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윤식당의 러블리 요정 정유미

윤식당에서 예쁜얼굴로 싹싹하게 일하고 있는...
정유미 입니다♡
귀엽고, 예쁘고, 선생님들한테도 싹싹하게 잘하고~
무엇보다 너무 사랑스러운 정유
안그래도 더운나라에서 부엌에서 일하니 짜증이 날법도 한데
항상 웃으면서 다니니 반짝반짝 해보이더라구요♡

사진도 함께 찍는 쪼꼬미 뉴미♡
헤헷♡
외국인들과도 빵긋빵긋 웃으며 말도 잘하는 정유미

발리에서 호적 재 정리된 정유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시안 뷰티!?
발리 요정 ㅇㅈ?
위생상 하고다니는 반다나도 참 잘어울려요bb
솔직히 예쁜 배우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윤식당보고 아주 반해반해버렸어요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런 자연스러운 모습에 이쁨이 묻어있어서 더 대단한것같아요😍
여자가 봐도 넘나 이쁜것 ㅠㅠㅠㅠ
저도 윤식당보고 반했네요😍
러블리~~
좋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단독] 장자연 수사 관여 경찰,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이 준 '청룡봉사상' 받았다
CBS노컷뉴스 김태헌 기자 청룡봉사상 받은 수상자, 2009년 장자연 수사에 관여 정황 확인…"근거 있다" 당사자 의혹 부인하지만 광수대가 광범위하게 장자연 수사에 투입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4월에 경찰 조사받고 6월 경찰 특진 시상식 참석 청룡봉사상 적절성 논란 파문 더 커질 듯 경찰청 "각계 비판 인식…개선 방안 논의 중" 제 46회 청룡봉사상 시상식 현장 지난 2009년 조선일보로부터 청룡봉사상을 받아 1계급 특진한 경찰관이 장자연 사건 수사에 관여했던 인물인 것으로 2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파악됐다.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장자연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지 두 달 만에 청룡봉사상 시상식에 참석해 경찰청장과 함께 해당 인물에게 상을 수여했다. 장자연 사건의 주요 의혹 당사자였던 조선일보 측이 사실상 수사 관계자에게 상을 준 셈이다. 당시 수사 과정에서 조선일보와 경찰의 유착 여부를 면밀하게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청룡봉사상의 적절성을 둘러싼 파장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 청룡상 수상자, 장자연 사건 수사 관여 정황 확인 장자연 사건이 불거진 2009년 당시 제43회 청룡봉사상 수상자는 경기경찰청 광수대 소속이었던 A 경위(당시 경장)였다. 청룡봉사상 홈페이지에는 A 경위가 조직폭력배 등 강력범을 붙잡은 공로로 상을 받았다고 공개돼 있다. 그런데 CBS 취재 결과 A 경위가 그해 장자연 사건에 관한 수사에 관여했던 정황이 확인됐다. 당시 수사 상황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A 경위가 장자연 수사에 관여했음을 뒷받침하는 (문서상) 근거가 있다"고 밝혔다. A 경위가 대규모로 진행됐던 장자연 사건 수사에서 일정 역할을 했고, 그 근거가 문서상 남아있다는 설명이다. 2009년 3월 경찰은 '장자연 사건 특별수사팀'을 꾸렸다. A 경위가 있던 경기청 광수대와 경기 분당경찰서 형사과 인원으로 수사팀이 구성됐다. 광수대 인력이 중간에 대거 투입돼 수사팀 인력도 27명에서 41명으로 늘었다. 특별수사팀에서 정식 인력으로 상주하지 않았더라도, 광수대 인원 대다수가 수사에 뛰어들었던 만큼 동료들 사이에서 수사 정보가 광범위하게 공유됐을 가능성이 있다.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당사자였다. 방 사장은 그해 4월 23일 조선일보 사옥에서 기자 2명을 대동한 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로부터 불과 두 달도 채 안 된 6월 17일, 방 사장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시상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과 함께 A 경위 등 경찰관들에게 1계급 특진상을 수여했다. 수사 대상자가 심사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상을 수사 관계자가 받았고, 해당 경찰관은 1계급 특진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대목이다. 故 장자연 (사진=자료사진) ◇ A 경위 '장자연 수사' 연관성 부인하지만…"수사인원 유동적" 증언도 지난해 민갑룡 경찰청장 인사청문회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장자연 사건 관련) 조선일보와 그 계열사를 대상으로 수사하던 담당 경찰이 청룡봉사상을 받고 1계급을 승진했다. 말이 되느냐"라고 말했다. 이에 A 경위는 CBS노컷뉴스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나는 장자연 수사팀에 속하지 않았다"며 "나는 경기청 광수대 소속이었다는 것밖에 없다. 조폭 검거 공적으로 상을 받아 특진한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당시 장자연 특별수사팀은 정해진 인력만 수사를 벌인 것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광수대 인원이 수시로 참여했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장자연 수사팀 소속이었던 한 경찰 관계자는 "당시 수사팀 구성이 굉장히 유동적이었다. 정해진 인력이 아니라도 필요하면 수사에 투입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A 경위가 본인 해명처럼 장자연 수사팀 소속이 아니었더라도, 당시 광수대 인원이 수시로 투입됐던 상황에서 수사에 관여하거나 정보를 공유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무엇보다 방상훈 사장이 장자연 사건 관련 의혹으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지만, 겨우 두 달 뒤 경찰을 1계급 승진시키는 청룡봉사상을 수여했다는 점은 충격적인 부분이다. 청룡봉사상의 제도적 모순이 명백히 드러나는 장면이다. 청룡봉사상은 노무현 정부 시절에 폐지됐다가,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문제의 장자연 사건이 발생한 해인 2009년 부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등에 폐지 목소리가 높지만 경찰은 청룡봉사상을 여전히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올해 청룡봉사상 수상자 추천은 이달 3일까지다. 경찰 관계자는 "적절성에 대한 각계의 비판을 알고 있다"면서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전히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250
17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