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ko12
1,000+ Views

59. 약속을 지키자. 오래간다.

심사역 채용 공고에 지원서를 냈다. 입사 중에도 아는 친구는 없었다. 기존 심사역들은 바빴다. 투자 초짜 산업계 경력직을 돌봐줄 틈이 없었다.

매일 신문을 훑었다. 전화했다. 사장님 통화하고 싶은데요. 왜 그러시는 데요. 투자하고 싶어서요. 그게 뭔데요. 첫 번째 전화를 받는, 대게 어린 그 여자분을 넘어서기 힘들었다. 시작부터 그랬다. 하물며, 잘 투자한다는 건 뭘까? 어려운 문제였다. 물어볼 데도 없는데.

회사도 답답했나 보다. 하루는 선배 심사역이 강의했다. 전투력으론 사내 최고였다. 업체에 일단 들이대고, 투자조건 합의하고, 투심 날짜 잡고.. 그러곤, 투심 전날 찾아간다 했다. 투심 위원들 쭉 만나보니, 다 좋은데 좀… 비싸다. 조금만 깎아주면 좋겠다. (아님 이대로 해볼게요) 그럼, 사장님들이 한배라도 깎아준다고. 그때는 심사역들도 배수 배수하던 때 했다.

지독하구나. 저게 최선인가. 조금이라도 좋은 조건 아닌가. 참 열심히구나. 
생각이 여럿 드는데... 그 선배 심사역도 상황마다 달랐을 거다. 선의였을 수도, 막판 밀당일 수도.

이런 상황에 사장님은 어땠을까? 

믿어야 돼, 말아야 돼. 이런 생각부터.
그래도 고맙네, 같이 고민하자니. 이런 마음도 있고.
실컷 밀당하고 합의해놓고, 꼴 보기도 싫네.
다시 시작하면, 시간 또 걸릴 텐데,
어차피 몇 배수 그냥 불러본 건데,
좀 내려간다고 달라질 것도 없고.
내 그럴 줄 알았지, 일단 받는 다고 하자, 
더 좋은 조건 있으면 그쪽으로 가고.
사장님도, 여러 마음이 있었을 거다.

투자를 못하게 되면, 심사역은 시간과 다른 투자 기회를 날린다. 사장님도 시간과 성장 기회를 날린다.  누가 더 애가 탈지는, 누가 더 많이 날려버리는지에 달렸다. 없는 기회를 포장했던 사장님을 빼면, 대게 분명하다.

밀당에서 처음엔 선택지가 많은 쪽이 강자지만, 양자 구도로 좁혀지면, 실패 때 손해가 큰 쪽이 약자가 된다. 플랜 B가 있다 해도, 결국은 양자구도다. 힘의 균형이 무너지면, 끌려간다는 느낌을 받기 십다.

좀 유리해지면, 뭔가 건드리고 싶은 곳이 있기 마련이다. 이때다 싶기도 하고, 상대도 안다.
진짜 신뢰성은 이때 나온다. 처음 약속을 지키려는 마음은 자연 전해진다.

세상은 돌고 돈다. 한 건으로 끝나지 않는다. 같은 듯 다른 위치로 또 만난다. 
세상은 좁다. 교만은 입에서 입으로, 소문으로 돈다.
세상도 바꼈다. 작은 일 조차 클라우드에 쌓이고 쌓인다. 오랫동안 기억된다. 
정보 불균형은 옛말이다.

세월을 이기는 얄팍한 수는 없다. 상황이 변해도 약속 지키려는 자, 오래간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