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ho2017
1,000+ Views

나는 무당 이예요 ??

..
"성경에 더하거나 제하면 , 
재앙이나 제하여 버리신다는 "(계 22:18-19)

계시는 더하거나 제할 수가 ** 없습니다 .

좁은 의미의 계시는 성경 만을 말하지만 ,
성경에서 말하는 계시는 하나님의 진노 ( 롬 1:18 )
성도들이 하나님을 아는것 (마 11:25 )
하나님을 잘 알아가는것 (엡 1:17 )
그리고 예언을 또한 *계시라 부릅니다 ...

저명한 학자들인 ,
웨인 그루뎀 교수, D. A. 카슨 교수, 잭 디어 교수,
국민일보 가 21 세기 신학자로 추천한 분 중 한명인 ,
번 포이트레스 교수 등은 이 부분에 대해서
*일부 보수 조직신학자 와 설교자의  
*오류로 단정 지어서 비평하시고 ,
우리나라 에도 잘 알려진
신학자이자 목사인 , 존 파이퍼는
" 방언과 예언을 사모 한다 " 고 하였습니다 


국내에서만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
간과하고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
...
계시를 사모하는 것은
주님이 우리에게 주신 마음이지
무식한 것이 아니고 ,

하나님은 언제나 같으십니다 .
(히 13:8)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


hoho2017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외로 무신론 학자들도 인정하는 사실
그것은 다름 아닌 역사적 예수의 실존 물 위를 걷고 악마를 물리치며 죽음 뒤에 부활한 신의 아들 예수의 일화는 허구일지언정 "신화적 예수"의 모티브가 된 "역사적 예수"는 분명 존재했을 것이라는 설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음 저서 "만들어진 신"으로 유명한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 또한 예수의 일화는 대부분 거짓이라고 주장하면서도 예수라는 인물의 실존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았고, 그 외 다른 여러 학자들도 역사적 예수의 실존에 대해 대체적으로 수긍하는 분위기. (* 근거를 물어보는 사람이 많아서 추가하자면, 예수에 대한 기록은 당대 역사가인 요세푸스, 타키투스, 수에토니우스 등의 역사가에 의해 기록된 것이 남아있음) 물론 "역사적 예수"는 물을 포도주로 바꾸지도, 죽은 이를 되살리지도, 다섯 빵과 두 물고기로 수천 명을 먹이지도 못했을 테지만 복음서의 예수가 그러했듯이 율법학자들의 부패에 맞서싸웠을 것이며, 여러 제자들과 함께 박애의 뜻을 전파하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신의 아들이 아버지의 은혜를 입고 인간을 위해 희생한 이야기보다 평범한 출생의 목수 한 명이 기존의 구태를 깨부수고 사랑을 설파한 이야기를 더 좋아함 (출처) 저도 마지막 줄에 동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