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5,000+ Views

[CEO리포트] 우리은행 이광구 행장, 수익성 체질 개선으로 ‘깜짝 실적’

▲ 우리은행 이광구 행장 ⓒ뉴스투데이DB
취임 직전 당기순이익 4000억원에서 2년새 6375억원으로 껑충
저금리 기조에 수익률 높은 신탁 판매, 신용카드, 수익증권 등으로 얻은 수수료가 견인
우리은행 민영화 후 첫 은행장인 이광구 행장의 성적표가 나왔다. 특히 이 행장은 ‘수익성 중심 체질 개선’을 주문했던 만큼 이번 성적표에 크게 반영돼 시장 전망을 크게 웃도는 ‘깜짝 실적’을 내 눈길을 끌었다.
우리은행은 지난 1분기 63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19일 밝혔다. 2011년 2분기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으로 지난해 전체 당기순이익(1조2613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또 올 상반기에 1조원 이익을 낼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이 행장 취임 직전인 2014년 당기순이익이 4000억원 남짓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놀랄 만한 성장세다.
이번 성적표는 이 행장의 ‘비이자 이익 키우기’ 전략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 우량 자산 증대 등이 이끌었다.
이 행장은 수익모델 체질 개선을 감행했다. 기존 국내 은행의 전통적 비즈니스모델은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것이었다. 이는 부실채권에 대한 리스크를 안고 있다는 큰 단점이 있지만 반면 ‘비이자 이익’은 안정적이다. 때문에 ‘어떻게 수익구조를 다양화 할지’는 은행장들의 과제였다.
먼저 우리은행 1분기 비이자 이익은 4496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19.8%(3090억원) 급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70% 가량 증가한 셈이며 이 중 수수료 이익은 2740억원으로 20% 가까이 늘었다. 신용카드 580억원, 수익증권 200억원, 방카슈량스 240억원 등으로 비이자 이익은 크게 급증한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이자이익은 1조2627억원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전 분기보다는 0.91%(116억원) 줄고 1년 전보다는 200억원(1.6%) 늘었다. 이는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대출자산이 크게 증가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화대출금은 전 분기 191조3000억원에서 193조4000억원으로 1.1% 증가했다.
여전히 전체 순익 중 이자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74%로 상당부분 차지한다. 하지만 1년 전보다는 10%P 줄어 괄목할만하다. 따라서 부실대출 감소로 인한 대손비용이 크게 줄고, 수수료 등의 비이자 이익은 끌어 올리는 데 성공해 체질 개선에 성공한 것이다.
수수료 이익이 높았던 것에는 신탁판매 수수료가 비중을 크게 차지했다. 1분기 동안 주가연계신탁(ELT) 판매 실적은 2조0493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판매 규모와 맞먹었다. ELT를 포함한 신탁 수수료는 지난해 1분기 130억원에서 340억원으로 161.5% 성장했다.
정기예금 금리가 1%대로 하락하자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은 금전신탁 상품으로 몰린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리스크 관리와 '뒷문 잠그기'로 건전성 높여
아울러 이 행장은 대우조선해양의 리스크 타격에도 손해가 가장 적도록 방어책을 마련했다.
부실채권에 대비해 쌓아야 하는 대손충당금은 작년 1분기 1802억원에서 올해 1분기 793억원으로 1009억원(56%) 줄였다. 이와 함께 부실채권에 대비한 대손충당금 적립비율(NPL 커버리지 비율)도 전년 말 대비 35%포인트 상승한 180.3%를 찍었다. 향후 기업 구조조정에 대비할 수 있는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한 셈이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여신에 대해서도 이미 60%에 육박하는 충당금을 쌓았기 때문에 다른 시중은행에 비해 대우조선 리스크가 적을 것으로 관측됐다.
다음으로 이 행장은 우리은행이 열심히 낸 수익을 부실기업 여신지원과 같은 ‘뒷문’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경영방침을 누차 밝힌바 있다.
우리은행은 민간은행이긴 했지만 그동안 예금보험공사가 대주주로 있는 탓에 국책은행의 역할을 피하기 어려웠다. 우리은행은 대규모기업 구조조정에서 주요 채권단에 항상 포함됐다. 하지만 이제는 민영화를 이뤄 더이상 불필요한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는 만큼 우리은행 자체의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최근 더욱 민감한 리스크 관리기법을 만들고 있다. 금융권 최초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부도진단시스템 마련하고 있다. 부도진단시스템은 부도 차주의 패턴을 분석해 리스크를 조기에 알려주는 도구다.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JOB뉴스로 특화한 경제라이프 미디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의미한 인맥쌓기를 버리고 네트워킹을 해야한다.
