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zambi
10,000+ Views

택배 왔nyang?

공휴일도 로켓배송 쿠팡맨!
네 그렇죠
부재시 집 앞에 놔주세요 터치하고 주문해서
퇴근은 15시 인데 10시 반에 쿠팡맨이
인증샷을 보내줬어요 ㅋㅋㅋ
불안에 떨며 퇴근해서 없으면 문 앞에서
눈물 셀카를 찍으려 했지만
저의 이웃들은 양심적이었습니다
이상하게도 한번도 복도에서 마주친 적 없지만
이웃들은 착한 분들이셨어요
저번 블루투스 이어폰도 아랑이가
저세상으로 보내줘서 구매한지 2주 밖에 안된건데
같은 모델로 다시 주문
britz 라는 음향기기 업체 모델인데
가성비 우월합니다
삼성 엘지 모델 하나 살돈으로 최소 2개
보급형 모델은 4개도 살 수 있는
가성비 탑 업체에요
물론 전 영업사원이 아닙니다

이어폰만 딸랑 주문하기 뭐해서 애기들
장난감도 같이 주문했어요
네 신나게 잘노네요 ㅋㅋ
마지막 뽀뿌 철푸덕

요즘 카드 작성할 때 자주 빙글 튕겨서
날아가는 짜증남을 여러번 느껴서
아무말 대잔치도 가능한 냥스타그램만 하게 되네요
빙글 운영자님 열일 좀 하시죠!

사전투표 하러 갈랬는데
집 앞 투표소가 선거당일만 운영한대서
알아보니 사전 투표소는 왕복 택시비 2만원이라
당일에 해야겠어요
차 없는 뚜벅이가 이렇게 서럽습니다
뽀나스
평화로운 아침식사.jpg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ㅎㅎᆢ아가들이 매사에 적극적이군요^^
@seoyunVeronica 너무 적극적이라 문제에요 ㅋㅋ 저 가는데 마다 따라다니면서 참견하고
그와중에 가오나시 또시선강탈ㅋㅋ
@sak003 계속 다른데에 시선강탈 당하셔 ㅋㅋ
범인은 아랑이었군요ㅋ 역시 장난감과 박스는 냥이사냥에 필수항목!!!
@yuccileune 아랑이는 의외로 박스는 별로 안탐내더라구요 장난감은 숨어있다가도 튀어나오는데 박스는 뿌아가 제일 좋아해요
뽀뿌박스내꺼♡♡♡301호사시는군요저도301호입니다ㅋㅋ
@qpzl32501 301호 동지시네요 ㅋㅋㅋ
뽀뿌 씐나썽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jirang22 장난감 보면 이성을 잃어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부님 사제복은 '나니아'로 통하는 입구?
5월 23일, 영국 캔터베리 대성당의 로버트 신부님이 아침 미사 방송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그런데 그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디선가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나 태연하게 신부님에게 다가갔습니다. 그리곤 사제복 안으로 쏘옥- 들어가고는 그대로 사라졌습니다. 진지한 표정으로 설교하는 신부님의 의도와 달리 많은 신도들은 방송을 보며 웃음을 터트렸고, 캔터베리 대성당은 신도들의 반응을 통해 상황을 빠르게 인지했습니다. 캔터베리 대성당은 고양이가 로버트 신부님의 옷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만을 따로 편집해 공식 트위터 계정에 공유하며 말했습니다. "장난꾸러기 고양이 레오가 또다시 사고를 쳤어요." 고양이가 신부님의 옷 속으로 사라지는 미스터리한 영상은 3일 만에 조회 수 7만 회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레딧을 비롯한 각종 유머 커뮤니티에서도 움짤(GIF)로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나니아로 향하는 비밀 포탈이다" "신부님의 옷 안엔 몇 마리의 고양이가 있을까" "기적을 보았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운 농담을 쏟아내고 있는데요. 성당하면 떠오르는 딱딱한 권위와 체면과 달리, 사람들에게 작은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성당의 태도가 더욱 유쾌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로버트 신부님이 다음 방송에서도 나니아로 가는 포털을 열어주시길 바라봅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아기 고양이가 되어 가족을 찾아온 할머니
며칠 전, 뉴욕에 사는 케일리 씨 집에 뻔뻔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잠시 열어놓은 문으로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당당하게 걸어들어온 것이었죠. 아기 고양이는 케일리 씨와 눈이 마주치자 잠시 발걸음을 멈추었으나, 이내 반갑다는 듯 엉덩이를 통통- 튕기며 그녀를 향해 뛰어왔습니다. 그리곤 두 앞발로 케일리 씨의 발을 꼬옥- 껴안았죠.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를 차마 내쫓을 수 없었습니다. "그날 비가 쏟아지고 있었어요. 그런 날 어떻게 앙증 맞고 귀여운 이 아기 고양이를 내쫓을 수 있겠어요." 그리고 아기 고양이가 얼마 전 '돌아가신 할머니' 혹은 '할머니가 보낸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죠. "얼마 전에 할머니가 돌아가셨어요. 고양이를 무척 아끼고 사랑하셨던 분이었죠. 그런데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시자마자 아기 고양이가 우리에게 찾아온 거예요." 케일리 씨는 혹시나 싶어 아파트 지하부터 옥상 그리고 주변까지 샅샅이 뒤져보았지만, 어디에서도 어미 고양이나 다른 아기 고양이들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케일리 씨는 아기 고양이의 방문을 운명이라 생각하며 녀석을 입양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패티! 할머니의 이름을 그대로 딴 것이죠. "패티는 제 무릎에 올라와 낮잠을 청해요. 제가 어릴 적 할머니에게 안겼던 것처럼 말이에요." "후- 하고 불면 패티가 뒤로 날아가 버릴 것 같은데." 패티는 통통한 엉덩이를 좌우로 씰룩쌜룩- 움직이며 케일리 씨의 얼굴을 향해 달려들자, 그녀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할머니가 우리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주었던 것처럼 그리고 우리 가족이 할머니를 사랑했던 것처럼 녀석도 그 사랑을 온전히 받을 거라는 거예요. 패티는 할머니가 우리 가족에게 보내준 마지막 선물이니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