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yLow
10,000+ Views

#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둘은 마주 앉았다. 마지막을 고하고 이자리에 오기까지 얼마만인가, 오랫만의 자리가 어색한지 민은 맥주캔만 만지작 거리고 있었고, 진은 초점없이 허공만 바라보고 있었다. 공기마저 무겁다는 느낌. 그 단어가 실로 가깝게 느껴지던 순간. 그 오랜 침묵을 깬건 민이였다. '사실, 나 요즘 새로운 버릇이 생겼어요.' '그게 뭔데요?' 민은 그렇게 말하곤 일어나서 침대장 위에 올려진 향수병 중에 돌체엔가바나 라이트 블루를 꺼내 들었다. ‘이거 보이죠? 화장대 속에 넣어놨던 향수를 죄다 꺼내서 침대장에 올려놨어요. 자기전에 하나 집어들고 온 방 가득 그 향을 뿌리는거죠. 당신은 없지만 아직도 당신이 남아있는 이 공간에 여전히 느껴지는 당신의 향마저도 이 밤을 너무도 길게 나를 괴롭히고 있어서, 그 향이라도 덮어볼까싶어 그렇게 하나 집어들고 뿌려보는거죠. 이렇게라도 해야 눈 좀 붙일 수 있으니까.' 라고 말하며 라이트 블루를 허공에 몇번 뿌리곤 웃는 민의 표정에 특유의 씁슬한 입꼬리와 눈웃임에 담긴 애잔함을 진은 아마도 느꼈을것이다. 그래서인지 그런 민의 모습을 진은 참으로 애달프게 바라보았다. 맘 같아선 지금 당장 민의 손을 덥석잡고 '지금 내가 여기 있잖아. 오늘은 아무것도 뿌리지 마.' 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어차피 돌이킬수도, 돌아갈수도 없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기에, (물론 이 점은 진과 민. 둘 다 인정하는 사실이었다.) 목까지 차오른 그말을 차마 꺼낼 수 없어 억지로 삼킬 수 밖에 없었다. 공기마저 무거운 그 순간. 그 무거운 공기 속 추억의 라이트 블루향이 너무나도 슬프게 느껴질 수가 없었다. 사실 머스크 향이 가득한 짙은향을 좋아했던 민이였는데, 진의 취향이 고스란히 녹아내린 것이 분명했다. ‘사실 난 가벼운 향 안좋아해요. 짙게 깔리는 머스크향이 가벼운 향보다는 조금 더 오래 머물러 주니깐요.’ 라고 말했던 민이였다. ‘오늘은 가지말고 이 공간, 이 향 속에 머물러줘요.’ 라고 속으로 얼마나 외쳤는지 ‘오늘은 아무것도 뿌리지마’ 라고 얼마나 속으로 되뇌이고 되뇌었는지, 기억도 안날 정도의 시간이 지난 후, 어느순간 방안 가득 그토록 그리워하던 진의 향기가 가득했다. 낱게 깔리는 진의 숨소리 탄탄하게 다져진 진의 팔과 어깨. 얼마나 그리웠던가. 진과 민 둘다 이 밤 흘러가는 시간에 손잡이가 있다면 흘러 가지 말라고, 몇 번이나 잡고 싶었다. 진의 가슴에 얼굴을 파묻고 민은 생각했다 '또 언제 이렇게 당신의 향을 느낄 수 있을까.' 기약없는 만남을 기대하며 씁쓸한 미소만 짓게되는 밤이였다. 얼마나 지났을까. 공기가 무겁다고 느껴지는 느낌, 아까와는 다르게 허하게 남겨진 옆자리, 민은 잠에서 깨고서여 지금까지의 모든 것이 꿈이라고 생각했다. 민은 그런 허한 느낌으로 천장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다. 진이 조금씩 사라져간 꿈일지라도, 이렇게 힘든 감정일지라도 그 감정에 묻혀 있고 싶었을 지도 모른다. 먹먹하게 가슴을 짓누르는 답답함과 함께 흘러내리는 눈물은 어찌 할 수 없을 정도였다. 한 참을 그 애잔함에 빠져있던 민은 이불을 걷고 일어나 침대장 속의 진이 좋아하던 라이트 블루향을 방안 가득 뿌려댔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겨울 꼭 가야하는 트레킹 코스! 철원 한탄강 물윗길과 주상절리길 잔도
