첫번째타자), 2번 타자(두 번째 타자) .. # 이름 옆에 초록색으로 표시된 숫자들과 알파벳은 수비할 때 타자의 수비위치를 표시한 것이다. - 알파벳 P : 투수 (Pitcher) 를 나타내고 1로 표시되기도 한다. - 알파벳 D : 지명타자(Designated Hitter) - 숫 자 2 : 투수의 공을 받는 포수(Catcher) - 숫 자 3 : 1루 베이스를 중심으로 그 주변 지역을 수비하는 1루 수비수 - 숫 자 4 : 2루 베이스를 중심으로 그 주변 지역을 수비하는 2루 수비수 - 숫 자 5 : 3루 베이스를 중심으로 그 주변 지역을 수비하는 3루 수비수 - 숫 자 6 : 2루와 3루 사이를 수비하는 유격수 - 숫 자 7 : 외야에서 왼쪽지역을 수비하는 좌익수 - 숫 자 8 : 외야에서 중간지역을 수비하는 중견수 - 숫 자 9 : 외야에서 오른쪽 지역을 수비하는 우익수 # 각 위치별 심판을 나타낸다. CH : 주심 I : 1루 심판 Ⅱ : 2루 심판 Ⅲ : 3루 심판 LF : 좌선심 (좌측 파울선 라인 심판) RF : 우선심 (우측 파울선 라인 심판) # 프로야구 경기에서는 일반적으로 4명이 심판을 보며, 포스트시즌 경기에서는 6명이 심판을 본다. # 점수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나타내는 스코어보드이다. R(Runs) : 득점 H(Safe Hit) : 안타의 수 E(Error) : 실책 수 B(Base on balls) : 볼넷 수 # 투수가 던진 공에 대한 심판의 판정을 표시한 곳. ( 볼 카운트 ) B(Ball) : 볼로 판정이 되면 색칠된 원이 표시되고 4개가 되면 볼넷이므로 3개까지만 표시된다. S(Strike) : 스트라이크를 나타내는 것으로, 스트라이크가 3개가 되면 아웃이 되므로 2개까지만 표시된다. O(Out) : 아웃을 표시하는 것으로, 아웃이 3개가 되면 공격이 끝나므로 2개까지만 표시된다. # 타자가 친 공이 안타인지, 수비수의 실책인지 등 실책에 의한 출루인지 안타에 의한 출루인지에 대한 것으로 즉, 타구의 판정을 표시하는 곳이다. H (Hit) : 타자가 친 공이 안타라고 심판이 판정하면 불이 들어온다. E(Error) : 타자가 친 공이 안타는 아니고 수비수가 실책을 하여 타자가 안전하게 베이스를 갔다고 판정하면 불이 들어온다. FC(Fileders Choice) : 야수선택으로 판정되면 불이 들어온다. # 투수가 던진 공의 스피드와 타자의 기록을 표시하는 곳. # 타자의 기록 : 현재 공을 치러 들어온 타자의 해당시즌 중이 경기전까지의 기록 정보를 표시한 곳. ex) 사진에서 HR이 8이므로 홈런은 지금까지 8개를 쳤고, RB는 28이므로 안타 혹은 홈런 등을 쳐서 28점의 득점을 만든 것이고, AV가 0.272로 타율이 2할7푼2리 라는 것 HR(Home Run) : 홈런 수 RB(Run Batted in) : 타점 수 AV(batting Average) : 타율 # SP는 투수가 던진 공의 스피드를 나타낸 것이다. 안녕하세요 야구언니 입니다.^^ 저는 어릴 적 아버지를 따라 야구장을 가게 되면서부터 야구의 매력에 푸욱 빠지게 되었어요. 그때부터 저의 야구사랑은 시작되었답니다. 주위에 친구들이나 지인들을 통해 야구를 보러 간 경험이나, 보러 가고 싶지만 규칙을 몰라 보러가기 부담스럽다는 분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왔어요 그런데 야구에 대한 규칙이나 용어들을 잘 몰라서 재미없게 보신 분들도 있고 심지어 남자친구와 갔을 때 싸우신 분들도 계셨죠. ㅠㅠ 여러분도 이러한 경험이 있으신가요? 그래서! 야구언니가 여러분들께 야구에 대해서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싶어 블로그를 운영하게 되었어요. 더 다양하고 좋은 정보들을 구독하고 싶으시면 야구언니 블로그를 들어오세요^^
푸시 업의 자세와 종류!! (Home 스포츠)
