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윤식당의 러블리 요정 정유미

윤식당에서 예쁜얼굴로 싹싹하게 일하고 있는...
정유미 입니다♡
귀엽고, 예쁘고, 선생님들한테도 싹싹하게 잘하고~
무엇보다 너무 사랑스러운 정유
안그래도 더운나라에서 부엌에서 일하니 짜증이 날법도 한데
항상 웃으면서 다니니 반짝반짝 해보이더라구요♡

사진도 함께 찍는 쪼꼬미 뉴미♡
헤헷♡
외국인들과도 빵긋빵긋 웃으며 말도 잘하는 정유미

발리에서 호적 재 정리된 정유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시안 뷰티!?
발리 요정 ㅇㅈ?
위생상 하고다니는 반다나도 참 잘어울려요bb
솔직히 예쁜 배우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윤식당보고 아주 반해반해버렸어요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런 자연스러운 모습에 이쁨이 묻어있어서 더 대단한것같아요😍
여자가 봐도 넘나 이쁜것 ㅠㅠㅠㅠ
저도 윤식당보고 반했네요😍
러블리~~
좋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가봐도 N재질인 손석구 전역 후 장래희망
2022/11/30 유퀴즈 170회 제목에 있지만 엠네글자 사족 있음 프로필상 179cm라길래 너무 작은거 아냐? 했는데 사실 문제는 그게 아님 농구 선수가 되고 싶었던 나이 : 26세 자기 입으로도 이게 말도 안되는건뎈ㅋㅋ으하하항하고 웃음ㅋㅋㅋㅋㅋ 오죽하면 유느도 아니 뭐… 각자.. 아니.. 이럼ㅋㅋㅋㅋㅋㅋ 어쩌다가 농구선수를 하고 싶었냐고 물어봄 역 시절에 이라크 자이툰부대 파병다녀왔대 궁금해서 사진 구글링해봄 뽀송뽀송 아무튼 영어 잘해서 파병시절에 통역으로 사우디아라비아 티크리 바그다드 등등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만난 군인들이랑 농구하는게 너무 재밌었다고ㅋㅋㅋ 같이 보던 언니(S) : 그럼 통역으로 말뚝 박을 생각을 해야지 왜 농구선수를 해? 나(N) : 와 서사 빌드업 오졌다 이제 농구선수 되고 해외팀 스카웃되면 인터뷰때 어 나 통역 필요없다 하면서 영어로 딱! 크으… 간지다 진짜 언니 : 아 좀 닥쳐봐 조셉… 옷이 왜저래… 하다가 다음 컷에서 존나 놀람 구찌 클러치까지 들면 일수… 그거 맞지…? 알고보니까 나의해방일지 구씨 분장?코스프레? 한거라내요 매직으로 그린 턱수염 존나 킹받음ㅠㅠㅋㅋㅋㅋㅋ 그 와중에 맞아요 그런 생각을 혼자 했어요!!! 하고 공감하고있음ㅋㅋㅋㅋㅋㅋ 근데 누구나 선수돼서 내 최애팀으로 드래프트하는 상상 하지 않나? 나만 하나?ㅎ 26살 농구선수 목표 27살 신인 드래프트 28살 프로 데뷔 완벽한 플랜 그리고 아… 이건 찐이다.. 이사람은 진짜 N이다.. 느낀 장면 최종목표 : NBA 좃간지팀에서 뛰다가 시즌 끝나고 성황리에 귀국하는 나 를 상상하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재석 ㅈㄴ 무도시절에 하하랑 형돈이가 황당무계한 설정 짜면서 상황극할 때 짓던 표정 다시 나옴ㅋㅋㅋㅋㅋ 마지막짤 눈이 찐이라고요 우승? 덩크대회? ㄴㄴ >>인천공항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귀국하기<< MBTI 찾아본 결과 ENFP ➙ INFJ 라고 합니다 원본 영상 출처 아 진짜 조세호 분장은 왜이렇게 웃기고 ㅋㅋ 손석구 진짜 찐이다 찐
어린시절 가난했던 손흥민 일화.txt
< 손흥민 에세이 일부 발췌 > 우리집은 가난했다. 내가 갓난아이였을 때는 컨테이너에 산 적도 있다고 한다. 아버지는 두세 가지 돈벌이를 하시면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셨다. 학원은 꿈도 꾸지 못했고, 또래 아이들에게는 일상적이었을 게임이나 여행, 놀거리들을 나는 별로 해 본 기억이 없다. 축구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을 때, 아버지께서 나를 데리고 다녀야 한다며 소형 중고차 한 대를 구해오셨다. 120만원을 주셨다고 했다. 비가 오면 창문 틈으로 빗물이 줄줄 샜지만 그래도 자가용이 생겼다며 우리 가족은 좋아했다. 하지만 세상은 정말 차가웠다. 주위에서 아버지가 '똥차'를 몰고 다닌다며 손가락질을 했다. <17세 함부르크 유소년 시절 > 독일 유소년 구단 시절은 참 힘들게 버텼다. 