⭐️ 한탄강얼음트레킹코스  1. 한탄강물윗길  - 매년 10월부터 3월까지 운영되는 트레킹 코스!  - 태봉대교에서 순담계곡까지 이어지는 약 8km의 구간의 트레킹 코스입니다. - 중간 중간에 셔틀버스 정류장이 있기 때문에 자신의 체력에 맞게 트레킹할 수 있습니다. (축제 기간 외에는 셔틀 버스는 주말 또는 공휴일에만 운영합니다.)  - 매표소, 주차장 및 셔틀버스 정류장 위치: 태봉대교, 은하수교, 고석정, 승일교, 순담계곡 - 입장료: 성인 10,000원/ 청소년 4,000원/ 소인 3,000원 (입장료를 내면 철원사랑상품권 성인 5,000원/ 청소년 2,000원/ 소인 1,000원을 돌려줍니다) - 운영 시간: 오전 9시 ~ 오후 5시 (오후 4시 매표 마감) 1️⃣ 태봉대교 - 태봉대교 부근 주차장에 차를 두고 트레킹 시작!  - 태봉은 신라 말기 궁예가 세운 나라 이름인데 다리 이름은 여기서 따온 것으로  국내 최초의 다리형 번지점프장이 있습니다.  2️⃣ 송대소 - 현무암 기암절벽이 결대로 떨어져나간 송대소 주상절리는  한반도 내륙에서 가장 멋지다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3️⃣ 은하수교 - 절벽을 가로지르는 길이 180m의 다리로 철원군 상질물 중 하나인 두루미를 형상화한 스카이워크입니다. 4️⃣ 고석정 - 조선시대 활약했던 임꺽정이 숨어 활동했던 곳인 고석정은  신라 진평왕 때 세운 정자와 그 앞에 바위, 거기에 붙어 자라는 소나무 군락, 그리고 주변의 현무암 계곡을 통틀어 고석정이라 부릅니다.  5️⃣ 승일교 - 1948년 북한에서 공사를 시작해 6.25 전쟁 이후 중단되었다가 철원이 우리 땅이 되자 1958년 우리 정부가 완성한 다리 - 남과 북이 다른 시기에 만든 다리라 남북분단의 현실을 알려주는 문화재 - 승일교 부근에는 거대한 인공 폭포가 있습니다. (현재는 빙벽 ) 6️⃣ 한탄강주상절리길 (잔도) -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 자리한 주상절리길은 총길이 3.6km로 절벽을 따라 설치된 잔도길 덕분에 스릴 넘치고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 입장료: 성인 10,000원/ 청소년 4,000원/ 소인 3,000원 (입장료를 내면 철원사랑상품권 성인 5,000원/ 청소년 2,000원/ 소인 1,000원을 돌려줍니다) - 운영 시간: 동절기 오전 9시 ~ 오후 5시 (입장 마감 3시) 하절기 오전 9시 ~ 오후 6시 (입장 마감 4시)  https://youtu.be/1NpLVZm5tf0
인천 차이나타운 당일치기 여행 볼거리 먹거리
#인천가볼만한곳 #인천차이나타운 #인천갈만한곳 #인천여행 #인천여행코스 #차이나타운맛집 #인천볼거리 #인천차이나타운먹거리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주말 휴일은 잘 보내시고 계신지요. 추위는 어제보다 약간 누그러진 것 같습니다. 겨울도 춥다춥다 할 수 있는 날씨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네요. 1월도 끝자락 잘 마무리하세요. 인천 차이나타운 당일치기 여행 볼거리 먹거리 1, 인천 차이나타운 2, 인천 차이나타운 맛집 중국집 공화춘 짜장면 3, 인천 차이나타운카페 빽다방 4, 인천 중국술 도소매 잡화-호현수퍼 5, 인천 차이나타운 화덕 만두-십리향 6, 인천 차이나타운 공방-꼬임공방 7, 인천 흑백사진-모던부티크 8, 인천 차이나타운 황제의계단 * 링크를 눌러 인천 차이나타운 맛과 멋, 볼거리 먹거리를 즐겨보세요. * * 생생한 인천 차이나타운 영상도 즐감하세요. * #인천가볼만한곳 #인천여행 #인천여행코스 #인천갈만한곳 #인천차이나타운 #차이나타운 #인천볼거리 #인천먹거리 #인천놀거리 #인천차이나타운맛집 #인천차이나타운카페 #인천차이나타운중국집 #인천공화춘 #차이나타운공화춘 #차이나타운카페 #차이나타운십리 #인천놀만한곳 #인천흑백사진 #황제의계단 #인천당일치기 #인천당일치기여행 #삼국지벽화거리 #생생정보맛집 #생방송오늘저녁맛집 #인천차이나타운먹거리 #인천차이나타운볼거리 #인천차이나타운놀거리