안녕하세요! 즐거운 주말을 보내시고 다들 신나는? 월요일을 보내고 계신가요?! 날씨가 더워지면서 점점 여름이 오고 있는 것 같아요! 여름하면 또 열심히 몸 관리 하면서 휴가를 즐기면 좋을 것 같은데.. 막상 운동하기는 귀찮고 해서!! 집에서 간단히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면 좋을 것 같아 앞으로 '홈 스포츠'들을 몇가지를 공유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푸시 업!! 기본적인 운동으로 탄탄 몸매로 갈 수 있는 첫번째 종목입니다! 1. 기본 자세 - 발을 붙이고, 팔은 어깨보다 살짝 넓게 업드려 엉덩이와 어깨가 동시에 내려 갈 수 있도록 합니다. 포인트: 머리부터 발까지 일직선 유지, 중간 엉덩이가 내려오지 않도록 주의!! * 가슴, 팔, 어깨, 코어 근육에 가장 효과적으로 적용 됩니다. 2. 내로우 그립 - 손의 간격을 어깨보다 살짝 좁게 하여 푸쉬업을 실시 포인트: 팔을 배 쪽으로 살짝내려 팔꿈치에 무리가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 팔 근육의 초점을 맞춘 자세 3. 다이아몬드 푸쉬업 - 사진과 같이 손을 삼각형으로 만들고 실시 포인트: 삼각형을 유지하고 실시 * 가슴 중앙 근육 발달, 어깨와 팔 근육에도 도움 4. 힌두푸쉬업/ 배밀기/ 웨이브 푸쉬업 - 영상을 보시구 따라하시면 되겠습니다. 얼굴- 몸- 힙 이런 식으로 몸의 전체적인 근육을 움직이시는게 제일 중요합니다. 포인트: 이 동작은 빨리 하시는게 아니구, 천천히 동작을 따라하시는게 포인트! * 어깨, 광배근, 팔 근육에 자극이 많이 갑니다. 이외에도 다양하고 쉽고 어려운 동작의 푸쉬업들이 있습니다.(아래영상 참고) 처음부터 무리하게 하면 다칠 수도 있으니, 천천히 몸이 받아드릴수 있게 훈련을 하시면 올 여름 재밌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다들 즐거운 푸쉬업 타임 보내세요~~^^ㅎㅎ
몽이의 인스타그램 (feat.박기량)
분명 치어리더 박기량씨 SNS인데 박기량씨는 묻어가는 느낌인 SNS 실제로 아이디부터 몽이맘인... 개덕후 박기량씨ㅋㅋㅋㅋㅋ 몽이 정말 귀엽죠?ㅠㅠ 몽이랑 엄마가 닮았나요?♡ 존예 발바닥ㅠㅠㅠㅠ 박기량씨는 대선기간동안 문재인 선거캠프에 합류하기도 했죠! 치어리더가 선거 캠프에 참여하게 된것을 의아하게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여한 이유는 치어리더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라고 하네요 겉으로는 연예인만큼 화려해보이고, 연봉도 억대로 받을것이라는 오해를 받지만 한달 내내 일해봤자, 편의점 알바보다 돈을 못버는 치어리더들이 많은 현실 .. 오히려 15~20년전과 비교해보면 지금이 더 인건비가 낮다고 하네요 그래서 '사회적 약자에 대해 고민하고 해결을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을때 속으로 걱정도 많이했지만, 수락할 수 밖에 없었다고 헤요ㅠㅠ 후기로는 문재인 후보를 보러갔는데, 박기량씨의 팬이 되었다고..... (우리 엄마의 위엄) 실제로 한국고용정보원이 736개 직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치어리더는 '소득이 낮은 직업 50개'에 속합니다ㅠㅠ 부업을 하지 않으면 생활이 힘들다고 하네요~ 박기량씨의 바람처럼 꼭 사회적 약자의 근무환경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런 세상 반드시 올거에요♡ 박기량씨는 어렸을때부터 춤을 좋아해서 치어리더가 된 케이스라고 합니다! 춤은 좋아하지만 스포츠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우연히 서면 길거리를 걷다가 치어리더 팀장의 눈에 띄어서 발탁!! 현재는 몽이 엄마가 되었읍니다... 네... (진짜) ㅋㅋㅋㅋ물론 이게 끝이 아니고 치어리더라는 고된 일을 선택한 딸이 걱정된 아버지는 결사 반대를 하였고 박기량씨는 엄청난 설득끝에 겨우 허락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하네요 (지금 박기량씨의 가장 든든한 팬은 바로 아버지라고 합니다ㅠㅠ) 2007년 프로농구 개막 후 울산 모비스 피버스의 치어리더로 투입된 박기량씨 그러다 2년뒤, 치어리더 선배가 야구장 구경오라고 해서 부산 야구 경기를 보러 갔는데.. 