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eyl888
10,000+ Views

청이가.. 오늘 별이 되었네요..

선천적으로 아픔을 가지고 있었네요. 홍이도 아는지.. 간식도 양보하고 이뽀라 했었는데.. 아픈 마지막모습은 남기고 싶지 않네요. 건강했던 모습만 우리 기억해요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헐ㅜㅜ어쩌다가ㅜㅜ좋은곳으로갈꺼에요 힘들어하지마세요집사님~~힘내세요
하늘에서 가장 반짝이는 별이 됐을거예요 .. 힘내세요..
아...😢😢😢다음 생애가 있다면 건강하게 태어나길...
좋은 주인만나 맘편히 즐겁게 있다갑니다 연이 닿는다면 다음생에 다시만나요..라고 했을듯.. 너무 맘아파하지 마시길..
아름다운 어느봄날 꽃잎이 흩날리듯ᆢ꽃향기따라서 무지개너머 멀리 소풍갔구나 ᆢ 아가에게 편안한안식을 주소서ᆢ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진가가 펑펑 운 이유 '이미 4년 전 촬영한 개'
꼬리스토리가 오늘 마지막으로 들려드릴 이야기는 조금은 슬프지만 꼭 알아야 할 현실입니다. 유기견이 보호소에서 오랫동안 지내면 어떻게 변하는가에 대한 이야기이죠. 오랜 기간 외로운 만큼 외모도 조금씩 변하고 맙니다. 2016년, 사진작가 소피 씨는 앨라배마주 칼훈 카운티 보호소에 방문해 54마리의 개의 화보를 촬영했습니다. 아이들의 매력을 담아 입양 홍보를 돕기 위해서였죠. 그리고 그녀의 화보 덕에 53마리의 개가 새 보호자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랜 세월이 지나 칼훈 카운티 보호소를 다시 방문한 소피 씨는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6년 전, 자신이 촬영했던 개 한 마리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었기 때문이죠. 보호소 케이지에서 '무려 8년간' 갇혀 지낸 유기견 그레이입니다. 2016년 소피 씨가 보호소를 방문했을 당시, 그레이는 이미 입소한 지 2년 차 된 유기견이었습니다. 이후로 4년이 지났으니 대략 6년간 좁은 케이지 안에서 갇혀 지낸 것이었죠. 노령견이 된 그레이의 얼굴 곳곳엔 어느새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 있었습니다. 심지어 어린 시절 보호소에 입소한 탓에 그레이는 한평생을 콘크리트와 철조망에서 살아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보호소에 함께 입양되었던 그레이의 엄마와 동생도, 그레이 보다 늦게 입소한 친구들도 모두 떠나갔습니다. 이제는 그레이만 남았습니다. 사랑을 받지 못하는 것도 서럽지만, 사랑하고 의지했던 가족과 친구들과의 이별을 견디는 것도 무척 힘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눈물을 흘리던 소피 씨는 다시 한번 카메라를 잡으며 그레이의 사연을 세상에 알리기로 결심했습니다. 소피 씨는 2020년 촬영한 그레이의 얼굴과 과거 2016년에 촬영한 그레이의 얼굴을 홈페이지에 올리며 말했습니다. "모든 아이는 사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그레이가 진즉에 받아야 했을 관심과 사랑을 돌려주세요. 6년간 보호소에서 지낸 노령견을 입양해 주세요." 안타깝지만 그레이는 다른 개와 쉽게 어울릴 수 없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그레이의 입양을 포기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사람만큼은 무척 좋아하고 따른다고 하는데요. 개를 키우지 않는 단독 가정에서 녀석만을 온전히 사랑해 줄 좋은 보호자를 만나길 간절히 바랍니다. 더불어 보호소에서 사랑받지 못한 채 늙어가는 동물이 생겨나지 않도록 '유기동물을 반으로 줄이겠다'라는 19대 대선 공약이 이행되기를 소망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아기 고양이가 되어 가족을 찾아온 할머니
