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자들이 직접 고른 설렘 돋는 남자 향수는?
어떤 향수를 뿌려야 여자들이 좋아하는지 알아보기에 앞서, 향수의 계열에 대해 짚고 넘어가 볼까요? 향수는 크게 4가지 계열, 세분화하면 14가지 향으로 나눌 수 있어요. 남자 향수 제품들의 경우 우디, 프레시, 오리엔탈, 플로럴 계열 순으로 비중을 차지하고 있죠. 남녀노소 불문하고 점차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향. 삼나무, 소나무, 샌들우드 등 부드러우면서도 알싸한 느낌의 우디 향은 언제 어디서나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에요. 프레시 계열은 레몬, 만다린, 베르가못, 오렌지 같은 자연의 향을 담고 있어요. 산뜻하고 상쾌한 향이라 뿌리면 가볍고 신선한 느낌을 주죠. 오리엔탈은 이국적인 향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어요. 달콤한 바닐라 향, 관능적인 머스크 향과 다소 무거우면서도 화려한 느낌의 향으로 원숙한 느낌을 줍니다. 마지막, 플로럴 계열. 여자 향수에서는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남자 향수 중에서는 꽃 향이 주가 되는 제품은 흔하지 않아요.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자,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여자들이 선호하는 남자 향수를 알아볼 차례. 각종 뷰티 프로그램과 뷰티 블로그에 소개된 베스트 남자 향수들과 신상 향수까지, 총 20개의 남자 향수를 일단 계열별로 분류해 봤습니다. 스텔라 여자 에디터들이 뽑은 상위권 제품 다섯 가지예요. 선호하는 향이 대체로 비슷해 근소한 차이로 순위를 다퉜어요. 담배 냄새, 땀에 전 냄새가 아닌 은은한 자신만의 향을 풍기는 남자는 진심으로 매력적이죠. 자기에게 잘 어울리는 향을 선택해 여심 잡는 마성남이 되어보자구요! 출처 : 피키캐스트 stella man https://www.pikicast.com/#!/menu=landing&content_id=153620&fr=4TeB6&t=1buFYd&m=kt&v=shr&cid=dxk&i8n=kr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 향기~♡향수추천!
(왜 향수광고 남자 모델들은 다 벗고 있는가.....) 여자들 같은 경우 남자친구한테 향수 선물했는데 마음에 안든다고 안뿌리면 또 엄청 섭섭하잖아요? 그리고 남자같은 경우 아빠 스킨 냄새 또는 '나 향수 뿌렸소!!!!' 티내는 독한 향수 대신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 향수를 뿌리면 호감도 상승효과 빡!! 남들 다 아는 존바바토스, ck 이런거 말고 흔하지 않지만 호불호 갈리지 않는 남자 향수 추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당! (향수 성애자.. 언니 찬스로 얻어낸 고귀한 정보, 직접 맡아보지 못하고.. 귀로 전해들었기에..ㅠ 슬프지만 어떤 향인지는 상상에 맞기는 걸로..) 1.입생로랑 엘옴므 완전 겁나 좋은데 한국에서 팔지 않는다고 합니다..ㅠㅠ 면세점 찬스 노리시길. 적은 용량에 비해 가격이 슬퍼요. 허나 여자들을 홀리는 향수라니! 여자친구에게 잘 보이고 싶거나 특별한 날 남자친구를 위해 선물로 준비하면 좋을 듯 합니다. 60ml 160,000 2. 몽블랑 스타워커 젠틀맨 느낌의 향수. 도시적이면서도 세련된 향에 잔향이 완전 굿이랍니다. 봄, 여름에 뿌리기 좋다니 지금 사놓고 여름까지 쓰시면 되겠네요. 20대 중반-30대 초반에게 추천하는 향수. 75ml 100,000원 3. 돌체앤가바나 라이트블루 커플향수로 초초초초강추. 가볍고 상쾌한 느낌의 향수로 매우 풋풋한 느낌이라고 하네요. 이름 그대로 향수가 라이트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호불호없는 향수랍니다. 4. 발망 옴므 오드트왈렛 섹시함이 느껴지는 향으로 스포티한 느낌이 나는 매력적인 잔향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상쾌하면서도 남성적인, 20대 후반에서 30대 분들에게 추천! 케이스 자체에서도 풍겨나오는 고급스러움이란.. 5. 불가리 뿌르 옴므 익스트림 봄에 뿌리기 무난한 향수로 독하지 않고 은은하며 산뜻한 과일향이 난다고 합니다. 봄, 여름 뿌리기 좋은 향수! 싱그럽고 풋풋한 느낌의 20대 초-중반 남자분들에게 추천!
꼬마들 이사했어요...
오래전에 집에 알로카시아를 데려온적이 있었어요. 근데 저의 무지로 아이들이 병이 들어 죽기 일보직전 아니 죽은거나 마찬가지 상태가 됐었어요. 알로카시아는 무조건 과습주의 ㅡ..ㅡ 암튼 뿌리와 몸통까지 썩어들어간 아이들 살리기위해 몸통을 잘라서 페트병에 물을 넣고 꽂아두니 뿌리가 자라났어요. 그래서 큰아이 둘을 죽이고 작은아이 둘을 얻었답니다. 작은아이들을 화분에 다시 옮겨심고 가끔 물만 주는 정도였는데 어느새 꼬마들이 생겨나더라구요. 그래서 꼬마들 집을 마련해줄 생각이었는데 마침 마트에서 화분발견. 꼬마들이 셋이었는데 화분도 세개짜리여서 굿... ㅋ 분갈이 흙도 샀어요. 이 아이들 오늘 이사갑니다. 일단 요렇게 이사를 했어요. 귀엽죠? 간만에 흙냄새 제대로 맡았더니 좋네요. 스무살때 농활가서 맡아보고 제대로 흙냄새 맡은건 첨인듯요 ㅋ https://vin.gl/p/3790118?isrc=copylink 이사 끝내고 샤워 한판하고 커피 한잔하면서 이사할때부터 계속 듣고있던 라흐마니노프 들어줍니다. 아, 뭐지 이 뿌듯함은 ㅋ 아, 베란다에서 막 이사준비를 하고 있다가 요녀석을 발견했어요. 근데 왜 이녀석이 저기서 뛰어내릴것 같은 기분이 들었던걸까요. 한참을 저러고 있더라구요. 야! 안된다 안돼! 근데 한참을 가만 있더니 낮은 곳으로 가서 사뿐히 뛰어내리더라구요. 휴, 낮아도 2m는 넘어보이던데 ㅡ..ㅡ 횡단보도를 앞에 두고 무단횡단해서 어디론가 사라지는 녀석이었습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