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ko12
1,000+ Views

57.쓸만한 헐값은 없다.

큰 그룹에서 분리된 소 그룹에 잘 나가던 지인이 있었다. 전략기획, 투자 담당 김 부장. 분리 전 모그룹에는 핸드폰 제조사가 있었다. 글로벌 탑 10에 들었다. 대주주들은 사촌, 우애가 돈독했다. 좋은 부품만 있으면 영업은 간단했다. 사업 다각화, 사세 확장이 쉬웠다. 부품 업체를 소개했다. 후발주자지만, 기술력이 좋았다. 매년 매출이 늘어났다. 운영자금이 더 필요했다. 이미 모그룹에 납품하고 있었다. 자금도 지원받고, 영업도 쉬워지고, 전략적 투자자로 좋았다. 미팅, 미팅, 미팅. 기술, 원리 설명하고, 공장도 보여줬다. 김 부장은 맘에 들었다. 추진해 보고 싶다 했다. 업체 측에서도 진행이 궁금했다. 김 부장은 투자를 건너뛰고 바로 인수하고 싶다 했다. 사장님은 CTO로 계속 일해주길 바랬다. 사장님이 핵심이었다. 그게 좋다고 생각했다. 사장님은 원래 프리미엄 제품을 개발하고 싶어 했다. 핸드폰용 부품은 적당한 성능을 내는, 소형화 의미만 있었다. 그간 노력을 보상받고, 자금이나 관리 고민 없이, 대기업 울타리에서 하고 싶었던 일을 마음껏 할 수 있었다. 업체와 사장님, 지인과 대기업, 또 투자자까지 모두에게 좋게 보였다. 그건 내 생각이었다. 사장님은 펄쩍 뛰었다. 갑갑한 대기업 임원질을 왜 하냐고. 보고하고, 상하로 눈치 보고, 규율에 메여 살기 싫다 했다. 매번 닥치는 자금 압박에서 벗어나는 것보다, 원래 꿈꾸던 제품 만드는 것보다, 지금의 오너 생활이 더 좋다는 거다. 김 부장의 인수 제안도 실망스러웠다. 제품과 기술은 좋다 하면서 제안은 박했다. 기대에 한참 못 미쳤다. 인수 후에 계획대로 되지 않았을 때, "고가 인수” 이런 말이 싫었을 게다. 재무상황이 좋지 못하니 협상에서 유리하다 생각했을 거다. 양측의 생각이 이처럼 달랐다. 메우기 어려웠다. 난 봤다. 사장 노릇이 힘들다 힘들다 하면서도, 결코 놓치기 싫은 위치란 걸. 또, 인수 담당자의 이해관계가 얼마나 큰 지, 중요한 지. 인수해서 실패하는 것보다, 차라리 인수에 실패하는 편이 더 낫다. 실패를 미리 가정하고, 그때 발생할 잠재적 손실을 줄이는 노력으로 어필하는 게 더 유리했다. 그 입장에선 최선이다. 제값은 없다. 헐값만 줘도 되거나, 그렇게 될 때까지 기다린다. 실패 사례만 늘어 난다. ..... 성공한 대기업에는, 사업 초기에 남이 버린 기계를 거저 줍고, 밤낮으로 기름칠하고 닦아서, 기반을 잡았다는 전설이  많다. 살림살이가 넉넉한 지금도, 성장은 외부에 있다는 걸 알아도, 거기서 벗어나질 못한다. “일단 싸게" 성공 프레임에 갇혀있다. 스타트업이 상상하는 매각, 그쪽에는 없다. 늘 "헐값 인수"만. 그래서 성공한 적 별로없는 그쪽엔 없다, 잘 나가는 기업에 베팅해 더 크게 키운 경험이 있는 새로운 산업에 있다. 네오플, 옥션처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터넷서비스와 블록체인이 결합되려면?