며칠 전, 뉴욕에 사는 케일리 씨 집에 뻔뻔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잠시 열어놓은 문으로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당당하게 걸어들어온 것이었죠. 아기 고양이는 케일리 씨와 눈이 마주치자 잠시 발걸음을 멈추었으나, 이내 반갑다는 듯 엉덩이를 통통- 튕기며 그녀를 향해 뛰어왔습니다. 그리곤 두 앞발로 케일리 씨의 발을 꼬옥- 껴안았죠.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를 차마 내쫓을 수 없었습니다. "그날 비가 쏟아지고 있었어요. 그런 날 어떻게 앙증 맞고 귀여운 이 아기 고양이를 내쫓을 수 있겠어요." 그리고 아기 고양이가 얼마 전 '돌아가신 할머니' 혹은 '할머니가 보낸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죠. "얼마 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어요. 고양이를 무척 아끼고 사랑하셨던 분이었죠. 그런데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시자마자 아기 고양이가 우리에게 찾아온 거예요." 케일리 씨는 혹시나 싶어 아파트 지하부터 옥상 그리고 주변까지 샅샅이 뒤져보았지만, 어디에서도 어미 고양이나 다른 아기 고양이들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의 방문을 운명이라 생각하며 녀석을 입양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패티! 할머니의 이름을 그대로 딴 것이죠. "패티는 제 무릎에 올라와 낮잠을 청해요. 제가 어릴 적 할머니에게 안겼던 것처럼 말이에요." "후- 하고 불면 패티가 뒤로 날아가 버릴 것 같은데." 패티는 통통한 엉덩이를 좌우로 씰룩쌜룩- 움직이며 케일리 씨의 얼굴을 향해 달려들자, 그녀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할머니가 우리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주었던 것처럼 그리고 우리 가족이 할머니를 사랑했던 것처럼 녀석도 그 사랑을 온전히 받을 거라는 거예요. 패티는 할머니가 우리 가족에게 보내준 마지막 선물이니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내 생일 케이크가 어디갔지?'
최근 생일을 맞이한 카타리나 씨는 자신의 생일을 축하해 주는 친구들과 함께 화상 통화로 온라인 파티를 즐겼습니다. 그녀는 생일 케이크를 책상 위에 올려놓고 친구들과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죠. 카타리나 씨가 케이크 한 조각을 자른 후, 친구들에게 말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얘들아. 경비 아저씨에게 케이크 좀 드리고 올게." 말을 마친 그녀는 케이크 한 조각을 들고 화면에서 사라졌습니다. 그녀가 사라진 지 1분도 안 돼 누군가 카메라 앞에 스윽- 등장했습니다.  카타리나 씨의 반려견 로리타였습니다! "로리타! 여기 봐, 여기! 안돼! 우쭈쭈쭈!" 그리고 친구들은 케이크 앞으로 걸어가는 로리타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이성을 잃은 로리타는 케이크를 냅다 핥기 시작했고, 책상 가장자리로 조금씩 밀린 케이크는 결국 바닥에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꺄아아악!" 이 모습을 지켜본 친구들은 손으로 입을 막고 비명을 질렀습니다. 잠시 후, 집으로 돌아온 카타리나 씨는 컴퓨터에서 들려오는 친구들의 비명에도 특별히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로리타가 케이크를 깨끗하게 먹어치웠으니까 말이죠! 친구들이 말해주고 나서야 케이크가 사라졌다는 걸 안 그녀는 폭소를 터트렸습니다. "오 이런! 누가 보면 내가 너 굶기는 줄 알겠어." 카타리나 씨는 친구들이 보내준 영상을 SNS에 공유하며 말했습니다. "저에겐 로리타의 행복한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게 작은 행복이에요. 녀석이 제 케이크를 훔쳐 먹은 거요? 그것 또한 녀석이 저에게 준 생일 선물이라고 생각해요. 생일선물 고오오맙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