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a year ago10,000+ Views

▲ 28일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 서울 본사 앞에서 알바노조 등으로 이뤄진 CU대책위가 경산CU편의점 알바 노동자 살해사건에 대해 CU 본사에 진심 어린 사과와 보상 그리고 안전한 일터 만들기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강이슬 기자
‘산재 추모의 날’인 28일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 서울 본사 앞에서 알바노조 등으로 이뤄진 CU대책위가 경산CU편의점 알바 노동자 살해사건에 대해 CU 본사에 진심 어린 사과와 보상 그리고 안전한 일터 만들기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팩트체크① - 30대 편의점 알바생은 왜 죽었나
지난해 12월 14일 경북 경산시에 위치한 CU편의점에서 35세 야간 아르바이트생 A씨가 손님B씨(51)에게 살해됐다.
편의점에서 숙취해소 음료를 구입한 B씨는 A씨가 비닐봉지 값 20원을 요구하자 격분했다. 화를 참지 못한 B씨는 집으로 돌아가 흉기를 들고 다시 편의점으로 돌아왔다. A씨는 B씨가 휘두르는 흉기에 수차례 찔려 사망했다.
팩트체크② 사망 사건 이후…대책위 “CU ‘묵묵부답’ 일관” VS. CU “유가족 찾아가 사과‧위로”
알바노조는 지난해 12월 15일 사건 이튿날 BGF리테일 앞에서 살해된 노동자를 추모하고, 편의점 알바노동자의 노동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이후 알바노조와 BGF리테일 간 면담이 진행됐다.
당시 본사는 점주와 함께 유족과의 협의를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안전대책 부분에 대해서도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건 이후 100일 동안 본사는 유가족에게 직접적인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이에 알바노조는 유가족, 알바노조 편의점모임, 민주노총,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네트워크, 청년유니온, 노동당 등과 함께 ‘안전한 일터만들기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CU대책위)’를 구성했다.
지난 4일 BGF리테일은 박재구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는 “사망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유가족과 CU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사는 안전한 매장 근무 환경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겠다”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전국 모든 가맹점에 대해 정기적으로 '안전사고 예방' 점검을 실시하고, ▲미비사항은 가맹점주와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또 ▲외부 기관, 전문가 및 가맹점주 협의회와 협력해 ‘안전사고 예방 매장’ 개발 노력을 약속했다.
BGF리테일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는 대책위의 주장에 억울한 입장을 밝혔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28일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저희가 유족들에게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고, 홈페이지에 사과문만 올렸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본사 측에서 유족들을 찾아가 사과와 위로를 표했다. 홈페이지 사과문 게재 전에 유가족에게 문자메시지로 알렸다. 사과를 문자메시지로 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팩트체크③ CU대책위가 BGF리테일에게 요구하는 것은?
대책위는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진심 어린 사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알바노조 최기원 대변인은 “무엇을 잘못했는지, 어떤 책임이 있는지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 이 입장문이 사과인가?”라며 “무엇을 하겠다는 의지와 약속 하나 없는 이 글을 받아들고 다시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믿을 수 있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들의 요구는 네 가지다. ▲첫째, BGF리테일 홍석조 회장과 박재구 대표는 유가족을 직접 만나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 ▲둘째, 유가족에게 합당한 보상할 것. ▲셋째, 편의점 알바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의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시기를 정해 실행한다고 약속할 것. ▲넷째, 알바노동자와 가맹점주를 억압하는 야간영업 유도 정책을 중단할 것이다. 

▲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BGF리테일 본사. ⓒ강이슬 기자
팩트체크④ CU, 유가족이 일임한 CU대책위와 대화 거부?
28일 알바노조 최 대변인은 뉴스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BGF리테일 측은 대책위와의 면담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유가족에게만 연락을 취하고 있다. 집요한 연락과 미행에 가까운 밀실협상 강요에 유족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족들은 대책위에 본사와의 법적 대응 등 모든 대응을 대책위에 일임했고, BGF리테일도 그 사실을 알고 있지만 여전히 대책위와의 면담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팩트체크⑤ 가맹본부 BGF리테일, 가맹점서 일어난 살인사건에 ‘법적 책임’ 있나
가맹점에서 발생한 알바 노동자 살해사건에 대해 가맹본부에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 노동자 채용과 관련해서는 가맹점주와 알바생 간 이뤄지기 때문에 가맹본부의 직접적인 법적 책임은 없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불의의 사고이다. 명확하게 가해자가 있는 사건이다. 본사의 법적 책임은 없지만,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CU편의점에서 근무했던 가족을 잃은 유족들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보다는 가족을 잃은 유족들과의 대화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유족들이 원한다면 여러 대화 창구는 열어두고 있다”면서 “현재 유족들과 진정성 있는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팩트체크⑥ 사건 이후 CU ‘안심 편의점’ 만들기 노력
BGF리테일은 불의의 사고 이후 ‘안심 편의점’ 만들기를 진행하고 있다. 전국 1만 1000여 개 매장에 대한 ‘범죄 예방 및 안전 사고 예방’ 점검을 실시했으며, 미흡한 사항은 가맹점주협의회와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체적인 노력과 함께 외부 전문기관 및 전문가와의 협력을 통해 ‘범죄 예방 및 안전사고 예방’에 최적화된 시설의 단계적인 도입도 준비하겠다고 선언했다.
26일 BGF리테일은 경찰청과 함께 ‘편의점 기반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셉테드(CPTED) 표준모델 ‘더 안전한 편의점’ 개발 ▲편의점에 적용 가능한 효율적 범죄 예방 시스템 개발 ▲경찰관 방문 순찰을 유도하는 복지혜택 제공 ▲여성․아동 등 사회약자를 위한 지역사회 범죄 예방 프로그램 발굴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양 기관은 각계 전문가와 함께 편의점에 셉테드(CPTED) 기법을 적용한 계산대 근처 범인의 접근 차단, 근무자 도피로 설계, 범인이 매장 침입 시 도주 차단 ▵고화질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등의 설계 기준을 마련하고 새로 개점하는 씨유(CU) 편의점 점포부터 우선 적용 후 점차 확산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편의점 계산대 결제 단말기 자체에 ‘긴급신고’ 기능을 추가하여 별도의 예산이나 추가적인 장비 설치 부담 없이 ‘오작동 없는 신고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JOB뉴스로 특화한 경제라이프 미디어

1 comment
Suggested
Recent
CU...보광...중앙일보...휘팍...jtbc...홍석현 ...손석희...박통 기획탄핵에 결정적 기여(?)한 언론재벌
5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