'이너서클' 설립자 재닌 가너의 매일경제 인터뷰 기사 ―네트워킹이란 무엇인가. ▷네트워킹은 결국 '다른 사람과 연결'이다. 이는 단순히 모임에 나가 명함을 돌리는 것만으로 형성되지 않는다. 물론 다른 사람과 만나며 명함을 주고받는 것은 사업 성장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는 네트워킹의 전부가 아니다. 우리는 네트워킹을 다시 정의해야 한다. 마음에도 없는, 단순히 명함만을 돌리는 네트워킹을 진짜 네트워킹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앞서 말했듯이 네트워킹은 결국 연결에 있다. 즉, 자신의 본모습을 드러내고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 현재 일반적으로 진행되는 네트워킹에는 이러한 요소가 빠져 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사업을 위한 네트워크를 넘어) 개인을 위한 네트워크(network of you)다. 이는 소규모로 사람들이 교류하고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성장하고 성공하는 네트워크다. ―사람들이 네트워킹을 처음 할 때 저지르는 공통된 실수가 있다면. ▷대표적으로 세 가지가 있다. 첫째, 스스로에 대해 말하면서 네트워킹을 시작한다. 본인의 문제 등을 말하며 상대방에게 무엇을 받으려고 한다. 즉, 일방적인 네트워킹을 형성하려고 한다. 둘째, 본인이 무슨 말을 할지에 대해 걱정을 너무 많이 한다. 이는 상대방의 말에 집중하는 데 방해가 된다. 셋째, 자신이 어떠한 회사에서 무슨 일을 하고, 누구를 위해 일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한다. 이는 매우 일차원적인 대화다. ―네트워킹 비즈니스가 계속에서 생기는 이유는. ▷인간은 '연결하는 동물'이다. 하지만 (기술 발전으로) 연결성이 최고 수준인 현재, 우리는 서로 점점 멀어져간다. 디지털로 사람 사이가 연결되면서 대면으로 연결할 때보다 깊이가 줄었다. 깊이 없는 (디지털) 연결은 사람들에게 외로움을 선사한다. 이 때문에 타인과 대면 만남을 찾고 있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사람들은 함께 있을 때 더 똑똑하고, 함께 있을 때 글로벌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다. 함께하는 것은 우리 삶에서 유일하게 변화를 주도하는 요소다. (기사전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9&aid=0004516686
진짜??? 호주서 20년째 소문만 무성하던 표범 발자국 발견
호주에는 수십 년 넘게 이어진 유명한 논쟁이 있습니다. 바로 '블루 마운틴에 표범이 사는가'입니다. 블루 마운틴은 야생 표범의 서식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간 표범을 목격했다는 진술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수백 명의 목격자들은 자신의 두 눈으로 표범을 똑똑히 보았다고 진술했지만, 이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목격자들이 헛것을 본 것"이라며 논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2월 16일, 블루 마운틴 여행 사진을 공유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표범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을 발견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사진을 올린 관계자는 "곧장 전문가들을 불렀으며 그들로부터 덩치가 매우 큰 고양잇과 동물의 발자국이다"라는 의견을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표범의 블루 마운틴에 서식한다고 믿는 사람들은 모래 위에 선명하게 찍힌 발자국을 공개하며 20년간 논쟁에 유리한 입장에 서는듯했지만, 이를 반박하는 댓글들이 달리며 또다시 논쟁이 거세졌습니다. 블루 마운틴에 표범은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저것은 왈라비의 발자국"이라고 주장하며 "과장 좀 그만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논쟁은 1998년 블루 마운틴에서 흑표범을 보았다는 목격자가 처음 등장하며 시작되었고, 현재까지 560명의 목격자가 나타났지만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아 논쟁이 20년 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목격자에 대해 '관심을 얻어 유명세를 치르려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이 일자, 블루 마운틴에 표범이 살고 있다고 믿는 사람들은 목격자들의 직업이 의사, 변호사, 경찰 등인 것을 예로 들며 '거짓말과는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습니다. 호주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로 이루어진 팀과 함께 총 4번의 조사에 나섰으나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과거 19세기에 호주에서 야생동물 거래가 성행했던 것으로 볼 때 방사된 표범이 야생에 적응해 살아남았을 수도 있을 가능성도 존재하기에 앞으로도 이러한 논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P.S 우리나라에 야생 호라이가 사느냐는 논쟁과 비슷하네요! 과연 호주에 야생 표범이 살고 있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