야구장의 우렁찬 응원 열기에 희열을 느꼈고, 바로 오디션에 도전해서 합격했다고 합니다 (당연...) 그리고 2012년 역대 구단 치어리더 팀장중 최연소로 팀장이 되죠 그 후 점점 인기를 얻은 박기량은 주류 광고도 찍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 치어리더로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받게 되었어요! 차도녀의 비쥬얼을 가졌지만, 세상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밝은 에너지 뿜뿜 하는 치어리더 박기량씨! 정면도 예쁜데 측면은 정말 예술이네요.. 별이 다섯개 ★★★★★!!! 마무리는 움직이면 더 예쁜 박기량씨의 움짤>.<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LA 타임스 극찬 "류현진, 역사와 겁없이 맞서고 있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가벼운 목 부상 뒤 11일 만의 복귀전을 화려하게 장식한 류현진(32·LA 다저스). 7이닝 무실점 쾌투로 시즌 12승째(2패)와 한국과 미국 무대 통산 150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 시각)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와 홈 경기에서 7이닝 4탈삼진 5피안타 1볼넷 무실점 환상투를 펼쳤다. 다저스가 9 대 3으로 이기면서 승리 투수가 됐다. 지난 1일 콜로라도전 이후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한 이후 첫 등판에서 건재를 과시했다. 최근 두 경기 연속 호투하고도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한 불운도 날렸다. 특히 올 시즌 22번째 등판에서 평균자책점(ERA)을 1.53에서 1.45까지 낮췄다. 100년이 넘는 MLB 역사에 길이 남을 '괴물' 시즌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권위지 LA 타임스는 이날 승리를 비중있게 다뤘다. '류현진이 흠잡을 데 없는 투구와 팀 승리로 부상자 명단을 떼어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기사의 첫 문장이 "ERA가 낮아질수록 다저스 좌완 류현진이 더욱 용감하게 역사에 도전한다"는 찬사다. LA 타임스는 "류현진의 ERA는 구단 역사상 최소 20번 이상 선발로 등판한 투수 중 가장 낮은 기록보다 좋은데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 명예의 전당 헌액자인 루브 마쿼드가 1916년 세운 1.58"이라고 조명했다. 이 매체는 이어 "그 다음 기록은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거나 달려가는 전설적인 두 좌완인데 2016년 클레이튼 커쇼의 1.69와 샌디 쿠팩스의 1966년 1.73, 1964년 1.74"라고 덧붙였다. 만약 류현진이 현재 페이스를 이어간다면 다저스 최저 ERA 시즌 기록이라는 금자탑을 세우는 것이다. 류현진은 MLB 전체 역사에도 남을 시즌을 이어가고 있다. 1920년 공인구의 반발력이 향상된 라이브볼 시대 이후 역대 ERA 1위는 1968년 밥 깁슨의 1.12다. 다만 해당 시즌은 투수에게 유리하게 마운드가 현재보다 25cm 정도가 높았다. 그 시즌 리그 전체 ERA가 2.98로 역사상 가장 투고타저 현상이 두드러진 시즌이었다. 이 때문에 이듬해 마운드 높이가 조정됐다. MLB 역대 ERA 2위는 1985년 드와이드 구든(당시 유욕 메츠)의 1.53이다. 마운드 높이가 현재처럼 조정된 가운데 사실상 역대 1위 기록이다. 만약 류현진이 현재 ERA를 유지한다면 MLB 역대 2위 기록이자 사실상 역대 1위 기록을 세울 수 있는 것이다.
