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isticpiece
50,000+ Views

정제된 깔끔함을 자랑하는, 'RAWROW'.



안녕하세요 :) 오늘도 돌아온 패션 카드!
오늘은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고 사랑하는 로우로우(RAWROW)입니다.
모르시는 분들이 계시더라도,
로우로우는 길거리 다니시면서 많이 봤던 가방이라 보시면
'아 이게 여기꺼구나' 하실텐데요.


짜잔. 이 가방입니다.

참고로, 로우로우는 다양한 디자인의 가방들을 다루고 있는데요.


이러한 백팩 외에도


TOTE나 CROSS,


CLUTCH까지.
캡처에는 다 담지 못했지만,
캡처 외에도 다양한 예쁜 디자인들이 있답니다 :).

저도 예전에 백팩을 찾다가
로우로우를 알게 된 건데요.
제가 구매했던 가방은



이 아이템이었어요!
이름은 'R BAG CROCODILE IVORY'.
(지금은 아마 구매가 불가능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수납공간도 넓고 디자인도 예뻐서
제가 정말 좋아했던 아이템이었습니다.
그래서 가끔씩 뭘 사고 싶을 때
(원래 옷은 사야해서 사는게 아니라 살게있나 찾아서 사는 거잖아요..!)
들여다보고는 했는데,
어느 날부터는 신발도 팔더라구요!
그래서 당장 샀었습니다.

일단 신발라인을 보여드리자면,


그리고

.

제 착샷도 공유하자면,


착샷이 정말 볼품없네요....ㅋㅋㅋㅋㅋㅋㅋ
#RSHOE110 #GREY 입니다.
후기를 남기자면,
'짧게 신으면 착화감 좋은데 길게 신으면 사망'정도..?
블랙베리를 써본 적이 없어서 예쁜쓰레기를 가져본 적이 없었는데
로우로우가 해냈습니다^^....

그래도 디자인은 정말 예쁜 아이라
항상 신발장에서 볼 때마다
'참 예쁘네~'하고 흐뭇해지던 아이 (´∇`) .


사실, 가방과 신발만 다루지 않습니다!


이렇게 아이웨어나



모자,



그리고 악세서리까지.
쭉 스크롤을 내리며 보시면서 느끼셨겠지만,
정말 제목처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이죠?
가격도 비싸지 않아서 더 맘에 들어오는 브랜드입니다.

그치만, 개인적으로 RAWROW를 좋아하는 이유가 있는데요.


이처럼, 제품을 만들 때 고심하고 만들기 때문입니다.
고민한 흔적이 뭍어나는 곳이라 소비자로써도 더 맘에 들었던ㅎㅎ.


그리고 이렇게 다른 기업과의 콜라보 활동도 하던 점이 인상깊었습니다 :).
(개인적으로 배민의 브랜딩을 정말 좋아하는지라 배민과의 콜라보를 캡처해왔습니다 히히)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로우로우(RAWROW).


고민하시던 아이템이 있다면, 로우로우 제품은 어떠세요? :)

오늘의 카드 끝!