미국 최대 독서커뮤니티에서 투표한 최고의 책 TOP 100.txt
1위 모비 딕 – 허먼 멜빌 2위 성경 3위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4위 죄와 벌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5위 율리시스 – 제임스 조이스 6위 돈키호테 – 미겔 데 세르반테스 7위 신곡 – 단테 알리기에리 8위 롤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9위 일리아스 – 호메로스 10위 중력의 무지개 – 토머스 핀천 11위 무한한 재미 –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12위 오디세이아 – 호메로스 13위 스토너 – 존 윌리엄스 14위 안나 카레니나 – 레프 톨스토이 15위 전쟁과 평화 – 레프 톨스토이 16위 불안의 책 – 페르난두 페소아 17위 핏빛 자오선 – 코맥 매카시 18위 지하로부터의 수기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19위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프리드리히 니체 20위 햄릿 – 윌리엄 셰익스피어 21위 이방인 – 알베르 카뮈 22위 1984 – 조지 오웰 23위 국가 – 플라톤 24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마르셀 프루스트 25위 백년의 고독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26위 자본론 – 카를 마르크스 27위 더블린 사람들 – 제임스 조이스 28위 The Recognitions – 윌리엄 개디스 29위 과정과 실재 – 알프레드 노스 화이트헤드 30위 파우스트 – 요한 볼프강 폰 괴테 31위 고백록 - 아우구스티누스 32위 The Book of the New Sun – 진 울프 33위 백치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34위 인간실격 – 다자이 오사무 35위 레 미제라블 – 빅토르 위고 36위 몬테크리스토 백작 – 알렉상드르 뒤마 37위 동쪽의 에덴 – 존 스타인벡 38위 반지의 제왕 – J. R. R. 톨킨 39위 밤 끝으로의 여행 – 루이페르디낭 셀린 40위 명상록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41위 픽션들 –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42위 변신 – 프란츠 카프카 43위 호밀밭의 파수꾼 – J. D. 샐린저 44위 정신현상학 – 게오르크 빌헬름 프리드리히 헤겔 45위 캐치 22 - 조지프 헬러 46위 바보들의 결탁 – 존 케네디 툴 47위 오후의 예항 – 미시마 유키오 48위 강철 폭풍 속에서 – 에른스트 윙거 49위 특성 없는 남자 – 로베르트 무질 50위 거장과 마르가리타 – 미하일 불가코프 51위 산업 사회와 그 미래 – 시어도어 카진스키 52위 안티프래질 –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53위 The Reign of Quantity and the Signs of the Times – 르네 게논 54위 해리 포터 – J. K. 롤링 55위 실낙원 – 존 밀턴 56위 2666 – 로베르토 볼라뇨 57위 암흑의 핵심 – 조셉 콘래드 58위 The Tunnel – 윌리엄 H. 