한국 식당에 갈 돈이 없어서 허기를 꾹꾹 참았다. 유럽에서 뛴다는 판타지의 실사판은 늘 배고픈 일상이었다. 구단 전용 숙소에서 지내야했는데 나처럼 없는 형편에는 감사했으나, 숙소의 식사가 한국인 청소년에게는 너무 부실했다. 시내 한식당에서 끼니를 해결하기엔 돈도 없고, 시간도 없어서 불가능했다. 한국 음식이 너무 먹고싶어 인터넷으로 음식 사진을 검색해 구경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부모님께는 걱정하실까 봐 그런 얘기는 절대 하지 않았다. 결국 아버지가 한국일을 정리하고 있는 돈 없는 돈 전부 끌어모아 독일까지 날아오셔서 숙소 근처의 가장 싼 호텔을 거처로 삼으셨다. 그때까지 유소년 신분이었던 나는 보수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내가 1군 선수가 되고, 분데스리가에서 골을 넣고, 함부르크 팬들을 열광시킬 때도 나와 아버지는 어렵게 지냈다. 가족과 함께 지낼 집도 없었고, 아버지는 자동차가 없어서 매일 호텔과 클럽하우스, 훈련장 사이를 몇 시간씩 걸어다니셨다. 훈련이 시작되면 갈 곳이 없어 혼자 밖에서 몇 시간씩 추위를 견디며 기다리셨다. 비를 피할 곳도 없었다. 내가 함부르크 1군에서 막 데뷔했을때, 겉으로 보이는 모습과 내 실제 생활은 정말 차이가 컸다. 함부르크에서 골을 넣고,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서 2011 아시안컵에 출전하고, 여기저기서 인터뷰 요청이 쇄도하며 한국 언론으로부터 칭찬이 쏟아질때도 나와 우리 가족은 힘겹게 버티고 있었다. 숙소에서 사감 선생님의 눈을 피해 밥솥을 벽장 안에, 밑반찬을 책상 아래 숨기며 생활했다. '라이징 스타' 아들을 둔 아버지는 매일 몇시간씩 추위를 뚫고 먼 거리를 걸어다녔고, 어머니는 한국에서 매일 마음졸이며 기도만 하셨다. TV뉴스에서도 자주 등장했던 신성 손흥민의 일상은 대중의 짐작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2019년의 손흥민은 그럴듯해 보이는 사람이에요. 프리미어 리그의 인기 팀에서 뛰는 프로 축구선수죠.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무대에서 뛰어봤어요. 남들이 보기에 이런 제 모습이 화려해 보일지 몰라요. 하지만 그것은 지금 이 순간의 겉모습입니다. 힘들었던 과거와 뒤에서 이루어지는 노력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죠. 지금까지 어려웠던 날이 훨씬 많았어요. 좌절하고 눈물을 흘린 순간도 많았고요. 사실 지금도 인내하고 또 인내하며 살고 있어요.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죠. 제 인생에서 공짜로 얻은 건 하나도 없었어요. 드리블, 슈팅, 컨디션유지, 부상방지 전부 죽어라 노력해서 얻은 결과물이라고 믿어요. 어제 값을 치른 대가를 오늘 받고, 내일 받을 대가를 위해서 오늘 먼저 값을 치릅니다. 후불은 없죠. 저는 지금 자제하고 훈련하면서 꿈을 향해 달리고 있어요. + 어려운 시절을 겪어봐서 그런지 어려운 환경에서 축구선수가 되고싶어 하는 아이들을 위해 좋은 환경에서 축구할 수 있도록 아카데미 설립했다고 함. 사실 대안학교까지 생각했는데 절차가 까다로워서 못했다고 손아카데미 현재 상황 = 아카데미에서 키운 애들 독일로 3명 보냈고 올해,내년에도 유럽 진출할 계획 "현재 아카데미 출신 3명이 독일에 가있고, 올해와 내년에도 출국 예정인 아이들이 있어 외국어가 가장 시급하다. 몇몇 학부모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외부강사를 초청해 외국어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아카데미에서는 협소하나마 공간을 지원해 축구에 전념할 수 있는 부분을 충족시켜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사실 대안학교도 생각해봤다. 아이들을 위해서는 그게 너무 하고 싶었는데, 조건이 너무 까다롭고 힘들었다. 우리가 부족해 하지 못했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출처 :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