*
원하시는 브랜드나 연예인 코디가 있으시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다음엔 그 주제로 카드를 만들어 돌아와볼게요 (`・ω・´)و .
2 Comments
Suggested
Recent
@sej5158 우와 감사합니다😊
잘보구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본격 패알못 탈출! 스트릿 패션 모음.zip
5월 둘째주, 서울과 도쿄에서 담은 힙합퍼 거리의 패션 패알못 당신을 위한 서울과 도쿄의 스트릿 패션! 랜선으로라도 간접체험하고 패잘알로 거듭나자~! 안예원 / 모델 / SEOUL 모델 안예원은 데님 원피스와 화이트 스니커즈를 활용해 페미닌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박인규 / 학생 / SEOUL 학생 박인규는 브라운 톤의 아이템과 네이비 컬러의 뉴에라 볼캡으로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김명진·배윤영 / 모델 / SEOUL 모델 김명진은 데님자켓에 나이키 에어맥스 97를 매치한 캐주얼룩을 선보였고, 모델 배윤영은 컬러감이 돋보이는 빈티지한 가디건을 내추럴하게 매치했다. 안정훈 / 모델 /SEOUL 모델 안정훈은 레드 컬러 후드와 반스 올드스쿨 스타일36을 활용한 캐주얼 스트릿룩을 선보였다. 아유미 / 학생 / TOKYO 학생 아유미는 블루와 베이지의 컬러매치가 돋보이는 키치한 무드의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한휘 / 모델 / TOKYO 모델 한휘는 내추럴한 스타일링에 제레미스콧의 웨이스트백과 라프시몬스의 러너 슈즈를 매치한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한나 / 학생 / SEOUL 학생 한나는 슬림한 아이템을 활용해 구찌 벨트로 포인트를 준 시크한 무드의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김준수 / 모델 / SEOUL 모델 김준수는 유니크한 블레이저 포인트 아이템을 활용한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힙합퍼 5월 2주차 스트릿패션 더보기 ▶ http://www.hiphoper.com/maz/board.php?bo_table=street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인스타그램 속 두아 리파가 입은 옷은?
Editor Comment 두아 리파(Dua Lipa)의 뮤직비디오는 늘 반갑다. 현재 20억 뷰를 기록한 싱글 'New Rules'에서부터 최근 발표한 'Physical'까지, 마치 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컬러가 집합된 웅대한 팔레트에서 아주 첨예한 스포이트로 추출한 듯 유난히 명도 높고 다채로운 색감들이 그녀의 영상을 세밀히 메워주기 때문일 테다. 그녀는 컬러를 통해 비주얼적 즐길 거리를 제공할 뿐 아니라 곡의 내러티브를 표현한다. 이전 싱글 앨범 [Don't Start Now] 역시 네온 옐로우, 핑크 컬러가 과감히 주입된 무대 연출을 통해 80년대 신스팝을 연상케 하는 곡의 의도를 완벽히 축조했기도. 그래서일까, 그녀의 인스타그램 속 착장에서 등장하는 색감들도 흥미롭다. 특정 톤과 패턴을 고집하지 않는, 뉴트럴과 비비드를 넘나드는 두아 리파의 스타일은 그녀의 음악적 정체성과 견주는 마력을 지니는 듯하다. 이번 글은 찬란한 컬러들이 더없이 넘실거리는 두아 리파의 'Physical' 뮤직비디오 그리고 'Don't Start Now' 무대 영상과 함께 그녀의 아웃핏을 컬러 별로 구분해 정리해봤다. 아울러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제한하지 않는 대담한 실루엣을 걸친 그녀가 지지하는 메시지를 떠올려 봐도 좋겠다. 블랙 슬라이드 차례대로 아우터 GCDS(GCDS) 101만 원대 Ι 탑GCDS(GCDS) 59만 원대 Ι 백오프 화이트(Off-White™) 222만 원대 재킷 피터 도(Peter Do) 290만 원대 Ι 팬츠피터 도(Peter Do) 162만 원대 드레스 아티코(The Attico) 205만 원대 드레스 필로소피 디 로렌조 세라피니(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180만 원대 Ι 힐 펜티(FENTY) 85만 원대 블루 슬라이드 차례대로 점프 수트 아야 뮤즈(AYA MUSE) 34만 원대 재킷 자크뮈스(Jacquemus) 114만 원대 Ι 팬츠 자크뮈스(Jacquemus) 72만 원대 Ι 백 자크뮈스(Jacquemus) 63만 원대 드레스 마린 세르(Marine Serre) 132만 원대 스웨터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115만 원대 스윔 웨어 카사카이(kasakai) 24만 원대 그린&옐로우 슬라이드 차례대로 블라우스 티 바이 알렉산더 왕(T By Alexander Wang) 45만 원대 Ι 스커트 티 바이 알렉산더 왕(T By Alexander Wang) 53만 원대 재킷 베르사체(Versace) Ι 팬츠 베르사체(Versace) 바디 수트 뮈글러(Mugler) 핑크 슬라이드 차례대로 셔츠 파코 라반(Paco Rabanne) 55만 원대 Ι 글로브 오프 화이트(Off-White™) 아우터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Ι 햇 엑스 걸(X-girl) 6만 원대 탑 오마이티(OMIGHTY) 5만 원대 화이트 슬라이드 차례대로 바디 수트 마린 세르(Marine Serre) 92만 원대 Ι 레깅스 마린 세르(Marine Serre) 83만 원대 바디 수트 디온 리 (dion lee) Ι 스니커즈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내이키드(NAKED) 18만 원대 드레스 필로소피 디 로렌조 세라피니(Philosophy di Lorenzo Serafini) Ι 백 자크뮈스(Jacquemus) 58만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