개스 59위 멋진 신세계 – 올더스 헉슬리 60위 아메리칸 사이코 – 브렛 이스턴 엘리스 61위 마의 산 – 토마스 만 62위 싯다르타 – 헤르만 헤세 63위 수상록 – 미셸 드 몽테뉴 64위 소리와 분노 – 윌리엄 포크너 65위 젊은 예술가의 초상 – 제임스 조이스 66위 Correction – 토마스 베른하르트 67위 우리 시대의 영웅 – 미하일 레르몬토프 68위 공포와 전율 – 쇠렌 키르케고르 69위 마음 – 나쓰메 소세키 70위 나의 투쟁 – 아돌프 히틀러 71위 듄 – 프랭크 허버트 72위 창백한 불꽃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73위 바가바드 기타 74위 신학 대전 – 토마스 아퀴나스 75위 피네간의 경야 – 제임스 조이스 76위 땅의 혜택 – 크누트 함순 77위 소립자 – 미셸 우엘벡 78위 악령 –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79위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 아르투어 쇼펜하우어 80위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81위 가면의 고백 – 미시마 유키오 82위 화산 아래서 – 맬컴 라우리 83위 트리스트럼 섄디 – 로렌스 스턴 84위 분노의 포도 – 존 스타인벡 85위 보이지 않는 도시들 – 이탈로 칼비노 86위 야만스러운 탐정들 – 로베르토 볼라뇨 87위 제49호 품목의 경매 – 토머스 핀천 88위 아케이드 프로젝트 – 발터 벤야민 89위 Dreamscape; or My Diary Desu - Anonymous 90위 서구의 몰락 – 오스발트 슈펭글러 91위 코란 93위 순수이성비판 – 이마누엘 칸트 92위 군주론 – 니콜로 마키아벨리 94위 변신 이야기 - 오비디우스 95위 해변의 카프카 – 무라카미 하루키 96위 선악의 저편 – 프리드리히 니체 97위 캉디드 - 볼테르 98위 리어왕 – 윌리엄 셰익스피어 99위 장미의 이름 – 움베르토 에코 100위 프랑켄슈타인 - 메리 셸리 1차 출처: 레딧 /lit/ 2차 출처: 독서 마이너 갤러리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디오라마 마스터 사이즈 작업기:)
바쁘다는 핑계로 정말 오랜에 작업기네요. 이번 작업은 해외쪽 의뢰처에서 작업요청이 들어온 녀석입니다.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뱅크로버' 해외쪽 피규어 수집 유저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다크나이트 시리즈 디오라마입니다. 히어로물을 좋아하시지 않는 분이라도 히스레저의 조커는 아실만큼 명작 그 자체인 작품이다보니 만드는 과정도 매우 즐거웠습니다(?) 언제나 정의가 옳은 것은 아니다. 그럼 작업기는 최대한 간소화하여 :) 올려보겠습니다. 해당 디오라마는 1:6 Scale로 작업된 100% 핸드메이드 작업물입니다. 작업과정은 설명보다는 사진으로 갈음하겠습니다:) 간소화한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사진도 제법 남았네요. 설계부터 디자인 , 구성요소들 모두 손으로 만들어야 하는 디오라마 장르 특성상.. 굉장히 긴 시간과 노력이 들어갑니다. 이른바 "갈아넣는"과정이 필요하지요. 어떨땐 정말 수양을 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는답니다. 버스에 달린 리뱃 찡 하나까지 전부 달아줬습니다. 대단치 않은 작업의 연속이지만 결국 그 대단치 않은 작업들의 연속들이 모여러 제법 그럴 듯한 작업물을 만들어내준다는 것을 알기에 :) 작업과정중에 느껴지는 현타(?)마저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이번 마스터 사이즈 작업전에 이미 뱅크로버 디오라마 씬 작업은 조금 더 작게 작업해본 적이 있다보니 사실 좀 지루한(?)작업이었습니다 ㅎㅎ 10체 한정 작업으로 진행했던 베이스 타입의 뱅크로버씬 디오라마. 그럼 곧 다음 작업기에서 다시 뵙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www.instagram.com/aj_cus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