NFL 선수들이 외계인으로 불리는 이유 ㄷㄷㄷ
미국 프로미식축구 리그인 NFL은 괴물들의 집합소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도 최고의 운동능력을 지닌 선수들만 모이는 어마어마한 리그죠. 이번 시간에는 NFL 선수들의 괴물 플레이들을 감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풋볼 선수들의 반사신경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자신을 향해 엄청난 속도로 달려드는 수비수들에 대응할 준비가 언제든지 돼 있어야 하죠. 그래서 스텝을 활용한 페이크와 돌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렇게 맹훈련을 하다보면 이런 장면들을 연출하기도 하죠 ㄷㄷㄷ 스텝으로 페이크하고 한바퀴 돌면서 두 명의 수비수를 바보로 만든 뒤 미친듯이 달립니다 ㄷㄷ 대단한 기술과 순발력이네요. "날 향해 달려와? 사이드 스텝으로 다 제쳐주지!!" 아니 무슨 수비수가 떼로 달려드는데도 잡히질 않습니다 ㄷㄷㄷㄷ 결과는 터치다운 ㅋㅋㅋㅋ 양쪽에서 수비수가 달려온다? 그러면 스핀(Spin) 동작으로 떨어뜨리면 됩니다ㅋㅋㅋ 한바퀴를 돌면서도 절대 넘어지지 않는 균형 감각이 진짜 대단하네요 ㄷㄷ 수비수한테 잡혀버린다면? 그냥 끌고 가면 된다네요 ㄷㄷㄷ 저 거구들이 달라붙어 있는데도 그냥 앞으로 전진!! 무시무시한 힘입니다 ㅋㅋㅋㅋ 수비수가 너무 많다고 해도 주눅 들 필요가 없습니다. 이렇게 제쳐버리면 됩니다. ㅋㅋㅋㅋ NFL은 아니고 여학생들의 풋볼 경기 중에 나온 장면. 저 스피드와 반응 속도가 느껴지시나요? ㄷㄷ 물론 NFL은 단순히 잘 달린다고 해서 갈 수 있는 리그가 아닙니다. 정말 영리해야 하고 힘과 기술을 겸비해야 하죠. 한편 운동 능력 중에서는 점프력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특히 전진 패스를 받는 리시버들은 어떤 높이에서 오는 볼도 받아낼 수 있는 탄력을 갖춘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죠! 이 장면의 주인공은 뉴욕 자이언츠의 오델 베컴 주니어라는 선수인데요, 뛰어난 운동능력과 반사신경을 활용한 캐치 능력이 일품입니다. 한손 캐치로 너무나 유명한 이 장면 이후 오델 베컴 주니어는 NFL 최고의 와이드 리시버로 명성을 날리고 있죠. 워낙 괴물들이 득실대는 NFL이기에 종종 수비수를 이렇게 뛰어넘는 장면도 나온답니다. 무슨 허들 넘듯이 사람 한 명을 그냥 뛰어넘어버리네요 ㄷㄷ 공격수 "아 어떡하지? 에라 모르겠다!!!" "에라 모르겠다!!!" (2) ㅋㅋㅋㅋㅋ 터치다운하려는데 수비수가 앞으로 달려온 공격수의 선택 ㄷㄷㄷ 공중에서 그냥 한 바퀴 돌아서 터치다운;;; 이 선수 정녕 인간이 맞습니까?? 어떤 때는 속임수도 풋볼에서는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건 대학 미식축구에서 나온 장면인데요, 떨어진 공에 순간적으로 6명의 선수가 모였다가 달리면서 누가 공을 들고 있는지 모르게 수비수에게 혼돈을 주는 작전입니다 ㅋㅋㅋㅋ 모이는 장면 왤케 귀엽죠?ㅋㅋㅋ 요건 전설의 짤 ㅋㅋㅋㅋ 수비수 "응? 왜? 뭐야? 어?... 야이이씨!!!" 공격수 "크하하하하하하!!" 지금까지 NFL 선수들의 플레이들을 살펴봤습니다. 이 정도면 정말 괴물이라는 말들이 잘 어울리지 않나요? 역동적인 스포츠를 보고 싶으시다면 NFL에 한번 빠져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 다음 번에는 더 재밌는 게시물로 찾아뵐게요^^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7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