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10,000+ Views

남편이 아내에게 원하는 7가지

남편이 아내에게 원하는 7가지

1. 아내가 존중해주고 자존심을 북돋아주기를 원한다.

남편이 가장 견디기 어려운 것은 아내에게 무시당한다는 느낌이다.
아내가 남편을 다른 집 남편과 비교하는 것을 아주 싫어한다.
여성들이 자신의 남편과 비교하는 단골 메뉴는
월급봉투, 선물, 휴가, 처가에 잘하는 것, 집안일 도와주는 것 등인데,
비교해서 남편의 행동을 수정하려 시도하지 말고,
남편의 현 행동에 초점을 두어
잘하는 행동을 지적하고 원하는 행동을 요청하기 바란다.

2. 아내에게 인정받고 칭찬받기를 원한다.

남편은 강해 보이고 권위도 있어서
아내의 인정이나 칭찬 따위를
별로 중요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이런 것에 굶주려있다.
남편은 아내에게서 모성애를 추구한다.
불평과 잔소리를 들으면
어머니에게 야단맞던 과거가 연상되면서 반발하는 특성이 있다.
아내의 칭찬과 격려는 남편에게 가장 필요한 보약이다.

3. 명령 식이 아닌 제안하는 식으로 대화하고 요구하라.

남성의 속성상 지배받고,
통제당하는 것에 본능적으로 거부감이 강하다.
아내가 남편에게 “여보 방 좀 치워요!”라고 말하면
즉각적인 거부감을 느끼지만,
“여보 제가 힘든데, 방 좀 치워줄 수 있어요?”라고
여성보호본능을 자극하면
남편이 아내의 요구를 들어줄 가능성이 크다.
여성들이 조금만 자신들의 말꼬리를 신경을 쓰면 가능하다.

4. 과거 잘못을 반복해서 들춰내지 마라.

남편의 화를 돋우고 혈압을 높이려면,
데이트 시절부터 시작해서
임신기간, 처가, 시집에 대해 서운한 점들까지
조목조목 열거하면 된다.
남편은 그런 반복적인 불평을 듣는 순간
심리적인 귀를 틀어막는다.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현재 행동에 초점을 두고
남편의 행동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시정을 요구해야 한다.

5. 아내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남편이 알아서 해주길 바라지 말고 솔직하게 말하라.

아내는 남편이 자신의 마음을 알아서 챙겨주는 것이
관심과 배려라 생각하여 거기에 높은 가치를 두려 한다.
기대에 대한 실망은 부부의 관계를 악화시킨다.
“열 길 물속은 알 수 있어도 한 길 사람 마음은 알 수 없다.”라는
속담처럼 남편으로서 아내의 마음을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
아내들은 지금까지 남편이 알아서 해주었으면 하는 내용의
목록을 만들고 남편의 기분이 차분할 때 알려주기 바란다.

6. 수년간 노력해도 안 고쳐지는
남편의 사소한 단점을 안아라.

아내들이 자주 불평하는 남편들의 사소한 단점은
양말 뒤집어 벗어 놓기,
세면대 더럽게 사용하기,
옷 제자리에 걸지 않기,
집 어지르기, 목욕 잘 안 하는 것 등이다.
이런 점들은 결혼 초부터 바로잡으려 노력해도 안 되는 것이 많다.
수년간 노력해도 안 되는 것을 수정하려고 해서
스트레스받지 말고 인정하라.
다른 면에서 남편에게 보상받으면서 묵인하고 사는 것이 편하다.

7. 성을 무기로 이용하지 마라.

아내들은 부부싸움을 하거나 피곤하면
성관계를 거부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부부싸움 후,
남편은 화해의 몸짓으로 성관계를 요구하는 경향이 있다.
이 경우 아내가 거부하면
남편은 아내가 성을 무기로 사용한다고 여겨서 상처를 받고
심한 경우에는 바람을 피우기도 한다.
남편은 여성의 정서적인 특성을 이해하고
부부싸움 후에 무리하게 성관계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
또한, 여성은 부부관계의 불만을
성적행위를 거부함으로써 표시하면
부부관계가 더 악화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서운한 점이 있으면 빨리 풀고 정상적인 성생활을 해야 한다.

* 심리학과 교수가
20년 넘게 부부 상담을 하면서
발견한 사실 중 가장 중요한 내용 7가지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살리기]끌끌하다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끌끌하다 #터박이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1-24 끌끌하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사람 됨됨을 나타내는 말 가운데 아주 좋은 사람한테 쓸 수 있는 말인 '끌끌하다'입니다. 이 말의 뜻이 좋은 말을 다 모아 놓은 듯한 '마음이 맑고 바르고 깨끗하다'라는 뜻이니까 그렇게 말할 만도 하지요? 여러분 둘레에서 이런 사람을 만나면 그 사람을 어떤 사람이라고 할까요? 아마 많은 분들이 '순결한 사람'이라는 말로 나타내지 싶습니다. 흔히 '순수한 사람'이라고도 하지요? 그렇게 '순결한 사람', '순수한 사람'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끌끌한 사람'이라고 해도 좋겠습니다. '끌끌하다'는 말이 처음이라 낯설게 느껴지고 '순수하다' 또는 '순결하다'는 이어진다는 느낌이 들지 않으실 것입니다. 하지만 이 말이 그런 뜻을 가진 말이라는 것을 아셨으니 자주 쓰다보면 나아질 것입니다. 그리고 이말의 작은 말이 '깔깔하다'인데 '깔깔한 새 돈/옷'이라는 말은 자주 쓰실 겁니다. 이런 말과 이어서 생각해 보시면 본디 마음이 깨끗하고 바른 것을 나타내던 것이 ' 구김이 없이 빳빳한 새 옷이나 새 돈'을 나타나게 된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좀 더 쉬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니까 '깔깔하다'의 큰 말이 '끌끌하다'이고 둘 다 '깨끗하고 바른 것'을 나타낼 때 쓸 수 있는 말이라는 것을 알아두시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봄달 스무엿새 닷날(2021년 2월 26일 금요일) 바람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