제목은 이렇게 바꿀 수도 있겠다. 블록체인이 실 생활에 확산되려면? 블록체인이 살아 남으려면? 암호화폐가 진짜 발전하려면? 토큰이코노미가 작동하려면? 스캐머들이 없어지려면? 나는 이 많은 질문들이 모두 하나로 통한다고 본다. 왜냐하면 둘 사이의 경계가 무엇인가를 찾아보면 결국 하나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그것은 바로 월렛 이다. 90년 대 닷컴 시대와 2000년대 스마트폰 시대를 지나오면서 모든 서비스 공급자 및 개발자들은 사용자의 경험에 주목하였다. 더 간단하고 더 편리한 것에 집중하였다는 뜻이다. 물론 혁신적인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노력은 당연하다고 할 것이다. 문제는 블록체인이 이제까지 추구해온 사용자 가치와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쉽게 설명하면 블록체인 월렛은 공인인증서 전자서명 인증과 사용자 경험이 같다 는 사실로 아주 쉽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해본 사람이 많다면 구지 이런 설명을 하지 않아도 이미 다들 알고 있을 것이다. 암호화폐 월렛을 많이 만들어 보고 코인이나 토큰을 보내거나 받아본 적이 많다면 또한 이러한 설명이 불필요하다. 이미 다들 알고 있을 터이니 말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이것은 그만큼 일반인들에게 확산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중요한 것은 "왜 그럴까?"이다. 마치 닭과 달걀 같은 관계로 설명될 수 있다. 즉 일반인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의 개발이 어렵기 때문이다. 블록체인을 사용하지 않으면 더 쉽고 편리한 서비스를 더 빨리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왜 불록체인으로는 더 쉽고 더 편리한 서비스를 만들 수 없는 것일까? 이것은 앞서 설명한 공인인증서와 사용방식이 같은 월렛 때문이다. 월렛에 대해 조금 더 설명해보자. 블록체인 월렛이던 암호화폐 월렛이던 같은 것이다. 사용자 단말에 설치하는 앱과 같은 프로그램이이다. 이 프로그램으로 서비스에 로그인도해야하고 토큰을 전송하는 거래를 일으키기도 한다. 월렛은 매번 이 과정에서 어떻게 가짜와 진짜를 구별할까? 비밀번호? 그렇다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과정이 있다. 대게 매우 길고 어려운 것을 요구한다. 그러나 핵심은 이 비밀번호가 아니라 전자서명이다. 실제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월렛에 저장된 개인키가 활성화되어 데이터를 암호화하는데 이것이 전자서명이다. 전자서명이 첨부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전송하면 공개키로 검증이 되는 방식이다. 그래서 공인인증서 전자서명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전문용어로는 비대칭키 암호화 방식이라고 한다.(PKI) 이러한 이유로 월렛은 개인키가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그러한 알다시피 개인이 이러한 보안 문제를 주의할 무슨 노하우나 방법이 별도로 있는 것이 아니다. 게다가 개인키로 서명하는 방식외의 다른 월렛 방식이 가능하지도 않다. 왜냐하면 블록체인의 원천기술이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월렛은 매우 길고 어려운 비밀번호를 필수적으로 사용하여야하며 개인 키가 유출되지 않도록해야 하는 부담감을 늘 감수하여야 한다 는 뜻이다. 이것은 사용자에게 매우 큰 진입장벽이다. 즉 절대로 이대로는 확산이 불가능하며 인터넷과 블록체인이 결합되는 것은 그저 꿈일 뿐이다. 기가 막힌 보상 개념이 접목된 토큰 이코노미라 하더라도 그 토큰이 실 생활에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뒷받침 되지 못하면 의미 없는 보상이다. 코인 거래소에서 형성되는 토큰이나 코인의 가격도 마찬가지로 결국은 실 사용 수요가 따라주지 못하면 거품이 되고 말 것이다. 비트 1000개가 있으면 뭐하나 1만원 짜리 티셔츠를 구매하기 위한 월렛을 만들고 사용나는 것이 간편결제보다 더 어렵다면 소용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영영 희망이 없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 다행이도 쉽고 간편하며 기존의 어떤 인터넷 서비스보다 높은 보안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월렛을 중앙화 또는 프라이빗 체인과 연동하여 보안과 편의성을 강화할 수 있다. 다시말해 기존의 패턴이나 PIN과 같은 간편한 UI를적용할 수도 있고 생체인증과 연동할 수도 있다. 월렛이 일단 메인 인증을 통과 한 후에 월렛이 활성되도록 만들 수 있다. 이로써 사용자는 IDall 월렛은 PASSCON 기술을 이용하여 이 문제를 해결한다. 길고 복잡한 비밀번호가 필요없게 되며 개인키에 대한 원리나 보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다시말해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월렛이 된다는 뜻이다. 사용자가 코인으로 지불할 수 있는 월렛이 된다는 뜻이다. 사용자가 단 하나의 아이디로 어디에나 로그인할 수 있는 월렛이 된다는 뜻이다. Home: https://idall.biz/ Telegram user community: https://t.me/idalluser Android IDall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passcon.idall iOS IDall: https://apps.apple.com/us/app/idall/id143821197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